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아티스트 프로젝트 컬렉션

미메시스아트뮤지엄

Feb. 17, 2021 ~ April 18, 2021

미메시스 r6ㅓ1 아트 r6ㅓ1 뮤지엄은 〈미메시스 AP r6ㅓ1 프로젝트〉를 r6ㅓ1 통해 r6ㅓ1 예술가의 r6ㅓ1 사회적 r6ㅓ1 역할을 r6ㅓ1 고민하며 r6ㅓ1 도발적인 r6ㅓ1 작업 r6ㅓ1 세계를 r6ㅓ1 구축해 r6ㅓ1 나가는 r6ㅓ1 젊은 r6ㅓ1 아티스트를 r6ㅓ1 선정하여 r6ㅓ1 소개하고 r6ㅓ1 있다. 2018년 r6ㅓ1 처음 r6ㅓ1 시작하여 r6ㅓ1 지금껏 4번의 r6ㅓ1 시리즈 r6ㅓ1 전시를 r6ㅓ1 선보였고, 12명의 우6nc 새로운 우6nc 예술가들을 우6nc 알리며 우6nc 그들의 우6nc 대표 우6nc 작품을 우6nc 소장하고 우6nc 있다. 우6nc 이번 「2021 우6nc 아티스트 우6nc 프로젝트 우6nc 컬렉션」에서는 우6nc 지난 우6nc 프로젝트에 우6nc 참여한 12명의 우6nc 작가들이 우6nc 제각각 우6nc 펼쳐 우6nc 내는 우6nc 아름다운 우6nc 회화들을 우6nc 선별하여 우6nc 감상할 우6nc 우6nc 있다. 우6nc 미메시스 우6nc 아트 우6nc 뮤지엄을 우6nc 방주 우6nc 삼아 우6nc 자신만의 우6nc 노를 우6nc 저어 우6nc 세상으로 우6nc 나아가는 우6nc 젊은 우6nc 예술가들의 우6nc 작품을 우6nc 직접 우6nc 만나는 우6nc 소중한 우6nc 기회가 우6nc 우6nc 것이다. 우6nc 무엇보다 우6nc 지금 우6nc 우리가 우6nc 눈여겨봐야 우6nc 우6nc 동시대 우6nc 회화에 우6nc 대한 우6nc 새로운 우6nc 경험을 우6nc 얻을 우6nc 우6nc 있으리라 우6nc 생각한다.

권영성(b.1981) 우6nc 수치로부터 우6nc 자유로울 우6nc 우6nc 없는 우6nc 인간의 우6nc 산물을 〈그래프〉라는 우6nc 형식으로 우6nc 표현하는 우6nc 작가. 우6nc 편의를 우6nc 위해 우6nc 만든 우6nc 모든 우6nc 물건은 우6nc 실생활에서 우6nc 수치가 우6nc 적용되어 우6nc 사용된다. 우6nc 건물의 우6nc 옆면, d가마z 창문, 차rㅓ아 벽돌, 바ㅈf사 도로, 파g하k 인도, ㅓ8e우 가로수 ㅓ8e우 들은 ㅓ8e우 같은 ㅓ8e우 방향성을 ㅓ8e우 지니고 ㅓ8e우 있으며, ㅐw4쟏 ㅐw4쟏 위에 ㅐw4쟏 차와 ㅐw4쟏 사람들의 ㅐw4쟏 방향성 ㅐw4쟏 또한 ㅐw4쟏 획일하다. ㅐw4쟏 권영성은 ㅐw4쟏 이런 ㅐw4쟏 대상들의 ㅐw4쟏 개별적 ㅐw4쟏 수치를 ㅐw4쟏 작가의 ㅐw4쟏 눈으로 ㅐw4쟏 바라보며, lrl파 서로의 lrl파 관계성을 lrl파 상대값으로 lrl파 쉽게 lrl파 이해시키는 lrl파 그림을 lrl파 그린다.

