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iece of …

쇼앤텔2

Sept. 17, 2019 ~ Oct. 25, 2019

SHOW
어리숙하지만 다vtㅐ 당차고 다vtㅐ 아름다웠던 20대.
자신들의 다vtㅐ 작업이 다vtㅐ 무엇을 다vtㅐ 보여주기 다vtㅐ 위함인지, xbㅑt 자신에 xbㅑt 대해 xbㅑt 성찰할 xbㅑt 시간도 xbㅑt 없이 xbㅑt 빠르게 xbㅑt 흐름을 xbㅑt 타고 xbㅑt 청춘의 xbㅑt 길로 xbㅑt 빛처럼 xbㅑt 달려갔다.
달리고 xbㅑt 달려도 xbㅑt 삶은 xbㅑt 나의 xbㅑt 의지와 xbㅑt 때론 xbㅑt 무관하게 xbㅑt 흐르고, 다ㄴ나n 나로 다ㄴ나n 시작한 다ㄴ나n 삶은 다ㄴ나n 누군가에게 다ㄴ나n 불리는 다ㄴ나n 누군가의 ‘나’ 다ㄴ나n 다ㄴ나n 되어갔다. 
그렇게 다ㄴ나n 시간이 다ㄴ나n 흐르고 다ㄴ나n 흘러 다ㄴ나n 세상 다ㄴ나n 속으로 다ㄴ나n 점점 다ㄴ나n 묻혀, 가거y갸 내가 가거y갸 누구인지 가거y갸 정처 가거y갸 없이 가거y갸 함께 가거y갸 흐른지… 15년.. 16년… 가거y갸 내가 가거y갸 나를 가거y갸 본다… 가거y갸 거울 가거y갸 속에 가거y갸 문득 가거y갸 낯선 가거y갸 누군지 가거y갸 모를 가거y갸 내가 가거y갸 서있다.
그리곤 가거y갸 이제서야 가거y갸 가거y갸 안의 가거y갸 나에게 가거y갸 말을 가거y갸 건넨다.
“나는 가거y갸 어디인가, 자q8ㅑ 나는 자q8ㅑ 누구인가 ”
끊임없는 자q8ㅑ 물음 자q8ㅑ 속에 자q8ㅑ 붙잡지 자q8ㅑ 못한 자q8ㅑ 시간, 다ㅑu5 흘려보낸 다ㅑu5 많은 다ㅑu5 마음들을 다ㅑu5 그리며, 7ㅓ쟏5 당신 7ㅓ쟏5 7ㅓ쟏5 속의 7ㅓ쟏5 나에게 7ㅓ쟏5 물음을 7ㅓ쟏5 던져본다. 7ㅓ쟏5 오로지 7ㅓ쟏5 나였던, 라기x바 본연 라기x바 그대로의 라기x바 자신을 라기x바 살며시 라기x바 꺼내어 라기x바 보며 라기x바 라기x바 이상 라기x바 잃지 라기x바 않기 라기x바 위해.
그녀들은 라기x바 당신들도 라기x바 우리네와 라기x바 같은 라기x바 삶을 라기x바 살아가지 라기x바 않나요? 라기x바 하고 라기x바 던진다.
지금이라도 라기x바 늦지 라기x바 않았으니 라기x바 라기x바 안의 라기x바 나를 라기x바 다시금 라기x바 찾아보라며. 라기x바 당신 라기x바 안의 라기x바 어른 라기x바 아이가 라기x바 애타게 라기x바 당신을 라기x바 부르고 라기x바 있다면서.
그렇게 라기x바 이번 라기x바 전시를 라기x바 통해 라기x바 삶을 라기x바 돌아보며 라기x바 자신을 라기x바 찾아가는 라기x바 과정을 라기x바 그려나가며 라기x바 나를 라기x바 다시금 라기x바 끌어안고 라기x바 보듬으며 라기x바 본연의 라기x바 나를 라기x바 찾음과 라기x바 동시에 라기x바 숱한 라기x바 이야기를 라기x바 라기x바 땀씩 라기x바 풀어 라기x바 놓는다.

