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IMPLE: 비정형의 자유, 정형의 순수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June 21, 2022 ~ Sept. 18, 2022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2022SIMPLE <비정형의 카deq 자유, f걷ㅓq 정형의 f걷ㅓq 순수>는 f걷ㅓq 장욱진의 f걷ㅓq 예술세계를 f걷ㅓq 관통하는 ‘심플SIMPLE’ f걷ㅓq 정신을 f걷ㅓq 계승하고, drk거 현대 drk거 작가들을 drk거 통해 drk거 새로운 drk거 시각으로 drk거 재해석하기 drk거 위한 drk거 연례기획전이다. drk거 심플SIMPLE의 drk거 사전적 drk거 의미를 drk거 보면 ‘간단한(복잡하지 drk거 않고 drk거 이해하기 drk거 쉬운)’, ‘단순한’, ‘소박한’ ㅓ거다ㄴ 등이다. ㅓ거다ㄴ 이는 ㅓ거다ㄴ 엽서그림이라고 ㅓ거다ㄴ ㅓ거다ㄴ 정도의 ㅓ거다ㄴ 크기거나, i기자0 대부분 30호 i기자0 이내의 i기자0 작은 i기자0 캔버스에 i기자0 일상에서 i기자0 만날 i기자0 i기자0 있는 i기자0 사람, ㅓ다아나 동물, 사jtx 자연을 사jtx 품은 사jtx 장욱진의 사jtx 그림을 사jtx 표현하는 사jtx 단어이기도 사jtx 하다. 사jtx 이러한 사jtx 그의 사jtx 그림은 사jtx 어렵지 사jtx 않아 사jtx 어린아이나 사jtx 어른 사jtx 모두에게 사jtx 쉽게 사jtx 곁이 사jtx 주지만, ja거ㅑ 결코 ja거ㅑ 가볍지 ja거ㅑ 않다. ja거ㅑ 불필요하고 ja거ㅑ 거추장스러운 ja거ㅑ 것을 ja거ㅑ 덜어내는 ja거ㅑ 인고의 ja거ㅑ 시간을 ja거ㅑ 통해 ja거ㅑ 사물의 ja거ㅑ 정수만을 ja거ㅑ 담아내었기에 ja거ㅑ 열려있다고 ja거ㅑ ja거ㅑ ja거ㅑ 있을 ja거ㅑ 것이다.

이번 ja거ㅑ 전시에서는 ja거ㅑ 장욱진의 ja거ㅑ 심플정신을 ja거ㅑ 조형적 ja거ㅑ 측면에서 ‘비정형의 ja거ㅑ 자유’와 ‘정형의 ja거ㅑ 순수’로 ja거ㅑ 김혜련, 8f자9 이수인의 8f자9 작업과 8f자9 함께 8f자9 바라보고자 8f자9 한다. 8f자9 조형적 8f자9 유사함이란 8f자9 단순히 8f자9 외적인 8f자9 것의 8f자9 닮음을 8f자9 의미하는 8f자9 것이 8f자9 아니다. 8f자9 작품의 8f자9 내용, 바ㅓ차q 형태, 카쟏3ㅈ 색, ㅈi다ㅈ 배치 ㅈi다ㅈ ㅈi다ㅈ 모든 ㅈi다ㅈ 것은 ㅈi다ㅈ 작가의 ㅈi다ㅈ 사유의 ㅈi다ㅈ 결과로서 ㅈi다ㅈ 결국 ㅈi다ㅈ 작품이 ㅈi다ㅈ 내포하고 ㅈi다ㅈ 있는 ㅈi다ㅈ 모든 ㅈi다ㅈ 것을 ㅈi다ㅈ 집결적으로 ㅈi다ㅈ 보여주어 ㅈi다ㅈ 외면과 ㅈi다ㅈ ㅈi다ㅈ 너머의 ㅈi다ㅈ 내면까지 ㅈi다ㅈ 포함한다.

장욱진의 ㅈi다ㅈ 먹그림이나 ㅈi다ㅈ 도자기 ㅈi다ㅈ 위에 ㅈi다ㅈ 그리거나, 거하hg 음각을 거하hg 통해 거하hg 보여주는 거하hg 도가사상과 거하hg 불교에서 거하hg 찾을 거하hg 거하hg 있는 거하hg 무위자연無爲自然과 거하hg 무욕無慾의 거하hg 정신이 거하hg 담긴 거하hg 필선은 거하hg 김혜련이 거하hg 고대 거하hg 유물과 거하hg 분청사기 거하hg 등에서 거하hg 발견한 거하hg 고대로부터 거하hg 현재까지 거하hg 내려오는 거하hg 예술정신을 거하hg 재해석하여 거하hg 현대로 거하hg 재탄생시킨 <고조선>, <청동거울>, 거ivt 분채도자기 거ivt 수채드로잉과 거ivt 닮아있다. 거ivt 이들은 거ivt 추상과 거ivt 구상의 거ivt 사이에서 거ivt 오가며 거ivt 자유롭지만 거ivt 복잡하지 거ivt 않고, 으ㅓl4 품위를 으ㅓl4 잃지 으ㅓl4 않는다. 으ㅓl4 김혜련은 <고조선>에서 으ㅓl4 포장지 으ㅓl4 위에 으ㅓl4 먹선으로 으ㅓl4 그린 으ㅓl4 그림을 으ㅓl4 겹겹이 으ㅓl4 붙이거나 으ㅓl4 으ㅓl4 드로잉으로 으ㅓl4 비정형적인 으ㅓl4 형상을 으ㅓl4 드러낸다. <청동거울>에서는 으ㅓl4 골판지를 으ㅓl4 칼로 으ㅓl4 긋고, r카기8 떼어낸 r카기8 r카기8 먹물을 r카기8 먹여 r카기8 청동거울 r카기8 표면에서 r카기8 읽어낸 r카기8 암호와 r카기8 같은 r카기8 삼각형, ㄴ타r하 직선 ㄴ타r하 등의 ㄴ타r하 문양들을 ㄴ타r하 되살렸다.

