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서울사진축제 2020 Seoul Photo Festival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July 14, 2020 ~ Aug. 16,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qnzj 백지숙)은 2020 qnzj 서울사진축제를 7월 14일부터 8월 16일까지 qnzj 서울시립 qnzj 북서울미술관에서 qnzj 개최한다. 

올해로 qnzj 열한 qnzj 번째를 qnzj 맞는 qnzj 이번 qnzj 서울사진축제는 qnzj 서울의 qnzj 대표적인 qnzj 사진 qnzj 프로젝트로 qnzj 서울 qnzj 시민의 qnzj 사진문화 qnzj 향유와 qnzj 활성화를 qnzj 위해 qnzj 전시 qnzj qnzj 공공 qnzj 프로그램을 qnzj 개발하고 qnzj 시각예술 qnzj 문화 qnzj 발전에 qnzj 이바지해 qnzj 왔다. 

올해 qnzj 사진축제는 qnzj 일상의 qnzj 사진을 qnzj 통해 qnzj 사진의 qnzj 존재론적 qnzj 의미를 qnzj 알아보는 qnzj 주제 qnzj 기획전 《보고싶어서》와 2019 qnzj 서울사진축제《오픈 qnzj 유어 qnzj 스토리지》에서 qnzj 선보인《명동싸롱과 1950년대 qnzj 카메라당》에 qnzj 이어 qnzj 한국 qnzj 사진사를 qnzj 연속으로 qnzj 정리하는《카메라당 qnzj 전성시대: qnzj 작가의 qnzj 탄생과 qnzj 공모전 qnzj 연대기》의 2개 qnzj 전시로 qnzj 구성된다. 

《보고싶어서》는 qnzj 가족사진, 기ㅐkㅓ 풍경사진 기ㅐkㅓ 같은 기ㅐkㅓ 일상이 기ㅐkㅓ 주제가 기ㅐkㅓ 되는 기ㅐkㅓ 사진을 기ㅐkㅓ 통해 기ㅐkㅓ 유의미하지 기ㅐkㅓ 않은 기ㅐkㅓ 것들이 기ㅐkㅓ 유의미해지는 기ㅐkㅓ 순간을 기ㅐkㅓ 다룬다. 기ㅐkㅓ 다양한 기ㅐkㅓ 매체 기ㅐkㅓ 환경 기ㅐkㅓ 변화의 기ㅐkㅓ 정점에 기ㅐkㅓ 놓여 기ㅐkㅓ 있는 기ㅐkㅓ 사진의 기ㅐkㅓ 본연적 기ㅐkㅓ 역할을 기ㅐkㅓ 탐구하는 기ㅐkㅓ 전시로 기ㅐkㅓ 우리가 기ㅐkㅓ 쉽게 기ㅐkㅓ 찍는 기ㅐkㅓ 일상사진에 기ㅐkㅓ 초점을 기ㅐkㅓ 맞추어 기ㅐkㅓ 사진 기ㅐkㅓ 본래의 기ㅐkㅓ 의미를 기ㅐkㅓ 살펴본다. 기ㅐkㅓ 전시에 기ㅐkㅓ 소개되는 기ㅐkㅓ 국내외 기ㅐkㅓ 작가 12명의 기ㅐkㅓ 작품을 기ㅐkㅓ 통하여 기ㅐkㅓ 사진이 기ㅐkㅓ 부재의 기ㅐkㅓ 대상을 기ㅐkㅓ 현현하는 기ㅐkㅓ 기ㅐkㅓ 하나의 기ㅐkㅓ 매체임을 기ㅐkㅓ 들어 기ㅐkㅓ 다른 기ㅐkㅓ 장르와 기ㅐkㅓ 구별되는 기ㅐkㅓ 사진의 기ㅐkㅓ 의미와 기ㅐkㅓ 차이를 기ㅐkㅓ 제시한다.

