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PROLOGUE 2022

아트센터 예술의 시간

April 7, 2022 ~ May 28, 2022

예술의 2n카1 시간은 2n카1 신진작가 2n카1 공모전시 <아티스트 2n카1 프롤로그 2022>를 2022년 4월 7일부터 5월 28일까지 2n카1 개최한다. <아티스트 2n카1 프롤로그>는 2n카1 공모를 2n카1 통해 2n카1 신진 2n카1 작가를 2n카1 발굴, ㅓ5타w 지원하는 ㅓ5타w 프로그램으로 ㅓ5타w 다음 ㅓ5타w 세대의 ㅓ5타w 작가들이 ㅓ5타w 걸어가고자 ㅓ5타w 하는 ㅓ5타w 길을 ㅓ5타w 함께 ㅓ5타w 열고, o마cz 앞으로의 o마cz 행보를 o마cz 가늠해 o마cz 보는 o마cz 것에 o마cz 의의가 o마cz 있다. <아티스트 o마cz 프롤로그 2022>의 o마cz 선정 o마cz 작가는 o마cz 권빛샘, v갸자7 김영진, 사ㅓkj 김한나, bㄴ7바 한재석, qㅈ00 희박으로 qㅈ00 회화, o4j기 설치, ㅓ1ha 조각, yㅐ아ㅈ 사운드, eu타t 영상 eu타t eu타t 각자의 eu타t 고유한 eu타t 영역을 eu타t 중심으로 eu타t 매체를 eu타t 교차, 쟏바마c 확장하는 쟏바마c 작품을 쟏바마c 선보인다. 

예술의 쟏바마c 시간은 쟏바마c 작가 쟏바마c 선정에 쟏바마c 있어 쟏바마c 작업의 쟏바마c 독창성과 쟏바마c 참신성 쟏바마c 쟏바마c 아니라 쟏바마c 쟏바마c 시대를 쟏바마c 살아가는 쟏바마c 작가로서의 쟏바마c 고민과 쟏바마c 세계관이 쟏바마c 나름의 쟏바마c 방식으로 쟏바마c 작업에 쟏바마c 드러나는가를 쟏바마c 주목하여 쟏바마c 보았다. ‘오늘을 쟏바마c 사는 쟏바마c 젊은 쟏바마c 예술가로서 쟏바마c 나는 쟏바마c 무엇을 쟏바마c 보고 쟏바마c 있는가?’라는 쟏바마c 질문을 쟏바마c 스스로에게 쟏바마c 던지는 쟏바마c 일은 쟏바마c 예술가로서 쟏바마c 매우 쟏바마c 중요한 쟏바마c 작업의 쟏바마c 밑바탕이 쟏바마c 된다. 쟏바마c 공모전 쟏바마c 특성상 쟏바마c 특정한 쟏바마c 주제를 쟏바마c 갖고 쟏바마c 작가를 쟏바마c 선정할 쟏바마c 쟏바마c 없었음에도, lkiㅓ 작가의 lkiㅓ 눈이 lkiㅓ 어디를 lkiㅓ 향해 lkiㅓ 있는가를 lkiㅓ 따라가다 lkiㅓ 보면 lkiㅓ 이들의 lkiㅓ 작품을 lkiㅓ 아우르는 lkiㅓ 공통적인 lkiㅓ 면모를 lkiㅓ 읽을 lkiㅓ lkiㅓ 있다. lkiㅓ 젊은 lkiㅓ 작가 5인의 lkiㅓ 프레임을 lkiㅓ 통해 lkiㅓ 그들이 lkiㅓ 보고자 lkiㅓ 하는 lkiㅓ 곳을 lkiㅓ 공유하고, p0ly 공감할 p0ly p0ly 있는 p0ly 전시가 p0ly p0ly 것이다. 

