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iel Crews-Chubb : Flowers

초이앤라거 서울

March 20, 2021 ~ May 16, 2021

다니엘 ㅈpvㅓ 크루스 ㅈpvㅓ 처브: ㅈpvㅓ 그만의 ㅈpvㅓ 방식

사이 ㅈpvㅓ 올리버와 ㅈpvㅓ 트루미 ㅈpvㅓ 영의 1930년대 ㅈpvㅓ 명곡에 ㅈpvㅓ 따르면 ‘결과를 ㅈpvㅓ 가져오는 ㅈpvㅓ 것’은 ‘무엇을 ㅈpvㅓ 하느냐가 ㅈpvㅓ 아닌 ㅈpvㅓ 결과에 ㅈpvㅓ 도달하는 ㅈpvㅓ 하는 ㅈpvㅓ 방식’ ㅈpvㅓ 이다. ㅈpvㅓ 다니엘 ㅈpvㅓ 크루스 ㅈpvㅓ 처브는 ㅈpvㅓ 구상화가이지만 ㅈpvㅓ 그의 ㅈpvㅓ 성공의 ㅈpvㅓ 근원은 ㅈpvㅓ 그가 ㅈpvㅓ 묘사하는 ㅈpvㅓ 것들이 ㅈpvㅓ 아닌 ㅈpvㅓ 작업의 ㅈpvㅓ 방식에 ㅈpvㅓ 있다는 ㅈpvㅓ 것에는 ㅈpvㅓ 의심의 ㅈpvㅓ 여지가 ㅈpvㅓ 없다. ㅈpvㅓ 그러한 ㅈpvㅓ 작업을 ㅈpvㅓ 분석하기란 ㅈpvㅓ 결코 ㅈpvㅓ 쉽지 ㅈpvㅓ 않는데, n카j차 작가는 ‘마치 n카j차 재즈를 n카j차 정의하려 n카j차 하는 n카j차 것과 n카j차 같다’ n카j차 n카j차 말하며 ‘재즈는 n카j차 그저 n카j차 재즈일 n카j차 뿐이다’ n카j차 라고 n카j차 말한다. n카j차 하지만 n카j차 천천히 n카j차 시간을 n카j차 두고 n카j차 바라본다면 n카j차 크루스 n카j차 처브의 n카j차 재즈를 n카j차 조금은 n카j차 이해할 n카j차 n카j차 있을지도 n카j차 모른다.

크루스 n카j차 처브 n카j차 특유의 n카j차 작업 n카j차 방식은 n카j차 이중적으로 n카j차 이해할 n카j차 n카j차 있다. n카j차 첫째, p라가s 그는 ‘그저 p라가s 많은 p라가s 것을 p라가s 캔버스에 p라가s 던진다' p라가s p라가s 말한다. p라가s 오일 p라가s 페인트, c바갸q 잉크, tvkf 파스텔, y사pㅐ 스프레이 y사pㅐ 페인트, 2나ㅐ파 목탄, 나d카걷 그리고 나d카걷 시멘트와 나d카걷 같은 나d카걷 질감의 나d카걷 퍼미스 나d카걷 젤이 나d카걷 캔버스를 나d카걷 뒤덮는다. 나d카걷 보편적으로 나d카걷 생각되는 나d카걷 재료의 나d카걷 위계질서 나d카걷 따윈 나d카걷 없이 나d카걷 목탄으로 나d카걷 그려진 나d카걷 라인들이 나d카걷 두껍게 나d카걷 덧칠 나d카걷 나d카걷 유화 나d카걷 물감 나d카걷 위를 나d카걷 지나가고 나d카걷 잉크 나d카걷 또한 나d카걷 캔버스를 나d카걷 물들이거나 나d카걷 두꺼운 나d카걷 페인트 나d카걷 위에 나d카걷 뿌려질 나d카걷 수도 나d카걷 있다.  나d카걷 붓을 나d카걷 거의 나d카걷 사용하지 나d카걷 않은 나d카걷 작가의 나d카걷 작품은 나d카걷 손수 나d카걷 드로잉하고, ㄴ으5으 던지고, a8ㅓq a8ㅓq 내고, ㅈ75o 문질러 ㅈ75o 바르며 ㅈ75o 완성된다.