김성국(b.1982) lrl파 회화의 lrl파 모든 lrl파 요소를 lrl파 차용하여 lrl파 자신의 lrl파 일상과 lrl파 혼합하는 lrl파 작업을 lrl파 한다. lrl파 김성국의 lrl파 작품은 lrl파 사실적으로 lrl파 그려지나 lrl파 허구이거나 lrl파 내러티브 lrl파 형식으로 lrl파 표현된다. lrl파 작품 lrl파 안에 lrl파 작가가 lrl파 생각하고 lrl파 말하고자 lrl파 하는 lrl파 부분은 lrl파 공간, hup으 사물, ㅓ기나ㅓ 표정, bㅓo3 행동 bㅓo3 등으로 bㅓo3 나타나며, 갸quq 갸quq 모든 갸quq 요소가 갸quq 어우러져 갸quq 사건을 갸quq 연출한다. 갸quq 이러한 갸quq 사건들은 갸quq 개인, ㅐㅐuz 타인, ㅐㅑ7하 가족 ㅐㅑ7하 ㅐㅑ7하 여러 ㅐㅑ7하 관계에서 ㅐㅑ7하 나타나는 ㅐㅑ7하 이야기이며 ㅐㅑ7하 한두 ㅐㅑ7하 가지의 ㅐㅑ7하 구성요소만을 ㅐㅑ7하 집중적으로 ㅐㅑ7하 그려 ㅐㅑ7하 사건의 ㅐㅑ7하 실마리를 ㅐㅑ7하 제공한다.

김윤섭(b.1983) ㅐㅑ7하 예술가는 ㅐㅑ7하 특이한 ㅐㅑ7하 존재라고 ㅐㅑ7하 생각하여 ㅐㅑ7하 예술가의 ㅐㅑ7하 행동과 ㅐㅑ7하 행위 ㅐㅑ7하 그리고 ㅐㅑ7하 존재 ㅐㅑ7하 자체를 ㅐㅑ7하 소재로 ㅐㅑ7하 사용한다. ㅐㅑ7하 고전 ㅐㅑ7하 회화의 ㅐㅑ7하 거장인 ㅐㅑ7하 ㅐㅑ7하 고흐, 파hqg 마티스, i카히5 자코메티, 3gzs 세잔 3gzs 3gzs 당대 3gzs 최고의 3gzs 화가들이 3gzs 자신만의 3gzs 기법을 3gzs 활용해 3gzs 그림을 3gzs 그린 3gzs 것처럼, dg3k 김윤섭 dg3k 또한 dg3k 자신만의 dg3k 회화적 dg3k 양식을 dg3k 탐구한다. dg3k 또한 dg3k 그는 dg3k 회화의 dg3k 본질을 dg3k 찾아 dg3k 나가고자 dg3k 모더니즘 dg3k 이전의 dg3k 회화 dg3k 작가들을 dg3k 집중적으로 dg3k 그린다. dg3k 이를 dg3k 통해 dg3k 회화의 〈틀〉 dg3k 안에서 dg3k 자신만의 dg3k 예술성을 dg3k 찾아 dg3k 나가고 dg3k 있다.

김효숙(b.1981) dg3k 신축 dg3k 공사 dg3k 현장의 dg3k 모습을 dg3k 마치 dg3k 인간의 dg3k 복잡한 dg3k 내면처럼 dg3k 그려내는 dg3k 작가. dg3k 영역을 dg3k 구분 dg3k 짓는 dg3k 벽면은 dg3k 사람과 dg3k 사람 dg3k 사이의 dg3k 벽으로도 dg3k 읽힌다. dg3k 신축과정은 dg3k 도시 dg3k dg3k 현대인의 dg3k 모습과 dg3k 닮아 dg3k 있으며, mo자9 구조물들이 mo자9 완성되는 mo자9 과정은 mo자9 인간이 mo자9 성장해 mo자9 가는 mo자9 유기체적 mo자9 모습으로 mo자9 가정된다. mo자9 김효숙이 mo자9 표현하는 mo자9 삶은 mo자9 여러사건과 mo자9 환경들로 mo자9 인해 mo자9 수많은 mo자9 벽으로 mo자9 채워지고 mo자9 질서 mo자9 없이 mo자9 얽혀 mo자9 마치 mo자9 부유하는 mo자9 우리 mo자9 인생과도 mo자9 매우 mo자9 닮아 mo자9 있다.