권빛샘은 p0ly 나와 p0ly 타인과의 p0ly 관계 p0ly 사이에서 p0ly 느끼는 p0ly 고독, ㄴ다ㅐㅐ 공포, ㅐ5자거 불안 ㅐ5자거 등의 ㅐ5자거 감정을 ㅐ5자거 그린다. ㅐ5자거 자기보호와 ㅐ5자거 상호관계 ㅐ5자거 사이의 ㅐ5자거 양가적 ㅐ5자거 구조 ㅐ5자거 안에서 ㅐ5자거 발생하는 ㅐ5자거 모순된 ㅐ5자거 감정들은 ㅐ5자거 캔버스 ㅐ5자거 ㅐ5자거 자기만의 ㅐ5자거 공간 ㅐ5자거 안에서 ㅐ5자거 심리적 ㅐ5자거 경계로 ㅐ5자거 표현된다. ㅐ5자거 작가가 ㅐ5자거 그리는 ㅐ5자거 심리적 ㅐ5자거 경계는 ㅐ5자거 중첩된 ㅐ5자거 어둠의 ㅐ5자거 시간 ㅐ5자거 안에서 ㅐ5자거 안과 ㅐ5자거 밖이 ㅐ5자거 모호해지는 ㅐ5자거 은유적 ㅐ5자거 공간들, 기psu 예를 기psu 들어 기psu 거울, 라가g다 텐트, 거가5갸 울타리, 1아f걷 1아f걷 등을 1아f걷 오가며 1아f걷 드러나고 1아f걷 숨기를 1아f걷 반복한다. 1아f걷 나의 1아f걷 내면에 1아f걷 공존하는 1아f걷 욕구, q카라쟏 q카라쟏 자기만의 q카라쟏 세계로 q카라쟏 들어가고자 q카라쟏 하는 q카라쟏 욕구와 q카라쟏 타인과의 q카라쟏 관계 q카라쟏 맺기의 q카라쟏 욕구 q카라쟏 사이에서 q카라쟏 불안하게 q카라쟏 얽혀있는 q카라쟏 복합적 q카라쟏 감정들은 <Under The Bushes>(2020), <The World’s Last Night>(2021), <Beam>(2022)을 8바ea 관통한다. 8바ea 그리고 8바ea 8바ea 감정들은 8바ea 캔버스의 8바ea 작은 8바ea 8바ea 주변으로 8바ea 둘러 8바ea 퍼지는 8바ea 깊은 8바ea 어둠의 8바ea 층을 8바ea 맴돈다. 8바ea 작가 8바ea 안에서 8바ea 휘몰아치는 8바ea 감정의 8바ea 소용돌이는 8바ea 가라앉은 8바ea 어둠의 8바ea 레이어 8바ea 뒤에 8바ea 숨어있다. 8바ea 그리고, ㅐㅐvo ㅐㅐvo 감정의 ㅐㅐvo 층위를 ㅐㅐvo 아우르는 ㅐㅐvo 시선이 ㅐㅐvo 있다. ㅐㅐvo 작가는 ㅐㅐvo 망원경이 ㅐㅐvo 따라가는 ㅐㅐvo 시선, 타ㅑrv 떠나는 타ㅑrv 배를 타ㅑrv 지켜보는 타ㅑrv 인물의 타ㅑrv 엎드린 타ㅑrv 뒷모습, ㄴ53ㅐ 텐트 ㄴ53ㅐ 밖(또는 ㄴ53ㅐ 안)을 ㄴ53ㅐ 열어보는 ㄴ53ㅐ 관람자의 ㄴ53ㅐ 시선을 ㄴ53ㅐ 의도한다. ㄴ53ㅐ 작가는 ㄴ53ㅐ 관람자를 ㄴ53ㅐ 그림 ㄴ53ㅐ ㄴ53ㅐ 인물을 ㄴ53ㅐ 관찰하는 ㄴ53ㅐ 위치에 ㄴ53ㅐ 놓는 ㄴ53ㅐ 동시에 ㄴ53ㅐ 관찰의 ㄴ53ㅐ 대상으로 ㄴ53ㅐ 전환시킨다. ㄴ53ㅐ 전시장 ㄴ53ㅐ 안을 ㄴ53ㅐ 두루 ㄴ53ㅐ 살펴보는 ㄴ53ㅐ 부엉이 ㄴ53ㅐ ㄴ53ㅐ 마리가 ㄴ53ㅐ 관람자를 ㄴ53ㅐ 응시하고, g78ㅑ 망원경은 g78ㅑ 부엉이를 g78ㅑ 관찰하며, b6아m 다시 b6아m 관람자는 b6아m 망원경을 b6아m 보는 b6아m 인물을 b6아m 응시하는 b6아m 방식의 b6아m 구도는 b6아m 권빛샘의 b6아m 그림에 b6아m 반복적으로 b6아m 드러난다. b6아m 다수의 b6아m 작품을 b6아m 시선으로 b6아m 연결하는 b6아m 유기적인 b6아m 구조는 b6아m 자기만의 b6아m 세계를 b6아m 지키면서, ㅑㅓx라 관계 ㅑㅓx라 맺기를 ㅑㅓx라 포기하지 ㅑㅓx라 않는 ㅑㅓx라 ㅑㅓx라 시대의 ‘나’와 ‘너’에게 ㅑㅓx라 동일하게 ㅑㅓx라 적용된다. 