둘째, ig4ㅓ 작업을 ig4ㅓ 하며 ig4ㅓ 추가적으로 ig4ㅓ 덧대어 ig4ㅓ 지는 ig4ㅓ 캔버스 ig4ㅓ 조각들은 ig4ㅓ 눈에 ig4ㅓ 띄게 ig4ㅓ 층을 ig4ㅓ 이룬 ig4ㅓ 콜라주를 ig4ㅓ 조성하며 ig4ㅓ 표면의 ig4ㅓ 균일함을 ig4ㅓ 무너뜨린다. ig4ㅓ 곳곳의 ig4ㅓ ig4ㅓ ig4ㅓ 그대로의 ig4ㅓ 캔버스가 ig4ㅓ 전체적 ig4ㅓ 카오스 ig4ㅓ 속에서 ‘숨쉬는 ig4ㅓ 공간’을 ig4ㅓ 제공하면서 ig4ㅓ 하나의 ig4ㅓ 작품 ig4ㅓ 안에 ig4ㅓ 다양한 ig4ㅓ 마감의 ig4ㅓ 형태를 ig4ㅓ 집약적으로 ig4ㅓ 보여준다. ig4ㅓ 이러한 ig4ㅓ 작업 ig4ㅓ 방식은 ig4ㅓ 빠르고 ig4ㅓ 즉흥적인 ig4ㅓ 수정을 ig4ㅓ 가능하게 ig4ㅓ 하는 ig4ㅓ 동시에 ig4ㅓ 프레임을 ig4ㅓ 입체적으로 ig4ㅓ 감싸는 ig4ㅓ 형태를 ig4ㅓ 통해 ig4ㅓ 작품을 ig4ㅓ 이미지가 ig4ㅓ 아닌 ig4ㅓ 오브제로 ig4ㅓ 인식하도록 ig4ㅓ 한다.  ig4ㅓ 직관적이고 ig4ㅓ 통제가 ig4ㅓ 어려운 ig4ㅓ 방식이다. ig4ㅓ 크루스 ig4ㅓ 처브는 ig4ㅓ 빠르게, 라으쟏s 즉흥적으로, 5p5q 때로는 5p5q 바닥 5p5q 위에서, 쟏bcㅈ 때로는 쟏bcㅈ 벽에 쟏bcㅈ 기대며, 걷기1ㅐ 모험을 걷기1ㅐ 하고, 타라기w 마음을 타라기w 바꾸고, c나d카 실험하고, 69yp 두꺼운 69yp 임파스토와 69yp 가공되지 69yp 않은 69yp 원재료, 사ㅓ자e 거칠게 사ㅓ자e 긁히는 사ㅓ자e 라인들 사ㅓ자e 과의 사ㅓ자e 조합을 사ㅓ자e 즐기는 사ㅓ자e 작업을 사ㅓ자e 한다.  사ㅓ자e 동시에 사ㅓ자e 여러 사ㅓ자e 개의 사ㅓ자e 캔버스를 사ㅓ자e 넘나들며 사ㅓ자e 작업하는 사ㅓ자e 작가는 사ㅓ자e 사ㅓ자e 시리즈를 '9인분의 사ㅓ자e 디너 사ㅓ자e 파티를 사ㅓ자e 위한 사ㅓ자e 요리' 사ㅓ자e 하듯이 사ㅓ자e 완성하였다 사ㅓ자e 한다.

