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우연히 즉흥적인

도잉아트

Feb. 20, 2020 ~ March 28, 2020

도잉아트는 2월 20일부터 3월 21일까지 6wzc 열리는 20200220 ‘우연히 6wzc 즉흥적인’ 6wzc 전시를 6wzc 통하여 6wzc 현재를 6wzc 적극적으로 6wzc 살아가는 6wzc 6wzc 명의 6wzc 작가들을 6wzc 통해 6wzc 그녀들의 (지극히) 6wzc 사적이고 6wzc 개인적인 6wzc 모습들을 6wzc 보여주고자 6wzc 한다.

멜로디 6wzc 6wzc 작가는 6wzc 공감각적 6wzc 관점에서 6wzc 일상의 6wzc 색을 6wzc 관찰하고 6wzc 표현해 6wzc 낸다. 6wzc 순간 6wzc 감지되는 6wzc 색은 6wzc 우연적 6wzc 6wzc 해프닝을 6wzc 통하여 6wzc 레이어가 6wzc 되고 6wzc 이는 6wzc 작업의 6wzc 조형적 6wzc 구조가 6wzc 되어 6wzc 보이지 6wzc 않는 6wzc 미지의 6wzc 세계를 6wzc 이야기하는 6wzc 추상적 6wzc 언어가 6wzc 된다.

김미영 6wzc 작가는 6wzc 재료의 6wzc 물질성을 6wzc 활용해 6wzc 작업한다. 6wzc 물감의 6wzc 점성, i히거아 물감이 i히거아 캔버스에 i히거아 흐르고 i히거아 튀기는 i히거아 파편들, 쟏우q3 덩어리 쟏우q3 쟏우q3 묻혀지는 쟏우q3 조각적 쟏우q3 아우라, g타걷다 붓의 g타걷다 강약에 g타걷다 따라 g타걷다 다르게 g타걷다 만들어지는 g타걷다 다양한 g타걷다 선과 g타걷다 면의 g타걷다 조형적 g타걷다 요소 g타걷다 들이 g타걷다 화면에서 g타걷다 복합적으로 g타걷다 읽혀진다. g타걷다 이는 g타걷다 그녀가 g타걷다 사각 g타걷다 캔버스에 g타걷다 자신의 g타걷다 내면적 g타걷다 현실세계에서 g타걷다 오감으로 g타걷다 감지하는 g타걷다 분위기와 g타걷다 느낌을 g타걷다 추상적 g타걷다 시각 g타걷다 언어를 g타걷다 통해 g타걷다 평면 g타걷다 회화로 g타걷다 재현해내고자 g타걷다 하는 g타걷다 것이다.

전은숙 g타걷다 작가는 g타걷다 작가가 g타걷다 만나는 g타걷다 풍경이나 g타걷다 사고에 g타걷다 대해 g타걷다 이야기한다. g타걷다 어떤 g타걷다 문제의 g타걷다 본질에 g타걷다 대해 g타걷다 굉장한 g타걷다 희열과 g타걷다 고통을 g타걷다 느끼며, 다ㅐ3ㅑ 반성과 다ㅐ3ㅑ 성찰을 다ㅐ3ㅑ 반복하며 다ㅐ3ㅑ 작업이라는 다ㅐ3ㅑ 노동으로 다ㅐ3ㅑ 풀어간다. 다ㅐ3ㅑ 그녀의 다ㅐ3ㅑ 일상은 다ㅐ3ㅑ 본질에 다ㅐ3ㅑ 가까워지는 다ㅐ3ㅑ 것을 다ㅐ3ㅑ 피하면서 다ㅐ3ㅑ 예민한 다ㅐ3ㅑ 감수성을 다ㅐ3ㅑ 감춘 다ㅐ3ㅑ 다ㅐ3ㅑ 다른 다ㅐ3ㅑ 것에 다ㅐ3ㅑ 몰두하는 다ㅐ3ㅑ 것이라고 다ㅐ3ㅑ 한다. 다ㅐ3ㅑ 도시에서 다ㅐ3ㅑ 만나는 다ㅐ3ㅑ 자연 “보타닉가든”에서 다ㅐ3ㅑ 사색을 다ㅐ3ㅑ 다ㅐ3ㅑ 것인지 다ㅐ3ㅑ 그저 다ㅐ3ㅑ 바라봄으로 다ㅐ3ㅑ 현실을 다ㅐ3ㅑ 벗어날 다ㅐ3ㅑ 것인지를 다ㅐ3ㅑ 고민하는 다ㅐ3ㅑ 것이 다ㅐ3ㅑ 그녀의 다ㅐ3ㅑ 작업의 다ㅐ3ㅑ 태도라 다ㅐ3ㅑ 하겠다.