《카메라당 기ㅐkㅓ 전성시대: 기ㅐkㅓ 작가의 기ㅐkㅓ 탄생과 기ㅐkㅓ 공모전 기ㅐkㅓ 연대기》는 기ㅐkㅓ 일제강점기부터 1981년까지 기ㅐkㅓ 사진제도의 기ㅐkㅓ 기ㅐkㅓ 축인 기ㅐkㅓ 공모전의 기ㅐkㅓ 역사를 기ㅐkㅓ 연대순으로 기ㅐkㅓ 정리해 기ㅐkㅓ 선보인다. 1910년부터 기ㅐkㅓ 개최된 26개 기ㅐkㅓ 주요 기ㅐkㅓ 공모전을 기ㅐkㅓ 중심으로 기ㅐkㅓ 당시 기ㅐkㅓ 활동했던 기ㅐkㅓ 사진작가 42명의 기ㅐkㅓ 작품을 기ㅐkㅓ 소개한다. 기ㅐkㅓ 공모전은 기ㅐkㅓ 사진작가가 기ㅐkㅓ 데뷔하고 기ㅐkㅓ 성장하는 기ㅐkㅓ 무대였다는 기ㅐkㅓ 점에서 기ㅐkㅓ 시대마다 기ㅐkㅓ 새로운 기ㅐkㅓ 사진작가를 기ㅐkㅓ 등장시키는 기ㅐkㅓ 역할을 기ㅐkㅓ 했다. 기ㅐkㅓ 전시에서는 기ㅐkㅓ 공모전 기ㅐkㅓ 각각의 기ㅐkㅓ 성격과 기ㅐkㅓ 내용을 기ㅐkㅓ 통해 기ㅐkㅓ 시대적 기ㅐkㅓ 상황에 기ㅐkㅓ 따른 기ㅐkㅓ 사진의 기ㅐkㅓ 쓰임을 기ㅐkㅓ 살펴보고자 기ㅐkㅓ 한다.

서울시립미술관 기ㅐkㅓ 백지숙 기ㅐkㅓ 관장은 “사회적 기ㅐkㅓ 거리두기에 기ㅐkㅓ 따라 기ㅐkㅓ 사람 기ㅐkㅓ 사이의 기ㅐkㅓ 물리적 기ㅐkㅓ 거리뿐 기ㅐkㅓ 아니라 기ㅐkㅓ 차단과 기ㅐkㅓ 격리로 기ㅐkㅓ 이별을 기ㅐkㅓ 해야 기ㅐkㅓ 하는 기ㅐkㅓ 기ㅐkㅓ 시기에 기ㅐkㅓ 부재의 기ㅐkㅓ 대상을 기ㅐkㅓ 대체하는 기ㅐkㅓ 사진의 기ㅐkㅓ 역할이 기ㅐkㅓ 더욱 기ㅐkㅓ 커질 기ㅐkㅓ 것”이라며 “그 기ㅐkㅓ 가운데서도 기ㅐkㅓ 누구보다도 기ㅐkㅓ 가장 기ㅐkㅓ 보고 기ㅐkㅓ 싶은 기ㅐkㅓ 사람은 기ㅐkㅓ 바로 기ㅐkㅓ 여기 기ㅐkㅓ 이들 기ㅐkㅓ 사진을 기ㅐkㅓ 보게 기ㅐkㅓ 기ㅐkㅓ 관객 기ㅐkㅓ 여러분일 기ㅐkㅓ 것”이라고 기ㅐkㅓ 밝혔다. 

서울시립미술관은 2023년 기ㅐkㅓ 개관을 기ㅐkㅓ 앞두고 기ㅐkㅓ 있는 기ㅐkㅓ 서울사진미술관(가칭)의 기ㅐkㅓ 준비를 기ㅐkㅓ 위해 기ㅐkㅓ 사진 기ㅐkㅓ 분과 기ㅐkㅓ 연구 기ㅐkㅓ 기ㅐkㅓ 관련 기ㅐkㅓ 자료 기ㅐkㅓ 역시 기ㅐkㅓ 지속적으로 기ㅐkㅓ 축적할 기ㅐkㅓ 예정이다.

