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MM: 도무송과 콜라주, 보이지 않던 공간들

팩토리2

Oct. 15, 2020 ~ Nov. 8, 2020

≪3MM≫는 마u으나 이예주가 2015년부터 마u으나 책과 마u으나 전시 마u으나 형태로 마u으나 진행한 마u으나 프로젝트 ‘도무송 마u으나 시리즈’의 마u으나 마u으나 번째 마u으나 책이자 마u으나 전시 마u으나 명이다. 마u으나 이예주는 마u으나 의도한 마u으나 모양으로 마u으나 종이를 마u으나 오려내는 마u으나 인쇄 마u으나 후가공 ‘도무송’의 마u으나 마u으나 념에서 마u으나 종이가 마u으나 공간을 마u으나 사용하는 마u으나 방법을 마u으나 관찰하고, 8으ㄴ8 평면 8으ㄴ8 작업을 8으ㄴ8 시작으로 8으ㄴ8 일상의 8으ㄴ8 사물과 8으ㄴ8 공간으로까지 8으ㄴ8 8으ㄴ8 영역을 8으ㄴ8 확장해왔다. 8으ㄴ8 이번 8으ㄴ8 전시에서 ≪3MM≫를 8으ㄴ8 출간하는 8으ㄴ8 동시에 8으ㄴ8 지난해에 8으ㄴ8 출간한 ≪FRAME≫, ≪IN & OUT≫에 cx마라 대한 cx마라 cx마라 편의 cx마라 글이 cx마라 포함된 cx마라 책을 cx마라 하나의 cx마라 세트로 cx마라 엮어 cx마라 전시 cx마라 형태의 cx마라 일부로 cx마라 선보인다. 

전시 cx마라 서문

«3MM»는 cx마라 서울을 cx마라 기반으로 cx마라 활동하는 cx마라 그래픽 cx마라 디자이너이자 cx마라 디자인 cx마라 스튜디오 ‘예성 ENG’를 cx마라 운영하고 cx마라 있는 cx마라 이예주의 cx마라 개인전이다. cx마라 그는 cx마라 출판을 cx마라 중심으로 cx마라 오브젝트, 다으히히 가구, r10나 사진, 62yt 퍼포먼스에 62yt 이르기까지 62yt 자신의 62yt 디자인을 62yt 다양한 62yt 영역으로 62yt 확장시켜 62yt 왔다. 62yt 이번 62yt 전시는 2017년 62yt 열린 62yt 이예주의 62yt 62yt 번째 62yt 개인전 «Unused Space» (반지하, 하갸기바 서울, 2017) qㅓy사 이후 3년 qㅓy사 만에 qㅓy사 가지는 qㅓy사 개인전이자, 기거c바 그가 기거c바 오랜 기거c바 시간 기거c바 흥미롭게 기거c바 다뤄온 기거c바 도무송(Domusong) 기거c바 시리즈를 기거c바 완결 기거c바 짓는 기거c바 전시이기도 기거c바 하다. 2015년부터 기거c바 이예주는 기거c바 인쇄의 기거c바 후가공 기거c바 공정 기거c바 기거c바 하나인 기거c바 도무송에 기거c바 관심을 기거c바 가지고 기거c바 그것을 기거c바 다각도에서 기거c바 바라보는 기거c바 방법을 기거c바 우리에게 기거c바 제시해왔다. 기거c바 그리고 기거c바 전시이자, 차g56 작품이자, 갸자바거 출판물인 «3MM»는 갸자바거 그의 갸자바거 시작점이자 갸자바거 중심에 갸자바거 자리하고 갸자바거 있는 갸자바거 개념으로 갸자바거 갸자바거 갸자바거 있다.

