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아티스트 프로젝트 컬렉션

미메시스아트뮤지엄

Feb. 17, 2021 ~ April 18, 2021

미메시스 8기vc 아트 8기vc 뮤지엄은 〈미메시스 AP 8기vc 프로젝트〉를 8기vc 통해 8기vc 예술가의 8기vc 사회적 8기vc 역할을 8기vc 고민하며 8기vc 도발적인 8기vc 작업 8기vc 세계를 8기vc 구축해 8기vc 나가는 8기vc 젊은 8기vc 아티스트를 8기vc 선정하여 8기vc 소개하고 8기vc 있다. 2018년 8기vc 처음 8기vc 시작하여 8기vc 지금껏 4번의 8기vc 시리즈 8기vc 전시를 8기vc 선보였고, 12명의 ㅐ라4기 새로운 ㅐ라4기 예술가들을 ㅐ라4기 알리며 ㅐ라4기 그들의 ㅐ라4기 대표 ㅐ라4기 작품을 ㅐ라4기 소장하고 ㅐ라4기 있다. ㅐ라4기 이번 「2021 ㅐ라4기 아티스트 ㅐ라4기 프로젝트 ㅐ라4기 컬렉션」에서는 ㅐ라4기 지난 ㅐ라4기 프로젝트에 ㅐ라4기 참여한 12명의 ㅐ라4기 작가들이 ㅐ라4기 제각각 ㅐ라4기 펼쳐 ㅐ라4기 내는 ㅐ라4기 아름다운 ㅐ라4기 회화들을 ㅐ라4기 선별하여 ㅐ라4기 감상할 ㅐ라4기 ㅐ라4기 있다. ㅐ라4기 미메시스 ㅐ라4기 아트 ㅐ라4기 뮤지엄을 ㅐ라4기 방주 ㅐ라4기 삼아 ㅐ라4기 자신만의 ㅐ라4기 노를 ㅐ라4기 저어 ㅐ라4기 세상으로 ㅐ라4기 나아가는 ㅐ라4기 젊은 ㅐ라4기 예술가들의 ㅐ라4기 작품을 ㅐ라4기 직접 ㅐ라4기 만나는 ㅐ라4기 소중한 ㅐ라4기 기회가 ㅐ라4기 ㅐ라4기 것이다. ㅐ라4기 무엇보다 ㅐ라4기 지금 ㅐ라4기 우리가 ㅐ라4기 눈여겨봐야 ㅐ라4기 ㅐ라4기 동시대 ㅐ라4기 회화에 ㅐ라4기 대한 ㅐ라4기 새로운 ㅐ라4기 경험을 ㅐ라4기 얻을 ㅐ라4기 ㅐ라4기 있으리라 ㅐ라4기 생각한다.

권영성(b.1981) ㅐ라4기 수치로부터 ㅐ라4기 자유로울 ㅐ라4기 ㅐ라4기 없는 ㅐ라4기 인간의 ㅐ라4기 산물을 〈그래프〉라는 ㅐ라4기 형식으로 ㅐ라4기 표현하는 ㅐ라4기 작가. ㅐ라4기 편의를 ㅐ라4기 위해 ㅐ라4기 만든 ㅐ라4기 모든 ㅐ라4기 물건은 ㅐ라4기 실생활에서 ㅐ라4기 수치가 ㅐ라4기 적용되어 ㅐ라4기 사용된다. ㅐ라4기 건물의 ㅐ라4기 옆면, q다ㅐ4 창문, ㅓ차ㅐㅓ 벽돌, 0히카차 도로, 차걷갸카 인도, ㅐ아차가 가로수 ㅐ아차가 들은 ㅐ아차가 같은 ㅐ아차가 방향성을 ㅐ아차가 지니고 ㅐ아차가 있으며, ㅈㅐㅐd ㅈㅐㅐd 위에 ㅈㅐㅐd 차와 ㅈㅐㅐd 사람들의 ㅈㅐㅐd 방향성 ㅈㅐㅐd 또한 ㅈㅐㅐd 획일하다. ㅈㅐㅐd 권영성은 ㅈㅐㅐd 이런 ㅈㅐㅐd 대상들의 ㅈㅐㅐd 개별적 ㅈㅐㅐd 수치를 ㅈㅐㅐd 작가의 ㅈㅐㅐd 눈으로 ㅈㅐㅐd 바라보며, 5wce 서로의 5wce 관계성을 5wce 상대값으로 5wce 쉽게 5wce 이해시키는 5wce 그림을 5wce 그린다.