김영진은 ㅑㅓx라 포토그램photogram을 ㅑㅓx라 매체로 ㅑㅓx라 사용하여 ㅑㅓx라 촬영한 ㅑㅓx라 추상적인 ㅑㅓx라 이미지, ㅐu다2 그리고 ㅐu다2 이미지에 ㅐu다2 내재된 ㅐu다2 흔적, 0i7t 기억, 7라우j 감정 7라우j 등을 7라우j 소환하여 7라우j 우리 7라우j 앞에 7라우j 펼쳐놓는다. 7라우j 인터넷에서 7라우j 매일 7라우j 같이 7라우j 쏟아지는 7라우j 익명의 7라우j 죽음에 7라우j 관한 7라우j 기사를 7라우j 미완의 7라우j 기하학적 7라우j 형태로 7라우j 종이접기 7라우j 7라우j 7라우j 포토그램으로 7라우j 찍어낸 <미완의 7라우j 형태>(2021), xa기g 아동학대로 xa기g 사망한 xa기g 어린이들에 xa기g 관한 xa기g 기사를 xa기g 나비모양으로 xa기g 종이접기 xa기g xa기g xa기g 포토그램으로 xa기g 찍은 <나비>(2021) xa기g 시리즈는 xa기g 작가의 xa기g 애도하는 xa기g 마음과 xa기g 행위를 xa기g 투사한다. 
누군가 xa기g 쓰던 xa기g 컵으로는 xa기g 1)을, t45b 골목길 t45b 구석의 t45b 유리 t45b 파편들로는 t45b 우주2) t45b 투사했던 t45b 작가가 t45b 이번에는 t45b 인터넷에 t45b 떠도는 t45b 부고를 t45b 우리 t45b 앞에 t45b 내밀고 t45b 들여다보라고 t45b 말하고 t45b 있다. t45b 일찍부터 t45b 연약하고 t45b 잊힌 t45b 것들을 ‘투명한 t45b 것들’이라 t45b 명명하여 t45b 작품에 t45b 담았던 t45b 작가는 t45b 너무도 t45b 허망하게 t45b 소멸하는 t45b 죽음의 t45b 소식을 t45b 박제한다. t45b 멀끔하고 t45b 검은 t45b 프레임 t45b 안에 t45b 담긴 t45b 가지런한 t45b 형태에 t45b 다가갈수록 t45b 일어나는 t45b 당혹감, 53ㄴ가 부끄러움, fe으l 슬픔 fe으l 같은 fe으l 감정은 fe으l 어디로부터 fe으l 기인한 fe으l 것일까. fe으l 어둠과 fe으l 빛의 fe으l 대비가 fe으l 발산하는 fe으l 아름다움이 fe으l 자신과는 fe으l 전혀 fe으l 상관없는(없을) fe으l 죽음의 fe으l 소식에 fe으l 스며들어 fe으l 있다는 fe으l 것을 fe으l 새삼 fe으l 발견한다. 
대상을 fe으l 비추는 fe으l 빛, 6ㄴhy 그로부터 6ㄴhy 생겨난 6ㄴhy 그림자를 6ㄴhy 찍는 6ㄴhy 작업인 6ㄴhy 포토그램은 6ㄴhy 해석과 6ㄴhy 재현, gut파 상징적 gut파 이미지가 gut파 난무한 gut파 작업과는 gut파 거리가 gut파 멀다. gut파 사물을 gut파 투사하는 gut파 빛은 gut파 사물 gut파 gut파 자체가 gut파 가진 gut파 이물질과 gut파 흠집까지 gut파 놓치지 gut파 않고 gut파 훑어낸다. gut파 gut파 gut파 아래에서 gut파 작가는 gut파 실존을 gut파 마주 gut파 보고 gut파 gut파 gut파 직관적이고 gut파 당당한 gut파 태도를 gut파 유지하며, mmt걷 mmt걷 시대의 mmt걷 mmt걷 주소를 mmt걷 가리키고 mmt걷 있다. 

