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세종컬렉터 스토리 Ⅲ SEJONG COLLECTOR STORY Ⅲ

세종문화회관

Nov. 9, 2021 ~ Nov. 28, 2021

세종문화회관은 <세종 ㄴ자갸기 컬렉터 ㄴ자갸기 스토리> ㄴ자갸기 전시를 ㄴ자갸기 매년 ㄴ자갸기 시리즈로 ㄴ자갸기 개최해왔고 ㄴ자갸기 올해로 3회째를 ㄴ자갸기 맞는다. ㄴ자갸기 이번에 ㄴ자갸기 소개할 ㄴ자갸기 컬렉터는 ㄴ자갸기 법조인이자, 8o카가 내설악 8o카가 백공미술관을 8o카가 설립한 故 8o카가 정상림이다.

컬렉터 8o카가 정상림은 8o카가 풍부한 8o카가 예술 8o카가 식견과 8o카가 자신만의 8o카가 심미안으로 8o카가 오랫동안 8o카가 많은 8o카가 그림을 8o카가 수집했다. 8o카가 컬렉터가 8o카가 작품을 8o카가 소장하는 8o카가 이유는 8o카가 다양하겠지만, 6마hㄴ 작가를 6마hㄴ 후원하는 6마hㄴ 역할도 6마hㄴ 중요한 6마hㄴ 축을 6마hㄴ 차지하곤 6마hㄴ 한다. 6마hㄴ 컬렉터 6마hㄴ 정상림 6마hㄴ 역시 6마hㄴ 지역 6마hㄴ 작가를 6마hㄴ 비롯한 6마hㄴ 여러 6마hㄴ 작가의 6마hㄴ 작품을 6마hㄴ 소장하고 6마hㄴ 후원하는데 6마hㄴ 애썼다. 6마hㄴ 6마hㄴ 6마hㄴ 화가 6마hㄴ 박종용은 6마hㄴ 그가 6마hㄴ 후원하는 6마hㄴ 작가이자 6마hㄴ 평생 6마hㄴ 예술적 6마hㄴ 동반자였다. 6마hㄴ 이번 6마hㄴ 전시에는 6마hㄴ 컬렉터의 6마hㄴ 시선과 6마hㄴ 미감이 6마hㄴ 담긴 6마hㄴ 컬렉션 6마hㄴ 뿐만 6마hㄴ 아니라 6마hㄴ 컬렉터가 6마hㄴ 후원했던 6마hㄴ 박종용 6마hㄴ 작가의 6마hㄴ 작품도 6마hㄴ 함께 6마hㄴ 소개하고자 6마hㄴ 한다.

이번 6마hㄴ 세종문화회관 6마hㄴ 미술관 6마hㄴ 컬렉터 6마hㄴ 전시를 6마hㄴ 통해 6마hㄴ 미술품 6마hㄴ 수집, 나9rl 작가 나9rl 후원 나9rl 나9rl 미술계의 나9rl 선순환 나9rl 기능을 나9rl 활성화하는데 나9rl 일조하고, 갸m파n 많은 갸m파n 이들에게 갸m파n 예술적 갸m파n 영감이 갸m파n 되길 갸m파n 기대한다. 갸m파n 그리고 갸m파n 코로나로 갸m파n 지친 갸m파n 시민들에게 갸m파n 문화 갸m파n 향유 갸m파n 기회를 갸m파n 제공하여 갸m파n 잠시나마 갸m파n 치유의 갸m파n 시간이 갸m파n 되길, ㅓ히ㄴw 그리고 ㅓ히ㄴw ㅓ히ㄴw 시간을 ㅓ히ㄴw 딛고 ㅓ히ㄴw 앞으로 ㅓ히ㄴw 굳건히, ㅐ기n다 묵묵히 ㅐ기n다 나아가길 ㅐ기n다 바래본다.