사ㅓ자e 결과 사ㅓ자e 만들어진 사ㅓ자e 작품들은 사ㅓ자e 마치 사ㅓ자e 조각처럼 사ㅓ자e 두껍게 사ㅓ자e 쌓인 사ㅓ자e 유화 사ㅓ자e 물감과 사ㅓ자e 퍼미스 사ㅓ자e 젤, 히마ㄴ거 드로잉 히마ㄴ거 같은 히마ㄴ거 목탄라인, jhp사 콜라주의 jhp사 패치워크가 jhp사 뒤엉켜 jhp사 있다. jhp사 이러한 jhp사 작품을 jhp사 보며 jhp사 회화가 jhp사 아닌 jhp사 것이 jhp사 아닐까 jhp사 하는 jhp사 의문을 jhp사 가질 jhp사 jhp사 있지만 jhp사 여러 jhp사 요소의 jhp사 집합체인 jhp사 작가의 jhp사 작품은 jhp사 분명히 jhp사 회화적 jhp사 언어로 jhp사 우리에게 jhp사 다가온다. jhp사 크루스 jhp사 처브에게 jhp사 가장 jhp사 중요한 jhp사 것은 jhp사 작업을 jhp사 하며 jhp사 드러나는 jhp사 추상적 jhp사 요소들이다. jhp사 보편적인 jhp사 아름다움과 jhp사 거리를 jhp사 jhp사 작업들을 jhp사 보며 "흉한 jhp사 것들로 jhp사 가득 jhp사 jhp사 있다" jhp사 말한다. "찢어지고, ㄴ걷e8 벗겨지고, k6가으 덕지덕지 k6가으 달라붙어 k6가으 있고 k6가으 부스러진다." k6가으 하지만 k6가으 그것만의 k6가으 미학이 k6가으 있다. k6가으 k6가으 특유의 k6가으 아름다움, 6차ㄴl 크루스 6차ㄴl 처브의 6차ㄴl 재즈이다.

그럼에도 6차ㄴl 불구하고, 자ㅐ파4 그는 자ㅐ파4 추상화를 자ㅐ파4 그리지 자ㅐ파4 않는다. ‘명확한 자ㅐ파4 출발점이 자ㅐ파4 없으면 자ㅐ파4 어디에 자ㅐ파4 자국을 자ㅐ파4 남겨야 자ㅐ파4 될지 자ㅐ파4 모를 자ㅐ파4 자ㅐ파4 같다’ 자ㅐ파4 말하는 자ㅐ파4 작가의 자ㅐ파4 출발점은 자ㅐ파4 어떻게 자ㅐ파4 보면 ‘던지기’의 자ㅐ파4 연장선이다. 자ㅐ파4 머리, ㅐ타우히 누드, 하기k바 연인, 가ㅐ거쟏 숲, eㅓ0n 그룹 eㅓ0n eㅓ0n 고전적이고 eㅓ0n 전통적인, kj5d 그리고 kj5d 다소 kj5d 낭만적인 kj5d 미술사의 kj5d 주된 kj5d 소재들을 kj5d 거리낌 kj5d 없이 kj5d 작업에 kj5d 던진다. kj5d 작가의 kj5d 뮤즈는 kj5d 동굴 kj5d 벽화에서부터 kj5d 고대 kj5d 미술품, i6g7 르네상스 i6g7 조각품, 거으po 현대 거으po 거장들에 거으po 이르기까지 거으po 문명의 거으po 시각적 거으po 역사라고 거으po 말할 거으po 거으po 있다. 거으po 미술사는 거으po 단순히 거으po 작품 거으po 거으po 주제에만 거으po 머물지 거으po 않으며 거으po 사용된 거으po 테크닉 거으po 또한 거으po 거으po 쿠닝의 거으po 즉흥성, 우사xo 뒤뷔페의 우사xo 진흙 우사xo 같은 우사xo 텍스처, m카기으 아우어바흐의 m카기으 끊임없는 m카기으 수정, ㄴㄴ카ㅓ 바스키아의 ㄴㄴ카ㅓ 그래피티와 ㄴㄴ카ㅓ 회화의 ㄴㄴ카ㅓ 조합, b하ㅓ5 바젤리츠의 b하ㅓ5 형상의 b하ㅓ5 와해, 사4f9 브람 사4f9 보가트의 사4f9 무게 사4f9 있는 사4f9 페인트, ㅑxㅐㅐ 그리고 ㅑxㅐㅐ 로즈 ㅑxㅐㅐ 와일리의 ㅑxㅐㅐ 겹겹의 ㅑxㅐㅐ 덧붙이기 ㅑxㅐㅐ ㅑxㅐㅐ 방대한 ㅑxㅐㅐ 미술사 ㅑxㅐㅐ ㅑxㅐㅐ 여러 ㅑxㅐㅐ 작가들의 ㅑxㅐㅐ 테크닉의 ㅑxㅐㅐ 집합체라고 ㅑxㅐㅐ ㅑxㅐㅐ ㅑxㅐㅐ 있다. 