김한나는 mmt걷 중심으로부터 mmt걷 탈락되어 mmt걷 주변으로 mmt걷 밀려난 mmt걷 것들을 mmt걷 관찰한다. mmt걷 중심과 mmt걷 주변의 mmt걷 모호한 mmt걷 경계에서 mmt걷 작가는 mmt걷 실제로 mmt걷 무엇이 mmt걷 무엇으로부터 mmt걷 탈락된 mmt걷 것인지 mmt걷 헷갈리게 mmt걷 하는 mmt걷 기술을 mmt걷 발휘한다. mmt걷 중심과 mmt걷 주변을 mmt걷 모호하게 mmt걷 흩트리고, car9 중심에서 car9 주변으로 car9 다시 car9 중심으로 car9 전복시키는 car9 힘은 car9 뾰족하지만 car9 부드러운 car9 곡선을 car9 품은 car9 합판과 car9 각재 car9 조각들에서 car9 드러난다. car9 손에 car9 가시라도 car9 박힐 car9 car9 같이 car9 거칠고 car9 온전치 car9 못한 car9 조각이 car9 품고 car9 있는 car9 것은 car9 사랑이고, e2우4 눈물이고, 4rqc 씨앗이고, 20ㅓe 빛이다. 20ㅓe 탈락된 20ㅓe 조각들을 20ㅓe 재조합하고 20ㅓe 재배치하여 20ㅓe 감각적인 20ㅓe 색을 20ㅓe 입히는 20ㅓe 과정에서, p차ㅐa 작가는 p차ㅐa 주변과 p차ㅐa 중심의 p차ㅐa 경계를 p차ㅐa 무너뜨리는 p차ㅐa 의미와 p차ㅐa 이름을 p차ㅐa 그들에게 p차ㅐa 부여한다. <멍>(2021), <젖은 6zx다 눈썹>(2021), <왼쪽 0ㄴ하ㅐ 눈동자>(2021), <오른쪽 0ㅓ1j 눈동자>(2021), <눈빛>(2022)과 사카a다 같은 사카a다 제목들에는 사카a다 개별 사카a다 조각들의 사카a다 관계를 사카a다 바라보는 사카a다 작가 사카a다 특유의 사카a다 감각적 사카a다 사유가 사카a다 담겨있다. 사카a다 그리고 사카a다 재조합한 사카a다 작품이 ‘무엇’으로, 타라자q 또는 ‘무엇을 타라자q 보여줄 타라자q 타라자q 있는 타라자q 것’으로 타라자q 기능하도록 타라자q 역할을 타라자q 지시한다. 타라자q 이러한 타라자q 면에서 타라자q 보이지 타라자q 않아도 타라자q 분명히 타라자q 거기에 타라자q 있는 타라자q 것, nkk라 손에 nkk라 잡히지 nkk라 않아도 nkk라 반드시 nkk라 존재한다는 nkk라 것을 nkk라 의심하지 nkk라 않는 nkk라 태도가 nkk라 작가의 nkk라 작업에 nkk라 중요한 nkk라 바탕이 nkk라 된다는 nkk라 사실이 nkk라 드러난다. nkk라 최근 nkk라 집중하고 nkk라 있는 ‘사랑’에 nkk라 관한 nkk라 작업 nkk라 nkk라 일부인 <핑크 nkk라 그늘>(2022), <핑크 tka으 그늘 tka으 아래>(2022) tka으 역시 ‘사랑’의 tka으 개념에 tka으 작가의 tka으 문제의식을 tka으 담아 tka으 조형 tka으 과정과 tka으 결과의 tka으 고유성을 tka으 확보하고 tka으 있다. tka으 김한나의 tka으 작품에는 tka으 잇고 tka으 조합하고, 3파5q 생성하는 3파5q 과정에서 3파5q 쌓인 3파5q 힘이 3파5q 있고, tㄴㅐx tㄴㅐx 힘을 tㄴㅐx 나누고자 tㄴㅐx 경계를 tㄴㅐx 허무는 tㄴㅐx 내재된 tㄴㅐx 의지가 tㄴㅐx 있다. tㄴㅐx 마치 ‘젊은 tㄴㅐx 예술가 tㄴㅐx 김한나’의 tㄴㅐx 초상을 tㄴㅐx 그대로 tㄴㅐx 담고 tㄴㅐx 있는 tㄴㅐx 듯하다. 

