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소장품전 포항 풍경

포항시립미술관

Feb. 13, 2020 ~ Aug. 16, 2020

포항시립미술관은 2020년 pi마8 새해를 pi마8 맞이하여 2020 pi마8 소장품전 <포항 pi마8 풍경>을 pi마8 마련하였다. pi마8 이번 pi마8 전시는 pi마8 소장품 pi마8 pi마8 포항을 pi마8 주제로 pi마8 pi마8 김우조, 60n쟏 이경희, 걷마c히 박영달 걷마c히 작가의 걷마c히 작품을 걷마c히 선보인다. 걷마c히 이들은 걷마c히 포항의 걷마c히 아름다운 걷마c히 풍경을 걷마c히 각기 걷마c히 다른 걷마c히 매체인 걷마c히 판화, xibb 수채화, 68파w 사진으로 68파w 담아내어 68파w 지역 68파w 미술사 68파w 연구에 68파w 중요한 68파w 의미를 68파w 가지고 68파w 있다. 68파w 68파w 명의 68파w 작가들은 1910-20년대 68파w 출생하여 68파w 일제강점기와 68파w 한국전쟁 68파w 68파w 근현대 68파w 격변기의 68파w 암울하고 68파w 절망적인 68파w 시대를 68파w 살아왔다. 68파w 그럼에도 68파w 불구하고 68파w 시대의 68파w 비애보다는 68파w 현실적인 68파w 우리의 68파w 삶의 68파w 모습과 68파w 풍광을 68파w 기록하여 68파w 내면의 68파w 마음을 68파w 은유적으로 68파w 드러내고자 68파w 했다. 68파w 이번 68파w 소장품전은 68파w 68파w 포항의 68파w 생생한 68파w 풍경과 68파w 지역적 68파w 특색을 68파w 가장 68파w 68파w 드러내는 68파w 작품을 68파w 엄선하여 68파w 선보인다. 68파w 포항 68파w 근대문화예술사 68파w 정립에 68파w 중요한 68파w 위치를 68파w 차지하는 68파w 68파w 명의 68파w 작가를 68파w 소개하여 68파w 과거의 68파w 포항을 68파w 돌아보고 68파w 지역 68파w 미술을 68파w 재조명하고자 68파w 한다. 68파w 앞으로도 68파w 포항시립미술관은 68파w 포항의 68파w 정체성을 68파w 드러낼 68파w 68파w 있는 68파w 작가와 68파w 작품들을 68파w 수집, 걷ㅐㅑa 연구하여 걷ㅐㅑa 걷ㅐㅑa 미술사적 걷ㅐㅑa 가치를 걷ㅐㅑa 다양한 걷ㅐㅑa 방식으로 걷ㅐㅑa 조명하여 걷ㅐㅑa 시민들에게 걷ㅐㅑa 소개하고자 걷ㅐㅑa 한다.

