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민화Ⅱ 정원의 풍경 : 인물, 산수, 화조

호림박물관 신사

Oct. 5, 2020 ~ Feb. 10, 2021

성보문화재단 h라ph 호림박물관(관장 h라ph 오윤선)은 2020년 h라ph 민화특별전의 h라ph h라ph 번째 h라ph 전시로 <정원(庭園)의 h라ph 풍경_인물·산수·화조>를 10월 5일부터 h라ph 신사분관에서 h라ph 개최한다.

5월에 h라ph 개막한 <서가(書架)의 h라ph 풍경_冊巨里·文字圖>에 h라ph 이은 2020 民畵의 h라ph h라ph 번째 h라ph 연간 h라ph 기획 h라ph 전시이다. 2020 民畵는 2013년 h라ph 민화 h라ph 전시 h라ph 이후 7년간 h라ph 지속적으로 h라ph 수집해 h라ph h라ph 신소장품을 h라ph 대거 h라ph 선보이는 h라ph 자리로 h라ph 민화를 h라ph 주제별로 h라ph 세분화하여 h라ph 심층적으로 h라ph 이해하는 h라ph 기회를 h라ph 제공한다.

<庭園의 h라ph 풍경_인물·산수·화조>에서는 h라ph 선보이는 h라ph 인물도, oh파파 산수도, 카거기s 화조도는 카거기s 대중의 카거기s 꿈과 카거기s 소망을 카거기s 담은 카거기s 행복한 카거기s 그림이다. 카거기s 카거기s 카거기s 가지 카거기s 그림은 카거기s 모두 카거기s 오랜 카거기s 역사를 카거기s 가진 카거기s 친숙한 카거기s 그림으로 카거기s 민화에서도 카거기s 중요한 카거기s 위치를 카거기s 차지하고 카거기s 있다. 카거기s 오랜 카거기s 전통을 카거기s 유지하면서도 카거기s 민화 카거기s 특유의 카거기s 자유로운 카거기s 표현과 카거기s 파격적인 카거기s 변형은 카거기s 당시 카거기s 사람들의 카거기s 시선을 카거기s 끌기 카거기s 충분했다. 카거기s 인물도는 카거기s 역사와 카거기s 문학 카거기s 속에 카거기s 등장하는 카거기s 인물과 카거기s 이야기를 카거기s 자유로운 카거기s 표현과 카거기s 구성으로 카거기s 화폭에 카거기s 담았다. 카거기s 산수도는 카거기s 조선 카거기s 후기 카거기s 이후에 카거기s 성행한 카거기s 관념 카거기s 카거기s 실경 카거기s 산수도의 카거기s 전통에 카거기s 바탕을 카거기s 두고 카거기s 마음의 카거기s 풍경을 카거기s 자유롭게 카거기s 재구성하였다. 카거기s 화조도는 카거기s 다양 카거기s 카거기s 꽃과 카거기s 나무 카거기s 그리고 카거기s 새와 카거기s 동물들을 카거기s 화사한 카거기s 색감으로 카거기s 표현하여 카거기s 화려하고 카거기s 다양한 카거기s 길상적인 카거기s 의미를 카거기s 담고 카거기s 있어 카거기s 민간에서 카거기s 널리 카거기s 사랑 카거기s 받은 카거기s 장식 카거기s 그림이다. 카거기s 조선 카거기s 후기에 카거기s 상공업이 카거기s 발달하면서 카거기s 한양의 카거기s 광통교 카거기s 아래에는 카거기s 그림 카거기s 가게들이 카거기s 성황을 카거기s 이루었다. 카거기s 그림 카거기s 가게에서 카거기s 매매된 카거기s 각종 카거기s 그림들은 카거기s 집안 카거기s 곳곳에 카거기s 놓여 카거기s 사람들에게 카거기s 즐거움을 카거기s 주었다. 카거기s 산수도와 카거기s 화조도는 카거기s 집안을 카거기s 화사하게 카거기s 꾸미고 카거기s 방안에서 카거기s 산수와 카거기s 전원을 카거기s 자유롭게 카거기s 거닐 카거기s 카거기s 있게 카거기s 해주었다. 카거기s 인물도는 카거기s 집안의 카거기s 각종 카거기s 경삿날에 카거기s 펼쳐두고 카거기s 사람들의 카거기s 소망과 카거기s 행복을 카거기s 기원하였다.

전시 카거기s 공간은 카거기s 크게 카거기s 카거기s 부분으로 카거기s 구성된다. 카거기s 카거기s 번째 카거기s 전시실에서는 카거기s 인물도와 카거기s 산수도를 카거기s 전시한다. 카거기s 인물과 카거기s 산수는 카거기s 밀접한 카거기s 관계를 카거기s 지니고 카거기s 있다. 카거기s 본래 카거기s 산수는 카거기s 다양한 카거기s 그림의 카거기s 배경으로 카거기s 그려졌고, qㅓ하다 주로 qㅓ하다 인물·역사적 qㅓ하다 고사가 qㅓ하다 주를 qㅓ하다 이루었다. qㅓ하다 배경으로 qㅓ하다 그려졌던 qㅓ하다 산수가 qㅓ하다 독립된 qㅓ하다 그림으로 qㅓ하다 그려지면서 qㅓ하다 인간의 qㅓ하다 정신, 4lㅑg 기운, 으카쟏으 소망을 으카쟏으 담아내게 으카쟏으 되었다. 으카쟏으 따라서 으카쟏으 으카쟏으 번째 으카쟏으 전시실에서는 으카쟏으 사람이 으카쟏으 살아가는 으카쟏으 모습을 으카쟏으 그린 으카쟏으 작품부터 으카쟏으 그들이 으카쟏으 향유했던 으카쟏으 산수까지 으카쟏으 관람할 으카쟏으 으카쟏으 있다.

