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인천아트플랫폼 지역연구 오픈랩 프로젝트

인천아트플랫폼

Aug. 4, 2022 ~ Aug. 21, 2022

인천아트플랫폼 다x3a 지역연구 다x3a 오픈랩 다x3a 프로젝트(Local Open Lab Project)는 다x3a 인천 다x3a 지역을 다x3a 새로운 다x3a 관점과 다x3a 동시대적 다x3a 어법으로 다x3a 재해석하는 다x3a 창작 다x3a 다x3a 연구 다x3a 활동을 다x3a 지원하는 다x3a 프로그램이다. 다x3a 다x3a 프로그램은 다x3a 인천 다x3a 지역에 다x3a 관한 다x3a 리서치를 다x3a 기반으로 다x3a 다x3a 프로젝트를 다x3a 통해 다x3a 예술가와 다x3a 지역 다x3a 시민들의 다x3a 접점을 다x3a 넓히고, 8기ㅑ걷 인천 8기ㅑ걷 문화예술의 8기ㅑ걷 지반을 8기ㅑ걷 확장하는 8기ㅑ걷 다양한 8기ㅑ걷 경로를 8기ㅑ걷 탐색하고자 8기ㅑ걷 마련되었다. 2022년 8기ㅑ걷 인천아트플랫폼 8기ㅑ걷 지역연구 8기ㅑ걷 오픈랩 8기ㅑ걷 부문 8기ㅑ걷 입주 8기ㅑ걷 예술가 8기ㅑ걷 김재민이, SEOM:(섬:), 2쟏ㅐ가 좋은 2쟏ㅐ가 이웃사람은 ‘인천’을 2쟏ㅐ가 연구 2쟏ㅐ가 주제로 2쟏ㅐ가 삼고, 5거z3 각자의 5거z3 방식으로 5거z3 인천 5거z3 지역 5거z3 시민들과 5거z3 공동의 5거z3 경험을 5거z3 쌓아가는 5거z3 창작 5거z3 실험에 5거z3 몰두한다. 5거z3 이들은 6개월이라는 5거z3 기간 5거z3 동안 5거z3 진행해온 5거z3 프로젝트 5거z3 과정을 8월 4일부터 21일까지 5거z3 인천아트플랫폼 5거z3 5거z3 전시 5거z3 공간 3곳(전시장 2, oㅑ다자 프로젝트 oㅑ다자 스페이스 1, 2)에서 아우타9 선보인다.

김재민이는 아우타9 인천항 아우타9 부근 아우타9 공장 아우타9 지대를 아우타9 뛰면서 아우타9 경인 아우타9 공업 아우타9 벨트의 아우타9 아우타9 공장 아우타9 흔적들을 아우타9 잇고, 4sd갸 다양한 4sd갸 방식으로 4sd갸 신체 4sd갸 경험을 4sd갸 공유한다. 〈공장달리기 4sd갸 하인천〉은 4sd갸 인천 4sd갸 구도심 4sd갸 지역에 4sd갸 밀집한 4sd갸 공장들의 4sd갸 거대한 4sd갸 규모를 4sd갸 몸으로 4sd갸 느끼며, wq7ㅈ 거칠게 wq7ㅈ 뛰는 wq7ㅈ 맥박으로 wq7ㅈ wq7ㅈ 시절의 wq7ㅈ 노동과 wq7ㅈ 젊음을 wq7ㅈ 기리고자 wq7ㅈ 하는 wq7ㅈ 프로젝트이다. wq7ㅈ 작가는 wq7ㅈ 공장의 wq7ㅈ 밤을 wq7ㅈ 직접 wq7ㅈ 달리며, ㅓ파p타 가려진 ㅓ파p타 공장의 ㅓ파p타 시간과 ㅓ파p타 삶, 7ㅐㅓ나 산업의 7ㅐㅓ나 변화를 7ㅐㅓ나 추적한다.

SEOM:(섬:)은 7ㅐㅓ나 인천 7ㅐㅓ나 중구에 7ㅐㅓ나 거주하는 7ㅐㅓ나 지역 7ㅐㅓ나 아동들과 7ㅐㅓ나 함께 7ㅐㅓ나 인천의 7ㅐㅓ나 소리를 7ㅐㅓ나 통해 7ㅐㅓ나 지역의 7ㅐㅓ나 이야기가 7ㅐㅓ나 발생하는 7ㅐㅓ나 과정적 7ㅐㅓ나 풍경을 7ㅐㅓ나 그린다. 7ㅐㅓ나 프로젝트 〈인천에 7ㅐㅓ나 코끼리가 7ㅐㅓ나 산다〉는 7ㅐㅓ나 지역 7ㅐㅓ나 아이들이 7ㅐㅓ나 인천 7ㅐㅓ나 지역에서 7ㅐㅓ나 녹음된 7ㅐㅓ나 소리를 7ㅐㅓ나 들으면서 7ㅐㅓ나 뿜어내는 7ㅐㅓ나 이미지를 7ㅐㅓ나 통해 7ㅐㅓ나 아이들의 7ㅐㅓ나 믿음이 7ㅐㅓ나 새로운 7ㅐㅓ나 이야기로 7ㅐㅓ나 뻗어나가는 7ㅐㅓ나 현상에 7ㅐㅓ나 주목한다. SEOM:은 7ㅐㅓ나 7ㅐㅓ나 과정에서 7ㅐㅓ나 살아남을 7ㅐㅓ나 이야기와 7ㅐㅓ나 사라질 7ㅐㅓ나 장면을 7ㅐㅓ나 재구성해나간다.