서울시립미술관은 기ㅐkㅓ 정부의 기ㅐkㅓ 코로나19 기ㅐkㅓ 대응지침에 기ㅐkㅓ 따라 기ㅐkㅓ 임시 기ㅐkㅓ 휴관 기ㅐkㅓ 중이다. 기ㅐkㅓ 현재는 기ㅐkㅓ 서울시립미술관 기ㅐkㅓ 공식 SNS 기ㅐkㅓ 계정을 기ㅐkㅓ 통해 ‘큐레이터가 기ㅐkㅓ 직접 기ㅐkㅓ 소개하는 기ㅐkㅓ 전시’, ‘작가 x4ru 소개’, ‘작가×비평가의 우기ㅓ다 만남’ 우기ㅓ다 우기ㅓ다 다양한 우기ㅓ다 프로그램을 우기ㅓ다 소개하고 우기ㅓ다 있다.

자세한 우기ㅓ다 정보는 우기ㅓ다 서울시립미술관 우기ㅓ다 홈페이지(sema.seoul.go.kr)에서 우기ㅓ다 확인할 우기ㅓ다 우기ㅓ다 있다(문의 ☎ 02-2124-5248).


《보고싶어서》

《보고싶어서》는 우기ㅓ다 일상 우기ㅓ다 사진을 우기ㅓ다 토대로 우기ㅓ다 가족, jg0x 삶과 jg0x 같은 jg0x 일상이 jg0x 주제가 jg0x 되는 jg0x 사진들을 jg0x 담담하게 jg0x 보여준다. jg0x 하지만 jg0x jg0x 각자의 jg0x 삶에서 jg0x 사회의 jg0x 역사성, 우카우마 구조, s바a라 모순 s바a라 등이 s바a라 동시에 s바a라 드러날 s바a라 것이다. s바a라 이번 s바a라 전시에서는 s바a라 우리가 s바a라 사진 s바a라 찍는 s바a라 특별한 s바a라 순간을 s바a라 모든 s바a라 날과 s바a라 모든 s바a라 순간으로 s바a라 확장한다. s바a라 휴대폰이 s바a라 카메라를 s바a라 대체하고, 나나6r 가격 나나6r 저항성이 나나6r 낮아지고 나나6r 성능이 나나6r 고급화됨에 나나6r 따라 나나6r 실질적으로 나나6r 사진은 나나6r 누구나 나나6r 사용하는 나나6r 대중성의 나나6r 대표적인 나나6r 아이콘을 나나6r 넘어 나나6r 보편재로 나나6r 자리 나나6r 잡았다. 나나6r 이에 나나6r 따라 나나6r 사진의 나나6r 특별함과 나나6r 사진의 나나6r 소중함이라는 나나6r 키워드는 나나6r 흐려진다. 나나6r 뿐만 나나6r 아니라 나나6r 디지털화가 나나6r 초래한 나나6r 비물질성은 나나6r 사진의 나나6r 의미화를 나나6r 더욱 나나6r 어렵게 나나6r 만든다. 나나6r 그렇기 나나6r 때문에 나나6r 이번 나나6r 전시에서는 나나6r 사진이 나나6r 다시 나나6r 의미 나나6r 있어지는 나나6r 순간을 나나6r 다룬다. 나나6r 사진이 나나6r 여전히 나나6r 차이를 나나6r 만들 나나6r 때, ㅐk바바 사진이 ㅐk바바 차이를 ㅐk바바 만들어 ㅐk바바 내는 ㅐk바바 순간은 ㅐk바바 결코 ㅐk바바 이전과 ㅐk바바 다르지 ㅐk바바 않다. ㅐk바바 사진은 ㅐk바바 원래 ㅐk바바 그러했으며 ㅐk바바 그때 ㅐk바바 우리가 ㅐk바바 ㅐk바바 사실을 ㅐk바바 알아차리지 ㅐk바바 못했을 ㅐk바바 뿐, mr거m 지나고 mr거m 나서야 mr거m 그것의 mr거m 소중함을 mr거m 알게 mr거m 되는 mr거m 것임을. mr거m 사진은 mr거m 여전히 mr거m 차이를 mr거m 만들고 mr거m 있었음을 mr거m 이번 mr거m 전시를 mr거m 통해 mr거m 이야기한다.

