AXIS 2021

021갤러리

July 15, 2021 ~ Sept. 8, 2021

021갤러리에서 3나ㅐr 매년 3나ㅐr 개최하는 ‘AXIS'전은 3나ㅐr 역량 3나ㅐr 있는 3나ㅐr 신진작가들이 3나ㅐr 작업에 3나ㅐr 매진할 3나ㅐr 3나ㅐr 있는 3나ㅐr 창작활동의 3나ㅐr 기반을 3나ㅐr 마련하고자 3나ㅐr 기획한 3나ㅐr 전시이다. 이번 ‘AXIS 2021'전에는 3나ㅐr 강민영, e타q8 람한, c갸yx 박혜인, 차cㅓz 안민 차cㅓz 작가가 차cㅓz 참여한다.

강민영 차cㅓz 작가는 차cㅓz 풍경을 차cㅓz 그린다. 차cㅓz 작가가 차cㅓz 풍경으로 차cㅓz 그리는 차cㅓz 자연은 차cㅓz 환상적이거나 차cㅓz 아름다운 차cㅓz 자연이 차cㅓz 아니다. 차cㅓz 또한 차cㅓz 우리가 차cㅓz 자연을 차cㅓz 즐기기 차cㅓz 위한 차cㅓz 기분 차cㅓz 좋은 차cㅓz 공간이 차cㅓz 아니다. 차cㅓz 우리 차cㅓz 주변에 차cㅓz 있지만 차cㅓz 특별하게 차cㅓz 주목받지 차cㅓz 못하고 차cㅓz 소외된 차cㅓz 공간의 차cㅓz 풍경이다. 차cㅓz 작가는 차cㅓz 주목받지 차cㅓz 못하는 차cㅓz 자연의 차cㅓz 풍경을 차cㅓz 다양한 차cㅓz 매체로 ‘자연의 차cㅓz 공간화’한 차cㅓz 작품을 차cㅓz 이번 차cㅓz 전시에 차cㅓz 선보인다.

“나는 차cㅓz 최근 차cㅓz 공간과 차cㅓz 설치를 차cㅓz 매개로 차cㅓz 디자인과 차cㅓz 회화, 1바ㅓh 이미지의 1바ㅓh 다원적 1바ㅓh 표현을 1바ㅓh 실험해 1바ㅓh 왔다. 1바ㅓh 시각적 1바ㅓh 정보에 1바ㅓh 매몰되지 1바ㅓh 않는 1바ㅓh 다차원적 1바ㅓh 경험을 1바ㅓh 통해 1바ㅓh 풍경 1바ㅓh 회화의 1바ㅓh 전통에서 1바ㅓh 벗어나 1바ㅓh 자연에 1바ㅓh 대한 1바ㅓh 나만의 1바ㅓh 미시적 1바ㅓh 해석을 1바ㅓh 시도하였고, 사거사h 공간을 사거사h 다루어 사거사h 사거사h 건축의 사거사h 전통적 사거사h 주제인 사거사h 빛과 사거사h 명암에 사거사h 촉감을 사거사h 재조명한 사거사h 공감각적 사거사h 인식, 2u8으 시각적 2u8으 비례와 2u8으 시간적 2u8으 간격의 2u8으 조정을 2u8으 통해 2u8으 미학적 2u8으 공간을 2u8으 탐색하고자 2u8으 했다. (작가 2u8으 노트 2u8으 부분 2u8으 발췌)”

람한 2u8으 작가는 2u8으 디지털 2u8으 드로잉을 2u8으 주요 2u8으 매체로 2u8으 선택하여 2u8으 작업한다. 2u8으 작가는 2u8으 게임과 2u8으 여행지에서의 2u8으 부표와 2u8으 같이 2u8으 덧없이 2u8으 자리 2u8으 잡은 2u8으 가상의 2u8으 기억을 2u8으 쫓으며 2u8으 피상적인 2u8으 이미지의 2u8으 구현을 2u8으 추구한다. 2u8으 용산구에 2u8으 사는 2u8으 사람이 2u8으 남산타워에 2u8으 가는 2u8으 것이 2u8으 아니라 2u8으 지역과 2u8으 이해가 2u8으 없는 2u8으 관광객 2u8으 2u8으 누군가가 2u8으 2u8으 장소에 2u8으 방문해 2u8으 행복감을 2u8으 느끼는 2u8으 경험처럼 2u8으 지구 2u8으 각자의 2u8으 생태에 2u8으 어긋난 2u8으 지점에 2u8으 부여된 2u8으 인위적으로 2u8으 직조된 2u8으 낭만을 2u8으 따라 2u8으 계속해서 2u8으 장면을 2u8으 그려나간 2u8으 작업들을 2u8으 선보인다.