독창적이지 ㅑxㅐㅐ 않다 ㅑxㅐㅐ 생각할 ㅑxㅐㅐ 수도 ㅑxㅐㅐ 있지만 ㅑxㅐㅐ 크루스 ㅑxㅐㅐ 처브는 ㅑxㅐㅐ 개의치 ㅑxㅐㅐ 않는다. '예술이 ㅑxㅐㅐ 예술에 ㅑxㅐㅐ 영향을 ㅑxㅐㅐ 미친다'는 ㅑxㅐㅐ 것을 ㅑxㅐㅐ 받아들이는 ㅑxㅐㅐ 시각적 ㅑxㅐㅐ 수집가인 ㅑxㅐㅐ 그는 ㅑxㅐㅐ 전통 ㅑxㅐㅐ 우화가 ㅑxㅐㅐ 세대를 ㅑxㅐㅐ 거쳐 ㅑxㅐㅐ 전달되듯 ㅑxㅐㅐ 당시대의 ㅑxㅐㅐ 이슈 ㅑxㅐㅐ ㅑxㅐㅐ 시대정신을 ㅑxㅐㅐ 전달하는 ㅑxㅐㅐ 것이야 ㅑxㅐㅐ 말로 ㅑxㅐㅐ 예술가에게 ㅑxㅐㅐ 주어진 ㅑxㅐㅐ 과제라고 ㅑxㅐㅐ 본다. ㅑxㅐㅐ 하지만 ㅑxㅐㅐ 작가는 ㅑxㅐㅐ 상징주의에 ㅑxㅐㅐ 관점을 ㅑxㅐㅐ 두지는 ㅑxㅐㅐ 않는다. ㅑxㅐㅐ 의미보다는 ㅑxㅐㅐ 형태에 ㅑxㅐㅐ 집중하고 ㅑxㅐㅐ 존재론적 ㅑxㅐㅐ 의미를 ㅑxㅐㅐ 의도적으로 ㅑxㅐㅐ 제시하지 ㅑxㅐㅐ 않으며 ㅑxㅐㅐ 사용되는 ㅑxㅐㅐ 모티브는 ㅑxㅐㅐ 그저 ㅑxㅐㅐ 시각화에 ㅑxㅐㅐ 사용되는 ㅑxㅐㅐ 도구일 ㅑxㅐㅐ 뿐이다.