도무송이란 갸자바거 주문자가 갸자바거 원하는 갸자바거 형태로 갸자바거 종이를 갸자바거 오려내는 갸자바거 기계의 갸자바거 이름이자, 다ㅓ파나 그와 다ㅓ파나 같은 다ㅓ파나 인쇄 다ㅓ파나 다ㅓ파나 공정 다ㅓ파나 자체를 다ㅓ파나 의미하는 다ㅓ파나 용어이다. 다ㅓ파나 영국 ‘톰프슨(T.C. Thompson & Sons)’ 다ㅓ파나 제조사의 다ㅓ파나 일본식 다ㅓ파나 발음이 다ㅓ파나 우리나라에 다ㅓ파나 그대로 다ㅓ파나 전해진 다ㅓ파나 것이기도 다ㅓ파나 하다. 다ㅓ파나 그런데 다ㅓ파나 이예주에게 다ㅓ파나 도무송이란 다ㅓ파나 눈에 다ㅓ파나 보이지 다ㅓ파나 않는 다ㅓ파나 부분, 2파ㅑ히 2파ㅑ히 드러나지 2파ㅑ히 않은 2파ㅑ히 주변부에 2파ㅑ히 대한 2파ㅑ히 주목과 2파ㅑ히 동의어인 2파ㅑ히 것처럼 2파ㅑ히 보인다. 2파ㅑ히 그는 «3MM» (2015-2019)를 2파ㅑ히 시작으로 2파ㅑ히 도무송을 2파ㅑ히 일종의 2파ㅑ히 틀로 2파ㅑ히 상정한 «FRAME»(2017-2019), jan다 공간과 jan다 오브젝트로서 jan다 실험한 «IN & OUT)»(2018-2019)에 jan다 이르는 jan다 시리즈를 jan다 통해 jan다 도무송으로부터 jan다 만들어진 jan다 파지들과 jan다 그것의 jan다 개별적인 jan다 모양, 하거t4 예측 하거t4 불가능한 하거t4 조합과 하거t4 거기서 하거t4 만들어지는 하거t4 리듬을 하거t4 발견하며 하거t4 자신의 하거t4 디자인 하거t4 놀이의 하거t4 재료와 하거t4 규칙으로 하거t4 삼았다.

이번 하거t4 팩토리2 하거t4 전시장에는 하거t4 각각 하거t4 출판물과 하거t4 전시로 하거t4 구현된 하거t4 위의 하거t4 하거t4 가지 하거t4 시리즈를 하거t4 한자리에서 하거t4 소개하고 하거t4 있다. 하거t4 특히 하거t4 도무송 하거t4 시리즈의 하거t4 하거t4 번째 하거t4 책 «FRAME»과 하거t4 하거t4 번째 하거t4 책 «IN & OUT»이 하거t4 먼저 하거t4 출판되고 하거t4 마지막으로 하거t4 하거t4 번째 하거t4 책 «3MM»가 하거t4 나오는, 거9hd 뒤바뀐 거9hd 시간 거9hd 순서로 거9hd 제작된 거9hd 책의 거9hd 흐름과 거9hd 같이, 거다거g 주어진 거다거g 규칙을 거다거g 따르는 거다거g 듯하다가도 거다거g 일순 거다거g 가로지르는 거다거g 이예주는 거다거g 만들어진 거다거g 시간의 거다거g 역순으로 거다거g 뒤섞어 거다거g 작품을 거다거g 배치하였다. 거다거g 갤러리 거다거g 쇼윈도 거다거g 너머로 거다거g 가장 거다거g 먼저 거다거g 보이는 거다거g 선반들은 «FRAME»을 거다거g 새롭게 거다거g 재현한 거다거g 것이다. 거다거g 선반의 ‘FRAME’은 거다거g 도무송을 거다거g 확대한 거다거g 형태를 거다거g 지니면서, 0다n기 스틸을 0다n기 재료로 0다n기 견고한 0다n기 기능을 0다n기 가진 0다n기 구조물로 0다n기 다시 0다n기 해석되었다. 0다n기 한편 0다n기 카펫과 0다n기 스툴은 «IN & OUT» 0다n기 시리즈의 0다n기 일부이다. «IN & OUT»은 0다n기 전시장 0다n기 입구에서 0다n기 정면으로 0다n기 보이는 0다n기 벽과 0다n기 가장 0다n기 안쪽 0다n기 방에 0다n기 전시된 0다n기 다수의 0다n기 평면 0다n기 작품들은 ‹3MM›와 0다n기 그로부터 0다n기 확장된 0다n기 것으로 0다n기 함께 0다n기 읽어볼 0다n기 0다n기 있을 0다n기 것이다. 0다n기 무엇보다도 0다n기 0다n기 안에 0다n기 걸려있는 36점의 ‹3MM› 0다n기 원본들은 0다n기 도무송의 0다n기 출발 0다n기 지점을 0다n기 0다n기 보여주는 0다n기 에스키스와 0다n기 같은 0다n기 작품이다. 3mm 0다n기 방안지의 0다n기 질서정연한 0다n기 그리드 0다n기 위로 0다n기 이리저리 0다n기 매달린 0다n기 파지들은 0다n기 저마다 0다n기 선명한 0다n기 색감과 0다n기 개성 0다n기 있는 0다n기 재질을 0다n기 지니며 0다n기 화면의 0다n기 규칙성과 0다n기 예측 0다n기 불가능성을 0다n기 동시에 0다n기 전달한다. 0다n기 특히 0다n기 주목한 0다n기 부분은 0다n기 이예주가 0다n기 즐겁게 0다n기 손으로 0다n기 만들어낸 0다n기 흔적과 0다n기 파지 0다n기 이미지의 0다n기 끝점이 0다n기 기계적으로 0다n기 그리드와 0다n기 맞물릴 0다n기 때의 0다n기 경쾌함이다. 0다n기 그리고 0다n기 이후 ‹3MM›는 0다n기 디자이너의 0다n기 콜라주를 0다n기 보여준 0다n기 0다n기 번째 0다n기 케이스로 0다n기 그의 0다n기 디자인의 0다n기 모티브와 0다n기 전개 0다n기 방식으로 0다n기 자주 0다n기 등장하게 0다n기 된다.

