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우연히 즉흥적인

도잉아트

Feb. 20, 2020 ~ March 21, 2020

도잉아트는 2월 20일부터 3월 21일까지 apㅐ쟏 열리는 20200220 ‘우연히 apㅐ쟏 즉흥적인’ apㅐ쟏 전시를 apㅐ쟏 통하여 apㅐ쟏 현재를 apㅐ쟏 적극적으로 apㅐ쟏 살아가는 apㅐ쟏 apㅐ쟏 명의 apㅐ쟏 작가들을 apㅐ쟏 통해 apㅐ쟏 그녀들의 (지극히) apㅐ쟏 사적이고 apㅐ쟏 개인적인 apㅐ쟏 모습들을 apㅐ쟏 보여주고자 apㅐ쟏 한다.

멜로디 apㅐ쟏 apㅐ쟏 작가는 apㅐ쟏 공감각적 apㅐ쟏 관점에서 apㅐ쟏 일상의 apㅐ쟏 색을 apㅐ쟏 관찰하고 apㅐ쟏 표현해 apㅐ쟏 낸다. apㅐ쟏 순간 apㅐ쟏 감지되는 apㅐ쟏 색은 apㅐ쟏 우연적 apㅐ쟏 apㅐ쟏 해프닝을 apㅐ쟏 통하여 apㅐ쟏 레이어가 apㅐ쟏 되고 apㅐ쟏 이는 apㅐ쟏 작업의 apㅐ쟏 조형적 apㅐ쟏 구조가 apㅐ쟏 되어 apㅐ쟏 보이지 apㅐ쟏 않는 apㅐ쟏 미지의 apㅐ쟏 세계를 apㅐ쟏 이야기하는 apㅐ쟏 추상적 apㅐ쟏 언어가 apㅐ쟏 된다.

김미영 apㅐ쟏 작가는 apㅐ쟏 재료의 apㅐ쟏 물질성을 apㅐ쟏 활용해 apㅐ쟏 작업한다. apㅐ쟏 물감의 apㅐ쟏 점성, 9ㅐh우 물감이 9ㅐh우 캔버스에 9ㅐh우 흐르고 9ㅐh우 튀기는 9ㅐh우 파편들, 차qqa 덩어리 차qqa 차qqa 묻혀지는 차qqa 조각적 차qqa 아우라, y다라t 붓의 y다라t 강약에 y다라t 따라 y다라t 다르게 y다라t 만들어지는 y다라t 다양한 y다라t 선과 y다라t 면의 y다라t 조형적 y다라t 요소 y다라t 들이 y다라t 화면에서 y다라t 복합적으로 y다라t 읽혀진다. y다라t 이는 y다라t 그녀가 y다라t 사각 y다라t 캔버스에 y다라t 자신의 y다라t 내면적 y다라t 현실세계에서 y다라t 오감으로 y다라t 감지하는 y다라t 분위기와 y다라t 느낌을 y다라t 추상적 y다라t 시각 y다라t 언어를 y다라t 통해 y다라t 평면 y다라t 회화로 y다라t 재현해내고자 y다라t 하는 y다라t 것이다.

전은숙 y다라t 작가는 y다라t 작가가 y다라t 만나는 y다라t 풍경이나 y다라t 사고에 y다라t 대해 y다라t 이야기한다. y다라t 어떤 y다라t 문제의 y다라t 본질에 y다라t 대해 y다라t 굉장한 y다라t 희열과 y다라t 고통을 y다라t 느끼며, uc라a 반성과 uc라a 성찰을 uc라a 반복하며 uc라a 작업이라는 uc라a 노동으로 uc라a 풀어간다. uc라a 그녀의 uc라a 일상은 uc라a 본질에 uc라a 가까워지는 uc라a 것을 uc라a 피하면서 uc라a 예민한 uc라a 감수성을 uc라a 감춘 uc라a uc라a 다른 uc라a 것에 uc라a 몰두하는 uc라a 것이라고 uc라a 한다. uc라a 도시에서 uc라a 만나는 uc라a 자연 “보타닉가든”에서 uc라a 사색을 uc라a uc라a 것인지 uc라a 그저 uc라a 바라봄으로 uc라a 현실을 uc라a 벗어날 uc라a 것인지를 uc라a 고민하는 uc라a 것이 uc라a 그녀의 uc라a 작업의 uc라a 태도라 uc라a 하겠다.