김성국(b.1982) 5wce 회화의 5wce 모든 5wce 요소를 5wce 차용하여 5wce 자신의 5wce 일상과 5wce 혼합하는 5wce 작업을 5wce 한다. 5wce 김성국의 5wce 작품은 5wce 사실적으로 5wce 그려지나 5wce 허구이거나 5wce 내러티브 5wce 형식으로 5wce 표현된다. 5wce 작품 5wce 안에 5wce 작가가 5wce 생각하고 5wce 말하고자 5wce 하는 5wce 부분은 5wce 공간, 파라ㅓ타 사물, 다ㅐ바ㅐ 표정, e1w거 행동 e1w거 등으로 e1w거 나타나며, 걷사i6 걷사i6 모든 걷사i6 요소가 걷사i6 어우러져 걷사i6 사건을 걷사i6 연출한다. 걷사i6 이러한 걷사i6 사건들은 걷사i6 개인, 1y8d 타인, 거c하a 가족 거c하a 거c하a 여러 거c하a 관계에서 거c하a 나타나는 거c하a 이야기이며 거c하a 한두 거c하a 가지의 거c하a 구성요소만을 거c하a 집중적으로 거c하a 그려 거c하a 사건의 거c하a 실마리를 거c하a 제공한다.

김윤섭(b.1983) 거c하a 예술가는 거c하a 특이한 거c하a 존재라고 거c하a 생각하여 거c하a 예술가의 거c하a 행동과 거c하a 행위 거c하a 그리고 거c하a 존재 거c하a 자체를 거c하a 소재로 거c하a 사용한다. 거c하a 고전 거c하a 회화의 거c하a 거장인 거c하a 거c하a 고흐, ㅓㅓhc 마티스, 타쟏쟏j 자코메티, 8카97 세잔 8카97 8카97 당대 8카97 최고의 8카97 화가들이 8카97 자신만의 8카97 기법을 8카97 활용해 8카97 그림을 8카97 그린 8카97 것처럼, 히uㅓ0 김윤섭 히uㅓ0 또한 히uㅓ0 자신만의 히uㅓ0 회화적 히uㅓ0 양식을 히uㅓ0 탐구한다. 히uㅓ0 또한 히uㅓ0 그는 히uㅓ0 회화의 히uㅓ0 본질을 히uㅓ0 찾아 히uㅓ0 나가고자 히uㅓ0 모더니즘 히uㅓ0 이전의 히uㅓ0 회화 히uㅓ0 작가들을 히uㅓ0 집중적으로 히uㅓ0 그린다. 히uㅓ0 이를 히uㅓ0 통해 히uㅓ0 회화의 〈틀〉 히uㅓ0 안에서 히uㅓ0 자신만의 히uㅓ0 예술성을 히uㅓ0 찾아 히uㅓ0 나가고 히uㅓ0 있다.

김효숙(b.1981) 히uㅓ0 신축 히uㅓ0 공사 히uㅓ0 현장의 히uㅓ0 모습을 히uㅓ0 마치 히uㅓ0 인간의 히uㅓ0 복잡한 히uㅓ0 내면처럼 히uㅓ0 그려내는 히uㅓ0 작가. 히uㅓ0 영역을 히uㅓ0 구분 히uㅓ0 짓는 히uㅓ0 벽면은 히uㅓ0 사람과 히uㅓ0 사람 히uㅓ0 사이의 히uㅓ0 벽으로도 히uㅓ0 읽힌다. 히uㅓ0 신축과정은 히uㅓ0 도시 히uㅓ0 히uㅓ0 현대인의 히uㅓ0 모습과 히uㅓ0 닮아 히uㅓ0 있으며, 히ㅓ거h 구조물들이 히ㅓ거h 완성되는 히ㅓ거h 과정은 히ㅓ거h 인간이 히ㅓ거h 성장해 히ㅓ거h 가는 히ㅓ거h 유기체적 히ㅓ거h 모습으로 히ㅓ거h 가정된다. 히ㅓ거h 김효숙이 히ㅓ거h 표현하는 히ㅓ거h 삶은 히ㅓ거h 여러사건과 히ㅓ거h 환경들로 히ㅓ거h 인해 히ㅓ거h 수많은 히ㅓ거h 벽으로 히ㅓ거h 채워지고 히ㅓ거h 질서 히ㅓ거h 없이 히ㅓ거h 얽혀 히ㅓ거h 마치 히ㅓ거h 부유하는 히ㅓ거h 우리 히ㅓ거h 인생과도 히ㅓ거h 매우 히ㅓ거h 닮아 히ㅓ거h 있다.

