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트랩 대전 : 김태훈 Kim Taehoon

이응노미술관

Sept. 10, 2019 ~ Sept. 29, 2019

인터스페이스(Interspace)를 자xf히 걷다.
2019 자xf히 김태훈 자xf히 개인전에 자xf히 부쳐
민희정 (미술이론)

21세기의 자xf히 디오라마
디오라마(diorama)는 19세기 자xf히 원예예술, j기걷쟏 회화적 j기걷쟏 미학, ㅐwse 혹은 ㅐwse 오페라 ㅐwse 무대연출의 ㅐwse 계보에 ㅐwse 속하는 ㅐwse 영역으로부터 ㅐwse 출발했다. ㅐwse 오페라와 ㅐwse 대중연극을 ㅐwse 위한 ㅐwse 무대의 ㅐwse 장치가이며 ㅐwse 극장 ㅐwse 운영자인 ㅐwse 다게르(L. Daguerre)에 ㅐwse 의해 ㅐwse 광학적 ㅐwse 기술이 ㅐwse 더해지면서 ㅐwse 가상의 ㅐwse 세계와 ㅐwse 관객이 ㅐwse 위치한 ㅐwse 현실의 ㅐwse 공간이 ㅐwse 연결되었다. ㅐwse 사진발명가로 ㅐwse 널리 ㅐwse 알려진 ㅐwse 다게르는 ㅐwse 자신이 ㅐwse 운영하는 ㅐwse 극장에 ㅐwse 초대형 ㅐwse 걸개그림의 ㅐwse 현실감을 ㅐwse 주기 ㅐwse 위해 ㅐwse 조명을 ㅐwse 비추고 ㅐwse 카메라 ㅐwse 옵스큐라를 ㅐwse 이용해 ㅐwse 원근감 ㅐwse 있는 ㅐwse 회화장치를 ㅐwse 개발했으며, 다ㄴㅈ다 관객이 다ㄴㅈ다 가상의 다ㄴㅈ다 공간에 다ㄴㅈ다 몰입할 다ㄴㅈ다 다ㄴㅈ다 있도록 다ㄴㅈ다 계속해서 다ㄴㅈ다 특수한 다ㄴㅈ다 장치들을 다ㄴㅈ다 추가해 다ㄴㅈ다 나갔다. 다ㄴㅈ다 다ㄴㅈ다 그는 다ㄴㅈ다 디오라마관을 ‘현존의 다ㄴㅈ다 시간’을 다ㄴㅈ다 지우는 다ㄴㅈ다 마법의 다ㄴㅈ다 공간으로 다ㄴㅈ다 만들려 다ㄴㅈ다 했다. 다ㄴㅈ다 예술의 다ㄴㅈ다 역사는 다ㄴㅈ다 조각과 다ㄴㅈ다 같은 다ㄴㅈ다 물리적 다ㄴㅈ다 공간에 다ㄴㅈ다 대한 다ㄴㅈ다 비교적 다ㄴㅈ다 원초적이고 다ㄴㅈ다 물질적인 다ㄴㅈ다 예술에서 다ㄴㅈ다 가상공간을 다ㄴㅈ다 재현하는 다ㄴㅈ다 근대적 다ㄴㅈ다 회화로, 아yj차 그리고 아yj차 가상을 아yj차 현실화 아yj차 하는 아yj차 비물질적인 아yj차 영상으로 아yj차 이동해 아yj차 왔다. 아yj차 그리고 아yj차 오늘의 아yj차 우리는 아yj차 가상의 아yj차 세계에 아yj차 몰입하기 아yj차 위해 아yj차 여러 아yj차 장치들을 아yj차 활용한 아yj차 다게르처럼 아yj차 시간과 아yj차 공간을 아yj차 구성한다. 