그러나 ㅑxㅐㅐ 롤랑 ㅑxㅐㅐ 바르트가 ㅑxㅐㅐ 말하듯 ㅑxㅐㅐ 작품은 ㅑxㅐㅐ 저자를 ㅑxㅐㅐ 넘어서며, 9가ㅈi 크루스 9가ㅈi 처브의 9가ㅈi 작업방식에 9가ㅈi 대한 9가ㅈi 9가ㅈi 넓은 9가ㅈi 해석 9가ㅈi 또한 9가ㅈi 가능하다. 9가ㅈi 예를 9가ㅈi 들어 9가ㅈi 이미지 9가ㅈi 과포화 9가ㅈi 현상에 9가ㅈi 대한 9가ㅈi 평론적 9가ㅈi 시선으로 9가ㅈi 바라보았을 9가ㅈi 9가ㅈi 작가의 9가ㅈi 거침없는 9가ㅈi 미술사 9가ㅈi 내의 9가ㅈi 발굴은 9가ㅈi 인터넷 9가ㅈi 서핑과 9가ㅈi 다를 9가ㅈi 9가ㅈi 없다고 9가ㅈi 예측해 9가ㅈi 본다. 9가ㅈi 포스트 9가ㅈi 모더니즘 9가ㅈi 시대 9가ㅈi 속에서 9가ㅈi 버튼만 9가ㅈi 누르면 9가ㅈi 존재하는 9가ㅈi 모든 9가ㅈi 이미지를 9가ㅈi 9가ㅈi 9가ㅈi 있는 9가ㅈi 우리에게 9가ㅈi 모티브는 9가ㅈi 지나친 9가ㅈi 반복과 9가ㅈi 기기 9가ㅈi 화면의 9가ㅈi 한계에 9가ㅈi 의해 9가ㅈi 둔화되며 9가ㅈi 작품을 9가ㅈi 실제로 9가ㅈi 감상하며 9가ㅈi 판단해야 9가ㅈi 9가ㅈi 이유가 9가ㅈi 된다.  '어떻게 9가ㅈi 보면 9가ㅈi 나는 9가ㅈi 반동주의자다. 9가ㅈi 9가ㅈi 작품의 9가ㅈi 텍스처는 9가ㅈi 디지털 9가ㅈi 이미지의 9가ㅈi 평탄성에 9가ㅈi 대한 9가ㅈi 반응이다' 9가ㅈi 말하는 9가ㅈi 작가는 9가ㅈi 회피하고자 9가ㅈi 하는 9가ㅈi 바로 9가ㅈi 9가ㅈi 디지털 9가ㅈi 이미지로 9가ㅈi 인해 9가ㅈi 자신의 9가ㅈi 작품이 9가ㅈi 평가절하 9가ㅈi 9가ㅈi 9가ㅈi 있다는 9가ㅈi 위험을 9가ㅈi 감수한다.  

이번 9가ㅈi 전시는 9가ㅈi 꽃을 9가ㅈi 다룬다. 9가ㅈi 9가ㅈi 주제는 9가ㅈi 무엇을 9가ㅈi 의미할까? 9가ㅈi 작품 9가ㅈi 9가ㅈi 꽃들은 9가ㅈi 실제로 9가ㅈi 존재하는 9가ㅈi 꽃이나 9가ㅈi 다른 9가ㅈi 작품에서 9가ㅈi 유래된 9가ㅈi 것이 9가ㅈi 아닌 9가ㅈi 작가의 9가ㅈi 상상 9가ㅈi 9가ㅈi 존재하는 9가ㅈi 것들이지만 9가ㅈi 여전히 9가ㅈi 미술사의 9가ㅈi 흐름을 9가ㅈi 쫓는다. 9가ㅈi 네덜란드의 9가ㅈi 황금기, y8걷z 마네, 카7ㅓ나 모네, 8hk자 팡탱 8hk자 라투르, wv라t wv라t 고흐, y우라ㅐ 오키프, 기zob 워홀, x하3아 카츠, 기t9g 톰블리, 쟏카거으 무라카미... 쟏카거으 꽃의 쟏카거으 역사는 쟏카거으 밝게 쟏카거으 타오른다. 쟏카거으 특히, 차3카w 꽃은 차3카w 명확성과 차3카w 패러독스를 차3카w 부여한다. 차3카w 난해하게 차3카w 뒤엉켜 차3카w 보는 차3카w 이에게 차3카w 이해해보라 차3카w 도전하는 차3카w 형태들과는 차3카w 달리 차3카w 꽃은 차3카w 누구나 차3카w 쉽게 차3카w 알아볼 차3카w 차3카w 있어 ‘명확한 차3카w 모티브를 차3카w 통해 차3카w 작업방식을 차3카w 판단할 차3카w 차3카w 있는 차3카w 기회를 차3카w 마련한다’. 차3카w 또한 차3카w 다채로운 차3카w 색감, 8iㅓ자 아름다움, ebn0 편안함 ebn0 등을 ebn0 연상하게 ebn0 하는 ‘꽃’ ebn0 이라는 ebn0 소재에 ebn0 반해 ebn0 실제로 ebn0 보이는 ebn0 것은 ebn0 지저분하고, pㅓ우하 산만하고, i파하히 직접적이며 i파하히 공격적이라는 i파하히 패러독스를 i파하히 자아내며 i파하히 크루스 i파하히 처브의 i파하히 미학적 i파하히 모순성을 i파하히 나타내는 i파하히 이상적인 i파하히 소재이다. “왜 i파하히 요즘같은 i파하히 시대에 i파하히 지극히도 i파하히 상투적이고 i파하히 예쁘기만 i파하히 i파하히 꽃을 i파하히 그리느냐 i파하히 자문했을 i파하히 때, 9i하카 바로 9i하카 그런 9i하카 이유가 9i하카 9i하카 작업을 9i하카 대담한 9i하카 일로 9i하카 승화시킨다고 9i하카 생각했다.”

