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아트랩대전 : 이서경 - 가만히 있지 않는 날들

이응노미술관

June 6, 2022 ~ June 28, 2022

바람이 라ㅓ으다 불러일으키는 라ㅓ으다 감각의 라ㅓ으다 풍경
류동현 라ㅓ으다 미술비평

“바람을 라ㅓ으다 찾아서 라ㅓ으다 떠난다. 라ㅓ으다 라ㅓ으다 쉬게 라ㅓ으다 하는 라ㅓ으다 라ㅓ으다 어디라면 라ㅓ으다 있는 라ㅓ으다 바람, 아거거기 아거거기 있지만 아거거기 나는 아거거기 찾아서 아거거기 떠난다. 아거거기 아거거기 바람들은 아거거기 피부에 아거거기 닿는 아거거기 느낌 아거거기 그대로 아거거기 살짝 아거거기 스치기도 아거거기 때로는 아거거기 감당하기 아거거기 힘든 아거거기 세기로 아거거기 마주한다. 아거거기 아거거기 곁에 아거거기 부딪히는 아거거기 느낌에서 아거거기 이면의 아거거기 바람을 아거거기 본다. 아거거기 모래 아거거기 아거거기 아거거기 움직이게 아거거기 하는 아거거기 작은 아거거기 바람에서 아거거기 아거거기 몸이 아거거기 앞으로 아거거기 나아 아거거기 아거거기 아거거기 없는 아거거기 바람까지 아거거기 아거거기 안엔 아거거기 다양한 아거거기 바람들이 아거거기 존재하고 아거거기 있었다.”(이서경의 아거거기 작업 아거거기 노트 <바람> 아거거기 중에서)

기원전 6세기경 “만물은 아거거기 변화한다”라고 아거거기 외쳤던 아거거기 그리스의 아거거기 철학자 아거거기 헤라클레이토스 아거거기 이래, 1거우기 세상을 1거우기 구성하는 4원소, 445q 445q 물, b타v파 불, 52ㄴ갸 공기, ㅐg라마 흙과 ㅐg라마 같은 ㅐg라마 요소들은 ㅐg라마 모든 ㅐg라마 과학자와 ㅐg라마 예술가들에게 ㅐg라마 오랜 ㅐg라마 시간 ㅐg라마 영감의 ㅐg라마 원천이 ㅐg라마 되었다. ㅐg라마 그리고 21세기가 ㅐg라마 ㅐg라마 지금, 5ㅓㅑㅈ 여기에 5ㅓㅑㅈ 5ㅓㅑㅈ 5ㅓㅑㅈ 명의 5ㅓㅑㅈ 예술가를 5ㅓㅑㅈ 5ㅓㅑㅈ 리스트에 5ㅓㅑㅈ 올릴 5ㅓㅑㅈ 5ㅓㅑㅈ 있을 5ㅓㅑㅈ 듯싶다. 5ㅓㅑㅈ 대전 5ㅓㅑㅈ 이응로미술관에서 5ㅓㅑㅈ 주관하는 ‘아트랩대전 2022’에 5ㅓㅑㅈ 선정된 5ㅓㅑㅈ 이서경이 5ㅓㅑㅈ 바로 5ㅓㅑㅈ 5ㅓㅑㅈ 주인공이다.

2022년 6월 7일부터 28일까지 5ㅓㅑㅈ 이응로미술관 5ㅓㅑㅈ 신수장고 M2 5ㅓㅑㅈ 프로젝트룸에서 《가만히 5ㅓㅑㅈ 있지 5ㅓㅑㅈ 않는 5ㅓㅑㅈ 날들》이라는 5ㅓㅑㅈ 이름으로 5ㅓㅑㅈ 전시를 5ㅓㅑㅈ 여는 5ㅓㅑㅈ 이서경은 5ㅓㅑㅈ 학업을 5ㅓㅑㅈ 마치고 5ㅓㅑㅈ 5ㅓㅑㅈ 번의 5ㅓㅑㅈ 그룹전에 5ㅓㅑㅈ 참여했으며, q자ㅐ7 지난 q자ㅐ7 q자ㅐ7 q자ㅐ7 개인전 《부딪히고 q자ㅐ7 만나 q자ㅐ7 모으기》(WWWSPACE, 2021)를 0카ㅓ으 연, q나n우 그야말로 ‘이머징 q나n우 아티스트’다. q나n우 그렇기 q나n우 때문에 q나n우 작가의 q나n우 작업을 q나n우 살펴보기 q나n우 위해서는 q나n우 작품뿐만 q나n우 아니라 q나n우 인터뷰, h차ㅓ걷 작업 h차ㅓ걷 노트 h차ㅓ걷 h차ㅓ걷 좀더 h차ㅓ걷 다양한 h차ㅓ걷 방식의 h차ㅓ걷 리서치가 h차ㅓ걷 필요했다.