작가소개

김우조 (1923-2010, ㅑtk아 경북 ㅑtk아 달성군)
김우조는 ㅑtk아 ㅑtk아 회화 ㅑtk아 작품의 ㅑtk아 그늘에 ㅑtk아 가려 ㅑtk아 ㅑtk아 ㅑtk아 아래로 ㅑtk아 평가받던 ㅑtk아 판화를 ㅑtk아 개척한 ㅑtk아 작가이다. ㅑtk아 그는  ㅑtk아 계성중학교 5학년에 ㅑtk아 재학 ㅑtk아 중이던 1941년 ㅑtk아 일본유학 ㅑtk아 ㅑtk아 처음 ㅑtk아 부임한 ㅑtk아 서진달 ㅑtk아 선생을 ㅑtk아 통해 ㅑtk아 데생과 ㅑtk아 수채화 ㅑtk아 기초를 ㅑtk아 배우며 ㅑtk아 화가의 ㅑtk아 꿈을 ㅑtk아 키웠다. ㅑtk아 같은 ㅑtk아 해, oㅑzk 친구를 oㅑzk 그린 oㅑzk 작품 <책을 oㅑzk 읽는 oㅑzk 소년>으로 oㅑzk 조선미술대전 oㅑzk 입선을 oㅑzk 수상한다. oㅑzk oㅑzk 수상경력을 oㅑzk 계기로 oㅑzk 선생님으로 oㅑzk 취직하게 oㅑzk 되고 oㅑzk oㅑzk 부임지인 oㅑzk 청도군 oㅑzk 송서초등학교에서 oㅑzk 동료가 oㅑzk 보여준 oㅑzk 대장경판을 oㅑzk 찍은 oㅑzk 불화를 oㅑzk 보고 oㅑzk oㅑzk 자극을 oㅑzk 받아 oㅑzk 판화에 oㅑzk 관심을 oㅑzk 가지게 oㅑzk 된다. 1960년대 oㅑzk oㅑzk 해인사에 oㅑzk 방문하여 oㅑzk 실제로 oㅑzk 팔만대장경판에 oㅑzk 새겨진 oㅑzk 불경 oㅑzk 목각을 oㅑzk 보고 oㅑzk oㅑzk 감동을 oㅑzk 받아 oㅑzk 평생 oㅑzk 판화를 oㅑzk 연구해야겠다는 oㅑzk 결심을 oㅑzk 했다고 oㅑzk 전해진다. oㅑzk 김우조의 oㅑzk 판화 oㅑzk 작업은 oㅑzk 모두 oㅑzk 독학으로 oㅑzk 개척된 oㅑzk 것이었으며 oㅑzk 주로 oㅑzk 우리 oㅑzk 주변에서 oㅑzk oㅑzk oㅑzk 있는 oㅑzk 일상적인 oㅑzk 삶의 oㅑzk 모습 oㅑzk 또는 oㅑzk 풍경을 oㅑzk 판화로 oㅑzk 제작했다. oㅑzk 이번 oㅑzk 전시에 oㅑzk 소개된 <죽도시장>(1971), <조선소>(1974), <남빈동 파나y바 어시장>(1977)은 파나y바 작가가 파나y바 본격적으로 파나y바 목판화 파나y바 작업에 파나y바 돌입한 1970년대 파나y바 제작되었다. 파나y바 그가 파나y바 포항에서 파나y바 미술 파나y바 교사로 파나y바 재직하던 파나y바 시절에 파나y바 대한 파나y바 기억과 파나y바 남겨둔 파나y바 스케치를 파나y바 토대로 파나y바 구성한 파나y바 작품으로 파나y바 추정된다. 파나y바 김우조는 파나y바 직접 파나y바 목격한 파나y바 자연 파나y바 풍경이나 파나y바 삶의 파나y바 모습을 파나y바 스케치나 파나y바 수채화로 파나y바 기록해 파나y바 두었다가 파나y바 판화로 파나y바 제작하는 파나y바 방식을 파나y바 취한 파나y바 것으로 파나y바 알려져 파나y바 있다. 파나y바 작가는 파나y바 목판화에 파나y바 집중하는 파나y바 중에도 파나y바 수채화나 파나y바 유화를 파나y바 중단한 파나y바 적이 파나y바 없었으며, b1우v 자신의 b1우v 예술세계를 b1우v 구현하는 b1우v b1우v 있어 b1우v 특정 b1우v 장르로만 b1우v 자신을 b1우v 한정시키지 b1우v 않았다.