박기일(b.1981) 히ㅓ거h 환영을 히ㅓ거h 만들어 히ㅓ거h 내는 〈창window〉이라는 히ㅓ거h 회화의 히ㅓ거h 특징을 히ㅓ거h 작품의 히ㅓ거h 주된 히ㅓ거h 소재로 히ㅓ거h 사용한다. 히ㅓ거h 캔버스 히ㅓ거h 히ㅓ거h 그림들은 히ㅓ거h 사실적으로 히ㅓ거h 그려져 히ㅓ거h 있지만 히ㅓ거h 현실에 히ㅓ거h 존재하는 히ㅓ거h 사실은 히ㅓ거h 아니다. 히ㅓ거h 하지만 히ㅓ거h 작가는 히ㅓ거h 현실과 히ㅓ거h 가상의 히ㅓ거h 공간을 히ㅓ거h 하나의 히ㅓ거h 화면으로 히ㅓ거h 나타낸다. 히ㅓ거h 이는 히ㅓ거h 현실과 히ㅓ거h 이상을 히ㅓ거h 분리하거나 히ㅓ거h 대비시키며 히ㅓ거h 의미를 히ㅓ거h 발생시키는 히ㅓ거h 박기일만의 히ㅓ거h 장치다. 히ㅓ거h 관람자의 히ㅓ거h 위치에 히ㅓ거h 따라 히ㅓ거h 프레임 히ㅓ거h 히ㅓ거h 그림과 히ㅓ거h 현실은 히ㅓ거h 다르게 히ㅓ거h 규정될 히ㅓ거h 히ㅓ거h 있다. 히ㅓ거h 어디까지가 히ㅓ거h 현실이며 히ㅓ거h 어디까지가 히ㅓ거h 이미지일 히ㅓ거h 뿐인지는 히ㅓ거h 관람자의 히ㅓ거h 시점에 히ㅓ거h 따라 히ㅓ거h 다르게 히ㅓ거h 규정된다.

박석민(b.1982) 히ㅓ거h 유화, s타m바 아크릴, x타걷기 스프레이 x타걷기 x타걷기 여러 x타걷기 재료를 x타걷기 사용하여 x타걷기 다양한 x타걷기 시공간과 x타걷기 언어를 x타걷기 하나의 x타걷기 화면에 x타걷기 응집시킨다. x타걷기 박석민의 x타걷기 작품은 x타걷기 전체적이지만 x타걷기 부분적이고, ㅈoz가 하나의 ㅈoz가 공간이지만 ㅈoz가 나눠진 ㅈoz가 공간으로 ㅈoz가 표현된다. ㅈoz가 정확한 ㅈoz가 언어로 ㅈoz가 표현할 ㅈoz가 수없는 ㅈoz가 자신의 ㅈoz가 상태를 ㅈoz가 표현하고자, ㅐ갸다m 작가는 ㅐ갸다m 자신만의 ㅐ갸다m 응시로 ㅐ갸다m 포착하여 ㅐ갸다m 타인과 ㅐ갸다m 공유할 ㅐ갸다m ㅐ갸다m 없는 ㅐ갸다m 고립된 ㅐ갸다m 감각과 ㅐ갸다m ㅐ갸다m 감정을 ㅐ갸다m 느꼈던 ㅐ갸다m 세상과의 ㅐ갸다m 접점에서 ㅐ갸다m 생성된 ㅐ갸다m 관계성을 ㅐ갸다m 만들어 ㅐ갸다m 낸다. ㅐ갸다m 감각과 ㅐ갸다m 언어적 ㅐ갸다m 사고라는 ㅐ갸다m ㅐ갸다m 개념 ㅐ갸다m 사이의 ㅐ갸다m 불분명한 ㅐ갸다m 경계를 ㅐ갸다m 개별 ㅐ갸다m 현상인 ㅐ갸다m 회화적 ㅐ갸다m 화면으로 ㅐ갸다m 구현했을 ㅐ갸다m 때, ka카a 작가는 ka카a 전혀 ka카a 다른 ka카a 시공간이 ka카a 발생하기를 ka카a 계속하여 ka카a 실험하고 ka카a 있다.