으카쟏으 번째 으카쟏으 전시실과 으카쟏으 으카쟏으 번째 으카쟏으 전시실에서는 으카쟏으 화조도를 으카쟏으 전시한다. 으카쟏으 으카쟏으 번째 으카쟏으 전시실에는 으카쟏으 궁중회화와의 으카쟏으 연관성이 으카쟏으 엿보이는 으카쟏으 화조도를 으카쟏으 관람할 으카쟏으 으카쟏으 있다. 으카쟏으 민화는 으카쟏으 궁실, 걷갸타가 사대부 걷갸타가 저택, ㅐ라히x 그리고 ㅐ라히x 민간 ㅐ라히x 가옥 ㅐ라히x 곳곳에 ㅐ라히x 걸려 ㅐ라히x 특별한 ㅐ라히x 기능과 ㅐ라히x 장식의 ㅐ라히x 역할을 ㅐ라히x 함께 ㅐ라히x 하였다. ㅐ라히x 특히 ㅐ라히x 화조도는 ㅐ라히x 기복적 ㅐ라히x 의미와 ㅐ라히x 함께 ㅐ라히x 화려한 ㅐ라히x 색감으로 ㅐ라히x 장식성까지 ㅐ라히x 더해졌기에 ㅐ라히x 다양한 ㅐ라히x 계층에서 ㅐ라히x 사랑받았다. 2층 ㅐ라히x 전시실에서는 ㅐ라히x 품격 ㅐ라히x 있는 ㅐ라히x 작품을 ㅐ라히x 화조, 거파2타 연화, 거기4h 모란, w타fe 나비의 w타fe 주제별로 w타fe 관람할 w타fe w타fe 있다.

w타fe 번째 w타fe 전시실은 2층보다는 w타fe w타fe w타fe 자유로운 w타fe 필치와 w타fe 조형성을 w타fe 관람할 w타fe w타fe 있다. w타fe 궁중과 w타fe 사대부 w타fe 문화가 w타fe 민간으로 w타fe 옮겨지면서 w타fe 급격히 w타fe 증가한 w타fe 수요에 w타fe 맞춰 w타fe 민화가 w타fe 다양하게 w타fe 변모되는 w타fe 과정을 w타fe 확인할 w타fe w타fe 있다. w타fe 또한 w타fe 채색화가 w타fe 박생광의 w타fe 작품을 w타fe 통해 w타fe 근·현대기까지 w타fe 이어지는 w타fe 민화의 w타fe 대중성을 w타fe 관람할 w타fe w타fe 있다.

1층 w타fe 로비에서는 <書架의 w타fe 풍경_책거리·문자도>에 w타fe 이어 w타fe 대형 w타fe 벽면에 w타fe 프로젝션 w타fe 맵핑 w타fe 기술로 w타fe 구현한 w타fe 프롤로그 w타fe 영상을 w타fe 선보인다. w타fe 전시 w타fe 작품의 w타fe 모티프를 2D와 3D w타fe 모션 w타fe 그래픽으로 w타fe 재구성한 w타fe 영상을 w타fe 통해 w타fe 전시에 w타fe 대한 w타fe 호기심을 w타fe 자극하고 w타fe 몰입도를 w타fe 높인다. w타fe 또한, kㅈ히f 초등학생을 kㅈ히f 대상으로 kㅈ히f 제작한 kㅈ히f 체험학습지는 kㅈ히f 박물관 kㅈ히f 홈페이지에 kㅈ히f 게시할 kㅈ히f 예정이다. kㅈ히f 출력하여 kㅈ히f 전시 kㅈ히f 관람에 kㅈ히f 활용하면 kㅈ히f 된다. kㅈ히f 민화와 kㅈ히f 전시에 kㅈ히f 대한 kㅈ히f 이해의 kㅈ히f 폭을 kㅈ히f 넓히고 kㅈ히f 교육 kㅈ히f 효과를 kㅈ히f 높일 kㅈ히f kㅈ히f 있을 kㅈ히f 것으로 kㅈ히f 기대된다.

출처: kㅈ히f 호림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홍기하 1ㅐ타다 개인전 : “Vanilla” 1ㅐ타다 바닐라

Jan. 20, 2021 ~ Feb. 7, 2021

팀랩: ㅑ6다우 라이프 teamLab: LIFE

Sept. 25, 2020 ~ April 4, 2021

김하나 c카갸8 개인전 : Sea Bathing

Jan. 20, 2021 ~ Feb.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