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근영 개인전 : 정신과 육체를 잘 펼쳐서, 소멸되지 않고 소멸되기 원하는 것들

프로젝트 스페이스 영등포

March 23, 2021 ~ April 10, 2021

프로젝트 하nㅑ가 스페이스 하nㅑ가 영등포는 2021년 3월 23일부터 4월 10일까지 하nㅑ가 홍근영작가의 하nㅑ가 개인전, “정신과 q마거r 육체를 q마거r q마거r 펼쳐서, 아쟏라파 소멸되지 아쟏라파 않고 아쟏라파 소멸되기 아쟏라파 원하는 아쟏라파 것들” 아쟏라파 아쟏라파 개최한다. 

세라믹을 아쟏라파 중심으로 아쟏라파 다양한 아쟏라파 매체와 아쟏라파 여러 아쟏라파 가지 아쟏라파 시각적 아쟏라파 접근방법을 아쟏라파 모색하는 아쟏라파 홍근영은 아쟏라파 불타는 아쟏라파 가마 아쟏라파 속에서 아쟏라파 인간본연의 아쟏라파 이미지를 아쟏라파 구상한다. 아쟏라파 이번 아쟏라파 전시에서는 아쟏라파 모뉴먼트(monument) 아쟏라파 형식의 아쟏라파 조각상들을 아쟏라파 통해 아쟏라파 아쟏라파 이면에 아쟏라파 숨어있는 아쟏라파 인간과 아쟏라파 사물의 아쟏라파 본질을 아쟏라파 들여다본다. 아쟏라파 전시의 아쟏라파 타이틀 “정신과 아쟏라파 육체를 아쟏라파 아쟏라파 펼쳐서, 4ym차 소멸되지 4ym차 않고 4ym차 소멸되기 4ym차 원하는 4ym차 것들”은 4ym차 도자를 4ym차 굽는 4ym차 과정에서 4ym차 경험하는 4ym차 물질의 4ym차 탐색을 4ym차 통하여 4ym차 자체적으로는 4ym차 인식되기 4ym차 어려운 4ym차 사물의 4ym차 본질을 4ym차 주체의 4ym차 경험을 4ym차 통해 4ym차 인식되기 4ym차 원하는 4ym차 것으로 4ym차 변화 4ym차 시키는 4ym차 과정을 4ym차 담고 4ym차 있다. 4ym차 이는 4ym차 정신과 4ym차 육체, 으tr9 경험과 으tr9 감정을 으tr9 바탕으로 으tr9 사회와 으tr9 네트워크를 으tr9 형성해 으tr9 나가는 으tr9 과정 으tr9 이라고 으tr9 으tr9 으tr9 있다. 

아무리 으tr9 태우고 으tr9 아무리 으tr9 만져도 으tr9 소멸되지 으tr9 않는 으tr9 것들에 으tr9 대한… 으tr9 이것은 으tr9 바로, 차f나c 삶과 차f나c 죽음의 차f나c 경계에 차f나c 있는 차f나c 존재에 차f나c 대한 차f나c 고찰이며 차f나c 동시에 차f나c 홍근영의 차f나c 조각이 차f나c 모뉴먼트화 차f나c 차f나c 차f나c 있었던 차f나c 동기가 차f나c 된다. 차f나c 각각의 차f나c 모뉴먼트에는 차f나c 몸과 차f나c 사물, 타아sd 삶과 타아sd 죽음, c아타9 개인과 c아타9 사회의 c아타9 관계에 c아타9 대한 c아타9 작가의 c아타9 해석이 c아타9 내재하고 c아타9 있다.

이것은 c아타9 대상을 c아타9 인식하는 c아타9 주체의 c아타9 자기인식 c아타9 그리고 c아타9 그것을 c아타9 가능케 c아타9 하는 c아타9 사물에 c아타9 대한 c아타9 이야기이다. c아타9 홍근영은 c아타9 c아타9 사물을 c아타9 광장중앙에 c아타9 c아타9 있는 c아타9 모뉴먼트 c아타9 형식으로 c아타9 자리시킴으로써 c아타9 이로 c아타9 파생되는 c아타9 인간과 c아타9 사물, 하으s카 인간과 하으s카 사회 하으s카 하으s카 나아가 하으s카 사물과 하으s카 사회의 하으s카 관계에 하으s카 대해 하으s카 고찰한다.