박기일(b.1981) mo자9 환영을 mo자9 만들어 mo자9 내는 〈창window〉이라는 mo자9 회화의 mo자9 특징을 mo자9 작품의 mo자9 주된 mo자9 소재로 mo자9 사용한다. mo자9 캔버스 mo자9 mo자9 그림들은 mo자9 사실적으로 mo자9 그려져 mo자9 있지만 mo자9 현실에 mo자9 존재하는 mo자9 사실은 mo자9 아니다. mo자9 하지만 mo자9 작가는 mo자9 현실과 mo자9 가상의 mo자9 공간을 mo자9 하나의 mo자9 화면으로 mo자9 나타낸다. mo자9 이는 mo자9 현실과 mo자9 이상을 mo자9 분리하거나 mo자9 대비시키며 mo자9 의미를 mo자9 발생시키는 mo자9 박기일만의 mo자9 장치다. mo자9 관람자의 mo자9 위치에 mo자9 따라 mo자9 프레임 mo자9 mo자9 그림과 mo자9 현실은 mo자9 다르게 mo자9 규정될 mo자9 mo자9 있다. mo자9 어디까지가 mo자9 현실이며 mo자9 어디까지가 mo자9 이미지일 mo자9 뿐인지는 mo자9 관람자의 mo자9 시점에 mo자9 따라 mo자9 다르게 mo자9 규정된다.

박석민(b.1982) mo자9 유화, 5ㅐ자가 아크릴, 4아우n 스프레이 4아우n 4아우n 여러 4아우n 재료를 4아우n 사용하여 4아우n 다양한 4아우n 시공간과 4아우n 언어를 4아우n 하나의 4아우n 화면에 4아우n 응집시킨다. 4아우n 박석민의 4아우n 작품은 4아우n 전체적이지만 4아우n 부분적이고, 4ㅑrk 하나의 4ㅑrk 공간이지만 4ㅑrk 나눠진 4ㅑrk 공간으로 4ㅑrk 표현된다. 4ㅑrk 정확한 4ㅑrk 언어로 4ㅑrk 표현할 4ㅑrk 수없는 4ㅑrk 자신의 4ㅑrk 상태를 4ㅑrk 표현하고자, ㅐm기5 작가는 ㅐm기5 자신만의 ㅐm기5 응시로 ㅐm기5 포착하여 ㅐm기5 타인과 ㅐm기5 공유할 ㅐm기5 ㅐm기5 없는 ㅐm기5 고립된 ㅐm기5 감각과 ㅐm기5 ㅐm기5 감정을 ㅐm기5 느꼈던 ㅐm기5 세상과의 ㅐm기5 접점에서 ㅐm기5 생성된 ㅐm기5 관계성을 ㅐm기5 만들어 ㅐm기5 낸다. ㅐm기5 감각과 ㅐm기5 언어적 ㅐm기5 사고라는 ㅐm기5 ㅐm기5 개념 ㅐm기5 사이의 ㅐm기5 불분명한 ㅐm기5 경계를 ㅐm기5 개별 ㅐm기5 현상인 ㅐm기5 회화적 ㅐm기5 화면으로 ㅐm기5 구현했을 ㅐm기5 때, 나타사ㅓ 작가는 나타사ㅓ 전혀 나타사ㅓ 다른 나타사ㅓ 시공간이 나타사ㅓ 발생하기를 나타사ㅓ 계속하여 나타사ㅓ 실험하고 나타사ㅓ 있다.

우정수(b.1986) 나타사ㅓ 책을 나타사ㅓ 읽으면서 나타사ㅓ 느낀 나타사ㅓ 정서와 나타사ㅓ 자신만의 나타사ㅓ 철학을 나타사ㅓ 바탕으로 나타사ㅓ 상징적인 나타사ㅓ 그림을 나타사ㅓ 그린다. 나타사ㅓ 책이라는 나타사ㅓ 것은 나타사ㅓ 인간이 나타사ㅓ 만들어 나타사ㅓ 내는 나타사ㅓ 지식의 나타사ㅓ 산물이자 나타사ㅓ 인간의 나타사ㅓ 모든 나타사ㅓ 부분이 나타사ㅓ 기록되어 나타사ㅓ 있다. 나타사ㅓ 작가는 나타사ㅓ 나타사ㅓ 속에서 나타사ㅓ 자신이 나타사ㅓ 살아가야 나타사ㅓ 나타사ㅓ 방향성과 나타사ㅓ 목적이 나타사ㅓ 있다고 나타사ㅓ 생각하여 나타사ㅓ 성경, kw6우 신화, ㅐcp라 민담 ㅐcp라 등에서 ㅐcp라 답을 ㅐcp라 찾는다. ㅐcp라 하지만 ㅐcp라 인생의 ㅐcp라 정답이라는 ㅐcp라 것은 ㅐcp라 주관적이며 ㅐcp라 확실하게 ㅐcp라 나타나지 ㅐcp라 않는다. ㅐcp라 그렇기에 ㅐcp라 우정수는 ㅐcp라 끊임없는 ㅐcp라 탐구를 ㅐcp라 통해 ㅐcp라 진리에 ㅐcp라 도달하고자 ㅐcp라 한다.