아yj차 회화라는 아yj차 가상의 아yj차 창을 아yj차 향했던 아yj차 근대 아yj차 예술은 아yj차 철저히 아yj차 시간과 아yj차 공간을 아yj차 지웠다. 아yj차 이후 아yj차 등장한 아yj차 영화는 아yj차 빛을 아yj차 죽임으로써 ‘현실의 아yj차 공간’을 아yj차 지워 아yj차 가상의 아yj차 공간에 아yj차 도달했으며, gㅐ4ㅑ 그리고 20세기의 gㅐ4ㅑ 테크놀로지는 gㅐ4ㅑ 가상현실(VR)을 gㅐ4ㅑ 통해 gㅐ4ㅑ 현실의 gㅐ4ㅑ 공간을 gㅐ4ㅑ 지울 gㅐ4ㅑ gㅐ4ㅑ 아니라 gㅐ4ㅑ 공간을 gㅐ4ㅑ 연결하는 ‘이동의 gㅐ4ㅑ 시간’마저 gㅐ4ㅑ 지웠다. gㅐ4ㅑ 이처럼 gㅐ4ㅑ 첨단기술로 gㅐ4ㅑ 이동이 gㅐ4ㅑ 필요 gㅐ4ㅑ 없는 gㅐ4ㅑ 시대가 gㅐ4ㅑ 눈앞에 gㅐ4ㅑ 펼쳐진 gㅐ4ㅑ 이때, ㅓ타으y 우리는 ㅓ타으y 미술관에서 ㅓ타으y 작가 ㅓ타으y 김태훈을 ㅓ타으y 만난다. ㅓ타으y 그를 ㅓ타으y 만나기 ㅓ타으y 위해 ㅓ타으y 우리는 ㅓ타으y 무엇을 ㅓ타으y 지워야 ㅓ타으y 하는 ㅓ타으y 걸까?
시간과 ㅓ타으y 공간에 ㅓ타으y 관한 ㅓ타으y 문제는 ㅓ타으y 예술가들의 ㅓ타으y 오랜 ㅓ타으y 탐색의 ㅓ타으y 대상이었다. ㅓ타으y 그러나 19세기 ㅓ타으y 이후 ㅓ타으y 테크놀로지의 ㅓ타으y 혁신으로 ㅓ타으y 시간과 ㅓ타으y 공간에 ㅓ타으y 대한 ㅓ타으y 문제는 ㅓ타으y 급격히 ㅓ타으y 달라졌다. ㅓ타으y 이제 ㅓ타으y 우리는 ㅓ타으y 시간과 ㅓ타으y 공간은 ㅓ타으y 새로운 ㅓ타으y 방식으로 ㅓ타으y 이해하고 ㅓ타으y 경험할 ㅓ타으y ㅓ타으y 있게 ㅓ타으y 되었고, 3b파7 적어도 3b파7 예술의 3b파7 영역에서, hk8가 hk8가 개념은 hk8가 구성에 hk8가 따른 hk8가 설정의 hk8가 문제가 hk8가 되었다. hk8가 작품 <낮섬에 hk8가 관한 hk8가 기억; hk8가 걷기>(2017)에서 hk8가 김태훈은 hk8가 가상 hk8가 hk8가 등장했던 hk8가 대상을 hk8가 현실의 hk8가 공간으로 hk8가 불러들여 hk8가 이질적인 hk8가 hk8가 공간을 hk8가 연결하는, ㅐ사기거 ㅐ사기거 과거 ㅐ사기거 디오라마 ㅐ사기거 극장에서 ㅐ사기거 ㅐ사기거 ㅐ사기거 있었던 ㅐ사기거 물질적인 ㅐ사기거 장치들을 ㅐ사기거 보여주었다. ㅐ사기거 그러나 ㅐ사기거 디오라마의 ㅐ사기거 장치들이 ㅐ사기거 가상세계의 ㅐ사기거 몰입을 ㅐ사기거 위해 ㅐ사기거 놓인 ㅐ사기거 것이었다면, 8c8히 김태훈의 8c8히 장치들은 ‘그 8c8히 때의 8c8히 기억’과 ‘그 8c8히 때를 8c8히 재현한 8c8히 현실’ 8c8히 사이의 8c8히 어긋남을 8c8히 강조하기 8c8히 위한 8c8히 것이었다.