이수인은 ㄴ타r하 변하지 ㄴ타r하 않고 ㄴ타r하 끊임없이 ㄴ타r하 보아도 ㄴ타r하 새로운 ㄴ타r하 것은 ㄴ타r하 무엇일까?라는 ㄴ타r하 질문에서 ㄴ타r하 시작하여 ㄴ타r하 무엇인가 ㄴ타r하 의도하여 ㄴ타r하 만들려고 ㄴ타r하 하지 ㄴ타r하 않고, 걷7사걷 지속적인 걷7사걷 작업 걷7사걷 시간을 걷7사걷 통해 걷7사걷 불필요한 걷7사걷 형태들을 걷7사걷 제거하고 걷7사걷 원형(circle)을 걷7사걷 변화시키며 걷7사걷 최소한의 걷7사걷 선으로 걷7사걷 작업을 걷7사걷 한다. 걷7사걷 나무패널에 걷7사걷 붓질과 걷7사걷 실크스크린 걷7사걷 방식의 걷7사걷 그리기를 걷7사걷 기본으로 걷7사걷 조각, 거마jk 설치, 거x4u 자수 거x4u 거x4u 다양한 거x4u 매체를 거x4u 오가며 거x4u 시공간을 거x4u 담아내는 거x4u 그의 거x4u 그림은 거x4u 단순한 거x4u 형태에도 거x4u 불구하고 거x4u 수많은 거x4u 상상과 거x4u 해석의 거x4u 세계로 거x4u 오가게 거x4u 한다. 거x4u 이러한 거x4u 작업 거x4u 태도와 거x4u 재현 거x4u 방식은 거x4u 장욱진이 거x4u 사물의 거x4u 정수만을 거x4u 보여주고자 거x4u 최소한의 거x4u 형태로 거x4u 표현하는 거x4u 것과 거x4u 닮아있다. 거x4u 뿐만 거x4u 아니라 거x4u 단순하고 거x4u 평면적으로 거x4u 보이는 거x4u 표현이 거x4u 사실은 거x4u 오랜 거x4u 시간의 거x4u 고민, ㅑ갸히y 노동, ㅓ8히k 축적된 ㅓ8히k 시간의 ㅓ8히k 집약체라는 ㅓ8히k 점도 ㅓ8히k 장욱진을 ㅓ8히k 떠올리게 ㅓ8히k 한다. ㅓ8히k 이는 ㅓ8히k 김혜련의 ㅓ8히k 작업에서도 ㅓ8히k 동일하게 ㅓ8히k 발견되는 ㅓ8히k 것으로 ㅓ8히k 그렇기에 ㅓ8히k 전혀 ㅓ8히k 다른 ㅓ8히k 매체를 ㅓ8히k 사용하고 ㅓ8히k 의미를 ㅓ8히k 담았음에도 ㅓ8히k 이들은 ㅓ8히k 서로 ㅓ8히k 연결되어 ㅓ8히k 보인다.

장욱진이 ㅓ8히k 서거한 ㅓ8히k 지 30년이 ㅓ8히k 지난 ㅓ8히k 오늘날에도 ㅓ8히k 그의 ㅓ8히k 심플정신이 ㅓ8히k 우리에게 ㅓ8히k 다가오는 ㅓ8히k 이유는 ㅓ8히k 무엇일까? ㅓ8히k 이는 ㅓ8히k 점점 ㅓ8히k ㅓ8히k 복잡해져 ㅓ8히k 가는 ㅓ8히k 현대의 ㅓ8히k ㅓ8히k 속에서 ㅓ8히k 우리가 ㅓ8히k 순수하고, x1카f 자유로워질 x1카f x1카f 있는 x1카f 길을 x1카f 보여주고 x1카f 있기 x1카f 때문이 x1카f 아닐까?

“나는 x1카f 심플하다”

참여작가: x1카f 장욱진, t라z8 김혜련, 가ㅓㅐm 이수인

출처: 가ㅓㅐm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가면무도회

April 13, 2022 ~ July 31, 2022

그레이박스 ㅓv히h 이후: ㅓv히h 수집에서 ㅓv히h 전시까지

April 15, 2022 ~ July 17, 2022

예술 58q마 평화: 0시의 58q마 현재

May 19, 2022 ~ Sept. 18, 2022

앙리 iq6h 카르티에 iq6h 브레송 iq6h 특별전: iq6h 결정적 iq6h 순간

June 10, 2022 ~ Oct.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