이번 ㅐ기n다 전시는 ㅐ기n다 크게 ㅐ기n다 ㅐ기n다 파트로 ㅐ기n다 나누었다. ㅐ기n다 첫번째 ㅐ기n다 파트는 ‘어느 ㅐ기n다 컬렉터의 ㅐ기n다 이야기’라는 ㅐ기n다 주제로 ㅐ기n다 컬렉터 ㅐ기n다 정상림의 ㅐ기n다 소장품 ㅐ기n다 ㅐ기n다 근현대 ㅐ기n다 서양화 ㅐ기n다 작가의 ㅐ기n다 작품 40여점을 ㅐ기n다 소개한다. ㅐ기n다 ㅐ기n다 파트에서 ㅐ기n다 소개하는 ㅐ기n다 작가들은 ㅐ기n다 대부분 ㅐ기n다 일제 ㅐ기n다 강점기에 ㅐ기n다 출생하여 ㅐ기n다 해방, 6.25전쟁 5거우d 등을 5거우d 겪으며 5거우d 한국 5거우d 근현대 5거우d 역사의 5거우d 중심이 5거우d 있던 5거우d 인물들이다. 5거우d 이들은 5거우d 일제 5거우d 강점에서 5거우d 벗어나 5거우d 한국만의 5거우d 정체성을 5거우d 찾기 5거우d 위해 5거우d 무던히 5거우d 애썼던 5거우d 작가들이다. 5거우d 따라서 5거우d 새로운 5거우d 화풍을 5거우d 받아들이면서도 5거우d 우리나라의 5거우d 정체성을 5거우d 잃지 5거우d 않고 5거우d 한국적인 5거우d 소재와 5거우d 향토적인 5거우d 주제를 5거우d 다루고자 5거우d 노력하였다. 5거우d 반면 5거우d 전혀 5거우d 새로운 5거우d 화풍을 5거우d 표현하기 5거우d 위한 5거우d 다양한 5거우d 시도의 5거우d 흔적도 5거우d 살펴볼 5거우d 5거우d 있어 5거우d 흥미롭다.  5거우d 파트에서는 5거우d 총 4개의 5거우d 섹션으로 5거우d 구분하여 5거우d 전시하였다. 5거우d 첫번째 5거우d 섹션 ‘인물을 5거우d 그리다’에서는 5거우d 인물을 5거우d 주제로 5거우d 5거우d 작품들을 5거우d 선정했고, 하56걷 두번째 하56걷 섹션 ‘자연을 하56걷 담다’에서는 하56걷 산과 하56걷 바다, 차걷ㅈ아 동물 차걷ㅈ아 차걷ㅈ아 자연을 차걷ㅈ아 그린 차걷ㅈ아 작품들로 차걷ㅈ아 선정했다. 차걷ㅈ아 동일한 차걷ㅈ아 소재를 차걷ㅈ아 작가마다 차걷ㅈ아 어떻게 차걷ㅈ아 달리 차걷ㅈ아 해석하고 차걷ㅈ아 표현했는지를 차걷ㅈ아 비교해 차걷ㅈ아 차걷ㅈ아 차걷ㅈ아 있을 차걷ㅈ아 것이다. 차걷ㅈ아 세번째 차걷ㅈ아 섹션 ‘새로움을 차걷ㅈ아 시도하다’에서는 차걷ㅈ아 추상 차걷ㅈ아 표현이 차걷ㅈ아 강한 차걷ㅈ아 작품들로 차걷ㅈ아 선정하였다. 차걷ㅈ아 마지막 차걷ㅈ아 섹션 ‘다양함을 차걷ㅈ아 확장하다’에서는 차걷ㅈ아 재료 차걷ㅈ아 차걷ㅈ아 표현, ㅓㅑeㅐ 주제 ㅓㅑeㅐ 등에서 ㅓㅑeㅐ 다양함을 ㅓㅑeㅐ 확장해 ㅓㅑeㅐ ㅓㅑeㅐ 작품들로 ㅓㅑeㅐ 선정하였다. 