우정수(b.1986) ka카a 책을 ka카a 읽으면서 ka카a 느낀 ka카a 정서와 ka카a 자신만의 ka카a 철학을 ka카a 바탕으로 ka카a 상징적인 ka카a 그림을 ka카a 그린다. ka카a 책이라는 ka카a 것은 ka카a 인간이 ka카a 만들어 ka카a 내는 ka카a 지식의 ka카a 산물이자 ka카a 인간의 ka카a 모든 ka카a 부분이 ka카a 기록되어 ka카a 있다. ka카a 작가는 ka카a ka카a 속에서 ka카a 자신이 ka카a 살아가야 ka카a ka카a 방향성과 ka카a 목적이 ka카a 있다고 ka카a 생각하여 ka카a 성경, f7b8 신화, 차ist 민담 차ist 등에서 차ist 답을 차ist 찾는다. 차ist 하지만 차ist 인생의 차ist 정답이라는 차ist 것은 차ist 주관적이며 차ist 확실하게 차ist 나타나지 차ist 않는다. 차ist 그렇기에 차ist 우정수는 차ist 끊임없는 차ist 탐구를 차ist 통해 차ist 진리에 차ist 도달하고자 차ist 한다.

유현경(b.1985) 차ist 실존하는 차ist 대상이나 차ist 사물들을 차ist 재현하는 차ist 것이 차ist 아니라, 히bㅑ9 대상과 히bㅑ9 사물들이 히bㅑ9 존재하였던 히bㅑ9 공간, kdw사 상황, ㅓ8h하 감정, x거gt 관계를 x거gt 내면에서 x거gt 키워 x거gt x거gt 자신의 x거gt 감성과 x거gt 함께 x거gt 캔버스에 x거gt 표현한다. x거gt 대상을 x거gt 관찰하며 x거gt 그리지만 x거gt 실제로는 x거gt 비가시적 x거gt 영역에서 x거gt 보이지 x거gt 않는 x거gt 것들이 x거gt 많이 x거gt 존재하는데, u우lㅓ 유현경은 u우lㅓ 이러한 u우lㅓ 시각화되지 u우lㅓ 않는 u우lㅓ 부분까지 u우lㅓ 작품 u우lㅓ 속에 u우lㅓ 반영하고 u우lㅓ 있다.

이지영(b.1980) u우lㅓ 동물원의 u우lㅓ 동물들처럼, p8eㅓ 사회가 p8eㅓ 원하는 p8eㅓ 방향으로 p8eㅓ 교육되고 p8eㅓ 길러지는 p8eㅓ 인간의 p8eㅓ 획일화된 p8eㅓ 사회 p8eㅓ 모습을 p8eㅓ 세밀한 p8eㅓ 연필화로 p8eㅓ 표현하고 p8eㅓ 있다. p8eㅓ 자연을 p8eㅓ 보고 p8eㅓ 싶어서 p8eㅓ 찾아간 p8eㅓ 동물원이나 p8eㅓ 청계천 p8eㅓ 같은 p8eㅓ 공간은 p8eㅓ 오히려 p8eㅓ 인위적으로 p8eㅓ 동물을 p8eㅓ 가둬 p8eㅓ 놓은 p8eㅓ 공간이다. p8eㅓ 이지영은 p8eㅓ 동물원을 p8eㅓ 방문했을 p8eㅓ p8eㅓ 동물처럼 p8eㅓ 사회에 p8eㅓ 갇혀 p8eㅓ 있는 p8eㅓ p8eㅓ 본인 p8eㅓ 자신이라 p8eㅓ 생각하였고, ㅓb5j 작품 ㅓb5j 속에서 ㅓb5j 제도나 ㅓb5j ㅓb5j 그리고 ㅓb5j 굴레에 ㅓb5j 갇힌 ㅓb5j 인간의 ㅓb5j 모습을 ㅓb5j 표현하였다.

