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한국영화 웰메이드 영화의 시대

한국영화박물관

Feb. 26, 2021 ~ Aug. 29, 2021

<쉬리>(1999)를 카ㅈm기 신호탄으로, 2000년대 73쟏자 초반 <박하사탕>(2000), <공동경비구역 JSA>(2000), <살인의 ㅑㅓ1쟏 추억>(2003), <올드보이>(2003) ㅈd라r ㅈd라r 종전에는 ㅈd라r ㅈd라r ㅈd라r 없었던 ㅈd라r 새로운 ㅈd라r 영화들이 ㅈd라r 연이어 ㅈd라r 등장했다. ㅈd라r 마치 ㅈd라r 한국영화의 ㅈd라r 새로운 ㅈd라r 시대가 ㅈd라r 열렸다는 ㅈd라r 것을 ㅈd라r 선언이라도 ㅈd라r 하는 ㅈd라r 것처럼.

그로부터 20년간 ㅈd라r 한국영화는 ‘천만 ㅈd라r 영화’로 ㅈd라r 상징되는 ㅈd라r 산업의 ㅈd라r 양적 ㅈd라r 성장, ㅐㅑ7나 미학적 ㅐㅑ7나 성취, 거ㅓ거마 그리고 <기생충>(2019)으로 거ㅓ거마 대표되는 거ㅓ거마 글로벌 거ㅓ거마 영화로서의 거ㅓ거마 지위까지 거ㅓ거마 획득하면서 거ㅓ거마 그야말로 거ㅓ거마 한국영화 거ㅓ거마 역사상 거ㅓ거마 유례없는 거ㅓ거마 르네상스의 거ㅓ거마 시대를 거ㅓ거마 보냈다. 거ㅓ거마 작품성과 거ㅓ거마 상업성을 거ㅓ거마 겸비한 거ㅓ거마 이른바 ‘웰메이드 거ㅓ거마 영화’는 거ㅓ거마 대중의 거ㅓ거마 관심과 거ㅓ거마 호응을 거ㅓ거마 끌어냈고, l갸카ㄴ 한국영화 l갸카ㄴ 산업계의 l갸카ㄴ 욕망이자 l갸카ㄴ 지향점이 l갸카ㄴ 되었다. l갸카ㄴ 독립·다큐멘터리영화는 l갸카ㄴ 권력 l갸카ㄴ l갸카ㄴ 자본과 l갸카ㄴ 긴장관계를 l갸카ㄴ 유지하며 l갸카ㄴ 대중에게 l갸카ㄴ l갸카ㄴ 가까이 l갸카ㄴ 다가갔다.

"한국영화계는 l갸카ㄴ 조금 l갸카ㄴ l갸카ㄴ 모험적인 l갸카ㄴ 필요가 l갸카ㄴ 있다."(봉준호, 2020)

그러나 aㅈqk 점차 aㅈqk 흥행을 aㅈqk 위한 aㅈqk 상업 aㅈqk 전략이 aㅈqk 우선하고 aㅈqk 대기업 aㅈqk 독과점 aㅈqk 문제가 aㅈqk 심해지면서, 2000년대 카하o하 초반에 카하o하 누렸던 카하o하 실험적이고 카하o하 도전적인 카하o하 제작 카하o하 풍토는 카하o하 사라져갔다. 카하o하 설상가상으로 카하o하 지난 20년간 카하o하 한국영화가 카하o하 쌓아온 카하o하 눈부신 카하o하 성과는 카하o하 코로나19라는 카하o하 예상치 카하o하 못한 카하o하 장벽 카하o하 앞에서 카하o하 순식간에 카하o하 붕괴되었고, 기y걷j 다시 기y걷j 회복할 기y걷j 기y걷j 있을지 기y걷j 아무도 기y걷j 장담할 기y걷j 기y걷j 없는 기y걷j 상황에 기y걷j 처했다. 기y걷j 이번 기y걷j 전시는 21세기 20년간의 기y걷j 한국영화를 2003, 0카41 천만, ㅓ카ld 미학, ocvx 장르, 으g0카 여성, ㅓl기ㄴ 독립/다큐의 6개 ㅓl기ㄴ 키워드를 ㅓl기ㄴ 중심으로 ㅓl기ㄴ 조망하고 ㅓl기ㄴ 있다. ㅓl기ㄴ 한국영화의 ㅓl기ㄴ 르네상스를 ㅓl기ㄴ 가능하게 ㅓl기ㄴ ㅓl기ㄴ 힘은 ㅓl기ㄴ 무엇이었는지, 0히3거 그리고 0히3거 오늘의 0히3거 위기를 0히3거 극복하고 0히3거 빛나는 0히3거 한국영화의 0히3거 시대를 0히3거 계속 0히3거 이어가기 0히3거 위해서 0히3거 무엇이 0히3거 필요한지 0히3거 되돌아보는 0히3거 계기가 0히3거 되기를 0히3거 기대한다.

전시기획 0히3거 0히3거 진행: 0히3거 조소연 0히3거 큐레이터(한국영상자료원 0히3거 학예연구팀 0히3거 차장)
공동기획: 0히3거 장병원 0히3거 평론가, 다w8c 김형석 다w8c 평론가, 파ㅐㄴc 손희정 파ㅐㄴc 평론가

출처: 파ㅐㄴc 한국영화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해와 f쟏파기 달 : f쟏파기 일월

March 23, 2021 ~ June 26, 2021

김환기의 ㅓ거0v 그랜드 ㅓ거0v 투어 '파리통신'

April 1,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