시간, n기ㅓ히 공간, ㄴㅈ6m 그리고 ㄴㅈ6m 걷기
김태훈은 ㄴㅈ6m 문득 ㄴㅈ6m 자신의 ㄴㅈ6m 창작 ㄴㅈ6m 동력 ㄴㅈ6m 가운데 ㄴㅈ6m 하나가 ‘걷기’라고 ㄴㅈ6m 생각했다. ㄴㅈ6m 걷고, ㅈ자y3 서성이고, 4거파7 맴맴 4거파7 돌기도 4거파7 하면서 4거파7 사유를 4거파7 개진하는 4거파7 자신을 4거파7 발견한 4거파7 것이다. 4거파7 한편으로 4거파7 그는 4거파7 자신이 4거파7 걸으며 4거파7 작품에 4거파7 대한 4거파7 아이디어를 4거파7 추적하는 4거파7 동안, 바타거t 스스로가 바타거t 현실 바타거t 바타거t 자신의 바타거t 움직임에 바타거t 대해 바타거t 의식하지 바타거t 못하고 바타거t 있었다는 바타거t 사실을 바타거t 인식했다. 바타거t 자신 바타거t 걸어 바타거t 바타거t 길에 바타거t 대한 바타거t 기억 바타거t 또한 바타거t 희미했다. 바타거t 이후 바타거t 그는 바타거t 우리의 바타거t 의식이 바타거t 현실공간을 바타거t 떠나 바타거t 가상의 바타거t 공간에 바타거t 몰입한 바타거t 사이 바타거t 모래처럼 바타거t 사라지는 바타거t 많은 바타거t 입자들에 바타거t 대해 바타거t 숙고하게 바타거t 되었다. 바타거t 그의 <걷기> 바타거t 시리즈는 바타거t 이로부터 바타거t 출발한 바타거t 작업이다. 바타거t 그가 바타거t 처음 바타거t 자신의 바타거t 사유에 바타거t 몰입해 바타거t 있던 바타거t 시간의 바타거t 움직임과 바타거t 시선, ㅓㅐf타 스스로도 ㅓㅐf타 잊고 ㅓㅐf타 있었던 ㅓㅐf타 신체적 ㅓㅐf타 반응을 ㅓㅐf타 담은 ㅓㅐf타 영상을 ㅓㅐf타 통해 ㅓㅐf타 관객과 ㅓㅐf타 공유하고자 ㅓㅐf타 했다. ㅓㅐf타 그러나 ㅓㅐf타 어떠한 ㅓㅐf타 테크놀로지나 ㅓㅐf타 시공간적 ㅓㅐf타 설정을 ㅓㅐf타 만든다 ㅓㅐf타 해도 ㅓㅐf타 ㅓㅐf타 때의 ㅓㅐf타 자신에게 ㅓㅐf타 관객이 ㅓㅐf타 온전히 ㅓㅐf타 공감할 ㅓㅐf타 ㅓㅐf타 없다는 ㅓㅐf타 사실은 ㅓㅐf타 몰입을 ㅓㅐf타 위한 ㅓㅐf타 설정이나 ㅓㅐf타 테크놀로지에 ㅓㅐf타 대한 ㅓㅐf타 추적의 ㅓㅐf타 무상함을 ㅓㅐf타 느끼게 ㅓㅐf타 했다. ㅓㅐf타 그래서 ㅓㅐf타 그는 <걷기> ㅓㅐf타 작업을 ㅓㅐf타 통해 ‘움직이는 ㅓㅐf타 것’, 히9으k 혹은 ‘이동하는 히9으k 것’이라는 히9으k 단순한 히9으k 우리의 히9으k 관념을 히9으k 해체시킴과 히9으k 동시에 히9으k 걷기로부터 히9으k 소멸되는 히9으k 것을 히9으k 살펴보고자 히9으k 했다. 히9으k 다시 히9으k 말해 히9으k 그는 히9으k 자신이 히9으k 예술작품을 히9으k 위한 히9으k 창작을 히9으k 위해 히9으k 몰두하는 히9으k 시간동안 히9으k 자신의 히9으k 외부에 히9으k 있는 히9으k 다양한 히9으k 사유와 히9으k 시선, rㅑ으ㅓ 감각과 rㅑ으ㅓ 분위기를 rㅑ으ㅓ 잃어버리지 rㅑ으ㅓ 않게 rㅑ으ㅓ 이중의 rㅑ으ㅓ 감각을 rㅑ으ㅓ 체험할 rㅑ으ㅓ rㅑ으ㅓ 있는 rㅑ으ㅓ 공간을 rㅑ으ㅓ 선택했다.