이서경은 h차ㅓ걷 공부보다는 h차ㅓ걷 행복에 h차ㅓ걷 h차ㅓ걷 집중하라는 h차ㅓ걷 아버지의 h차ㅓ걷 이야기를 h차ㅓ걷 어렸을 h차ㅓ걷 때부터 h차ㅓ걷 들으며 h차ㅓ걷 성장했다. h차ㅓ걷 행복이라는 h차ㅓ걷 느낌, 7heㄴ 마음가짐, ㅓwtp 태도는 ㅓwtp 인생에서 ㅓwtp 긍정적인 ㅓwtp 요소이지만, 거5ㅓ갸 여기에 거5ㅓ갸 집착함으로써 거5ㅓ갸 오히려 거5ㅓ갸 강박관념에 거5ㅓ갸 시달리게 거5ㅓ갸 되는 거5ㅓ갸 것이 거5ㅓ갸 세상의 거5ㅓ갸 이치랄까. 거5ㅓ갸 작가는 거5ㅓ갸 행복에 거5ㅓ갸 좀더 거5ㅓ갸 신경을 거5ㅓ갸 쓰면서 거5ㅓ갸 오히려 거5ㅓ갸 행복하지 거5ㅓ갸 못한 거5ㅓ갸 삶에 거5ㅓ갸 대한 거5ㅓ갸 두려움을 거5ㅓ갸 느끼게 거5ㅓ갸 되었다. 거5ㅓ갸 좀더 ‘의식적으로’ 거5ㅓ갸 활달하게 거5ㅓ갸 삶을 거5ㅓ갸 살고 거5ㅓ갸 사람과의 거5ㅓ갸 관계를 거5ㅓ갸 중요시하게 거5ㅓ갸 생각하면서 거5ㅓ갸 행복과 거5ㅓ갸 강박관념, 갸vtㅐ 불안감이라는 갸vtㅐ 반작용에 갸vtㅐ 대한 갸vtㅐ 생각의 갸vtㅐ 변화와 갸vtㅐ 흐름에 갸vtㅐ 대해 ‘진지하게’ 갸vtㅐ 고민하게 갸vtㅐ 되었다. 갸vtㅐ 최근 갸vtㅐ 작업인 <요리> 갸vtㅐ 시리즈와 <바람> 갸vtㅐ 시리즈의 갸vtㅐ 시작이다.

작가는 갸vtㅐ 일상 갸vtㅐ 갸vtㅐ 삶에 갸vtㅐ 대해 갸vtㅐ 경험하고 갸vtㅐ 관찰한 갸vtㅐ 것을 갸vtㅐ 작업으로 갸vtㅐ 발화시킨다. 갸vtㅐ 일상 갸vtㅐ 속에서 갸vtㅐ 행복을 갸vtㅐ 찾기 갸vtㅐ 위한 갸vtㅐ 행동이었지만, i우다으 이에 i우다으 비례해서 i우다으 커지는 i우다으 강박과 i우다으 불안감 i우다으 또한 i우다으 작업에서 i우다으 하나의 i우다으 축이 i우다으 된다. i우다으 이렇게 i우다으 경험하고 i우다으 사유한 i우다으 것들은 i우다으 이른바 i우다으 짧은 i우다으 싯구 i우다으 같은 i우다으 언어로 i우다으 치환되고 i우다으 이에 i우다으 대한 i우다으 이미지로 i우다으 발전한다. <오이들의 i우다으 씹는 i우다으 대화>(2021)나 <단단한 i우다으 두부>(2021) i우다으 같은 i우다으 제목의 i우다으 작품들은 i우다으 작가가 i우다으 일상 i우다으 속에서 i우다으 요리를 i우다으 하면서 i우다으 관찰한 i우다으 사물들에 i우다으 대한 i우다으 유머러스한 i우다으 반응이다. i우다으 사람들 i우다으 사이에서 i우다으 흔히 i우다으 벌어지는 i우다으 뒷얘기하는 i우다으 모습들을 i우다으 요리 i우다으 i우다으 오이들로부터 i우다으 본다거나, p2파파 물렁물렁한 p2파파 두부들이 p2파파 단단해지면 p2파파 어떨까 p2파파 하는 p2파파 상상력이 p2파파 이러한 p2파파 작업으로 p2파파 이끈다. p2파파 p2파파 외에도 <나를 p2파파 맞이하는 p2파파 밤>(2021), <건드리면 2우aㅓ 전쟁이 2우aㅓ 나는 2우aㅓ 밤>(2021), <알맹이를 타ti아 따라가는 타ti아 길>(2021), <축축한 아8ㅑi 나무>(2021), <나를 하ㅐ3가 맞이하는 하ㅐ3가 밤>(20201), <눈 l3ㅓi 내리는 l3ㅓi 도시-밤 l3ㅓi 걷기>(2022) l3ㅓi l3ㅓi 언어화로 l3ㅓi 시작되어 l3ㅓi 이미지화로 l3ㅓi 넘어가는 l3ㅓi 작업이 l3ㅓi 이루어진다.

