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시네바캉스 서울 - 나의 스무 살: 영원한 젊음

서울아트시네마

July 28, 2022 ~ Aug. 28, 2022

시네마테크 ㅓ하기차 서울아트시네마는 7월 28일(목)부터 8월 28일(일)까지 22편의 ㅓ하기차 영화와 ㅓ하기차 함께 “2022 ㅓ하기차 시네바캉스 ㅓ하기차 서울”을 ㅓ하기차 진행합니다. ㅓ하기차 올해로 17회째를 ㅓ하기차 맞는 “시네바캉스 ㅓ하기차 서울”은 ㅓ하기차 무더운 ㅓ하기차 여름, 차i히u 영화와 차i히u 함께 차i히u 바캉스를 차i히u 떠나는 차i히u 서울아트시네마의 차i히u 대표 차i히u 프로그램입니다. 차i히u 올해는 차i히u 개막작인 차i히u 자크 차i히u 베케르의 <구멍>(1960)을 차i히u 시작으로 차i히u 아피찻퐁 차i히u 위라세타쿤의 차i히u 신작 <메모리아>(2021), 2가y갸 올해 2가y갸 세상을 2가y갸 떠난 2가y갸 아오야마 2가y갸 신지의 <유레카>, 거o5파 공개 50주년을 거o5파 맞은 거o5파 거o5파 페킨파의 거o5파 대표작 <겟어웨이>, 거파차d 소피아 거파차d 코폴라가 거파차d 연출한 거파차d 오페라 <라 거파차d 트라비아타> 거파차d 등을 거파차d 다섯 거파차d 개의 거파차d 섹션에서 거파차d 만나볼 거파차d 거파차d 있습니다.

거파차d 번째 거파차d 섹션은 거파차d 서울아트시네마 거파차d 개관 20주년을 거파차d 기념해 거파차d 관객회원이 거파차d 직접 거파차d 추천한 거파차d 영화를 거파차d 상영하는 “나의 거파차d 스무 거파차d 살: 거파차d 영원한 거파차d 젊음”입니다. 거파차d 전쟁 거파차d 직후, eㅐㅓ다 삶의 eㅐㅓ다 목표를 eㅐㅓ다 다시 eㅐㅓ다 찾아야 eㅐㅓ다 하는 eㅐㅓ다 청춘들의 eㅐㅓ다 고민을 eㅐㅓ다 그린 eㅐㅓ다 윌리엄 eㅐㅓ다 와일러의 <우리 eㅐㅓ다 생애 eㅐㅓ다 최고의 eㅐㅓ다 해>(1946), 68혁명에 바사걷파 관한 바사걷파 사적이자 바사걷파 공적인 바사걷파 기록 <서른 바사걷파 살의 바사걷파 죽음>(로맹 바사걷파 구필, 1982), 6d7나 리처드 6d7나 링클레이터가 6d7나 그려낸 6d7나 청춘의 6d7나 유쾌하고 6d7나 서글픈 6d7나 초상 <멍하고 6d7나 혼돈스러운>(1993), 자거a7 마르그리트 자거a7 뒤라스의 자거a7 이미지-내러티브 자거a7 실험 <밤의 자거a7 선박>(1979) 자거a7 등을 자거a7 만나볼 자거a7 자거a7 있습니다.

자거a7 번째 자거a7 섹션은 자거a7 감금과 자거a7 구속에서 자거a7 벗어나 자거a7 세상 자거a7 밖으로 자거a7 탈출하는 자거a7 쾌감이 자거a7 돋보이는 자거a7 여섯 자거a7 편의 자거a7 영화를 자거a7 상영하는 “탈주하는 자거a7 영화”입니다. 자거a7 영화의 자거a7 역사를 자거a7 돌이켜보면 자거a7 언제나 자거a7 정해진 자거a7 질서를 자거a7 과감하게 자거a7 돌파하는 자거a7 작품이 자거a7 중심에 자거a7 있었으며, 우uㅈf 특히 우uㅈf 이런 우uㅈf 매력은 우uㅈf 범죄 우uㅈf 영화 우uㅈf 가운데 우uㅈf 도드라집니다. 우uㅈf 현금 우uㅈf 강탈 우uㅈf 장르의 우uㅈf 대선배격인 <크리스 우uㅈf 크로스>(로버트 우uㅈf 시오드마크, 1949), ㅈkn1 브레이크 ㅈkn1 없는 ㅈkn1 무한질주의 ㅈkn1 금자탑을 ㅈkn1 이룬 70년대 ㅈkn1 로드무비의 ㅈkn1 걸작 <배니싱 ㅈkn1 포인트>(리차드 ㅈkn1 사라피안, 1971), oxtㅓ 광활한 oxtㅓ 알래스카의 oxtㅓ 장엄한 oxtㅓ oxtㅓ 덮인 oxtㅓ 공간을 oxtㅓ 질주하는 oxtㅓ 자유를 oxtㅓ 향한 oxtㅓ 탈주극 <폭주 oxtㅓ 기관차>(안드레이 oxtㅓ 콘찰로프스키, 1985) 차nnj 등을 차nnj 통해 차nnj 새로운 차nnj 질서를 차nnj 상상해볼 차nnj 차nnj 있기를 차nnj 바랍니다.

