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iece of …

쇼앤텔2

Sept. 17, 2019 ~ Oct. 25, 2019

SHOW
어리숙하지만 t거으ㅑ 당차고 t거으ㅑ 아름다웠던 20대.
자신들의 t거으ㅑ 작업이 t거으ㅑ 무엇을 t거으ㅑ 보여주기 t거으ㅑ 위함인지, ㅐ나ar 자신에 ㅐ나ar 대해 ㅐ나ar 성찰할 ㅐ나ar 시간도 ㅐ나ar 없이 ㅐ나ar 빠르게 ㅐ나ar 흐름을 ㅐ나ar 타고 ㅐ나ar 청춘의 ㅐ나ar 길로 ㅐ나ar 빛처럼 ㅐ나ar 달려갔다.
달리고 ㅐ나ar 달려도 ㅐ나ar 삶은 ㅐ나ar 나의 ㅐ나ar 의지와 ㅐ나ar 때론 ㅐ나ar 무관하게 ㅐ나ar 흐르고, 자qㅓ8 나로 자qㅓ8 시작한 자qㅓ8 삶은 자qㅓ8 누군가에게 자qㅓ8 불리는 자qㅓ8 누군가의 ‘나’ 자qㅓ8 자qㅓ8 되어갔다. 
그렇게 자qㅓ8 시간이 자qㅓ8 흐르고 자qㅓ8 흘러 자qㅓ8 세상 자qㅓ8 속으로 자qㅓ8 점점 자qㅓ8 묻혀, ㄴ기5ㅓ 내가 ㄴ기5ㅓ 누구인지 ㄴ기5ㅓ 정처 ㄴ기5ㅓ 없이 ㄴ기5ㅓ 함께 ㄴ기5ㅓ 흐른지… 15년.. 16년… ㄴ기5ㅓ 내가 ㄴ기5ㅓ 나를 ㄴ기5ㅓ 본다… ㄴ기5ㅓ 거울 ㄴ기5ㅓ 속에 ㄴ기5ㅓ 문득 ㄴ기5ㅓ 낯선 ㄴ기5ㅓ 누군지 ㄴ기5ㅓ 모를 ㄴ기5ㅓ 내가 ㄴ기5ㅓ 서있다.
그리곤 ㄴ기5ㅓ 이제서야 ㄴ기5ㅓ ㄴ기5ㅓ 안의 ㄴ기5ㅓ 나에게 ㄴ기5ㅓ 말을 ㄴ기5ㅓ 건넨다.
“나는 ㄴ기5ㅓ 어디인가, 8갸ㅓm 나는 8갸ㅓm 누구인가 ”
끊임없는 8갸ㅓm 물음 8갸ㅓm 속에 8갸ㅓm 붙잡지 8갸ㅓm 못한 8갸ㅓm 시간, 라ax3 흘려보낸 라ax3 많은 라ax3 마음들을 라ax3 그리며, ㅓqli 당신 ㅓqli ㅓqli 속의 ㅓqli 나에게 ㅓqli 물음을 ㅓqli 던져본다. ㅓqli 오로지 ㅓqli 나였던, zz하q 본연 zz하q 그대로의 zz하q 자신을 zz하q 살며시 zz하q 꺼내어 zz하q 보며 zz하q zz하q 이상 zz하q 잃지 zz하q 않기 zz하q 위해.
그녀들은 zz하q 당신들도 zz하q 우리네와 zz하q 같은 zz하q 삶을 zz하q 살아가지 zz하q 않나요? zz하q 하고 zz하q 던진다.
지금이라도 zz하q 늦지 zz하q 않았으니 zz하q zz하q 안의 zz하q 나를 zz하q 다시금 zz하q 찾아보라며. zz하q 당신 zz하q 안의 zz하q 어른 zz하q 아이가 zz하q 애타게 zz하q 당신을 zz하q 부르고 zz하q 있다면서.
그렇게 zz하q 이번 zz하q 전시를 zz하q 통해 zz하q 삶을 zz하q 돌아보며 zz하q 자신을 zz하q 찾아가는 zz하q 과정을 zz하q 그려나가며 zz하q 나를 zz하q 다시금 zz하q 끌어안고 zz하q 보듬으며 zz하q 본연의 zz하q 나를 zz하q 찾음과 zz하q 동시에 zz하q 숱한 zz하q 이야기를 zz하q zz하q 땀씩 zz하q 풀어 zz하q 놓는다.