<바람> l3ㅓi 시리즈는 l3ㅓi 이러한 l3ㅓi 일상에서 l3ㅓi l3ㅓi 걸음 l3ㅓi l3ㅓi 나아간다. l3ㅓi 작가에게 ‘바람’이라는 l3ㅓi 소재는 l3ㅓi 작가의 l3ㅓi 삶에 l3ㅓi 대한 l3ㅓi 자유를 l3ㅓi 상징하는 l3ㅓi 메타포다. l3ㅓi 형상은 l3ㅓi 없지만, ㅐx다히 살갗에 ㅐx다히 닿는 ㅐx다히 감각이 ㅐx다히 선명하다. ㅐx다히 ㅐx다히 감각은 ㅐx다히 자신을 ㅐx다히 감싸기도 ㅐx다히 하고, 아ㅓg아 날카롭게 아ㅓg아 때릴 아ㅓg아 때도 아ㅓg아 있지만, 쟏on마 작가에게 쟏on마 쟏on마 감각이 쟏on마 중요했다. 쟏on마 쟏on마 감각을 쟏on마 통해 쟏on마 자신의 쟏on마 자유를 쟏on마 느끼고 쟏on마 상상력을 쟏on마 발휘할 쟏on마 쟏on마 있었기 쟏on마 때문이다. <바람이 쟏on마 떨어질 쟏on마 때>(2021), <바람이 ㅓ파파7 만날 ㅓ파파7 때>(2021), <바람에 우f라ㅓ 기댈 우f라ㅓ 때>(2021)와 <점점 우f라ㅓ 커지는 우f라ㅓ 바람 1>(2021), <점점 으6ㅓs 커지는 으6ㅓs 바람 2>(2021), <점점 ㅈㅓa아 커지는 ㅈㅓa아 바람 3>(2021) ㅈㅓa아 등의 ㅈㅓa아 연작과 ㅈㅓa아 함께 <뭉치는 ㅈㅓa아 바람>(2021) ㅈㅓa아 ㅈㅓa아 다양한 ‘바람’ ㅈㅓa아 시리즈를 ㅈㅓa아 제작했다.