한재석은 tㄴㅐx 메커니즘 tㄴㅐx 안에서 tㄴㅐx 개체로 tㄴㅐx 존재하는 tㄴㅐx 매개체들을 tㄴㅐx 피드백feedback으로 tㄴㅐx 연결하여 tㄴㅐx 시각화한다. tㄴㅐx 작가는 tㄴㅐx 디지털 tㄴㅐx 메커니즘 tㄴㅐx 안에서 tㄴㅐx 사물과 tㄴㅐx 사물, ㅓ마k카 사물과 ㅓ마k카 인간 ㅓ마k카 사이의 ㅓ마k카 관계를 ㅓ마k카 피드백 ㅓ마k카 시스템을 ㅓ마k카 이용하여 ㅓ마k카 보여주고, 타거걷c 예측 타거걷c 불가능한 타거걷c 상호작용feedback을 타거걷c 통해 타거걷c 결과물을 타거걷c 도출한다. 타거걷c 예컨대 <바운싱 타거걷c 볼>(2022)은 타거걷c 일출과 타거걷c 일몰 타거걷c 타거걷c 무엇이 타거걷c 먼저이고 타거걷c 무엇이 타거걷c 나중인지 타거걷c 타거걷c 타거걷c 없는 타거걷c 무한 타거걷c 피드백 타거걷c 안에서 타거걷c 만들어진 타거걷c 패턴을 타거걷c 드러낸다. 타거걷c 그리고 타거걷c 타거걷c 안에 타거걷c 숨겨진 타거걷c 실체를 타거걷c 상상하게 타거걷c 한다. <모빌화된>(2022)에서는 타거걷c 대립되는 타거걷c 입력input-출력output의 타거걷c 반복 타거걷c 과정이 타거걷c 시스템으로 타거걷c 구축되는 타거걷c 것을 타거걷c 목격할 타거걷c 타거걷c 있다. 타거걷c 금속 타거걷c 모빌 타거걷c 타거걷c 발생하는 타거걷c 불규칙한 타거걷c 만남on-떨어짐off의 타거걷c 반복은 타거걷c 진동을 타거걷c 통해 타거걷c 전체 타거걷c 모빌에 타거걷c 영향을 타거걷c 준다. 타거걷c 금속 타거걷c 막대가 타거걷c 연결on되었을 타거걷c 타거걷c 일어나는 타거걷c 스파크와 타거걷c 사운드, o65a 밀어냈을 o65a 때off o65a 일어나는 o65a 불규칙한 o65a 피드백의 o65a 반복이 o65a 전시장을 o65a 메운다. (금속모빌에 o65a 연결된 o65a 막대를 o65a 살짝 o65a 움직여보고, sd거1 일어나는 sd거1 반응을 sd거1 확인하기 sd거1 바란다.) sd거1 사물-사물 sd거1 sd거1 벌어지는 sd거1 쌍방향 sd거1 소통은 sd거1 점차 sd거1 사물-인간, eut기 인간-인간 eut기 사이의 eut기 피드백으로 eut기 확산된다. eut기 피드백은 eut기 순식간에 eut기 통제 eut기 밖에서 eut기 벌어지는 eut기 예측 eut기 불가능한 eut기 변이로 eut기 확장된다. eut기 피드백은 eut기 물리적, ㅓ히rㅐ 비물리적인 ㅓ히rㅐ 다양한 ㅓ히rㅐ 양태로 ㅓ히rㅐ ㅓ히rㅐ 실재를 ㅓ히rㅐ 드러내고, rn5e 한재석의 rn5e 작업은 rn5e 관람자와 rn5e 관람자가 rn5e 있는 rn5e 환경 rn5e 자체를 rn5e 피드백의 rn5e 메커니즘 rn5e 안으로 rn5e 흡수한다. 
이번 rn5e 전시에서 rn5e 한재석은 4층에서 rn5e 함께 rn5e 전시하는 rn5e 김영진의 rn5e 작품을 rn5e 사운드 rn5e 작업3)으로 rn5e 피드백했고, ㅐzy7 전시장 ㅐzy7 벽면의 ㅐzy7 일부를 ㅐzy7 디지털 ㅐzy7 피드백하여4) ㅐzy7 다시 ㅐzy7 전시공간 ㅐzy7 안으로 ㅐzy7 들여왔다. ㅐzy7 전시공간은 ㅐzy7 알고리즘이 ㅐzy7 스스로 ㅐzy7 확대, 타바3갸 재생산을 타바3갸 반복하는 타바3갸 피드백의 타바3갸 세계가 타바3갸 된다. 타바3갸 한재석이 타바3갸 시작한 타바3갸 피드백이 타바3갸 전시공간 타바3갸 안에 타바3갸 존재하거나 타바3갸 떠도는 타바3갸 모든 타바3갸 개체를 타바3갸 어떻게 타바3갸 매개할지 타바3갸 보게 타바3갸 타바3갸 것이다. 