TELL
A Piece of ….

이번 zz하q 전시는 “A Piece of ….”를 zz하q 주제로 zz하q zz하q 여성작가의 zz하q 각기 zz하q 다른 zz하q 삶의 zz하q 영상을 zz하q 재조명한다. 

엄진아 zz하q 작가는 zz하q 인연이라는 zz하q 모든 zz하q 만물을 zz하q 통해 zz하q 엮어지는 ‘관계’에 zz하q 대해 zz하q 이야기한다.
​“현실 zz하q 속의 zz하q 안일함에 zz하q 점점 zz하q zz하q 바래져 zz하q 가며 zz하q zz하q 수많은 zz하q 감정 zz하q 속의 zz하q 나를 zz하q 끌어안지 zz하q 못하고 zz하q 방황한다. zz하q 그래서 zz하q 나는 zz하q 알고 zz하q 싶었다. zz하q 과연 zz하q 마음이란 zz하q 것은 zz하q 심장 zz하q zz하q zz하q 어느 zz하q 곳에서 zz하q 그토록 zz하q zz하q zz하q 없는 zz하q 나를 zz하q 흔드는지 zz하q 말이다. “ -작가노트..-
관계의 zz하q 조각들은 zz하q 마치 zz하q 파편처럼 zz하q 흩어져 zz하q 있다. zz하q zz하q 어지러운 zz하q 이야기 zz하q 속에 zz하q 어떤 zz하q 단어로도 zz하q zz하q 내려갈 zz하q zz하q 없는 zz하q 그리움과 zz하q 애틋함이 zz하q 꼬리에 zz하q 꼬리를 zz하q 물고 zz하q 즐비한다. zz하q 뒤집고 zz하q 흔들어도 zz하q zz하q zz하q 없는 zz하q 곳에 zz하q 숨어든 zz하q 기억이라는 zz하q 공간을 zz하q 통해, 걷ㅈ다ㅈ 가장 걷ㅈ다ㅈ 어두운 걷ㅈ다ㅈ 밑바닥의 걷ㅈ다ㅈ 상처에서부터 걷ㅈ다ㅈ 조용히 걷ㅈ다ㅈ 흔들리는 걷ㅈ다ㅈ 수면 걷ㅈ다ㅈ 같은 걷ㅈ다ㅈ 절정의 걷ㅈ다ㅈ 기쁨을 걷ㅈ다ㅈ 어루만지며, c나yh 버리지 c나yh 못하고 c나yh c나yh 누구에게도 c나yh 보이지 c나yh 못한 c나yh 미련과 c나yh 흔적이 c나yh 작가의 c나yh 내적 c나yh 공간 c나yh 안에 c나yh 흐트러진 c나yh c나yh 남아 c나yh 이야기를 c나yh c나yh 내려간다.
이렇듯 c나yh 작가에게 c나yh 있어 c나yh 모든 c나yh 인연은 c나yh 살아가는 c나yh 지금 c나yh c나yh 순간마저도 c나yh 본인에게 c나yh 떼어낼 c나yh c나yh 없이 c나yh 모든 c나yh 자극을 c나yh 생성하며 c나yh 종이 c나yh 위로 c나yh 스미게 c나yh 한다.
c나yh 수많은 c나yh 관계 c나yh 속에서 c나yh 오는 c나yh 내적 c나yh 공간 c나yh c나yh 수많은 c나yh 일렁임들을 '선'이라는 c나yh 매개체로 c나yh 표현하며 c나yh 본인의 c나yh 감정을 c나yh 해독한다. 
그리고 c나yh 이야기한다. c나yh 그때 c나yh 나는 c나yh 당신과의 c나yh 이야기가 c나yh 있었음을, 마히ㅓ0 나는 마히ㅓ0 그러했음을.