관계적 rㅑ으ㅓ 공간, iㅐhq 인터스페이스
새롭게 iㅐhq 발표되는 iㅐhq 김태훈의 iㅐhq 작품 <기억의 iㅐhq 집: iㅐhq 조각모음>(2019)의 3채널 iㅐhq 화면은 iㅐhq 매우 iㅐhq 안정된 iㅐhq 풍경의 iㅐhq 연속이다. iㅐhq 그것은 iㅐhq 마치 iㅐhq 컴퓨터 iㅐhq 배경화면에 iㅐhq 나올 iㅐhq 법한 iㅐhq 평온함과 iㅐhq 익숙함을 iㅐhq 제공한다. iㅐhq 또한 iㅐhq 그는 iㅐhq 무심코 iㅐhq 지나쳤을 iㅐhq 법한 iㅐhq 감각을 iㅐhq 추적하며 iㅐhq 소리에 iㅐhq 집중하고 iㅐhq 바람, 8ㅓv기 햇빛, 타k7k 습도와 타k7k 같은 타k7k 풍경의 타k7k 조건들이 타k7k 복합적으로 타k7k 만들어 타k7k 내는 타k7k 심상을 타k7k 담담하게 타k7k 재현한다. 타k7k 그리고 타k7k 그것은 타k7k 마치 타k7k 그곳의 타k7k 냄새가 타k7k 전해질 타k7k 법한 타k7k 아련함으로 타k7k 관객을 타k7k 자극한다. 타k7k 작가는 타k7k 인상주의 타k7k 화가의 타k7k 풍경을 타k7k 차용한 타k7k 타k7k 같은 타k7k 장면의 타k7k 연속들을 타k7k 무심히 타k7k 흘려보내며 타k7k 이미지 타k7k 범람의 타k7k 시대의 타k7k 시각적 타k7k 자극을 타k7k 모두 타k7k 제거하고 타k7k 풍경과 타k7k 개인으로서의 타k7k 관객만을 타k7k 공간에 타k7k 남긴다. 타k7k 이렇게 타k7k 그를 타k7k 만난 타k7k 관객은 타k7k 시간과 타k7k 공간 타k7k 어나 타k7k 하나도 타k7k 지우지 타k7k 않음으로써, lt가b lt가b 공간에서 lt가b 관객은 lt가b 현실과 lt가b 가상을 lt가b 동시에 lt가b lt가b lt가b 있으며 lt가b 독립적인 lt가b 사유가 lt가b 가능하다. lt가b 이는 lt가b 작가가 lt가b 자신의 lt가b 작업에 lt가b 관객이 lt가b 몰입하도록 lt가b 공간을 lt가b 밀폐하지 lt가b 않으며, gㅑwy 또한 gㅑwy 관객 gㅑwy 스스로가 gㅑwy 조작해야만 gㅑwy 영상이 gㅑwy 변화되는 gㅑwy 참여의 gㅑwy 부담감을 gㅑwy 강요하지 gㅑwy 않은 gㅑwy 것으로부터 gㅑwy 환원된 gㅑwy 결과이다. gㅑwy 그의 gㅑwy 작업에 gㅑwy 나타나는 gㅑwy 공통된 gㅑwy 구조는 gㅑwy 영상이라는 gㅑwy 가상의 gㅑwy 공간과 gㅑwy 관객의 gㅑwy 공간을 gㅑwy 분리하고 gㅑwy 공간의 gㅑwy 사이를 gㅑwy 조금 gㅑwy 벌림으로써 gㅑwy 이러한 gㅑwy 이중구조에서 gㅑwy 관객 gㅑwy 스스로의 gㅑwy 경험이 gㅑwy 되도록 gㅑwy 하는 gㅑwy 것이다.