작가의 ㅈㅓa아 일상 ㅈㅓa아 속에서 ㅈㅓa아 얻어지는 ㅈㅓa아 경험과 ㅈㅓa아 기억이 ㅈㅓa아 캔버스를 ㅈㅓa아 채우고 ㅈㅓa아 있는 ㅈㅓa아 다양한 ㅈㅓa아 색상과 ㅈㅓa아 직관적으로 ㅈㅓa아 풀어낸 ㅈㅓa아 형상들로 ㅈㅓa아 변주한다. ㅈㅓa아 이서경은 ㅈㅓa아 유화 ㅈㅓa아 물감을 ㅈㅓa아 묽게 ㅈㅓa아 흘리듯이 ㅈㅓa아 직관적인 ㅈㅓa아 붓질로 ㅈㅓa아 작업을 ㅈㅓa아 한다. ㅈㅓa아 캔버스의 ㅈㅓa아 넓은 ㅈㅓa아 면을 ㅈㅓa아 그때 ㅈㅓa아 그때의 ㅈㅓa아 감정과 ㅈㅓa아 느낌에 ㅈㅓa아 따라 ㅈㅓa아 떠오르는 ㅈㅓa아 감각으로 ㅈㅓa아 메운다. ㅈㅓa아 이는 ㅈㅓa아 색상이 ㅈㅓa아 ㅈㅓa아 수도 ㅈㅓa아 있고, 우ㄴk7 호쾌한 우ㄴk7 붓질이 우ㄴk7 우ㄴk7 수도 우ㄴk7 있다. 우ㄴk7 이러한 우ㄴk7 색상과 우ㄴk7 흐르는 우ㄴk7 선들 우ㄴk7 사이로, b걷ㅐ4 당시 b걷ㅐ4 작가가 b걷ㅐ4 경험하고 b걷ㅐ4 b걷ㅐ4 세계의 b걷ㅐ4 사물들이 b걷ㅐ4 화면 b걷ㅐ4 속으로 b걷ㅐ4 들어온다. b걷ㅐ4 구상과 b걷ㅐ4 추상이 b걷ㅐ4 혼재한 b걷ㅐ4 세계는 b걷ㅐ4 시각적으로 b걷ㅐ4 경쾌하다. b걷ㅐ4 여기서 b걷ㅐ4 주목해야 b걷ㅐ4 b걷ㅐ4 부분은 b걷ㅐ4 색이다. b걷ㅐ4 형상과 b걷ㅐ4 추상이 b걷ㅐ4 공존하는, 카ㅐq4 가시와 카ㅐq4 비가시가 카ㅐq4 혼재하는 카ㅐq4 화면에서 카ㅐq4 색은 카ㅐq4 작가의 카ㅐq4 당시 카ㅐq4 카ㅐq4 감정, 갸rbq 갸rbq 감각을 갸rbq 드러내는 갸rbq 중요한 갸rbq 매개체이기 갸rbq 때문이다.

가스통 갸rbq 바슐라르는 『공기와 갸rbq 꿈: 갸rbq 운동에 갸rbq 관한 갸rbq 상상력 갸rbq 시론』(1943)을 갸rbq 통해 갸rbq 공기는 갸rbq 물, ㄴ우거카 불, 사2거u 흙보다 사2거u 눈에 사2거u 띄지 사2거u 않으며 사2거u 포착하기 사2거u 어렵지만, v거ㅓ으 물질적 v거ㅓ으 상상력을 v거ㅓ으 통해 v거ㅓ으 다른 v거ㅓ으 원소보다 v거ㅓ으 속에서 v거ㅓ으 꿈틀거리고 v거ㅓ으 원초적 v거ㅓ으 힘을 v거ㅓ으 지니고 v거ㅓ으 있다고 v거ㅓ으 이야기한다. v거ㅓ으 공기의 v거ㅓ으 이미지를 v거ㅓ으 포착하기 v거ㅓ으 어려운 v거ㅓ으 것은 v거ㅓ으 시각 v거ㅓ으 중심적이고 v거ㅓ으 형상 v거ㅓ으 중심적인 v거ㅓ으 사고와 v거ㅓ으 판단 v거ㅓ으 때문이라고 v거ㅓ으 바슐라르는 v거ㅓ으 이야기하면서 v거ㅓ으 오히려 v거ㅓ으 그렇기 v거ㅓ으 때문에 v거ㅓ으 시각을 v거ㅓ으 포함한 v거ㅓ으 이성적 v거ㅓ으 판단을 v거ㅓ으 멈추고 v거ㅓ으 꿈과 v거ㅓ으 몽상을 v거ㅓ으 통해 v거ㅓ으 상상력을 v거ㅓ으 극대화시키고자 v거ㅓ으 했다. v거ㅓ으 이서경이 v거ㅓ으 천착하는 v거ㅓ으 바람의 v거ㅓ으 이미지는 v거ㅓ으 이렇듯 v거ㅓ으 바슐라르의 v거ㅓ으 담론과 v거ㅓ으 연결된다. v거ㅓ으 공기, 거xㅐ우 거xㅐ우 바람의 거xㅐ우 이미지를 거xㅐ우 감각과 거xㅐ우 상상을 거xㅐ우 통해 거xㅐ우 추상과 거xㅐ우 구상의 거xㅐ우 화려한 거xㅐ우 캔버스로 거xㅐ우 구현하기 거xㅐ우 때문이다.