채소원 마히ㅓ0 작가는 마히ㅓ0 본질적인 마히ㅓ0 나에 마히ㅓ0 대해 마히ㅓ0 끊임없이 마히ㅓ0 질문한다. 
“과연 마히ㅓ0 나는 마히ㅓ0 무엇인가”라는 마히ㅓ0 원초적인 마히ㅓ0 질문은 마히ㅓ0 작가의 마히ㅓ0 마히ㅓ0 속에서 마히ㅓ0 출발 마히ㅓ0 된다. 마히ㅓ0 안정적이면서도 마히ㅓ0 마히ㅓ0 새로운 마히ㅓ0 변화를 마히ㅓ0 원하는 마히ㅓ0 변화무쌍한 마히ㅓ0 감정 마히ㅓ0 속에 마히ㅓ0 스스로를 마히ㅓ0 던지며, 나l거ㅑ 자신에 나l거ㅑ 대해 나l거ㅑ 더욱 나l거ㅑ 진취적으로 나l거ㅑ 끊임없이 나l거ㅑ 묻는다. 나l거ㅑ 이에 나l거ㅑ 작가 나l거ㅑ 자신을 ‘선’으로 나l거ㅑ 표상화시켜 나l거ㅑ 반드시 나l거ㅑ 어딘가와 나l거ㅑ 이어진 나l거ㅑ 수많은 나l거ㅑ 자신의 나l거ㅑ 모습을 나l거ㅑ 홀로그램이라는 나l거ㅑ 장르를 나l거ㅑ 통하여 나l거ㅑ 표현한다. 나l거ㅑ 캔버스 나l거ㅑ 위에서 나l거ㅑ 빛을 나l거ㅑ 내뿜는 나l거ㅑ 수많은 나l거ㅑ 홀로그램은 나l거ㅑ 자신의 나l거ㅑ 내면화된 나l거ㅑ 직접적인 ‘자아’를 나l거ㅑ 이야기한다. 
그러나 나l거ㅑ 작가는 나l거ㅑ 결국 나l거ㅑ 말한다. 나l거ㅑ 스스로도, ㅑ아gㅐ ㅑ아gㅐ 어떤 ㅑ아gㅐ 타자와의 ㅑ아gㅐ 관계 ㅑ아gㅐ 속에서도 ㅑ아gㅐ 나의 ㅑ아gㅐ 수많은 ㅑ아gㅐ 조각에 ㅑ아gㅐ 대해 ㅑ아gㅐ 규정화할 ㅑ아gㅐ ㅑ아gㅐ 없는 ㅑ아gㅐ 본인 ㅑ아gㅐ 자신을.

한혜영 ㅑ아gㅐ 작가는 ㅑ아gㅐ 본인의 ㅑ아gㅐ 조각들을 ㅑ아gㅐ 기억이라는 ㅑ아gㅐ 공간을 ㅑ아gㅐ 통해 ㅑ아gㅐ 재구성한다. 
시간의 ㅑ아gㅐ 흐름에 ㅑ아gㅐ ㅑ아gㅐ 흐르듯 ㅑ아gㅐ 떠밀려 ㅑ아gㅐ 지난 ㅑ아gㅐ 모든 ㅑ아gㅐ 시간들은 ㅑ아gㅐ 자신도 ㅑ아gㅐ 모르는 ㅑ아gㅐ 사이 ㅑ아gㅐ 스미다 ㅑ아gㅐ 못해 ㅑ아gㅐ 언제부터인가 ㅑ아gㅐ 점차 ㅑ아gㅐ 흐려져 ㅑ아gㅐ 간다. ㅑ아gㅐ 내가 ㅑ아gㅐ 흐르는 ㅑ아gㅐ 것인지, 타yka 그들이 타yka 나를 타yka 끌고 타yka 가는 타yka 것인지, m걷ar 자신도 m걷ar 모르게 m걷ar 지나쳐 m걷ar 왔던 m걷ar 시간들에 ‘추억’이라는 m걷ar 공간을 m걷ar 잠시 m걷ar 꺼내어 m걷ar 보았다. m걷ar m걷ar 속엔 m걷ar 마치 m걷ar 동화 m걷ar m걷ar 주인공처럼 m걷ar 마냥 m걷ar 행복해했던잠시 m걷ar 잃어버린 m걷ar 내가 m걷ar 있었다. 
그러나 m걷ar 현실은 m걷ar 보듬어 m걷ar 주지 m걷ar 못하고 m걷ar 제대로 m걷ar 마주하지 m걷ar 못해 m걷ar 여태 m걷ar 자신을 m걷ar 바느질하며 m걷ar 꿰매기만 m걷ar 했던 m걷ar 지금의 m걷ar 내가 m걷ar m걷ar 있다.
작가는 m걷ar 다시금 m걷ar 자신을 m걷ar 마주하며 m걷ar 추억 m걷ar 속에 ‘나’를 m걷ar 던져 m걷ar 본다. m걷ar 무심하게 m걷ar 피고 m걷ar 지는 m걷ar 들풀들이 m걷ar 존재 m걷ar 자체로 m걷ar 아름답듯이, 사tvㅓ 어린 사tvㅓ 시절의 사tvㅓ 본인을 사tvㅓ 상기시키며 사tvㅓ 그렇게 사tvㅓ 무심히 사tvㅓ 사tvㅓ 안으로의 사tvㅓ 여행을 사tvㅓ 떠난다. 
그렇게 사tvㅓ 작품 사tvㅓ 속에 사tvㅓ 기억 사tvㅓ 속의 사tvㅓ 나와 사tvㅓ 지금의 사tvㅓ 나를 사tvㅓ 연결하며 사tvㅓ 작업을 사tvㅓ 통해 사tvㅓ 치유해 사tvㅓ 나가는 사tvㅓ 과정을 사tvㅓ 그려나간다.

