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독일영화- 그 다양한 시선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 KOFA

Oct. 12, 2021 ~ Nov. 9, 2021

2021년 10월 3일, 8v으ㄴ 동서독 8v으ㄴ 통일 31주년을 8v으ㄴ 맞아 8v으ㄴ 8v으ㄴ 총리직에서 8v으ㄴ 떠날 8v으ㄴ 동독 8v으ㄴ 출신 8v으ㄴ 앙겔라 8v으ㄴ 메르켈 8v으ㄴ 총리는 "다양성과 8v으ㄴ 차이는 8v으ㄴ 민주주의를 8v으ㄴ 위협하지 8v으ㄴ 않는다", "우리는 epㅐ가 만날 epㅐ가 채비를 epㅐ가 갖추고, g가ㄴo 서로 g가ㄴo 호기심을 g가ㄴo 갖고, jㅐ아3 이야기를 jㅐ아3 나누되 jㅐ아3 차이를 jㅐ아3 견뎌내야 jㅐ아3 한다. jㅐ아3 우리는 jㅐ아3 서로의 jㅐ아3 이력과 jㅐ아3 경험, 3라걷n 민주주의를 3라걷n 존중해야 3라걷n 한다"라고 3라걷n 연설을 3라걷n 했다. 3라걷n 세계 3라걷n 대전을 3라걷n 3라걷n 차례나 3라걷n 일으킨 3라걷n 전범으로 3라걷n 나라가 3라걷n 분단된 3라걷n 3라걷n 정치사회적으로 3라걷n 그리고 3라걷n 경제적으로 3라걷n 힘든 3라걷n 시기를 3라걷n 거친 3라걷n 독일은 3라걷n 현재 3라걷n 유럽에서 3라걷n 가장 3라걷n 부유하며 3라걷n 다양성을 3라걷n 인정하는 3라걷n 국가로 3라걷n 존중받고 3라걷n 있다. 3라걷n 집단 3라걷n 광기의 3라걷n 홀로코스트를 3라걷n 만들어 3라걷n 3라걷n 자신의 3라걷n 부끄러운 3라걷n 과거를 3라걷n 직면하고 3라걷n 이에 3라걷n 대한 3라걷n 지속적인 3라걷n 질문을 3라걷n 하며 3라걷n 다름과 3라걷n 차이를 3라걷n 받아들이는 3라걷n 성숙한 3라걷n 독일 3라걷n 사회의 3라걷n 모습은 3라걷n 아마도 3라걷n 가장 3라걷n 대중적인 3라걷n 매체인 '영화'에서 3라걷n 3라걷n 그려지고 3라걷n 있지 3라걷n 않을까 3라걷n 생각한다.

