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아르코미술관 50주년전: 어디로 주름이 지나가는가 PATH OF CONTACT

아르코미술관

Dec. 8, 2023 ~ March 10, 202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은 2024년 개관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어디로 주름이 지나가는가》를 개최한다. 이번 특별 전시는 아카이브 섹션과 함께 미술관 본관 전시로 구성된다. 전시는 오늘날 미술관의 기능 중 하나인 네트워크 구축을 본질적 요소로 채택하였다. 그리고 미술관의 작가 선정 권한을 내려놓고 미술관과 인연을 맺었던 관계자들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참여를 확장해 가는 연결 성좌로서의 미술관을 상정해 보고자 했다. 이를 위해 아르코미술관 전시에 참여했던 작가를 중심으로 이들에게 함께 교류하고 싶은 서로 다른 세대의 작가들을 추천받았다. 참여 작가들은 작업에 관한 관심만 있을 뿐 직접 대면한 적 없는 작가부터, 평소 선후배로 알고 지냈으나 작업으로 교류해 보지 않았던 작가 등 서로 다른 관계성을 지닌 총 아홉 팀의 작가들로 구성되었다. 그리고 각 작가가 현재 집중하고 있는 신작 및 미발표작을 중심으로, 예술 형식 자체에 천착하거나, 지역 사회 및 역사적 사건을 고찰하고 디스토피아적 미래를 전망하는 등 동시대 미술의 다양한 형식적, 내용적 양상을 드러낸다. 이를 통해 서로 다른 세대를 경유한 작가들의 만남이 동시대 미술계에 던지는 화두를 살펴본다.

한편 이번 전시는 참여 작가들의 교류에서 파생된 결과물로 구성된 섹션과 더불어 미술관 전시사에서 중요한 업적을 남겼던 작고 작가 중 세 명의 유작 및 미발표작을 함께 선보임으로써 그동안 미술관이 조명해 온 작가의 작업 세계를 더욱 입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나아가 별관에 조성한 아카이브 섹션을 통해 미술관의 발자취를 기록한 책자, 리플릿, 사진, 영상 등의 전시 자료 중 자체 기획전 중심의 아카이브 자료 200여 점을 선보이며 미술관이 지나온 발자취 안에서 향후 미술관의 모습을 그려보고 미래의 가능한 방향을 유추해 보고자 한다.

전시명 《어디로 주름이 지나가는가》는 들뢰즈의 『주름: 라이프니츠와 바로크』에서 인용한 문구로, 여러 흔적과 접촉으로 생긴 주름이 지닌 다양체의 속성이 미술관에 각인된 각양각색의 흔적이 만든 역사적 산물의 현재를 만들고, 향후 접촉의 계기를 열어 놓는다는 의미로 확장해서 적용하였다. 즉 우리의 현재가 접점의 궤적과 경로의 결과물이라는 점, 그리고 앞으로 미술관의 미래가 어떤 접점들로 그려질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아카이브 섹션에서 작가 발굴 및 재조명, 실험적 작품의 창작산실로서의 미술관의 기능을 상기하고, 전시에서 드러나는 작가 간 접촉 궤도의 결과물을 통해 관계의 확장으로 형성되는 예술 창작의 방법론을 고찰하면서, 50년을 맞이하는 아르코미술관이 수행하는 교류의 플랫폼 역할을 주목해 보고자 한다.


작가: 박기원×이진형, 서용선×김민우×여송주, 신학철×김기라, 이용백×진기종, 정정엽×장파, 조숙진×이희준, 채우승×최수련, 최진욱×박유미, 홍명섭×김희라, 공성훈, 김차섭, 조성묵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아르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승찬 개인전: 부식성 흉터 LEE Seungchan: Corrosive Scar

Feb. 23, 2024 ~ March 17, 2024

갈라 포라스-김: 국보

Oct. 31, 2023 ~ March 31, 2024

지도와 영토

Sept. 19, 2023 ~ March 24, 2024

윤협: 녹턴시티 Yoon Hyup : Nocturne City

Feb. 24, 2024 ~ May 26,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