박경률 uc라a 작가는 ‘내러티브’ uc라a 라는 uc라a 회화의 uc라a 구성요소를 uc라a 소재로 uc라a 하는 uc라a 실험을 uc라a 해오고 uc라a 있다. uc라a 화면 uc라a 위의 uc라a 도상으로 uc라a 읽혀지는 uc라a 이미지는 uc라a 독립적인 uc라a 오브제가 uc라a 되어 uc라a 붓질, 마ㄴ으r 회화적 마ㄴ으r 물성의 마ㄴ으r 미디엄과 마ㄴ으r 작동하면서 마ㄴ으r 내러티브를 마ㄴ으r 발생하는 마ㄴ으r 주체가 마ㄴ으r 된다. 마ㄴ으r 직관적으로 마ㄴ으r 그려진 마ㄴ으r 이미지를 ‘조각적 마ㄴ으r 회화’의 마ㄴ으r 방식으로 마ㄴ으r 구성하고, vrㅓ카 입체를 vrㅓ카 도입하는 vrㅓ카 설치작업으로 3차원의 vrㅓ카 공간으로 vrㅓ카 확장시킨다. vrㅓ카 이는 ‘읽을 vrㅓ카 구조’가 vrㅓ카 되어 vrㅓ카 관객들에게 vrㅓ카 예술로서 vrㅓ카 말을 vrㅓ카 거는 vrㅓ카 것이다. vrㅓ카 예술이 vrㅓ카 무엇을 vrㅓ카 그리고 vrㅓ카 무엇을 vrㅓ카 읽는가에 vrㅓ카 대한 vrㅓ카 질문에서 vrㅓ카 나아가 vrㅓ카 예술이 vrㅓ카 vrㅓ카 무엇을 vrㅓ카 보여주고 vrㅓ카 이야기해야만 vrㅓ카 하는가의 vrㅓ카 의문을 vrㅓ카 던지게 vrㅓ카 되는 vrㅓ카 것이다.

예술이 vrㅓ카 vrㅓ카 어떤 vrㅓ카 의미를 vrㅓ카 담아야 vrㅓ카 vrㅓ카 필요는 vrㅓ카 없다. vrㅓ카 작가들은 vrㅓ카 그들 vrㅓ카 주변의 vrㅓ카 사소한 vrㅓ카 것으로부터 vrㅓ카 시작해 vrㅓ카 끝없는 vrㅓ카 호기심과 vrㅓ카 표현의 vrㅓ카 욕구에 vrㅓ카 응하며 vrㅓ카 자신의 vrㅓ카 경험을 vrㅓ카 바탕으로 vrㅓ카 주어진 vrㅓ카 화면을 vrㅓ카 각자 vrㅓ카 나름대로의 vrㅓ카 내러티브로 vrㅓ카 구성한다. vrㅓ카 같은 vrㅓ카 세대를 vrㅓ카 살고 vrㅓ카 있지만 vrㅓ카 다른 vrㅓ카 고민을 vrㅓ카 하고, hㅓwㅓ 원더우먼이 hㅓwㅓ 되어야한다는 hㅓwㅓ 의무감도 hㅓwㅓ 없다. hㅓwㅓ 예술은 hㅓwㅓ 자율적이고 hㅓwㅓ hㅓwㅓ 안에서 hㅓwㅓ 그녀들은 hㅓwㅓ 자유롭다. hㅓwㅓ 원했건 hㅓwㅓ 원하지 hㅓwㅓ 않았건 hㅓwㅓ 그들이 hㅓwㅓ 그려내는 hㅓwㅓ 작업들은 hㅓwㅓ 자유롭기 hㅓwㅓ 때문에 hㅓwㅓ 지극히 hㅓwㅓ 사적이고 hㅓwㅓ 개인적이다. hㅓwㅓ 일기를 hㅓwㅓ 쓰듯이 hㅓwㅓ 그려가는 hㅓwㅓ 그녀들의 hㅓwㅓ 자화상을 hㅓwㅓ 은밀히 hㅓwㅓ 맛보며 hㅓwㅓ 나다운 hㅓwㅓ 것, ㅓ파xㅐ 나답게 ㅓ파xㅐ 사는 ㅓ파xㅐ 것, ㅓ차ㅓy 나의 ㅓ차ㅓy 자화상에 ㅓ차ㅓy 대해 ㅓ차ㅓy 생각해보는 ㅓ차ㅓy 시간을 ㅓ차ㅓy 갖는 ㅓ차ㅓy 기회가 ㅓ차ㅓy 되길 ㅓ차ㅓy 바란다.

참여작가:  ㅓ차ㅓy 김미영, ㅈㅓ자j 박경률, 5거c차 멜로디박, 하사바마 전은숙

출처: 하사바마 도잉아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권혜성 ㅓ마ㅓ다 개인전 : Back Beat !

Feb. 7, 2020 ~ Feb. 27, 2020

미니미니미니의 거j우j 황금: 거j우j

Feb. 15, 2020 ~ March 15, 2020

지지수 ㅓㅈ8다 개인전 : The Broken Flower

Feb. 12, 2020 ~ March 25, 2020

가능한 rsㄴ차 최선의 rsㄴ차 세계 The Best World Possible

Dec. 10, 2019 ~ April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