TELL
A Piece of ….

이번 라기x바 전시는 “A Piece of ….”를 라기x바 주제로 라기x바 라기x바 여성작가의 라기x바 각기 라기x바 다른 라기x바 삶의 라기x바 영상을 라기x바 재조명한다. 

엄진아 라기x바 작가는 라기x바 인연이라는 라기x바 모든 라기x바 만물을 라기x바 통해 라기x바 엮어지는 ‘관계’에 라기x바 대해 라기x바 이야기한다.
​“현실 라기x바 속의 라기x바 안일함에 라기x바 점점 라기x바 라기x바 바래져 라기x바 가며 라기x바 라기x바 수많은 라기x바 감정 라기x바 속의 라기x바 나를 라기x바 끌어안지 라기x바 못하고 라기x바 방황한다. 라기x바 그래서 라기x바 나는 라기x바 알고 라기x바 싶었다. 라기x바 과연 라기x바 마음이란 라기x바 것은 라기x바 심장 라기x바 라기x바 라기x바 어느 라기x바 곳에서 라기x바 그토록 라기x바 라기x바 라기x바 없는 라기x바 나를 라기x바 흔드는지 라기x바 말이다. “ -작가노트..-
관계의 라기x바 조각들은 라기x바 마치 라기x바 파편처럼 라기x바 흩어져 라기x바 있다. 라기x바 라기x바 어지러운 라기x바 이야기 라기x바 속에 라기x바 어떤 라기x바 단어로도 라기x바 라기x바 내려갈 라기x바 라기x바 없는 라기x바 그리움과 라기x바 애틋함이 라기x바 꼬리에 라기x바 꼬리를 라기x바 물고 라기x바 즐비한다. 라기x바 뒤집고 라기x바 흔들어도 라기x바 라기x바 라기x바 없는 라기x바 곳에 라기x바 숨어든 라기x바 기억이라는 라기x바 공간을 라기x바 통해, r아kㅐ 가장 r아kㅐ 어두운 r아kㅐ 밑바닥의 r아kㅐ 상처에서부터 r아kㅐ 조용히 r아kㅐ 흔들리는 r아kㅐ 수면 r아kㅐ 같은 r아kㅐ 절정의 r아kㅐ 기쁨을 r아kㅐ 어루만지며, 갸h7쟏 버리지 갸h7쟏 못하고 갸h7쟏 갸h7쟏 누구에게도 갸h7쟏 보이지 갸h7쟏 못한 갸h7쟏 미련과 갸h7쟏 흔적이 갸h7쟏 작가의 갸h7쟏 내적 갸h7쟏 공간 갸h7쟏 안에 갸h7쟏 흐트러진 갸h7쟏 갸h7쟏 남아 갸h7쟏 이야기를 갸h7쟏 갸h7쟏 내려간다.
이렇듯 갸h7쟏 작가에게 갸h7쟏 있어 갸h7쟏 모든 갸h7쟏 인연은 갸h7쟏 살아가는 갸h7쟏 지금 갸h7쟏 갸h7쟏 순간마저도 갸h7쟏 본인에게 갸h7쟏 떼어낼 갸h7쟏 갸h7쟏 없이 갸h7쟏 모든 갸h7쟏 자극을 갸h7쟏 생성하며 갸h7쟏 종이 갸h7쟏 위로 갸h7쟏 스미게 갸h7쟏 한다.
갸h7쟏 수많은 갸h7쟏 관계 갸h7쟏 속에서 갸h7쟏 오는 갸h7쟏 내적 갸h7쟏 공간 갸h7쟏 갸h7쟏 수많은 갸h7쟏 일렁임들을 '선'이라는 갸h7쟏 매개체로 갸h7쟏 표현하며 갸h7쟏 본인의 갸h7쟏 감정을 갸h7쟏 해독한다. 
그리고 갸h7쟏 이야기한다. 갸h7쟏 그때 갸h7쟏 나는 갸h7쟏 당신과의 갸h7쟏 이야기가 갸h7쟏 있었음을, 갸9wp 나는 갸9wp 그러했음을.

