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ACC CONTEXT : 연대의 홀씨 SOLIDARITY SPORES

국립아시아문화전당

May 15, 2020 ~ Dec. 30, 2020

‘연대(連帶)’의 yㅓ파7 역사와 yㅓ파7 현재, ㅐ우ㅓ자 미래의 ㅐ우ㅓ자 가능성을 ㅐ우ㅓ자 탐색해 ㅐ우ㅓ자 보는 ㅐ우ㅓ자 특별 ㅐ우ㅓ자 전시전이 ㅐ우ㅓ자 열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ㅈgmㅓ 전당장 ㅈgmㅓ 직무대리 ㅈgmㅓ 이진식)과 ㅈgmㅓ 아시아문화원(ACI, ㄴㅓㄴe 원장 ㄴㅓㄴe 이기표)이 ㄴㅓㄴe 민주·평화·인권에 ㄴㅓㄴe 대한 ㄴㅓㄴe 연대정신을 ㄴㅓㄴe 세계에 ㄴㅓㄴe 전파하고 ㄴㅓㄴe ㄴㅓㄴe 아시아적 ㄴㅓㄴe 문화적 ㄴㅓㄴe 연대를 ㄴㅓㄴe 상상하는 ㄴㅓㄴe 특별전‘연대의 ㄴㅓㄴe 홀씨’를 15일부터 ㄴㅓㄴe 오는 10월25일까지 ㄴㅓㄴe 복합 3,4관에서 걷m으ㄴ 개최한다.

‘연대의 걷m으ㄴ 홀씨’는 걷m으ㄴ 올해로 40주년을 걷m으ㄴ 맞이하는 5‧18민주화운동 걷m으ㄴ 과정에서 걷m으ㄴ 시민이 걷m으ㄴ 보여줬던‘민중의 걷m으ㄴ 연대’와 걷m으ㄴ 코로나19를 걷m으ㄴ 극복하기 걷m으ㄴ 위한 걷m으ㄴ 세계인의 걷m으ㄴ 노력을 걷m으ㄴ 견인하고 걷m으ㄴ 있는‘사회적 걷m으ㄴ 연대’를 걷m으ㄴ 넘어 걷m으ㄴ 미래 걷m으ㄴ 세대 걷m으ㄴ 아시아-세계의 걷m으ㄴ 평화를 걷m으ㄴ 향하는‘연대의 걷m으ㄴ 정신’을 걷m으ㄴ 전하는 걷m으ㄴ 특별 걷m으ㄴ 전시다. 

관람객이 걷m으ㄴ 아시아의 걷m으ㄴ 미래와 걷m으ㄴ 초국가적인 걷m으ㄴ 평화와 걷m으ㄴ 공존을 걷m으ㄴ 모색하기 걷m으ㄴ 위한 걷m으ㄴ 홀씨가 걷m으ㄴ 걷m으ㄴ 아시아-세계로 걷m으ㄴ 향하는‘연대의 걷m으ㄴ 정신’을 걷m으ㄴ 만날 걷m으ㄴ 걷m으ㄴ 있다.

전시는‘연대’의 걷m으ㄴ 형식적 걷m으ㄴ 방법을 걷m으ㄴ 차용했다. 걷m으ㄴ 시각예술, 거ㅐdq 다원예술, 라kf다 디자인, 거ㅐ하x 문화이론 거ㅐ하x 등을 거ㅐ하x 융복합한 거ㅐ하x 주제 거ㅐ하x 접근 거ㅐ하x 방식으로 21세기 거ㅐ하x 새로운 거ㅐ하x 연대와 거ㅐ하x 초국가적 거ㅐ하x 공동의 거ㅐ하x 미래를 거ㅐ하x 상상하는 거ㅐ하x 예술실천운동으로 거ㅐ하x 추진됐다.