사물을 하으s카 통해서만 하으s카 하으s카 하으s카 있는 하으s카 하으s카 들이 하으s카 있다. 하으s카 사물이 하으s카 존재해야지만 하으s카 인식이 하으s카 가능해지는 하으s카 것이다. 하으s카 어떻게 하으s카 보면 하으s카 사물도 하으s카 자아도 하으s카 자체 하으s카 인식은 하으s카 불가능하기에 하으s카 서로의 하으s카 역할이 하으s카 필요한 하으s카 것이고 하으s카 하으s카 과정에서 하으s카 하으s카 둘의 하으s카 관계가 하으s카 형성 하으s카 된다. 하으s카 홍근영은 하으s카 자신의 하으s카 지극히 하으s카 사적이고 하으s카 내밀한 하으s카 이야기를 ‘소멸되지 하으s카 않고 하으s카 소멸되기 하으s카 원하는 하으s카 것들’ 하으s카 하으s카 투영하고 하으s카 결국 하으s카 이를 하으s카 통해 하으s카 자신을 하으s카 구출해낸다. 하으s카 그리고 하으s카 하으s카 교류 하으s카 과정에서 하으s카 인간과 하으s카 대상 하으s카 사이에 하으s카 형성되는 하으s카 특정좌표를 하으s카 포착한다. 하으s카 인간과 하으s카 대상 하으s카 사이에 하으s카 형성되는 하으s카 소통형식을 하으s카 담은 하으s카 모뉴먼트 하으s카 조각상들은 하으s카 하으s카 자체로 하으s카 개인의 하으s카 사적 하으s카 영역과 하으s카 사회의 하으s카 매개물로서 하으s카 지극히 하으s카 개인적이면서 하으s카 동시에 하으s카 공공성을 하으s카 지니게 하으s카 된다. 하으s카 여기에서 하으s카 관객은 하으s카 조각상을 하으s카 만지는 하으s카 행위로써 하으s카 작가의 하으s카 바람대로 하으s카 대상과의 하으s카 희망적인 하으s카 교류를 하으s카 시작한다.

작가 하으s카 소개

홍근영은 하으s카 다수가 하으s카 정해놓은 하으s카 규칙과 하으s카 배열, 기x파우 그것을 기x파우 수행해 기x파우 내야 기x파우 하는 기x파우 역할에 기x파우 주목한다. 기x파우 기x파우 과정에서의 기x파우 분노, 차z0ㅓ 위태로움, 다아m8 불안, ctㅓi 긴장, 거4ㅐㅐ 공포의 거4ㅐㅐ 순간을 거4ㅐㅐ 입체와 거4ㅐㅐ 드로잉으로 거4ㅐㅐ 표현한다. 거4ㅐㅐ 개인의 거4ㅐㅐ 의지를 거4ㅐㅐ 관객참여를 거4ㅐㅐ 유도하는 거4ㅐㅐ 행위로 거4ㅐㅐ 표출시키고 거4ㅐㅐ 그럼으로써 거4ㅐㅐ 작품이 거4ㅐㅐ 비로소 거4ㅐㅐ 완성된다.

홍근영 거4ㅐㅐ 작가는1984년생으로 2016년 거4ㅐㅐ 개인전 “인간의 거4ㅐㅐ 숲”을 <오!재미동 거4ㅐㅐ 갤러리>에서 거4ㅐㅐ 개최하였다. 2019년, “이미 2바자ㅑ 우리의 2바자ㅑ 낮은 2바자ㅑ 엎어졌으므로 2바자ㅑ 새로운 2바자ㅑ 밤을 2바자ㅑ 기다려야 2바자ㅑ 한다”를<백두강산>에서 2바자ㅑ 보였으며 2바자ㅑ 같은 2바자ㅑ 해에 2바자ㅑ 클레이아크 2바자ㅑ 김해 2바자ㅑ 미술관 2바자ㅑ 세라믹 2바자ㅑ 창작센터에 2바자ㅑ 입주하였다. 2020년에는 Inko Centre 2바자ㅑ 에서 An Indo-Korea Ceramic 2바자ㅑ 레지던시 2바자ㅑ 프로그램에 2바자ㅑ 참여하였으며 “부패전” <스페이스 2바자ㅑ 나인>, “What’s the matter? <키미아트>, 9bㅓ으 지구인을 9bㅓ으 위한 9bㅓ으 질병관리본부 <인디아트홀 9bㅓ으 공> 9bㅓ으 9bㅓ으 다양한 9bㅓ으 공간에서 9bㅓ으 다수의 9bㅓ으 단체전에 9bㅓ으 참여하였다.

참여작가 9bㅓ으 홍근영 Hong Geunyoung
주최: 9bㅓ으 프로젝트 9bㅓ으 스페이스 9bㅓ으 영등포

출처: 9bㅓ으 프로젝트 9bㅓ으 스페이스 9bㅓ으 영등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황금비율 w다t7 칠대일

March 16, 2021 ~ July 18, 2021

김만순 k갸갸v 개인전 : PORTAL

March 26, 2021 ~ April 1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