다시 9i하카 9i하카 9i하카 예측적인 9i하카 해석을 9i하카 해보자면 9i하카 우리는 9i하카 수세기 9i하카 동안 9i하카 아름다운 9i하카 꽃들을 9i하카 보아오며 9i하카 그러한 9i하카 아름다움에 9i하카 싫증이 9i하카 나기 9i하카 시작했다. 9i하카 새롭게 9i하카 시도해볼 9i하카 여지도 9i하카 남아있지 9i하카 않아 9i하카 9i하카 9i하카 9i하카 9i하카 과거의 9i하카 아름다움을 9i하카 더러운 9i하카 제 2의 9i하카 형태로 9i하카 타락시키는 9i하카 것뿐이다. 9i하카 꽃은 9i하카 종종 9i하카 바니타스로써 9i하카 우리에게 9i하카 죽음의 9i하카 불가피함을 9i하카 상기시키듯이, 7vx0 아름다운 7vx0 꽃들이 7vx0 죽음을 7vx0 맞이할 7vx0 7vx0 크루스 7vx0 처브의 7vx0 꽃들은 7vx0 시대의 7vx0 종말을 7vx0 기린다.

따라서 7vx0 꽃은 7vx0 작가의 7vx0 실험적 7vx0 작업을 7vx0 위한 7vx0 이상적인 7vx0 소재이지만 7vx0 결국 7vx0 무엇보다 7vx0 중요한 7vx0 것은 7vx0 시각적 7vx0 언어, 가nv걷 이미지가 가nv걷 아닌 가nv걷 표면이다. 가nv걷 너무나도 가nv걷 특이한 가nv걷 가nv걷 언어는 가nv걷 호불호가 가nv걷 갈릴 가nv걷 수밖에 가nv걷 없고, 걷uh자 작가의 걷uh자 작업이 걷uh자 그러하듯 걷uh자 보는 걷uh자 이의 걷uh자 반응 걷uh자 또한 걷uh자 직관적이다. 걷uh자 하지만 걷uh자 그러한 걷uh자 판단을 걷uh자 하기 걷uh자 위해서는 걷uh자 작품들과 걷uh자 걷uh자 공간에 걷uh자 머물며 걷uh자 시간을 걷uh자 걷uh자 필요가 걷uh자 있다. 걷uh자 그런 걷uh자 시간 걷uh자 속에서 걷uh자 꽤나 걷uh자 많은 걷uh자 생각을 걷uh자 하게 걷uh자 되며 걷uh자 걷uh자 앞의 걷uh자 언어가 걷uh자 스며들고 걷uh자 크루스 걷uh자 처브의 걷uh자 재즈와 걷uh자 리듬을 걷uh자 맞춰본다.

참여작가: 걷uh자 다니엘 걷uh자 크루스 걷uh자 처브 Daniel Crews-Chubb

출처: 걷uh자 초이앤라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OST ARCHIVE FACTION (PAF): FINAL CUT

March 18, 2021 ~ May 16, 2021

APMA, CHAPTER THREE

Feb. 23, 2021 ~ Aug. 22, 2021

정그림 갸ved 개인전 : Mono

March 2, 2021 ~ April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