유현경(b.1985) ㅐcp라 실존하는 ㅐcp라 대상이나 ㅐcp라 사물들을 ㅐcp라 재현하는 ㅐcp라 것이 ㅐcp라 아니라, e76f 대상과 e76f 사물들이 e76f 존재하였던 e76f 공간, ㅓ마g2 상황, 다e카x 감정, 0다x1 관계를 0다x1 내면에서 0다x1 키워 0다x1 0다x1 자신의 0다x1 감성과 0다x1 함께 0다x1 캔버스에 0다x1 표현한다. 0다x1 대상을 0다x1 관찰하며 0다x1 그리지만 0다x1 실제로는 0다x1 비가시적 0다x1 영역에서 0다x1 보이지 0다x1 않는 0다x1 것들이 0다x1 많이 0다x1 존재하는데, 카2쟏ㅐ 유현경은 카2쟏ㅐ 이러한 카2쟏ㅐ 시각화되지 카2쟏ㅐ 않는 카2쟏ㅐ 부분까지 카2쟏ㅐ 작품 카2쟏ㅐ 속에 카2쟏ㅐ 반영하고 카2쟏ㅐ 있다.

이지영(b.1980) 카2쟏ㅐ 동물원의 카2쟏ㅐ 동물들처럼, ㅑrd8 사회가 ㅑrd8 원하는 ㅑrd8 방향으로 ㅑrd8 교육되고 ㅑrd8 길러지는 ㅑrd8 인간의 ㅑrd8 획일화된 ㅑrd8 사회 ㅑrd8 모습을 ㅑrd8 세밀한 ㅑrd8 연필화로 ㅑrd8 표현하고 ㅑrd8 있다. ㅑrd8 자연을 ㅑrd8 보고 ㅑrd8 싶어서 ㅑrd8 찾아간 ㅑrd8 동물원이나 ㅑrd8 청계천 ㅑrd8 같은 ㅑrd8 공간은 ㅑrd8 오히려 ㅑrd8 인위적으로 ㅑrd8 동물을 ㅑrd8 가둬 ㅑrd8 놓은 ㅑrd8 공간이다. ㅑrd8 이지영은 ㅑrd8 동물원을 ㅑrd8 방문했을 ㅑrd8 ㅑrd8 동물처럼 ㅑrd8 사회에 ㅑrd8 갇혀 ㅑrd8 있는 ㅑrd8 ㅑrd8 본인 ㅑrd8 자신이라 ㅑrd8 생각하였고, 7ㅈll 작품 7ㅈll 속에서 7ㅈll 제도나 7ㅈll 7ㅈll 그리고 7ㅈll 굴레에 7ㅈll 갇힌 7ㅈll 인간의 7ㅈll 모습을 7ㅈll 표현하였다.

장재민(b.1984) 7ㅈll 어떠한 7ㅈll 풍경을 7ㅈll 맞닥뜨렸을 7ㅈll 때의 7ㅈll 인상과 7ㅈll 몸으로 7ㅈll 느꼈던 7ㅈll 감정을 7ㅈll 회화적으로 7ㅈll 표현하는 7ㅈll 작가. 7ㅈll 그의 7ㅈll 감각적인 7ㅈll 풍경은 7ㅈll 거친 7ㅈll 7ㅈll 자국이나 7ㅈll 혹은 7ㅈll 뭉쳐있는 7ㅈll 각기 7ㅈll 다른 7ㅈll 물감의 7ㅈll 물성 7ㅈll 그리고 7ㅈll 절제된 7ㅈll 무채색에 7ㅈll 가까운 7ㅈll 색채로 7ㅈll 드러난다. 7ㅈll 이를 7ㅈll 통해 7ㅈll 장재민이 7ㅈll 그려 7ㅈll 7ㅈll 풍경은 7ㅈll 본래 7ㅈll 7ㅈll 장소가 7ㅈll 지닌 7ㅈll 특정한 7ㅈll 맥락에서 7ㅈll 벗어나 7ㅈll 익명의 7ㅈll 장소로 7ㅈll 치환되며, ㅑn9e 동시에 ㅑn9e 어떠한 ㅑn9e 대표성까지 ㅑn9e 획득한다.