A Piece of..."는 사tvㅓ 사tvㅓ 여성 사tvㅓ 작가의 사tvㅓ 각기 사tvㅓ 다른 사tvㅓ 조각의 사tvㅓ 이야기들로 사tvㅓ 본인의 사tvㅓ 치유의 사tvㅓ 방법이자 사tvㅓ 또한 사tvㅓ 그들 사tvㅓ 자신이라 사tvㅓ 사tvㅓ 사tvㅓ 있다. 
종이라는 사tvㅓ 화면 사tvㅓ 사tvㅓ 사tvㅓ 안에 사tvㅓ 스쳐가던 사tvㅓ 수많은 사tvㅓ 기억들이 사tvㅓ 즐비하고, ㅐlwy 바라보던 ㅐlwy ㅐlwy 자신이 ㅐlwy 스며들어 ㅐlwy 있다. ㅐlwy 그림을 ㅐlwy 통해 ㅐlwy 본인의 ㅐlwy 감정을 ㅐlwy 해독하며 ㅐlwy 끊임없는 ㅐlwy 이야기로 '나'를 ㅐlwy 말하고, 차boh 누군가 차boh 들어주지 차boh 않아도 차boh 하게 차boh 되는 차boh 혼잣말처럼 차boh 작은 차boh 종이 차boh 앞에서 차boh 흩어진 차boh 파편의 차boh 기억을 차boh 더듬으며 차boh 나라는 차boh 존재를 차boh 다시한번 차boh 드리운다.
그렇게 차boh 차boh 여성작가는 차boh 자신들이 차boh 당면했던 차boh 인생과 차boh 집념, s걷아ㅓ 당신들과의 s걷아ㅓ 인연을 s걷아ㅓ 다시금 s걷아ㅓ 종이 s걷아ㅓ 위에서 s걷아ㅓ 거듭 s걷아ㅓ 매만지며, 으ㅐ기파 내적 으ㅐ기파 공간 으ㅐ기파 으ㅐ기파 으ㅐ기파 심연 으ㅐ기파 안의 으ㅐ기파 가라 으ㅐ기파 앉아있던 으ㅐ기파 보듬지 으ㅐ기파 못했던 으ㅐ기파 조각들을 으ㅐ기파 작품으로 으ㅐ기파 어루만진다.

참여작가: 으ㅐ기파 엄진아, ㅐ차ㄴ9 채소원, ㄴm4파 한혜영

출처: ㄴm4파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마을의 x91ㅐ 수호자 : x91ㅐ 남해 x91ㅐ 보호수

April 25, 2020 ~ Oct. 4, 2020

PIGEON 나b나ㅓ 피죤

June 5, 2020 ~ June 28, 2020

Bending Light

June 5, 2020 ~ Aug. 14, 2020

"기술"에 fㄴ1사 관하여 Concerning the 'ART'

Feb. 25, 2020 ~ July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