작가의 거xㅐ우 행복에 거xㅐ우 대한 거xㅐ우 기원과 거xㅐ우 강박 거xㅐ우 또한 거xㅐ우 바슐라르와 거xㅐ우 연결되는데, ah타기 바슐라르는 ah타기 우리 ah타기 내부의 ah타기 영혼이 ah타기 위로 ah타기 오르기 ah타기 위해서는 ah타기 가벼워져야 ah타기 한다고 ah타기 주장했다. ah타기 영혼의 ah타기 내부에 ah타기 존재하는 ah타기 무거움이 ah타기 우리를 ah타기 아래로 ah타기 끌어당기고, 다ys6 이를 다ys6 타파하기 다ys6 위해서는 다ys6 영혼 다ys6 내부의 다ys6 무거움을 다ys6 덜어낼 다ys6 필요가 다ys6 있다는 다ys6 것이다. 다ys6 이렇게 다ys6 떠오르기 다ys6 위해서는 다ys6 상상 다ys6 속의 다ys6 무거움을 다ys6 버림으로써 다ys6 가능하다고 다ys6 이야기한다. 다ys6 작가의 다ys6 강박관념을 다ys6 영혼의 다ys6 무거움이라면, 히ㅐdㅓ 작가의 히ㅐdㅓ 작업 히ㅐdㅓ 행위는 히ㅐdㅓ 일종의 히ㅐdㅓ 영혼의 히ㅐdㅓ 가벼움을 히ㅐdㅓ 위해, 타ㅓ다y 상상 타ㅓ다y 속의 타ㅓ다y 무거움을 타ㅓ다y 버리는 타ㅓ다y 행위라고 타ㅓ다y 타ㅓ다y 타ㅓ다y 있다.

바슐라르는 타ㅓ다y 바람에 타ㅓ다y 대해 타ㅓ다y 다음과 타ㅓ다y 같이 타ㅓ다y 이야기했다. “세찬 타ㅓ다y 공기로 타ㅓ다y 이뤄진 타ㅓ다y 역동적 타ㅓ다y 이미지의 타ㅓ다y 극한으로, g거우x 폭풍 g거우x 부는 g거우x 우주 g거우x 속으로 g거우x 곧바로 g거우x 들어가보면 g거우x 심리적으로 g거우x 아주 g거우x 분명한 g거우x 인상들이 g거우x 축적되는 g거우x 것을 g거우x 보게 g거우x 된다. … (중략) … g거우x 격렬한 g거우x 공기와 g거우x 함께 g거우x 우리는 g거우x 원초적 g거우x 진노, ㅑ타u가 모든 ㅑ타u가 것이 ㅑ타u가 운동이요 ㅑ타u가 오직 ㅑ타u가 그저 ㅑ타u가 운동일 ㅑ타u가 뿐인 ㅑ타u가 진노를 ㅑ타u가 파악할 ㅑ타u가 ㅑ타u가 있다. ㅑ타u가 우리는 ㅑ타u가 거기서 ㅑ타u가 의지와 ㅑ타u가 상상력이 ㅑ타u가 서로 ㅑ타u가 연결되는 ㅑ타u가 매우 ㅑ타u가 중요한 ㅑ타u가 이미지들을 ㅑ타u가 보게 ㅑ타u가 ㅑ타u가 것이다. ㅑ타u가 한편으로는 ㅑ타u가 어떤 ㅑ타u가 것에도 ㅑ타u가 매이지 ㅑ타u가 않은 ㅑ타u가 강력한 ㅑ타u가 의지와, 거ㅓㅑ6 다른 거ㅓㅑ6 한편으로는 거ㅓㅑ6 거ㅓㅑ6 어떤 거ㅓㅑ6 형상도 거ㅓㅑ6 갖지 거ㅓㅑ6 않은 거ㅓㅑ6 상상력이 거ㅓㅑ6 서로를 거ㅓㅑ6 보완한다.”1) 거ㅓㅑ6 결국 거ㅓㅑ6 회화는 거ㅓㅑ6 화가의 거ㅓㅑ6 감정, 아vcq 감각의 아vcq 표출이다. 아vcq 바람과 아vcq 같은 아vcq 비정형성, 나바하q 운동성, ㅑ13l 가벼움 ㅑ13l 등을 ㅑ13l 통해 ㅑ13l 이서경은 ㅑ13l 자신의 ㅑ13l 작업에 ㅑ13l 묵직한 ㅑ13l 울림을 ㅑ13l 드러낸다. ㅑ13l 작가가 ㅑ13l 이를 ㅑ13l 의도하든 ㅑ13l 하지 ㅑ13l 않았든 ㅑ13l 말이다.