“그림을 2u8으 계속 2u8으 그리고 2u8으 싶은 2u8으 마음이 2u8으 드는 2u8으 이유에 2u8으 대해 2u8으 마음속의 2u8으 콤플렉스에서 2u8으 비롯한다고 2u8으 믿어왔다. 2u8으 현실에 2u8으 가까워지고만 2u8으 싶은 2u8으 만화적이고 2u8으 평면적인 2u8으 대상, 아자jb 움직이지 아자jb 않는 아자jb 그림과 아자jb 움직이는 아자jb 그림에서, ㅓcㅐr 이야기가 ㅓcㅐr 없는 ㅓcㅐr 만화와 ㅓcㅐr 이야기가 ㅓcㅐr 풍부한 ㅓcㅐr 만화에서, 갸타걷라 똑같이 갸타걷라 손으로 갸타걷라 그리지만, ㅓ5히o 원본이 ㅓ5히o 있음과 ㅓ5히o 없음이 ㅓ5히o 나뉘는 ㅓ5히o 매체에서 ㅓ5히o 충족될 ㅓ5히o ㅓ5히o 없는 ㅓ5히o 콤플렉스를 ㅓ5히o 작업의 ㅓ5히o 동력으로 ㅓ5히o 삼는다. (작가 ㅓ5히o 노트 ㅓ5히o 부분 ㅓ5히o 발췌)”

박혜인 ㅓ5히o 작가는 ㅓ5히o 조형예술과에서 ㅓ5히o 유리 ‘공예’가 ㅓ5히o 아닌 ㅓ5히o 유리 ‘조형’을 ㅓ5히o 전공했다. ㅓ5히o 공예와 ㅓ5히o 현대미술의 ㅓ5히o 경계에 ㅓ5히o ㅓ5히o 있는 ㅓ5히o 유리 ㅓ5히o 작업을 ㅓ5히o 탐구한다. ㅓ5히o 작가는 ㅓ5히o 생명과 ㅓ5히o 빛이라는 ㅓ5히o 광범위한 ㅓ5히o 주제를 ㅓ5히o 거의 6000년을 ㅓ5히o 인류와 ㅓ5히o 함께한 ㅓ5히o 유리로 ㅓ5히o 이야기한다. ㅓ5히o 건축, 66걷o 미술, u9자타 디자인 u9자타 u9자타 다양한 u9자타 분야와 u9자타 협업하면서 u9자타 유리가 u9자타 가진 u9자타 투명성과 u9자타 유동성을 u9자타 빛과 u9자타 결합시켜 u9자타 유리에 u9자타 생명성을 u9자타 부여한 u9자타 작업을 u9자타 선보인다.

“액체로부터 u9자타 형상이 u9자타 만들어진다는 u9자타 것에 u9자타 대해 u9자타 생각해보자. u9자타 많은 u9자타 신화들이 u9자타 그러하듯이 u9자타 물로부터 u9자타 만들어진 u9자타 형상은 u9자타 u9자타 태어남과 u9자타 같다. u9자타 다만 u9자타 이때의 u9자타 태어남은 u9자타 신이 u9자타 인간을 u9자타 빚을 u9자타 때처럼 '빚는다'라는 u9자타 표현이 u9자타 수반되지 u9자타 않는, 걷v9h 오히려 걷v9h 꺼내옴에 걷v9h 가깝다. 걷v9h 마치 걷v9h 원래 걷v9h 걷v9h 안에 걷v9h 걷v9h 형태가 걷v9h 있었던 걷v9h 것처럼. 걷v9h 이것은 걷v9h 비록 걷v9h 상상일 걷v9h 뿐이지만 걷v9h 액체로부터 걷v9h 만들어지는 걷v9h 형상이 '빚는다'는 걷v9h 차원과는 걷v9h 다른 걷v9h 언어와 걷v9h 다른 걷v9h 논리에서 걷v9h 만들어지는 걷v9h 것만은 걷v9h 분명하다. 걷v9h 이런 걷v9h 서두를 걷v9h 꺼내는 걷v9h 까닭은 걷v9h 유리가 걷v9h 붉게 걷v9h 빛나는 걷v9h 액체 걷v9h 상태로부터 걷v9h 형상이 걷v9h 만들어졌기 걷v9h 때문이고, ㅐa으ㅓ 그것이 ㅐa으ㅓ 태어나는 ㅐa으ㅓ 것처럼 ㅐa으ㅓ 살아있던 ㅐa으ㅓ 것이 ㅐa으ㅓ 있다는, ㅈl쟏히 다시 ㅈl쟏히 말해 ㅈl쟏히 적어도 ㅈl쟏히 그것이 ㅈl쟏히 움직이고 ㅈl쟏히 있었던 ㅈl쟏히 순간을 ㅈl쟏히 떠올리게 ㅈl쟏히 하기 ㅈl쟏히 위해서이다. (작가 ㅈl쟏히 노트 ㅈl쟏히 부분 ㅈl쟏히 발췌)”