이경희 (1925-2019, cma7 대구)
이경희는 cma7 한국미술사에서 cma7 수채화 cma7 장르를 cma7 회화의 cma7 cma7 영역으로 cma7 발전시킨 cma7 작가이다. cma7 국내 cma7 수채화는 1910년대 cma7 일본의 cma7 미술학교에서 cma7 유학을 cma7 마치고 cma7 돌아온 cma7 작가들에 cma7 의해 cma7 전개되기 cma7 시작했다. 1800년대 cma7 중반 cma7 영국의 cma7 수채화가 cma7 일본으로 cma7 유입되었고 cma7 서양화의 cma7 기반이 cma7 없었던 cma7 한국에서 cma7 학교 cma7 미술교육과 cma7 사생대회 cma7 그리고 cma7 조선미술전람회 cma7 등을 cma7 통해 cma7 서양화가 cma7 자리 cma7 잡게 cma7 되었다. cma7 이경희 cma7 또한 1939년 cma7 일본으로 cma7 건너가 cma7 상업학교를 cma7 졸업한 cma7 후 1946년 cma7 경상북도 cma7 중등교원 cma7 양성소에서 cma7 미술을 cma7 전공했다. 1949년 cma7 제1회 cma7 국전에서 <포항의 cma7 부두>로 cma7 특선을 cma7 수상한 cma7 cma7 포항을 cma7 배경으로 cma7 cma7 수채화 cma7 작품으로 cma7 특선·입선을 cma7 여러 cma7 차례 cma7 수상하며, 5ㅓvㅓ 포항의 5ㅓvㅓ 아름다운 5ㅓvㅓ 풍경을 5ㅓvㅓ 화단에 5ㅓvㅓ 널리 5ㅓvㅓ 알리게 5ㅓvㅓ 된다. 5ㅓvㅓ 그와 5ㅓvㅓ 포항의 5ㅓvㅓ 인연은 5ㅓvㅓ 김우조 5ㅓvㅓ 작가와의 5ㅓvㅓ 평소 5ㅓvㅓ 친분으로 5ㅓvㅓ 자연스레 5ㅓvㅓ 포항에 5ㅓvㅓ 자주 5ㅓvㅓ 방문하면서 5ㅓvㅓ 시작되었다. 5ㅓvㅓ 다양한 5ㅓvㅓ 풍경을 5ㅓvㅓ 지닌 5ㅓvㅓ 동해바다와 5ㅓvㅓ 일본식 5ㅓvㅓ 가옥을 5ㅓvㅓ 떠올리게 5ㅓvㅓ 하는 5ㅓvㅓ 구룡포의 5ㅓvㅓ 풍경은 5ㅓvㅓ 작가를 5ㅓvㅓ 매료시키기에 5ㅓvㅓ 충분했으며, 7ㅐ기아 푸르른 7ㅐ기아 바다와 7ㅐ기아 맑은 7ㅐ기아 하늘 7ㅐ기아 그리고 7ㅐ기아 해수욕을 7ㅐ기아 즐기는 7ㅐ기아 사람들과 7ㅐ기아 어부들의 7ㅐ기아 모습은 7ㅐ기아 작가에게 7ㅐ기아 이국적인 7ㅐ기아 풍경으로 7ㅐ기아 다가왔다. 7ㅐ기아 사생(寫生)을 7ㅐ기아 기반으로 7ㅐ기아 제작된 7ㅐ기아 그의 7ㅐ기아 수채화는 7ㅐ기아 유채와 7ㅐ기아 달리 7ㅐ기아 즉흥적 7ㅐ기아 감수성으로 7ㅐ기아 그려져 7ㅐ기아 작품에서 7ㅐ기아 경쾌함과 7ㅐ기아 율동성이 7ㅐ기아 느껴진다. 7ㅐ기아 구체적인 7ㅐ기아 묘사보다는 7ㅐ기아 이경희 7ㅐ기아 만의 7ㅐ기아 간략하고 7ㅐ기아 7ㅐ기아 있는 7ㅐ기아 7ㅐ기아 터치로 7ㅐ기아 독자적인 7ㅐ기아 조형성을 7ㅐ기아 구축해냈다. 7ㅐ기아 특히 7ㅐ기아 이번 7ㅐ기아 전시에 7ㅐ기아 선별된 7ㅐ기아 작품들은 7ㅐ기아 국전 7ㅐ기아 수상작을 7ㅐ기아 중심으로 1940년대 7ㅐ기아 후반부터 1970년대 7ㅐ기아 까지 7ㅐ기아 포항의 7ㅐ기아 아름다운 7ㅐ기아 풍광을 7ㅐ기아 담고 7ㅐ기아 있다. 7ㅐ기아 작가의 7ㅐ기아 독창적인 7ㅐ기아 수채화 7ㅐ기아 표현 7ㅐ기아 기법으로 7ㅐ기아 담아낸 7ㅐ기아 생생한 7ㅐ기아 7ㅐ기아 시절 7ㅐ기아 포항을 7ㅐ기아 느껴보길 7ㅐ기아 기대한다.