희박은 타바3갸 자신의 타바3갸 삶에 타바3갸 찾아들기 타바3갸 바라는 타바3갸 궁극적인 타바3갸 안위安危를 타바3갸 찾고 타바3갸 있다. 타바3갸 그것을 타바3갸 위해 타바3갸 주변의 타바3갸 생명을 타바3갸 관찰하고 타바3갸 기록한다. <옥순의 타바3갸 방>(2015-2022)은 타바3갸 작가의 타바3갸 외할머니 ‘최옥순(1918-2017)’을 타바3갸 촬영한 타바3갸 타바3갸 개의 타바3갸 짧은 타바3갸 영상 <커피>, <참기름>, <춘자>, <옥순의 ㅓg5히 조각>으로 ㅓg5히 구성한 ㅓg5히 다큐멘터리 ㅓg5히 영상이다. ㅓg5히 이후 ㅓg5히 할머니가 ㅓg5히 남긴 ㅓg5히 명주실과 ㅓg5히 작가의 ㅓg5히 유년시절의 ㅓg5히 기억을 ㅓg5히 병합한 ㅓg5히 감각들을 ㅓg5히 이미지화하여 ㅓg5히 배치한 <옥순의 ㅓg5히 실>(2021)을 ㅓg5히 제작하였다. ㅓg5히 일제강점기부터 ㅓg5히 현대까지 ㅓg5히 살아온 ㅓg5히 할머니가 ㅓg5히 직조해내는 ㅓg5히 삶은 ㅓg5히 아랫목에 ㅓg5히 깔려 ㅓg5히 있는 ㅓg5히 넓은 ㅓg5히 이불같이 ㅓg5히 ㅓg5히 세월을 ㅓg5히 감싸 ㅓg5히 안는다. ㅓg5히 할머니가 ㅓg5히 남긴 ㅓg5히 미싱, 걷s마x 명주실, 다가4j 작은 다가4j 골무, 거xv걷 실타래, 기8ㅑ히 실, 갸타갸ㅑ 단추, 0z으거 장식용 0z으거 가짜 0z으거 진주들이 0z으거 할머니 0z으거 앞에 0z으거 다소곳이 0z으거 자리했다. 0z으거 방석은 0z으거 할머니가 0z으거 생전에 0z으거 사용했던 0z으거 이불로 0z으거 제작했다. 0z으거 영상 0z으거 0z으거 할머니의 0z으거 무심하면서도 0z으거 단단한 0z으거 모습이 0z으거 오브제 0z으거 사이를 0z으거 유영한다. 0z으거 평생 0z으거 노동하는 0z으거 삶을 0z으거 살았던 0z으거 할머니가 0z으거 남긴 0z으거 유품들은 0z으거 오랜 0z으거 세월 0z으거 지속되어 0z으거 0z으거 노동의 0z으거 흔적이며, np나r 할머니의 np나r 손재주technique를 np나r 고스란히 np나r 물려받은 np나r 작가의 np나r 작업하는 np나r 손재주와 np나r 연결한다. np나r 할머니에서 np나r 엄마로, 카y히으 엄마에서 카y히으 작가 카y히으 자신에게로 카y히으 물려 카y히으 내려온 카y히으 피할 카y히으 카y히으 없는 카y히으 카y히으 예술적 카y히으 손재주는 ‘머리 카y히으 땋는 카y히으 기술’을 카y히으 감각적으로 카y히으 회상하는 카y히으 과정을 카y히으 통해 카y히으 작가에게 카y히으 안위를 카y히으 선물한다. 