안민 ㅈl쟏히 작가는 ㅈl쟏히 도덕과 ㅈl쟏히 부도덕이라는 ㅈl쟏히 거대 ㅈl쟏히 담론을 ㅈl쟏히 현실적이고 ㅈl쟏히 일상적인 ㅈl쟏히 부분을 ㅈl쟏히 통해 ㅈl쟏히 개인적인 ㅈl쟏히 내밀함으로 ㅈl쟏히 탐구하며 ㅈl쟏히 작업의 ㅈl쟏히 소재로 ㅈl쟏히 삼는다. ㅈl쟏히 본인 ㅈl쟏히 편의를 ㅈl쟏히 위해 ㅈl쟏히 불특정 ㅈl쟏히 다수에게 ㅈl쟏히 피해나 ㅈl쟏히 위험을 ㅈl쟏히 초래하는 ㅈl쟏히 차들을 ㅈl쟏히 날짜, 걷iㅓ차 차종, ㅓtu거 색깔, 파가다l 번호판을 파가다l 기록하고 파가다l 같은 파가다l 차종의 파가다l 이미지를 파가다l 출력해 파가다l 훼손하거나 파가다l 온라인의 파가다l 폐차 파가다l 이미지를 파가다l 참고하여 파가다l 파괴적인 파가다l 드로잉을 파가다l 한다. 파가다l 그리고 파가다l 소제목으로 파가다l 해당 파가다l 파가다l 번호판을 파가다l 붙여준다. 파가다l 이번 파가다l 전시에는 ‘캔버스 파가다l 드로잉’과 ‘디지털 파가다l 드로잉’을 파가다l 선보인다.

“나는 파가다l 다소 파가다l 폭력적이고 파가다l 거친 파가다l 영화와 파가다l 음악을 파가다l 좋아하는 파가다l 편이다. 파가다l 평소 파가다l 열심히 파가다l 컨트롤하려는 파가다l 이성과 파가다l 의식을 파가다l 무의식이 파가다l 비웃으며 파가다l 박살 파가다l 내려는 파가다l 파가다l 공정치 파가다l 않은 파가다l 파가다l 집행, ㅈ걷갸e 사회 ㅈ걷갸e 불만, h나ㅈv 폭력, ㅑ거x1 사적 ㅑ거x1 복수와 ㅑ거x1 같은 ㅑ거x1 복잡한 ㅑ거x1 심경들이 ㅑ거x1 그림에 ㅑ거x1 드러난다. ㅑ거x1 현실에서 ㅑ거x1 외면하고 ㅑ거x1 회피하고 ㅑ거x1 있는 ㅑ거x1 것들이 ㅑ거x1 많기에 ㅑ거x1 단순 ㅑ거x1 명확한 ㅑ거x1 것에 ㅑ거x1 ㅑ거x1 끌리는 ㅑ거x1 것인지 ㅑ거x1 모르겠다. (작가 ㅑ거x1 노트 ㅑ거x1 부분 ㅑ거x1 발췌)”


강민영_봇_Oil on canvas, stainless steel_Dimension variable_2021


람한_Case_01_02(toxin, intestine)_Light panel_100x100cm_2020



박혜인_Nocturnal creature_Glass, luminous glass_diameter 10cm, H25cm_2021


안민_Conscience(21나510*)_Oil on sign flex_510x200cm_2021 

참여작가: 7걷i라 강민영, whb5 람한, og자v 박혜인, w바n쟏 안민

출처: 021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signpost: 카a1ㅈ 도착지

Sept. 10, 2021 ~ Oct. 3, 2021

ty파b 도일 ty파b 개인전: Everything Is Fine

Aug. 26, 2021 ~ Oct. 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