채소원 갸9wp 작가는 갸9wp 본질적인 갸9wp 나에 갸9wp 대해 갸9wp 끊임없이 갸9wp 질문한다. 
“과연 갸9wp 나는 갸9wp 무엇인가”라는 갸9wp 원초적인 갸9wp 질문은 갸9wp 작가의 갸9wp 갸9wp 속에서 갸9wp 출발 갸9wp 된다. 갸9wp 안정적이면서도 갸9wp 갸9wp 새로운 갸9wp 변화를 갸9wp 원하는 갸9wp 변화무쌍한 갸9wp 감정 갸9wp 속에 갸9wp 스스로를 갸9wp 던지며, ㅓㅐmu 자신에 ㅓㅐmu 대해 ㅓㅐmu 더욱 ㅓㅐmu 진취적으로 ㅓㅐmu 끊임없이 ㅓㅐmu 묻는다. ㅓㅐmu 이에 ㅓㅐmu 작가 ㅓㅐmu 자신을 ‘선’으로 ㅓㅐmu 표상화시켜 ㅓㅐmu 반드시 ㅓㅐmu 어딘가와 ㅓㅐmu 이어진 ㅓㅐmu 수많은 ㅓㅐmu 자신의 ㅓㅐmu 모습을 ㅓㅐmu 홀로그램이라는 ㅓㅐmu 장르를 ㅓㅐmu 통하여 ㅓㅐmu 표현한다. ㅓㅐmu 캔버스 ㅓㅐmu 위에서 ㅓㅐmu 빛을 ㅓㅐmu 내뿜는 ㅓㅐmu 수많은 ㅓㅐmu 홀로그램은 ㅓㅐmu 자신의 ㅓㅐmu 내면화된 ㅓㅐmu 직접적인 ‘자아’를 ㅓㅐmu 이야기한다. 
그러나 ㅓㅐmu 작가는 ㅓㅐmu 결국 ㅓㅐmu 말한다. ㅓㅐmu 스스로도, crㅓ거 crㅓ거 어떤 crㅓ거 타자와의 crㅓ거 관계 crㅓ거 속에서도 crㅓ거 나의 crㅓ거 수많은 crㅓ거 조각에 crㅓ거 대해 crㅓ거 규정화할 crㅓ거 crㅓ거 없는 crㅓ거 본인 crㅓ거 자신을.

한혜영 crㅓ거 작가는 crㅓ거 본인의 crㅓ거 조각들을 crㅓ거 기억이라는 crㅓ거 공간을 crㅓ거 통해 crㅓ거 재구성한다. 
시간의 crㅓ거 흐름에 crㅓ거 crㅓ거 흐르듯 crㅓ거 떠밀려 crㅓ거 지난 crㅓ거 모든 crㅓ거 시간들은 crㅓ거 자신도 crㅓ거 모르는 crㅓ거 사이 crㅓ거 스미다 crㅓ거 못해 crㅓ거 언제부터인가 crㅓ거 점차 crㅓ거 흐려져 crㅓ거 간다. crㅓ거 내가 crㅓ거 흐르는 crㅓ거 것인지, 7다히차 그들이 7다히차 나를 7다히차 끌고 7다히차 가는 7다히차 것인지, 갸갸mk 자신도 갸갸mk 모르게 갸갸mk 지나쳐 갸갸mk 왔던 갸갸mk 시간들에 ‘추억’이라는 갸갸mk 공간을 갸갸mk 잠시 갸갸mk 꺼내어 갸갸mk 보았다. 갸갸mk 갸갸mk 속엔 갸갸mk 마치 갸갸mk 동화 갸갸mk 갸갸mk 주인공처럼 갸갸mk 마냥 갸갸mk 행복해했던잠시 갸갸mk 잃어버린 갸갸mk 내가 갸갸mk 있었다. 
그러나 갸갸mk 현실은 갸갸mk 보듬어 갸갸mk 주지 갸갸mk 못하고 갸갸mk 제대로 갸갸mk 마주하지 갸갸mk 못해 갸갸mk 여태 갸갸mk 자신을 갸갸mk 바느질하며 갸갸mk 꿰매기만 갸갸mk 했던 갸갸mk 지금의 갸갸mk 내가 갸갸mk 갸갸mk 있다.
작가는 갸갸mk 다시금 갸갸mk 자신을 갸갸mk 마주하며 갸갸mk 추억 갸갸mk 속에 ‘나’를 갸갸mk 던져 갸갸mk 본다. 갸갸mk 무심하게 갸갸mk 피고 갸갸mk 지는 갸갸mk 들풀들이 갸갸mk 존재 갸갸mk 자체로 갸갸mk 아름답듯이, p바h우 어린 p바h우 시절의 p바h우 본인을 p바h우 상기시키며 p바h우 그렇게 p바h우 무심히 p바h우 p바h우 안으로의 p바h우 여행을 p바h우 떠난다. 
그렇게 p바h우 작품 p바h우 속에 p바h우 기억 p바h우 속의 p바h우 나와 p바h우 지금의 p바h우 나를 p바h우 연결하며 p바h우 작업을 p바h우 통해 p바h우 치유해 p바h우 나가는 p바h우 과정을 p바h우 그려나간다.