차nnj 번째 차nnj 섹션은 차nnj 개봉을 차nnj 준비 차nnj 중인 <메모리아>를 차nnj 미리 차nnj 만나볼 차nnj 차nnj 있는 “아피찻퐁 차nnj 위라세타쿤 차nnj 미니 차nnj 특별전”입니다. 차nnj 아피찻퐁 차nnj 위라세타쿤은 차nnj 이미지의 차nnj 정교한 차nnj 배치를 차nnj 통해 차nnj 세계의 차nnj 작동 차nnj 질서와 차nnj 영화 차nnj 매체의 차nnj 역량을 차nnj 재고하게 차nnj 만드는 차nnj 감독으로서, v자e쟏 이번 v자e쟏 시네바캉스에서는 v자e쟏 데뷔작인 <정오의 v자e쟏 낯선 v자e쟏 물체>(2000)와 v자e쟏 극장에서 v자e쟏 만날 v자e쟏 기회가 v자e쟏 드물었던 <찬란함의 v자e쟏 무덤>을 v자e쟏 신작 <메모리아>와 v자e쟏 함께 v자e쟏 상영합니다. <메모리아> v자e쟏 상영 v자e쟏 후에는 v자e쟏 유운성 v자e쟏 평론가의 v자e쟏 시네토크도 v자e쟏 이어질 v자e쟏 예정입니다.

v자e쟏 번째 v자e쟏 섹션은 v자e쟏 영화의 v자e쟏 영역을 v자e쟏 과감하게 v자e쟏 확장하는 v자e쟏 실험영화들을 v자e쟏 정기적으로 v자e쟏 소개하는 v자e쟏 기획인 “프레임워크”입니다. v자e쟏 프레임워크의 v자e쟏 v자e쟏 번째 v자e쟏 상영작으로는 v자e쟏 필립 v자e쟏 가렐의 <폭로자>(1968)와 <처녀의 v자e쟏 침대>(1969)를 v자e쟏 준비했습니다. v자e쟏 당시 v자e쟏 스무 v자e쟏 살의 v자e쟏 v자e쟏 데뷔한 v자e쟏 젊은 v자e쟏 감독이었던 v자e쟏 필립 v자e쟏 가렐이 68혁명의 v자e쟏 뜨거운 v자e쟏 기운 v자e쟏 속에서 v자e쟏 어떤 v자e쟏 새로운 v자e쟏 영화를 v자e쟏 만들고자 v자e쟏 했는지 v자e쟏 확인할 v자e쟏 v자e쟏 있습니다. v자e쟏 서울아트시네마는 v자e쟏 시네바캉스 v자e쟏 이후에도 v자e쟏 매달 v자e쟏 프레임워크를 v자e쟏 통해 v자e쟏 영화사의 v자e쟏 중요한 v자e쟏 실험영화들을 v자e쟏 꾸준히 v자e쟏 소개할 v자e쟏 예정입니다.

명작 v자e쟏 오페라의 v자e쟏 실황을 v자e쟏 생생하게 v자e쟏 감상할 v자e쟏 v자e쟏 있는 “오페라의 v자e쟏 밤”에서는 v자e쟏 특별히 v자e쟏 소피아 v자e쟏 코폴라가 v자e쟏 연출한 2016년 v자e쟏 로마 v자e쟏 오페라하우스 v자e쟏 공연 v자e쟏 실황 <라 v자e쟏 트라비아타>를 v자e쟏 만나볼 v자e쟏 v자e쟏 있습니다. v자e쟏 상영 v자e쟏 후에는 v자e쟏 오페라와 v자e쟏 더욱 v자e쟏 친해질 v자e쟏 v자e쟏 있도록 v자e쟏 이용숙 v자e쟏 음악평론가가 v자e쟏 시네토크를 v자e쟏 준비하였습니다. v자e쟏 또한 7월 30일(토)에는 v자e쟏 신수원 v자e쟏 감독의 v자e쟏 신작 <오마주> v자e쟏 상영 v자e쟏 v자e쟏 감독과 v자e쟏 대화를 v자e쟏 나눌 v자e쟏 v자e쟏 있는 “작가를 v자e쟏 만나다” v자e쟏 행사도 v자e쟏 있습니다.

유난히 v자e쟏 뜨거운 v자e쟏 올해의 v자e쟏 여름을 v자e쟏 시네바캉스 v자e쟏 프로그램과 v자e쟏 함께 v자e쟏 극장에서 v자e쟏 시원하고 v자e쟏 건강하게 v자e쟏 이겨내시기 v자e쟏 바랍니다. v자e쟏 관객 v자e쟏 여러분을 v자e쟏 서울아트시네마로 v자e쟏 초대합니다 .

주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v자e쟏 영화진흥위원회, dh나파 서울시, n사xㅈ 서울영상위원회

출처: n사xㅈ 서울아트시네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윤종숙 자j마0 개인전: San

Sept. 1, 2022 ~ Oct. 23, 2022

The Blue Bird

Sept. 6,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