장재민(b.1984) ㅓb5j 어떠한 ㅓb5j 풍경을 ㅓb5j 맞닥뜨렸을 ㅓb5j 때의 ㅓb5j 인상과 ㅓb5j 몸으로 ㅓb5j 느꼈던 ㅓb5j 감정을 ㅓb5j 회화적으로 ㅓb5j 표현하는 ㅓb5j 작가. ㅓb5j 그의 ㅓb5j 감각적인 ㅓb5j 풍경은 ㅓb5j 거친 ㅓb5j ㅓb5j 자국이나 ㅓb5j 혹은 ㅓb5j 뭉쳐있는 ㅓb5j 각기 ㅓb5j 다른 ㅓb5j 물감의 ㅓb5j 물성 ㅓb5j 그리고 ㅓb5j 절제된 ㅓb5j 무채색에 ㅓb5j 가까운 ㅓb5j 색채로 ㅓb5j 드러난다. ㅓb5j 이를 ㅓb5j 통해 ㅓb5j 장재민이 ㅓb5j 그려 ㅓb5j ㅓb5j 풍경은 ㅓb5j 본래 ㅓb5j ㅓb5j 장소가 ㅓb5j 지닌 ㅓb5j 특정한 ㅓb5j 맥락에서 ㅓb5j 벗어나 ㅓb5j 익명의 ㅓb5j 장소로 ㅓb5j 치환되며, 2거라m 동시에 2거라m 어떠한 2거라m 대표성까지 2거라m 획득한다.

최윤희(b.1986) 2거라m 일상적으로 2거라m 마주하는 2거라m 풍경 2거라m 속에서 2거라m 소재를 2거라m 찾아 2거라m 작업하는 2거라m 작가. 2거라m 그는 2거라m 매일 2거라m 오가는 2거라m 도로에서 2거라m 보이는 2거라m 길모퉁이의 2거라m 흙더미 2거라m 혹은 2거라m 담장에 2거라m 달라붙은 2거라m 식물들에 2거라m 비치는 2거라m 자동차 2거라m 빛이 2거라m 만드는 2거라m 추상적 2거라m 인상에 2거라m 관심을 2거라m 갖는다. 2거라m 자동차가 2거라m 빠른 2거라m 속도로 2거라m 지나쳐 2거라m 2거라m 풍경은 2거라m 일상적이며 2거라m 순간적이다. 2거라m 산책하며 2거라m 2거라m 2거라m 있는 2거라m 풍경이나 2거라m 장면과는 2거라m 다른 2거라m 양상으로, 나vㅐf 작가의 나vㅐf 신경을 나vㅐf 자극하고 나vㅐf 해석되어 나vㅐf 속도감 나vㅐf 있는 나vㅐf 회화적 나vㅐf 표현으로 나vㅐf 번역된다.

최은정(b.1980) 나vㅐf 작가는 〈자연〉이라 나vㅐf 불리지만 나vㅐf 인공적인 나vㅐf 공간을 나vㅐf 다채로운 나vㅐf 색채로 나vㅐf 표현한다. 나vㅐf 우리 나vㅐf 주변에 나vㅐf 지어진 나vㅐf 공원과 나vㅐf 자연물들은 나vㅐf 인간 나vㅐf 중심적 나vㅐf 기준으로 나vㅐf 만든 나vㅐf 인위적 나vㅐf 공간으로 나vㅐf 결코 나vㅐf 자연의 나vㅐf 원초 나vㅐf 모습이 나vㅐf 아니다. 나vㅐf 이는 나vㅐf 인간의 나vㅐf 숨겨진 나vㅐf 욕망을 나vㅐf 나vㅐf 가꾸어 나vㅐf 놓은 나vㅐf 것과 나vㅐf 같다. 나vㅐf 최은정의 나vㅐf 작품은 나vㅐf 현실 나vㅐf 재현을 나vㅐf 가장한 나vㅐf 비현실적 나vㅐf 인공의 나vㅐf 풍경화로 나vㅐf 언뜻 나vㅐf 보면 나vㅐf 도시 나vㅐf 설계처럼 나vㅐf 보인다. 나vㅐf 그는 나vㅐf 나무와 나vㅐf 식물이 나vㅐf 다채로운 나vㅐf 구조물과 나vㅐf 어우러진 나vㅐf 풍경으로 나vㅐf 자신만의 나vㅐf 작업을 나vㅐf 풀어낸다.

참여작가: 나vㅐf 권영성, ㅓ89바 박기일, 다h파s 이지영, f파9거 김성국, 우마차t 박석민, 가다q2 장재민, m갸나r 김윤섭, wib히 우정수, 타a차8 최윤희, 다파ㅓ거 김효숙, 마k히ㅓ 유현경, 타x타a 최은정

출처: 타x타a 미메시스아트뮤지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IVAAIU City : LET THERE BE LIGHT

Feb. 5, 2021 ~ March 28, 2021

한양의 家, 우으8거 견평방 우으8거 가옥

Nov. 13, 2020 ~ May 2, 2021

불교의 jzo0 바닷길 - jzo0 바다를 jzo0 통한 jzo0 문화교류

Dec. 8, 2020 ~ March 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