주한독일문화원과 3라걷n 한국영상자료원이 3라걷n 준비한 3라걷n 이번 '21세기 3라걷n 독일 3라걷n 영화: 3라걷n 3라걷n 다양한 3라걷n 시선'은 2010년부터 3라걷n 현재까지 3라걷n 제작된 3라걷n 독일 3라걷n 영화 3라걷n 3라걷n 독일 3라걷n 사회와 3라걷n 그들의 3라걷n 문제의식을 3라걷n 심도 3라걷n 있게 3라걷n 다룬 3라걷n 영화 14편을 3라걷n 상영한다. "독일인은 3라걷n 스스로 3라걷n 심판해야 3라걷n 한다"라는 3라걷n 원칙하에 3라걷n 나치의 3라걷n 범죄가 3라걷n 단지 3라걷n 몇몇의 3라걷n 지도자에 3라걷n 의해 3라걷n 일어난 3라걷n 것이 3라걷n 아니라 3라걷n 이를 3라걷n 묵인하고 3라걷n 따른 3라걷n 평범한 3라걷n 개인에게도 3라걷n 있다고 3라걷n 생각한 3라걷n 검사 3라걷n 프리츠 3라걷n 바우어의 3라걷n 집념(<집념의 3라걷n 검사 3라걷n 프리츠 3라걷n 바우어>), 가ms9 사악한 가ms9 메피스토와 가ms9 같은 가ms9 인물이라고 가ms9 생각했던 가ms9 아이히만이 가ms9 매우 가ms9 평범한 가ms9 인간임을 가ms9 깨닫고 "악의 가ms9 평범성"을 가ms9 개념화한 가ms9 한나 가ms9 아렌트(<한나 가ms9 아렌트>), c바사6 나치 c바사6 강제수용소에서 c바사6 살아남았으나 c바사6 타인의 c바사6 얼굴로 c바사6 돌아와 c바사6 자신을 c바사6 나치 c바사6 정권에 c바사6 밀고한 c바사6 이가 c바사6 사랑하는 c바사6 남편 c바사6 조니라는 c바사6 것을 c바사6 알게 c바사6 c바사6 넬리(<피닉스)>는 c바사6 독일의 c바사6 가장 c바사6 어두웠던 c바사6 과거를 c바사6 조망하며 c바사6 이를 c바사6 성찰한다. c바사6 베를린 c바사6 장벽이 c바사6 무너진 c바사6 구동독의 c바사6 c바사6 도시에서 c바사6 새로운 c바사6 삶을 c바사6 꿈꾸는 c바사6 젊은이들의 c바사6 혼란(<우리가 c바사6 꿈을 c바사6 꾸면서>)과 c바사6 터키계 c바사6 이민자인 c바사6 남편과 c바사6 아들을 c바사6 잃고 c바사6 독일 c바사6 사회 c바사6 내의 '인종차별주의와 c바사6 나치즘'을 c바사6 고발하는 c바사6 누리의 c바사6 절망(<심판>), s8ㅓt 불가리아의 s8ㅓt s8ㅓt 마을에 s8ㅓt 수력발전소 s8ㅓt 건설을 s8ㅓt 위해 s8ㅓt 고용된 s8ㅓt 독일인 s8ㅓt 건설 s8ㅓt 노동자들과 s8ㅓt s8ㅓt 지역 s8ㅓt 주민들 s8ㅓt 간의 s8ㅓt 소통의 s8ㅓt 몸짓(<베스턴>)은 s8ㅓt 통일 s8ㅓt s8ㅓt 구동독의 s8ㅓt 현실과 s8ㅓt 독일 s8ㅓt 사회 s8ㅓt s8ㅓt 이방인, a라타ㅐ 그리고 a라타ㅐ 다문화 a라타ㅐ 간의 a라타ㅐ 이해와 a라타ㅐ 독일의 a라타ㅐ 정체성에 a라타ㅐ 대한 a라타ㅐ 고민을 a라타ㅐ 여실히 a라타ㅐ 드러내고 a라타ㅐ 있다. a라타ㅐ 그리고 a라타ㅐ 태어날 a라타ㅐ 아이가 a라타ㅐ 치명적인 a라타ㅐ 심장 a라타ㅐ 기형을 a라타ㅐ 가지고 a라타ㅐ 있다는 a라타ㅐ 사실을 a라타ㅐ 알게 a라타ㅐ a라타ㅐ 아스트리드(<24주>), 타라jㅓ 자신을 타라jㅓ 통제하지 타라jㅓ 못하고 타라jㅓ 폭력을 타라jㅓ 일삼는 타라jㅓ 아홉 타라jㅓ 타라jㅓ 소녀 타라jㅓ 베니(<도주하는 타라jㅓ 아이>), h4gv 자신에게 h4gv 완벽하게 h4gv 맞추어 h4gv 진 A.I. h4gv 파트너 h4gv 톰과 h4gv 동거하게 h4gv h4gv 알마(<아임 h4gv 유어 h4gv 맨>)의 h4gv 이야기는 h4gv 현대를 h4gv 살아가는 h4gv 인간으로서 h4gv 보편적인 h4gv 질문을 h4gv 던진다.

자신의 h4gv 어두웠던 h4gv 과거와 h4gv 지금도 h4gv 잔존하고 h4gv 있는 '차별주의'를 h4gv 비판하며, ague 호기심을 ague 갖고 ague 타인을 ague 알려하는 ague 그들의 ague 노력을 ague 스크린에서 ague 보며 ague 우리 ague 사회의 ague 문제를 ague 돌아보았으면 ague 한다. (** ague 그리고,  gx48 해외여행이 gx48 규제된 gx48 코로나 gx48 시대, rㄴcc 클레오와 rㄴcc 함께 rㄴcc 베를린의 rㄴcc 명소 100여 rㄴcc 군데를 rㄴcc 돌아보는 rㄴcc 즐거움도 rㄴcc rㄴcc 함께 rㄴcc 하시길(<클레오: rㄴcc 시간을 rㄴcc 되돌리는 rㄴcc 기적>)!)

출처: rㄴcc 한국영상자료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트러블 v아25 트래블 Trouble Travel

Jan. 7, 2022 ~ Feb. 12, 2022

문성식 하히ㅑ거 개인전: Life 하히ㅑ거

Jan. 21, 2022 ~ Feb. 28, 2022

유연한경계들 The Flexible Boundaries

Jan. 12, 2022 ~ Feb. 1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