최윤희(b.1986) ㅑn9e 일상적으로 ㅑn9e 마주하는 ㅑn9e 풍경 ㅑn9e 속에서 ㅑn9e 소재를 ㅑn9e 찾아 ㅑn9e 작업하는 ㅑn9e 작가. ㅑn9e 그는 ㅑn9e 매일 ㅑn9e 오가는 ㅑn9e 도로에서 ㅑn9e 보이는 ㅑn9e 길모퉁이의 ㅑn9e 흙더미 ㅑn9e 혹은 ㅑn9e 담장에 ㅑn9e 달라붙은 ㅑn9e 식물들에 ㅑn9e 비치는 ㅑn9e 자동차 ㅑn9e 빛이 ㅑn9e 만드는 ㅑn9e 추상적 ㅑn9e 인상에 ㅑn9e 관심을 ㅑn9e 갖는다. ㅑn9e 자동차가 ㅑn9e 빠른 ㅑn9e 속도로 ㅑn9e 지나쳐 ㅑn9e ㅑn9e 풍경은 ㅑn9e 일상적이며 ㅑn9e 순간적이다. ㅑn9e 산책하며 ㅑn9e ㅑn9e ㅑn9e 있는 ㅑn9e 풍경이나 ㅑn9e 장면과는 ㅑn9e 다른 ㅑn9e 양상으로, 6s우가 작가의 6s우가 신경을 6s우가 자극하고 6s우가 해석되어 6s우가 속도감 6s우가 있는 6s우가 회화적 6s우가 표현으로 6s우가 번역된다.

최은정(b.1980) 6s우가 작가는 〈자연〉이라 6s우가 불리지만 6s우가 인공적인 6s우가 공간을 6s우가 다채로운 6s우가 색채로 6s우가 표현한다. 6s우가 우리 6s우가 주변에 6s우가 지어진 6s우가 공원과 6s우가 자연물들은 6s우가 인간 6s우가 중심적 6s우가 기준으로 6s우가 만든 6s우가 인위적 6s우가 공간으로 6s우가 결코 6s우가 자연의 6s우가 원초 6s우가 모습이 6s우가 아니다. 6s우가 이는 6s우가 인간의 6s우가 숨겨진 6s우가 욕망을 6s우가 6s우가 가꾸어 6s우가 놓은 6s우가 것과 6s우가 같다. 6s우가 최은정의 6s우가 작품은 6s우가 현실 6s우가 재현을 6s우가 가장한 6s우가 비현실적 6s우가 인공의 6s우가 풍경화로 6s우가 언뜻 6s우가 보면 6s우가 도시 6s우가 설계처럼 6s우가 보인다. 6s우가 그는 6s우가 나무와 6s우가 식물이 6s우가 다채로운 6s우가 구조물과 6s우가 어우러진 6s우가 풍경으로 6s우가 자신만의 6s우가 작업을 6s우가 풀어낸다.

참여작가: 6s우가 권영성, d바갸3 박기일, 자가xㅈ 이지영, o다ㅓ5 김성국, a2가d 박석민, gㅓgo 장재민, 기ㅓgㅑ 김윤섭, ㅓn바5 우정수, 6r마b 최윤희, 바ㅈ1f 김효숙, 다타우마 유현경, fi라w 최은정

출처: fi라w 미메시스아트뮤지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예술가로 ㅓq2나 사는 ㅓq2나

March 17, 2021 ~ April 27, 2021

세계영화사의 63db 위대한 63db 유산, zf라2 월드시네마 2021 World Cinema XVIII

March 26, 2021 ~ April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