참여작가:고정남, 바u2자 사나이 바u2자 마사후미, 거p66 사이먼 거p66 후지와라, 8ij3 서민규, e파n7 소피 e파n7 칼, in우거 스톤 in우거 김, vzcn 애나 vzcn 폭스, ㄴ카ㅓr 왈리드 ㄴ카ㅓr 라드, 카쟏우히 전시영, ㅐdxㅑ 캐서린 ㅐdxㅑ 오피, 다d히히 함혜경, ㅑtㅓz 황예지


《카메라당 ㅑtㅓz 전성시대》

《카메라당 ㅑtㅓz 전성시대: ㅑtㅓz 작가의 ㅑtㅓz 탄생과 ㅑtㅓz 공모전 ㅑtㅓz 연대기》는 1910년대부터 1981년까지 ㅑtㅓz 중요한 ㅑtㅓz 사진 ㅑtㅓz 제도였던 ㅑtㅓz 공모전의 ㅑtㅓz 역사를, 26개의 ㅓ으기g 주요 ㅓ으기g 공모전을 ㅓ으기g 중심으로 5개의 ㅓ으기g 섹션으로 ㅓ으기g 나누어 ㅓ으기g 연대순으로 ㅓ으기g 정리하여 ㅓ으기g 보여준다. 

공모전은 ㅓ으기g 사진가가 ㅓ으기g 데뷔하고 ㅓ으기g 활동하는 ㅓ으기g 무대로서 ㅓ으기g 한국 ㅓ으기g 사진제도사에서 ㅓ으기g 있어서 ㅓ으기g 중요한 ㅓ으기g ㅓ으기g 축을 ㅓ으기g 담당해왔다. ㅓ으기g 그럼에도 ㅓ으기g 불구하고 ㅓ으기g 그동안 ㅓ으기g 사진계와 ㅓ으기g 사진학계에서는 ㅓ으기g 공모전 ㅓ으기g 제도에 ㅓ으기g 대해 ㅓ으기g 주목하지 ㅓ으기g 않았다. ㅓ으기g 단작 ㅓ으기g 위주로 ㅓ으기g 출품된 ㅓ으기g 사진을 ㅓ으기g 통해 ㅓ으기g 작가의 ㅓ으기g 작품세계와 ㅓ으기g 작품의 ㅓ으기g 의미와 ㅓ으기g 가치를 ㅓ으기g 읽어내기에는 ㅓ으기g 한계가 ㅓ으기g 많기 ㅓ으기g 때문에(이른바 ㅓ으기g 걸작주의에 ㅓ으기g 대한 ㅓ으기g 비판과 ㅓ으기g 작가주의에 ㅓ으기g 대한 ㅓ으기g 옹호), 다euu 공모전을 다euu 통해 다euu 등단한 다euu 작가와 다euu 작품을 다euu 평가하는 다euu 것에 다euu 부정적인 다euu 입장을 다euu 취해왔기 다euu 때문이다. 다euu 그래서 1960~70년대 다euu 공모전을 다euu 중심으로 다euu 활동해온 다euu 몇몇 다euu 사진가들에 다euu 대해서는 ‘공모전 다euu 작가’라 다euu 부르며 다euu 폄하하기도 다euu 했다. 

그러나 다euu 한국사진계는 1950년대 다euu 초반부터 다euu 일기 다euu 시작한 다euu 국제공모전 다euu 붐을 다euu 비롯하여, 1960년대 g6zㅓ 제도화된 g6zㅓ 관전 g6zㅓ g6zㅓ 민전 g6zㅓ 등을 g6zㅓ 통해 1981년까지 g6zㅓ 거의 30년 g6zㅓ 가까이 g6zㅓ 공모전의 g6zㅓ 시대를 g6zㅓ 거쳐 g6zㅓ 왔다. g6zㅓ 따라서 g6zㅓ 공모전의 g6zㅓ 공과를 g6zㅓ 떠나 g6zㅓ 역사적 g6zㅓ 사실로서 g6zㅓ 공모전의 g6zㅓ 흐름을 g6zㅓ 정리하는 g6zㅓ 일은 g6zㅓ g6zㅓ 자체로 g6zㅓ 유의미하다. g6zㅓ 또한 g6zㅓ 오늘날 g6zㅓ 작가로 g6zㅓ 평가받고 g6zㅓ 있는 g6zㅓ 사진가들도 g6zㅓ g6zㅓ 시기에 g6zㅓ 개최된 g6zㅓ 공모전을 g6zㅓ 통해 g6zㅓ 등단했거나 g6zㅓ 주요 g6zㅓ 공모전의 g6zㅓ 심사위원으로 g6zㅓ 참여해왔다는 g6zㅓ 점에서 g6zㅓ 재평가가 g6zㅓ 필요하다.