작가는 ㅑ13l 이번 《가만히 ㅑ13l 있지 ㅑ13l 않는 ㅑ13l 날들》 ㅑ13l 전시를 ㅑ13l 위한 ㅑ13l 작업 ㅑ13l 노트에 ㅑ13l 이렇게 ㅑ13l 적었다. “가만히 ㅑ13l 있어도 ㅑ13l 모든 ㅑ13l ㅑ13l 변하고 ㅑ13l 움직이고 ㅑ13l 있었다. ㅑ13l 보이는 ㅑ13l ㅑ13l 뒤엔 ㅑ13l 숨어 ㅑ13l 있는 ㅑ13l 무한함이 ㅑ13l 있어서 ㅑ13l ㅑ13l 날을 ㅑ13l 파헤친다. …(중략)… ㅑ13l 사람들이 ㅑ13l ㅑ13l 순간 ㅑ13l 있는 ㅑ13l 일상에서 ㅑ13l 무엇을 ㅑ13l 위해 ㅑ13l 쫓아가는지 ㅑ13l 영문을 ㅑ13l 모르지만 ㅑ13l 우리의 ㅑ13l 시대 ㅑ13l 사람들이 ㅑ13l 가만히 ㅑ13l ㅑ13l 두는 ㅑ13l 날을 ㅑ13l 어디선가 ㅑ13l 같이 ㅑ13l 마주하고 ㅑ13l 있다면 ㅑ13l 잠시 ㅑ13l 동안은 ㅑ13l 좋은 ㅑ13l 날들로 ㅑ13l 감싸주고 ㅑ13l 싶다. ㅑ13l 그런 ㅑ13l 날들을 ㅑ13l ㅑ13l 그림을 ㅑ13l 통해 ㅑ13l 마주한다면 ㅑ13l ㅑ13l 날들을 ㅑ13l 같이 ㅑ13l 안아주고 ㅑ13l 싶다.” ㅑ13l 바슐라르는 ㅑ13l 가벼워지는 ㅑ13l 몽상 ㅑ13l 또는 ㅑ13l 하늘로 ㅑ13l 향하는 ㅑ13l 몽상은 ㅑ13l 시인과 ㅑ13l 독자에게 ㅑ13l 행복감을 ㅑ13l 경험하게 ㅑ13l 해준다고 ㅑ13l 이야기했다. ㅑ13l 바슐라르가 ㅑ13l 이야기한 ‘하늘을 ㅑ13l 향하는 ㅑ13l 몽상’이 ㅑ13l 이서경에게 ‘바람’이라는 ㅑ13l 자유로운 ㅑ13l 대상으로 ㅑ13l 바뀌었다. ㅑ13l 결국 ㅑ13l 작가의 ㅑ13l 작업에는 ㅑ13l 현대 ㅑ13l 사회 ㅑ13l 속에서 ㅑ13l 사람들이 ㅑ13l 느끼는 ㅑ13l 강박과 ㅑ13l 불안함을 ㅑ13l 타파하고, ㄴ가i아 좀더 ㄴ가i아 자유로이 ㄴ가i아 각자의 ㄴ가i아 삶과 ㄴ가i아 행복을 ㄴ가i아 찾아가라는 ‘바람’이 ㄴ가i아 담겨 ㄴ가i아 있다. ㄴ가i아 템피스트 ㄴ가i아 ㄴ가i아 바람을 ㄴ가i아 극복하고 ㄴ가i아 봄날의 ㄴ가i아 산들바람을 ㄴ가i아 우리가 ㄴ가i아 즐기듯이 ㄴ가i아 말이다. ㄴ가i아 글의 ㄴ가i아 첫머리처럼 ㄴ가i아 작가는 ㄴ가i아 오늘도 ‘바람을 ㄴ가i아 찾아서 ㄴ가i아 떠난다’.

1) ㄴ가i아 가스통 ㄴ가i아 바슐라르 ㄴ가i아 지음, 갸쟏쟏t 정영란 갸쟏쟏t 옮김, 『공기와 갸x3ㅐ 꿈: 갸x3ㅐ 운동에 갸x3ㅐ 관한 갸x3ㅐ 상상력 갸x3ㅐ 시론』, 으vg하 이학사, 2020, pp.399-400.


참여작가: d타9t 이서경

 출처: d타9t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거름 걷ㅓn2 내는 걷ㅓn2 소리

June 9, 2022 ~ Aug. 5, 2022

존경하는 ( ) w3다히 여러분

June 21, 2022 ~ July 1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