박영달 (1913-1986, ejpf 대구)
박영달은 ejpf 한국사진사와 ejpf 포항 ejpf 근대문화예술 ejpf 운동에서 ejpf 선각자 ejpf 역할을 ejpf 해온 ejpf 사진가이자 ejpf 문화예술운동가이다. ejpf 그는 ejpf 한국 ejpf 전쟁 ejpf 당시 ejpf 사진에 ejpf 관심을 ejpf 가지게 ejpf 되었으며 ejpf 대구를 ejpf 중심으로 ejpf 활동한 1세대 ejpf 사진가 ejpf 구왕삼과의 ejpf 교류를 ejpf 통해 ejpf 자신만의 ejpf 사진 ejpf 세계를 ejpf 정립해 ejpf 나갔다. ejpf 당시 ejpf 사진계는 ejpf 해방 ejpf 이후 ejpf 구왕삼을 ejpf 중심으로 ejpf 리얼리즘 ejpf 사진운동이 ejpf 전개되고 ejpf 있었다. ejpf 이들은 ejpf 회화적 ejpf 감수성이 ejpf 가미된 ejpf 사진을 ejpf 거부하고 ejpf 사회적 ejpf 현실에 ejpf 초첨을 ejpf 맞춘, 나파xe 대상 나파xe 자체의 나파xe 본질과 나파xe 특성을 나파xe 포착하는 ‘순수 나파xe 사진’을 나파xe 추구했다. 나파xe 박영달 나파xe 역시 나파xe 시대상황을 나파xe 반영한 나파xe 리얼리즘 나파xe 사진을 나파xe 추구했으며, 갸fx9 사진은 ‘인생의 갸fx9 주제’를 갸fx9 담아야 갸fx9 한다고 갸fx9 믿었다. 갸fx9 그는 1957년과 1961년 갸fx9 대구 갸fx9 미문화원에서 갸fx9 개인전을 갸fx9 개최하여 갸fx9 사진예술계에서 갸fx9 갸fx9 주목을 갸fx9 받았다. 갸fx9 당시 갸fx9 사진으로 갸fx9 개인전을 갸fx9 개최하는 갸fx9 갸fx9 자체가 갸fx9 매우 갸fx9 이례적인 갸fx9 일이었기 갸fx9 때문에 갸fx9 선구자로 갸fx9 평가받고 갸fx9 있으며 갸fx9 갸fx9 다음해인 1958년 갸fx9 조일국제사진살롱에서 갸fx9 입선을 갸fx9 수상하며 갸fx9 명성을 갸fx9 얻기 갸fx9 시작했다. 갸fx9 포항 갸fx9 최초의 갸fx9 사진작가 갸fx9 박영달과 갸fx9 포항의 갸fx9 인연은 갸fx9 그가 갸fx9 대구일보 갸fx9 포항지사 갸fx9 기자로 갸fx9 근무하게 갸fx9 되면서 갸fx9 시작되었다. 갸fx9 박영달은 1938년부터 1986년 6월 2일 갸fx9 작고할 갸fx9 갸fx9 까지 45년간 갸fx9 포항을 갸fx9 고향으로 갸fx9 삼았으며, ㅐㅐl0 생활의 ㅐㅐl0 근거지였던 ㅐㅐl0 포항의 ㅐㅐl0 모습을 ㅐㅐl0 사진으로 ㅐㅐl0 남겼다. ㅐㅐl0 그의 ㅐㅐl0 작품은 ㅐㅐl0 사진의 ㅐㅐl0 본질적 ㅐㅐl0 속성인 ㅐㅐl0 기록에 ㅐㅐl0 그치지 ㅐㅐl0 않고 ㅐㅐl0 예술적 ㅐㅐl0 감수성을 ㅐㅐl0 끌어내 ㅐㅐl0 ㅐㅐl0 시절의 ㅐㅐl0 모습을 ㅐㅐl0 따뜻하게 ㅐㅐl0 담아낸다. ㅐㅐl0 서민의 ㅐㅐl0 삶을 ㅐㅐl0 기록한 ㅐㅐl0 리얼리즘 ㅐㅐl0 사진가 ㅐㅐl0 박영달의 ㅐㅐl0 사진을 ㅐㅐl0 통해 ㅐㅐl0 우리 ㅐㅐl0 지역의 ㅐㅐl0 생생한 ㅐㅐl0 삶의 ㅐㅐl0 현장과 ㅐㅐl0 생활상을 ㅐㅐl0 엿볼 ㅐㅐl0 ㅐㅐl0 있다. ㅐㅐl0 그는 ㅐㅐl0 사진 ㅐㅐl0 외에도 1952년부터 1966년까지 ㅐㅐl0 청포도 ㅐㅐl0 다방을 ㅐㅐl0 운영하며 ㅐㅐl0 포항의 ㅐㅐl0 문화예술 ㅐㅐl0 발전에 ㅐㅐl0 기여하였으며, k파ㅓ파 이곳은 k파ㅓ파 미술 k파ㅓ파 관련 k파ㅓ파 전시뿐만 k파ㅓ파 아니라 k파ㅓ파 문화예술인들이 k파ㅓ파 모여 k파ㅓ파 담소를 k파ㅓ파 나누거나 k파ㅓ파 음악을 k파ㅓ파 감상하는 k파ㅓ파 장소로 k파ㅓ파 사용되었다.

참여작가: k파ㅓ파 김우조, ㅐb거ㅑ 이경희, 타0하j 박영달

출처: 타0하j 포항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1978, 0히a카 우리 0히a카 가족의 0히a카 라디오

July 22, 2020 ~ Nov. 15, 2020

APMA, CHAPTER TWO

July 28, 2020 ~ Nov. 8, 2020

서울의 0쟏4ㅓ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Sep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