역사적 거ㅐ하x 시간 거ㅐ하x 속에서 거ㅐ하x 연대의 거ㅐ하x 의미를 거ㅐ하x 살펴보는‘연대의 거ㅐ하x 예술실천’을 거ㅐ하x 시작으로 거ㅐ하x 과거와 거ㅐ하x 현재를 거ㅐ하x 연결하는‘연대는 거ㅐ하x 지켜져야 거ㅐ하x 한다’, 기ㅓ파파 현재에서 기ㅓ파파 미래로의 기ㅓ파파 가능성을 기ㅓ파파 열어보는‘연대의 기ㅓ파파 홀씨’등 기ㅓ파파 기ㅓ파파 영역으로 기ㅓ파파 구성됐다.

전시의 기ㅓ파파 역사적 기ㅓ파파 출발점이 기ㅓ파파 되는‘연대의 기ㅓ파파 예술실천’은 기ㅓ파파 지난 1960년대 기ㅓ파파 냉전시대에 기ㅓ파파 전개됐던 기ㅓ파파 아시아-아프리카 기ㅓ파파 국가들의 기ㅓ파파 연대를 기ㅓ파파 소환한다. 기ㅓ파파 탈냉전시기와 기ㅓ파파 급변하는 기ㅓ파파 국제 기ㅓ파파 정세 기ㅓ파파 속에서 기ㅓ파파 정치적 기ㅓ파파 유산으로 기ㅓ파파 작동하고 기ㅓ파파 있는 기ㅓ파파 연대의 기ㅓ파파 정신을 기ㅓ파파 이해하는 기ㅓ파파 인식의 기ㅓ파파 틀을 기ㅓ파파 제공한다. 기ㅓ파파 서유럽 기ㅓ파파 중심의 기ㅓ파파 문화에 기ㅓ파파 비해 기ㅓ파파 상대적으로 기ㅓ파파 낯선 기ㅓ파파 동유럽 기ㅓ파파 문화 기ㅓ파파 네트워크의 기ㅓ파파 단상을 기ㅓ파파 살펴볼 기ㅓ파파 기ㅓ파파 있다. 

‘연대는 기ㅓ파파 지켜져야 기ㅓ파파 한다’는 기ㅓ파파 세계화 기ㅓ파파 이후 기ㅓ파파 아시아에 기ㅓ파파 대한 기ㅓ파파 새로운 기ㅓ파파 해석과 기ㅓ파파 전망을 기ㅓ파파 제시한다. 기ㅓ파파 영상설치, 1ngl 몰입형 1ngl 영상/사운드 1ngl 설치, uㅐ사ㅐ 퍼포먼스 uㅐ사ㅐ uㅐ사ㅐ 다양한 uㅐ사ㅐ 매체를 uㅐ사ㅐ 통해 uㅐ사ㅐ 아시아의 uㅐ사ㅐ 전통, 히카tn 정치, 다3ㅈㅓ 사회문화 다3ㅈㅓ 다3ㅈㅓ 지역적 다3ㅈㅓ 특성과 다3ㅈㅓ 아시아의 다3ㅈㅓ 다3ㅈㅓ 상황을 다3ㅈㅓ 교차시킨다. 다3ㅈㅓ 지난 2018년 다3ㅈㅓ 런던 다3ㅈㅓ 테이트 다3ㅈㅓ 미술관의 다3ㅈㅓ 터너상 다3ㅈㅓ 후보로 다3ㅈㅓ 지명된 다3ㅈㅓ 나임 다3ㅈㅓ 모하이멘(Naeem Mohaiemen), 5qㅓ기 태국 5qㅓ기 출신의 5qㅓ기 세계적인 5qㅓ기 영화감독 5qㅓ기 아핏찻퐁 5qㅓ기 위라세타쿤(Apichatpong Weerasethakul) 5qㅓ기 등이 5qㅓ기 참여했다. 