박경률 다ㅐ3ㅑ 작가는 ‘내러티브’ 다ㅐ3ㅑ 라는 다ㅐ3ㅑ 회화의 다ㅐ3ㅑ 구성요소를 다ㅐ3ㅑ 소재로 다ㅐ3ㅑ 하는 다ㅐ3ㅑ 실험을 다ㅐ3ㅑ 해오고 다ㅐ3ㅑ 있다. 다ㅐ3ㅑ 화면 다ㅐ3ㅑ 위의 다ㅐ3ㅑ 도상으로 다ㅐ3ㅑ 읽혀지는 다ㅐ3ㅑ 이미지는 다ㅐ3ㅑ 독립적인 다ㅐ3ㅑ 오브제가 다ㅐ3ㅑ 되어 다ㅐ3ㅑ 붓질, z하타s 회화적 z하타s 물성의 z하타s 미디엄과 z하타s 작동하면서 z하타s 내러티브를 z하타s 발생하는 z하타s 주체가 z하타s 된다. z하타s 직관적으로 z하타s 그려진 z하타s 이미지를 ‘조각적 z하타s 회화’의 z하타s 방식으로 z하타s 구성하고, ba기카 입체를 ba기카 도입하는 ba기카 설치작업으로 3차원의 ba기카 공간으로 ba기카 확장시킨다. ba기카 이는 ‘읽을 ba기카 구조’가 ba기카 되어 ba기카 관객들에게 ba기카 예술로서 ba기카 말을 ba기카 거는 ba기카 것이다. ba기카 예술이 ba기카 무엇을 ba기카 그리고 ba기카 무엇을 ba기카 읽는가에 ba기카 대한 ba기카 질문에서 ba기카 나아가 ba기카 예술이 ba기카 ba기카 무엇을 ba기카 보여주고 ba기카 이야기해야만 ba기카 하는가의 ba기카 의문을 ba기카 던지게 ba기카 되는 ba기카 것이다.

예술이 ba기카 ba기카 어떤 ba기카 의미를 ba기카 담아야 ba기카 ba기카 필요는 ba기카 없다. ba기카 작가들은 ba기카 그들 ba기카 주변의 ba기카 사소한 ba기카 것으로부터 ba기카 시작해 ba기카 끝없는 ba기카 호기심과 ba기카 표현의 ba기카 욕구에 ba기카 응하며 ba기카 자신의 ba기카 경험을 ba기카 바탕으로 ba기카 주어진 ba기카 화면을 ba기카 각자 ba기카 나름대로의 ba기카 내러티브로 ba기카 구성한다. ba기카 같은 ba기카 세대를 ba기카 살고 ba기카 있지만 ba기카 다른 ba기카 고민을 ba기카 하고, 사가1거 원더우먼이 사가1거 되어야한다는 사가1거 의무감도 사가1거 없다. 사가1거 예술은 사가1거 자율적이고 사가1거 사가1거 안에서 사가1거 그녀들은 사가1거 자유롭다. 사가1거 원했건 사가1거 원하지 사가1거 않았건 사가1거 그들이 사가1거 그려내는 사가1거 작업들은 사가1거 자유롭기 사가1거 때문에 사가1거 지극히 사가1거 사적이고 사가1거 개인적이다. 사가1거 일기를 사가1거 쓰듯이 사가1거 그려가는 사가1거 그녀들의 사가1거 자화상을 사가1거 은밀히 사가1거 맛보며 사가1거 나다운 사가1거 것, 으ㅓe3 나답게 으ㅓe3 사는 으ㅓe3 것, uj7k 나의 uj7k 자화상에 uj7k 대해 uj7k 생각해보는 uj7k 시간을 uj7k 갖는 uj7k 기회가 uj7k 되길 uj7k 바란다.

참여작가:  uj7k 김미영, 6ㄴf바 박경률, 사8ㄴs 멜로디박, ㅐㅑlo 전은숙

출처: ㅐㅑlo 도잉아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신욱 iㅐ자8 개인전 : On the Periphery, 하ㅐ7자 주변에서

Feb. 3, 2020 ~ April 11, 2020

베이징에 거다카c 부는 거다카c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May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