A Piece of..."는 p바h우 p바h우 여성 p바h우 작가의 p바h우 각기 p바h우 다른 p바h우 조각의 p바h우 이야기들로 p바h우 본인의 p바h우 치유의 p바h우 방법이자 p바h우 또한 p바h우 그들 p바h우 자신이라 p바h우 p바h우 p바h우 있다. 
종이라는 p바h우 화면 p바h우 p바h우 p바h우 안에 p바h우 스쳐가던 p바h우 수많은 p바h우 기억들이 p바h우 즐비하고, zㅐv2 바라보던 zㅐv2 zㅐv2 자신이 zㅐv2 스며들어 zㅐv2 있다. zㅐv2 그림을 zㅐv2 통해 zㅐv2 본인의 zㅐv2 감정을 zㅐv2 해독하며 zㅐv2 끊임없는 zㅐv2 이야기로 '나'를 zㅐv2 말하고, ㅐ거쟏i 누군가 ㅐ거쟏i 들어주지 ㅐ거쟏i 않아도 ㅐ거쟏i 하게 ㅐ거쟏i 되는 ㅐ거쟏i 혼잣말처럼 ㅐ거쟏i 작은 ㅐ거쟏i 종이 ㅐ거쟏i 앞에서 ㅐ거쟏i 흩어진 ㅐ거쟏i 파편의 ㅐ거쟏i 기억을 ㅐ거쟏i 더듬으며 ㅐ거쟏i 나라는 ㅐ거쟏i 존재를 ㅐ거쟏i 다시한번 ㅐ거쟏i 드리운다.
그렇게 ㅐ거쟏i ㅐ거쟏i 여성작가는 ㅐ거쟏i 자신들이 ㅐ거쟏i 당면했던 ㅐ거쟏i 인생과 ㅐ거쟏i 집념, ㅓ갸파바 당신들과의 ㅓ갸파바 인연을 ㅓ갸파바 다시금 ㅓ갸파바 종이 ㅓ갸파바 위에서 ㅓ갸파바 거듭 ㅓ갸파바 매만지며, i5바ㅑ 내적 i5바ㅑ 공간 i5바ㅑ i5바ㅑ i5바ㅑ 심연 i5바ㅑ 안의 i5바ㅑ 가라 i5바ㅑ 앉아있던 i5바ㅑ 보듬지 i5바ㅑ 못했던 i5바ㅑ 조각들을 i5바ㅑ 작품으로 i5바ㅑ 어루만진다.

참여작가: i5바ㅑ 엄진아, fu아2 채소원, ㅐ1eㅈ 한혜영

출처: ㅐ1eㅈ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tㅑmz 그림자 More than Words

Nov. 1, 2019 ~ Dec. 22, 2019

앤드류 다a거히 다드슨 다a거히 개인전 : Green Peace

Nov. 6, 2019 ~ Dec. 20, 2019

배형경 7r거걷 개인전 : Colorful Weights 菜色荷重

Nov. 7, 2019 ~ Jan.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