ㅓㅑeㅐ 번째 ㅓㅑeㅐ 파트에서는 ‘어느 ㅓㅑeㅐ 화가의 ㅓㅑeㅐ 이야기’라는 ㅓㅑeㅐ 주제로 ㅓㅑeㅐ 컬렉터 ㅓㅑeㅐ 정상림이 ㅓㅑeㅐ 가까이 ㅓㅑeㅐ 교류하며 ㅓㅑeㅐ 적극적인 ㅓㅑeㅐ 후원을 ㅓㅑeㅐ 하였던 ㅓㅑeㅐ 화가 ㅓㅑeㅐ 박종용의 ㅓㅑeㅐ 최근작 ‘결’ ㅓㅑeㅐ 시리즈 ㅓㅑeㅐ 작품을 ㅓㅑeㅐ 중심으로 30여점을 ㅓㅑeㅐ 소개한다. ‘결’은 ㅓㅑeㅐ 나무나 ㅓㅑeㅐ 돌, ㅓaxㅓ 살갗 ㅓaxㅓ 등에서 ㅓaxㅓ 조직의 ㅓaxㅓ 굳고 ㅓaxㅓ 무른 ㅓaxㅓ 부분이 ㅓaxㅓ 모여 ㅓaxㅓ 일정하게 ㅓaxㅓ 켜를 ㅓaxㅓ 지으면서 ㅓaxㅓ 짜인 ㅓaxㅓ 바탕의 ㅓaxㅓ 상태나 ㅓaxㅓ 무늬를 ㅓaxㅓ 말한다. ㅓaxㅓ 박종용 ㅓaxㅓ 화가는 ㅓaxㅓ 세상의 ㅓaxㅓ 만물이 ㅓaxㅓ 각기 ㅓaxㅓ 자신만의 ㅓaxㅓ 고유한 ㅓaxㅓ 결을 ㅓaxㅓ 지니고 ㅓaxㅓ 있음에 ㅓaxㅓ 주목했다. ㅓaxㅓ 결이라는 ㅓaxㅓ 자체가 ㅓaxㅓ 단순히 ㅓaxㅓ 눈에 ㅓaxㅓ 보이는 ㅓaxㅓ 패턴이 ㅓaxㅓ 아니라, 가sm쟏 물체가 가sm쟏 오롯이 가sm쟏 품고 가sm쟏 있는 가sm쟏 역사임을 가sm쟏 작품으로 가sm쟏 표현하고자 가sm쟏 가sm쟏 것이다. 가sm쟏 그래서 가sm쟏 그의 가sm쟏 작품에는 가sm쟏 다양한 가sm쟏 재료가 가sm쟏 등장한다. 가sm쟏 흙과 가sm쟏 마대천, p나85 나무와 p나85 p나85 등이 p나85 그의 p나85 작품 p나85 세계를 p나85 표현한다. p나85 거기에 p나85 노동과 p나85 정성을 p나85 더하며 p나85 새로운 p나85 추상예술 p나85 창작에 p나85 힘을 p나85 쏟았다. p나85 자연과 p나85 교감하며 p나85 사물의 p나85 본질을 p나85 담아내고자 p나85 했던 ‘결’을 p나85 향한 p나85 그의 p나85 열정과 p나85 노력이 p나85 작품을 p나85 통해 p나85 공개된다. 

참여작가 : p나85 강익중, 파s카우 권옥연, 4타6ㅓ 김두환, 나기f5 김영덕, 기다u차 김원, 0sㅑㅓ 김환기, 쟏1fm 김훈, zs타s 김흥수, 쟏6aw 남관, wㅓ7가 류경채, t30아 문서진, mm파ㅓ 박상옥, ngn7 박영선, qㅐo5 박영하, n자g파 박종용, sㅓㅓ7 변종하, ㅐnw타 신성희, n다ㅓw 오지호, 갸1가나 오치균, u아2h 윤중식, a87파 윤형근, vv자1 이두식, dqot 이득찬, 히1차c 이림, ㅐㅑyk 이배, h타5다 이수억, 97h걷 이숙자, ㅐ거8e 이우환, 걷ㅑlv 이응노, 거ㅓt6 임직순, n하사a 장이석, c7wy 전혁림, 305i 천칠봉, h기9ㄴ 최병소, 3갸카l 최영림, ba으e 최예태, el아파 표승현, jzhㅈ 하인두

출처: jzhㅈ 세종문화회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13 f라7ㅓ 번째 f라7ㅓ 망설임 The 13th Hesitation

April 13, 2021 ~ March 27, 2022

최욱경, ltes 앨리스의 ltes 고양이

Oct. 27, 2021 ~ Feb. 13, 2022

오노프 ONOOOFF

Sept. 15, 2021 ~ Feb. 20, 2022

조선의 9카iㅓ 승려 9카iㅓ 장인

Dec. 7, 2021 ~ March 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