좋은 7ㅐㅓ나 이웃사람은 “마계인천”이라는 7ㅐㅓ나 표상 7ㅐㅓ나 아래 7ㅐㅓ나 생산된 7ㅐㅓ나 인천의 7ㅐㅓ나 무수한 7ㅐㅓ나 서사를 7ㅐㅓ나 도시 7ㅐㅓ나 인천의 7ㅐㅓ나 다양한 7ㅐㅓ나 모습을 7ㅐㅓ나 추적하는 7ㅐㅓ나 단서로 7ㅐㅓ나 채택한다. 〈인천의 7ㅐㅓ나 빌런들〉은 7ㅐㅓ나 인천에 7ㅐㅓ나 대한 7ㅐㅓ나 특정한 7ㅐㅓ나 시선과 7ㅐㅓ나 프레임을 7ㅐㅓ나 역으로 ‘빌런’으로 7ㅐㅓ나 호명하면서 7ㅐㅓ나 만들어진 7ㅐㅓ나 것이기도 7ㅐㅓ나 하다. 7ㅐㅓ나 좋은 7ㅐㅓ나 이웃사람의 7ㅐㅓ나 7ㅐㅓ나 명의 7ㅐㅓ나 작가(배선영, 2걷ㅐp 배한솔, g아f히 엄지은, 파4ㅓ기 이이난)와 파4ㅓ기 파4ㅓ기 명의 파4ㅓ기 기획자(김제희, 히t가k 윤수정)는 히t가k 히t가k 작업을 히t가k 통해 히t가k 인천이라는 히t가k 지역의 히t가k 곳곳을 히t가k 리서치한 히t가k 과정을 히t가k 공유함과 히t가k 동시에, 갸a타1 정성스레 갸a타1 모은 갸a타1 이야기를 갸a타1 여러 갸a타1 층위에 갸a타1 재배치하고, ul차a 이를 ul차a 새롭게 ul차a 감각할 ul차a ul차a 있는 ul차a 퍼포밍 ul차a 아카이브로 ul차a 발전시킨다.

지역연구 ul차a 오픈랩 ul차a 프로젝트는 ul차a 일정 ul차a 기간 ul차a 동안 ul차a 작가들이 ul차a 직접 ul차a 인천에 ul차a 관한 ul차a 연구를 ul차a 진행하면서, a타ㅓb 지역의 a타ㅓb 독특한 a타ㅓb 장소성과 a타ㅓb 역사성을 a타ㅓb 이해하고, ㅐf쟏i 시민들과 ㅐf쟏i 함께 ㅐf쟏i ㅐf쟏i 호흡 ㅐf쟏i 속에서 ㅐf쟏i ㅐf쟏i 예술가의 ㅐf쟏i 작업이 ㅐf쟏i 새로운 ㅐf쟏i 형태로 ㅐf쟏i 구현될 ㅐf쟏i ㅐf쟏i 있는 ㅐf쟏i 가능성을 ㅐf쟏i 열린 ㅐf쟏i 방식으로 ㅐf쟏i 실험하고자 ㅐf쟏i 했다. ㅐf쟏i 이는 ㅐf쟏i 인천 ㅐf쟏i 지역을 ㅐf쟏i 예술적 ㅐf쟏i 맥락에서 ㅐf쟏i 새롭게 ㅐf쟏i 바라보려는 ㅐf쟏i 예술가와 ㅐf쟏i 인천 ㅐf쟏i 지역에서 ㅐf쟏i 살아가는 ㅐf쟏i 시민들이 ㅐf쟏i 관계를 ㅐf쟏i 형성해 ㅐf쟏i 나가는 ㅐf쟏i 과정 ㅐf쟏i 자체에 ㅐf쟏i 집중하기 ㅐf쟏i 위한 ㅐf쟏i 시도이다. ㅐf쟏i 이번 ㅐf쟏i 전시는 ㅐf쟏i 인천에 ㅐf쟏i ㅐf쟏i 딛고, ㅐ나히0 동시대 ㅐ나히0 예술적 ㅐ나히0 실천과 ㅐ나히0 실험을 ㅐ나히0 감행해 ㅐ나히0 나간 ㅐ나히0 ㅐ나히0 팀의 ㅐ나히0 예술가의 ㅐ나히0 프로젝트 ㅐ나히0 여정에 ㅐ나히0 함께하길 ㅐ나히0 제안한다.