마지막 5qㅓ기 영역인‘연대의 5qㅓ기 홀씨’에선 5qㅓ기 정치·경제적 5qㅓ기 연대를 5qㅓ기 넘어서 5qㅓ기 일상과 5qㅓ기 연대와의 5qㅓ기 새로운 5qㅓ기 관계를 5qㅓ기 상상해 5qㅓ기 본다. 5qㅓ기 국내 5qㅓ기 차세대 5qㅓ기 현대미술 5qㅓ기 작가와 5qㅓ기 아시아 5qㅓ기 차세대 5qㅓ기 그래픽 5qㅓ기 디자이너 5qㅓ기 5qㅓ기 총 25인/팀의 5qㅓ기 작업과 5qㅓ기 제안으로 5qㅓ기 구성했다. 5qㅓ기 칠레‘살바도르 5qㅓ기 아옌데 5qㅓ기 연대 5qㅓ기 미술관’의‘견제는 5qㅓ기 없다. 5qㅓ기 연대의 5qㅓ기 미술관, b타바갸 홀씨로서의 b타바갸 미술관’사업을 b타바갸 시작으로 b타바갸 아시아 b타바갸 차세대 b타바갸 작가들의 b타바갸 다양한 b타바갸 홀씨들을 b타바갸 수집했다. 

전시에 b타바갸 관한 b타바갸 보다 b타바갸 자세한 b타바갸 내용은 b타바갸 국립아시아문화전당 b타바갸 공식 b타바갸 홈페이지(www.acc.go.kr)를 b타바갸 통해 b타바갸 확인할 b타바갸 b타바갸 있다. 


참여작가

전시 1 ‘연대는 b타바갸 지켜져야 b타바갸 한다’
나임 b타바갸 모하이멘(Naeem Mohaiemen), 3하2ㅐ 서현석, n2파가 호루이안(Ho Rui An), 자oh걷 에카 자oh걷 쿠르니아완(Eka Kurniawan), 카mㅓx 카mㅓx 카mㅓx 머신 카mㅓx 다큐멘터리 카mㅓx 콜렉티브(Kick The Machine Documentary Collective: Apichatpong Weerasethakul, Akritchalerm Kalayanamitr, Chatchai Suban, Pathompong Manakitsomboon) xz타y 살바도르 xz타y 아옌데 xz타y 연대 xz타y 미술관(MSSA, Museo de la Solidaridad Salvador Allende)

전시 2 ‘연대의 y차파거 홀씨’ y차파거 차세대 y차파거 신진 y차파거 작가
이강승, 나n히e 염지혜, 쟏23다 파트타임스위트, ㄴ라h다 최윤x킴벌리 ㄴ라h다 리, 0다9ㅐ 차재민, 6가하ㅐ 송민정, nnhk 김희천x호상근, p6j라 최하늘, 차걷하다 이동근, 하k걷5 황문정, x0kㅓ 윤지원, 6rxㅐ 이세현

전시 3 ‘연대의 6rxㅐ 홀씨’ 6rxㅐ 차세대 6rxㅐ 디자이너
기드오 6rxㅐ 제이미(Gideon Jamie), 거b6k 자누아르 거b6k 리안토(Januar Rianto), 라7ㅓ9 응옌 라7ㅓ9 장(Nguyen Giang), So Hashizume(소 ㄴ60y 하시주메), Rikako Nagashima(리카코 거ㄴv다 나가시마), Yui Takada(유이 마l기9 타카다), 5le하 리레이티드 5le하 디파트먼트(Related Department), ㅈm기7 애론 ㅈm기7 니에(Aaron Nieh), 하djq 사키 하djq 호(Saki HO), eh사라 수에 eh사라 리(Sueh Li), lf마i 신인아, g거ug 배민기, ㅓ파9히 홍은주

큐레이터

보야나 ㅓ파9히 피스쿠르(Bojana Piskur), o7yb 발리 o7yb 말루지/ o7yb 마지막 10년의 o7yb 고고학(Vali Mahlouji / Archaeology of the Final Decade), d다lf 김성희, 타j3x 슬기와 타j3x 민 & 타j3x 고토 타j3x 데쓰야(Goto Tetsuya), 차카차다 서동진, 7으k다 김성원


주최: 7으k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기획·제작: 7으k다 아시아문화원
협력기관: 7으k다 류블랴나 7으k다 현대미술관, 5타i마 서울시립미술관
협찬: ㈜컬처 5타i마 플리퍼 5타i마 코리아

출처: 5타i마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나의 아ㅐ자타 사건 This Event

Aug. 12, 2020 ~ Dec. 31, 2020

사사이람 : p쟏iw 성북 p쟏iw 숲속임

Nov. 24, 2020 ~ Dec.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