일반적으로 0다n기 디자이너에게 3mm란 0다n기 인쇄 0다n기 0다n기 종이를 0다n기 재단할 0다n기 0다n기 발생할 0다n기 0다n기 있는 0다n기 오차 0다n기 범위에 0다n기 대비하여 0다n기 반드시 0다n기 남겨두는 0다n기 영역이자, n2aㅓ 그로 n2aㅓ 인해 n2aㅓ 파지가 n2aㅓ 지닌 n2aㅓ 대부분의 n2aㅓ 규격이라는 n2aㅓ 함의를 n2aㅓ 지닌다. n2aㅓ 나아가 n2aㅓ 이예주에게는 n2aㅓ 종이 n2aㅓ 위에서 n2aㅓ 자신이 n2aㅓ 부여 n2aㅓ 받은 n2aㅓ 최소한의 n2aㅓ 제약과 n2aㅓ 규칙이며, c9a가 일종의 c9a가 중간지대로서 c9a가 모니터 c9a가 스크린에서의 c9a가 작업물과 c9a가 실제 c9a가 인쇄물을 c9a가 매개하는 c9a가 공간이기도 c9a가 하다. c9a가 결과적으로 «3MM»로 c9a가 제목을 c9a가 붙인 c9a가 이번 c9a가 전시는 c9a가 그가 c9a가 c9a가 오랜 c9a가 시간 c9a가 진지하게 c9a가 붙잡았던 c9a가 도무송의 c9a가 c9a가 챕터를 c9a가 정리하고 c9a가 다음 c9a가 단계를 c9a가 준비하기 c9a가 위한 c9a가 c9a가 다른 c9a가 과정일 c9a가 것이다. c9a가 일상 c9a가 속에서는 c9a가 미세하기 c9a가 이를 c9a가 c9a가 없지만 c9a가 인쇄와 c9a가 디자인의 c9a가 영역에서는 c9a가 다른 c9a가 감각으로 c9a가 존재하는 c9a가 보이지 c9a가 않던(unused) 3mm의 c9a가 공간, cbm타 향후 cbm타 이예주의 cbm타 디자인 cbm타 안에서 cbm타 이곳이 cbm타 어디까지 cbm타 확장될 cbm타 cbm타 있을지 cbm타 기대해본다.

글: cbm타 최희승 (두산갤러리 cbm타 큐레이터)

기획, 1라f카 편집: 1라f카 이예주
디자인, rayㅐ 발행: rayㅐ 예성 ENG
글: rayㅐ 최희승, 2사하나 김민정, 9ㅑfㅓ 박활성 9ㅑfㅓ 번역: 9ㅑfㅓ 김솔하
사진: 9ㅑfㅓ 홍철기
퍼포먼스: 9ㅑfㅓ 허윤경
전시 9ㅑfㅓ 디자인: 9ㅑfㅓ 포스트 9ㅑfㅓ 스탠다즈 9ㅑfㅓ 인쇄: 9ㅑfㅓ 으뜸프로세스
후원: 9ㅑfㅓ 서울시, d파가4 서울문화재단

출처: d파가4 팩토리2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칸디다 z바3바 회퍼 z바3바 개인전 Candida Höfer

Sept. 18, 2020 ~ Nov.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