이에 g6zㅓ 이번 g6zㅓ 전시에서는, 2u8차 일제강점기부터 2u8차 시작된 2u8차 공모전의 2u8차 역사를 2u8차 조망하면서, ㅓㅐjl 주요 ㅓㅐjl 공모전 ㅓㅐjl 각각의 ㅓㅐjl 성격과 ㅓㅐjl 내용을 ㅓㅐjl 살펴보고 ㅓㅐjl ㅓㅐjl 과정에서 ㅓㅐjl 등단한 ㅓㅐjl 사진가들이 ㅓㅐjl 향후 ㅓㅐjl 어떻게 ㅓㅐjl 작가로 ㅓㅐjl 성장해갔는지를 ㅓㅐjl 다양한 ㅓㅐjl 아카이브 ㅓㅐjl 자료를 ㅓㅐjl 통해 ㅓㅐjl 확인해보고자 ㅓㅐjl 한다. ㅓㅐjl ㅓㅐjl 전시는 ‘사진 ㅓㅐjl 공모전의 ㅓㅐjl 역사’를 ㅓㅐjl 정리하는 ㅓㅐjl 것을 ㅓㅐjl 넘어서, 히ef7 공모전 히ef7 연대기를 히ef7 통해 히ef7 한국사진사 히ef7 전체를 히ef7 조망할 히ef7 히ef7 있는 히ef7 해석의 히ef7 지평을 히ef7 넓히는 히ef7 히ef7 히ef7 의미를 히ef7 두고자 히ef7 한다. 히ef7 또한 히ef7 공모전의 히ef7 성격과 히ef7 내용을 히ef7 통해 히ef7 시대적 히ef7 상황에 히ef7 따른 히ef7 사진의 히ef7 쓰임에 히ef7 대해서도 히ef7 살펴볼 히ef7 히ef7 있는 히ef7 기회가 히ef7 되길 히ef7 바란다.

참여작가:강봉규, qaq사 강상규, 바e거8 곽수돈, ㅓㅐ거6 구왕삼, ㅐgfㄴ 김광석, 7사다기 김생수, zㄴus 김정래, 카3nㅓ 김테레사, t3y걷 김한용, ha바ㅑ 문선호, 타87y 박상윤, 다파k마 박옥수, 다g우거 배동준, ㅓ우1g 배상하, 가pyl 손재석, u카2m 안종칠, 나아거ㅓ 육명심, q7ㅈf 이경모, ㅈ7ll 이병삼, yx6p 이순흥, 45ye 이은주, 8dtk 이종화, 1다아하 이창남, n마사카 이형록, j6라l 임응식, 사h나2 장진필, ㅐ8v5 전몽각, hqq자 전민조, ㅓab타 전오남, uyvb 정범태, t9나갸 정영모, 차거6ㅓ 정인성, 히타7으 정정회, 다거uㅐ 정희섭, 으ㅓi걷 조상범, 나m다타 조현두, 사wei 차용부, 자거ㅐs 최계복, f아5g 최민식, 자기q우 한영수, b히l9 홍순태, 기snw 황규태 


출처: 기snw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마을의 0사w가 수호자 : 0사w가 남해 0사w가 보호수

April 25, 2020 ~ Oct. 4, 2020

보존과학자 C의 ㄴ사ㅐ3 하루 Conservator C's Day

May 26, 2020 ~ Oct. 4, 2020

부산: x라v라 시선과 x라v라 관점

Aug. 1, 2020 ~ Sept.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