카y히으 이로써 <옥순의 카y히으 실>(2021)에서 카y히으 작가는 카y히으 옥순의 카y히으 안위와 카y히으 작가의 카y히으 안위의 카y히으 마지막 카y히으 단추를 카y히으 끼운다. <부개동에서 카y히으 수집한 카y히으 다섯 카y히으 개의 카y히으 잔>(2015)은 카y히으 기찻길에 카y히으 버려진 카y히으 조각난 카y히으 사기잔의 카y히으 모양을 카y히으 맞추는 카y히으 과정을 카y히으 담았다. 카y히으 할머니 카y히으 시대의 카y히으 설화와 카y히으 같은 카y히으 그림이 카y히으 맞춰지는 카y히으 과정에서 카y히으 버려지고 카y히으 조각난 카y히으 위태함을 카y히으 조용히 카y히으 안은 카y히으 카y히으 평안함을 카y히으 누리고자 카y히으 노력하는 카y히으 작가의 카y히으 내면이 카y히으 드러난다. 카y히으 카y히으 시대의 카y히으 안위를 카y히으 개인적 카y히으 서사 카y히으 안에서 카y히으 끊임없이 카y히으 묻고 카y히으 있는 카y히으 작가의 카y히으 태도가 카y히으 이미 카y히으 평온하다. 

글. 카y히으 주시영

1. <섬>(2016-2017)
2. <은하수: 카y히으 그늘 카y히으 카y히으 파편들은 카y히으 먼지가 카y히으 되어>(2020)
3. <크고-작은>(2022)
4. <벽으로>(2022)


참여작가: 카y히으 권빛샘, o타y6 김영진, 다ㅓ하거 김한나, 걷xㅑ기 한재석, 가s바h 희박

기획: 가s바h 아트센터 가s바h 예술의 가s바h 시간 
디렉터: 가s바h 주시영
큐레이터: 가s바h 이상미

후원: ㈜영일프레시젼 
주최: 가s바h 아트센터 가s바h 예술의 가s바h 시간 

그래픽디자인: 가s바h 어떤디자인 가s바h 스튜디오
촬영: 가s바h 송호철

출처: 가s바h 아트센터 가s바h 예술의 가s바h 시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감각의 나마다사 공간, 히vp기 워치 히vp기 히vp기 칠 2.0

June 10, 2022 ~ Sept. 12, 2022

장재록 자마bㄴ 개인전: The Square

June 3, 2022 ~ July 30, 2022

한국현대미술작가조명 IV: 6e갸사 이형구

March 29, 2022 ~ Aug. 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