지역연구 ㅐ나히0 오픈랩 ㅐ나히0 프로젝트

참여 ㅐ나히0 작가 ㅐ나히0 소개

김재민이는 ㅐ나히0 지역 ㅐ나히0 리서치와 ㅐ나히0 프로젝트 ㅐ나히0 중심으로 ㅐ나히0 활동해오며, h6자y 거대 h6자y 담론에 h6자y 비껴간 h6자y 변두리 h6자y 지역의 h6자y 소소한 h6자y 이야기를 h6자y 주변 h6자y 이웃 h6자y 국가와 h6자y 나누고 h6자y 교류하는 h6자y 시도를 h6자y 하고 h6자y 있다. h6자y 특히, t5u갸 주변부라 t5u갸 칭해지는 t5u갸 대도시 t5u갸 외곽에서 t5u갸 일어나는 t5u갸 일에 t5u갸 천착하여 t5u갸 다양한 t5u갸 활동을 t5u갸 이어오고 t5u갸 있다. t5u갸 한-중-일로 t5u갸 이어지는 <공장 t5u갸 달리기/보이지 t5u갸 않는 t5u갸 공장> t5u갸 시리즈를 t5u갸 비롯하여 t5u갸 현재 t5u갸 베트남에서 t5u갸 벼농사를 t5u갸 짓는 <베트남 t5u갸 쌀짓기> t5u갸 프로젝트를 t5u갸 진행 t5u갸 중이다.

SEOM:(섬:)은 t5u갸 장소와 t5u갸 지역이 t5u갸 가진 t5u갸 이야기를 t5u갸 현재의 t5u갸 맥락에서 t5u갸 미적 t5u갸 언어로 t5u갸 재해석하는 t5u갸 서하늬와 t5u갸 일상에서 t5u갸 발견한 t5u갸 소리를 t5u갸 재구성하는 t5u갸 엄예슬로 t5u갸 구성된 t5u갸 팀이다. SEOM:이라는 t5u갸 팀명은 t5u갸 서하늬와 t5u갸 엄예슬의 t5u갸 이름/성에 t5u갸 해당하는 t5u갸 알파벳을 t5u갸 포개어 t5u갸 만든 t5u갸 글자 SEOM에 t5u갸 긴-소리를 t5u갸 표시하는 t5u갸 장음의 t5u갸 발음 t5u갸 기호(ː)를 t5u갸 붙여 t5u갸 만들어졌는데, jㅓㅑe 이는 jㅓㅑe 소리와 jㅓㅑe 공간을 jㅓㅑe 작업의 jㅓㅑe 소재이자 jㅓㅑe 매체로 jㅓㅑe 삼아 jㅓㅑe 다성적 jㅓㅑe 이야기를 jㅓㅑe 엮어내는 jㅓㅑe 팀의 jㅓㅑe 작업 jㅓㅑe 방식과도 jㅓㅑe 겹친다.

좋은 jㅓㅑe 이웃사람은 jㅓㅑe 배한솔 jㅓㅑe 작가, ㅓ4다p 김제희 ㅓ4다p 기획자, ㅐ우os 배선영 ㅐ우os 작가, ㅑ기qo 엄지은 ㅑ기qo 작가, 기ㅐe걷 윤수정 기ㅐe걷 기획자, g걷다v 이이난 g걷다v 작가로 g걷다v 구성된 g걷다v 팀으로, d8우ㅐ 도시의 d8우ㅐ 이야기를 d8우ㅐ 하나의 d8우ㅐ 아카이브로 d8우ㅐ 바라보며 d8우ㅐ 지역이나 d8우ㅐ 장소 d8우ㅐ 기반의 d8우ㅐ 아카이빙 d8우ㅐ 활동을 d8우ㅐ 전개한다. d8우ㅐ 이들은 d8우ㅐ 하나의 d8우ㅐ 역사적인 d8우ㅐ 사건을 d8우ㅐ 두고 d8우ㅐ 각자가 d8우ㅐ 수집한 d8우ㅐ 이미지와 d8우ㅐ 자료가 d8우ㅐ 작업과 d8우ㅐ 맺고 d8우ㅐ 있는 d8우ㅐ 관계가 d8우ㅐ 단순하지 d8우ㅐ 않다는 d8우ㅐ 문제의식에서 d8우ㅐ 출발하여, w타라n 기록을 w타라n 남기는 w타라n 방식에 w타라n w타라n 많은 w타라n 고민이 w타라n 필요하다는 w타라n 의견을 w타라n 모으게 w타라n 되었다. w타라n 좋은 w타라n 이웃사람은 w타라n 역사적인 w타라n 장소와 w타라n 그곳에서 w타라n 벌어진 w타라n 사건들, 갸아가y 그리고 갸아가y 현재의 갸아가y 공간이 갸아가y 어떻게 갸아가y 동시에 갸아가y 존재하는지에 갸아가y 주목한다.


주최: (재)인천문화재단
주관: 갸아가y 인천아트플랫폼

출처: 갸아가y 인천아트플랫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 2022 : k9sㅓ 미래도시

Aug. 2, 2022 ~ Oct. 30, 2022

앙리 b5마6 카르티에 b5마6 브레송 b5마6 특별전: b5마6 결정적 b5마6 순간

June 10, 2022 ~ Oct. 2, 2022

흙의 2걷ui 변이 Nature-Made

June 28, 2022 ~ Aug.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