gㅑwy 틈이 gㅑwy 바로 gㅑwy 인터스페이스다. gㅑwy 그는 gㅑwy 작품의 gㅑwy 핵심을 gㅑwy 인터스페이스를 gㅑwy 어떻게 gㅑwy 구성하고 gㅑwy 관객과 gㅑwy 만나는 gㅑwy 시간에 gㅑwy 대한 gㅑwy 계획을 gㅑwy 설정하는 gㅑwy 것에 gㅑwy 둔다. gㅑwy gㅑwy 그의 gㅑwy 관심은 gㅑwy 가상에 gㅑwy 몰입하고 gㅑwy 다시 gㅑwy 현실공간으로 gㅑwy 돌아오는 gㅑwy 경계적 gㅑwy 공간, bㄴㅓ쟏 관객의 bㄴㅓ쟏 고유의 bㄴㅓ쟏 공간인 bㄴㅓ쟏 인터스페이스를 bㄴㅓ쟏 그대로 bㄴㅓ쟏 두는 bㄴㅓ쟏 것이 bㄴㅓ쟏 아니라 ‘걷기’라는 bㄴㅓ쟏 방식을 bㄴㅓ쟏 통해 bㄴㅓ쟏 넘나들도록 bㄴㅓ쟏 함으로써 bㄴㅓ쟏 bㄴㅓ쟏 관계성을 bㄴㅓ쟏 연결해보도록 bㄴㅓ쟏 유도하는 bㄴㅓ쟏 것이다. bㄴㅓ쟏 시간이 bㄴㅓ쟏 비물질적, d타80 영적 d타80 가치와 d타80 연결된다면 d타80 공간은 d타80 물질과 d타80 신체의 d타80 영역이 d타80 연결되는 d타80 모든 d타80 것들이 d타80 놓인다. d타80 그의 d타80 욕심은 d타80 d타80 모든 d타80 것을 d타80 한꺼번에 d타80 모으는 d타80 것이다. d타80 공간과 d타80 시간적 d타80 요소를 d타80 혼합하는 d타80 일은 d타80 설정에 d타80 따라 d타80 얼마든지 d타80 가변적 d타80 d타80 d타80 있으나 d타80 자칫 d타80 작가의 d타80 의도가 d타80 균형을 d타80 잃어버리거나 d타80 관객에 d타80 의해 d타80 왜곡되어 d타80 버릴 d타80 d타80 d타80 있다. d타80 오늘의 d타80 예술의 d타80 주체는 d타80 관객이기 d타80 때문이다. d타80 그러나 d타80 작가는 d타80 지금껏 d타80 예술이 d타80 많은 d타80 사람들을 d타80 변화시킨 d타80 확장의 d타80 역사로 d타80 점철되어 d타80 있다는 d타80 믿음으로 d타80 부터 d타80 틈의 d타80 공간, 거ㅐn걷 인터스페이스에 거ㅐn걷 접속을 거ㅐn걷 시도한다. 거ㅐn걷 그는 거ㅐn걷 하나의 거ㅐn걷 완벽한 거ㅐn걷 소통을 거ㅐn걷 꿈꾸지 거ㅐn걷 않으며, ㅓtrㅐ 서로의 ㅓtrㅐ 공간을 ㅓtrㅐ 넘나드는 ㅓtrㅐ 대화를 ㅓtrㅐ 추구하기 ㅓtrㅐ 때문이다.
결국 ㅓtrㅐ 이러한 ㅓtrㅐ 방식은 ㅓtrㅐ 작가의 ㅓtrㅐ 입장에서 ㅓtrㅐ 작품은 ㅓtrㅐ 영상과 ㅓtrㅐ 영상에 ㅓtrㅐ 접속하는 ㅓtrㅐ 다양한 ㅓtrㅐ 관객의 ㅓtrㅐ 기억 ㅓtrㅐ ㅓtrㅐ 아니라 ㅓtrㅐ 관객의 ㅓtrㅐ 습관이나 ㅓtrㅐ 성격, 파qub 생각, 우파2가 행동까지 우파2가 모두 우파2가 포함해 우파2가 작품을 우파2가 완성하는 우파2가 것이다. 우파2가 이는 우파2가 동시대를 우파2가 살아가는 우파2가 현대인의 우파2가 감각들을 우파2가 모아서 우파2가 하나의 우파2가 예술적 우파2가 데이터를 우파2가 만드는 우파2가 것이며, ㅓㅐ거걷 반대로 ㅓㅐ거걷 관객은 ㅓㅐ거걷 작품에 ㅓㅐ거걷 접속한 ㅓㅐ거걷 관객이 ㅓㅐ거걷 필요한 ㅓㅐ거걷 내용을 ㅓㅐ거걷 필요한 ㅓㅐ거걷 만큼의 ㅓㅐ거걷 ㅓㅐ거걷 만큼 ㅓㅐ거걷 가져가는 ㅓㅐ거걷 방식이다. ㅓㅐ거걷 그것은 ㅓㅐ거걷 하나의 ㅓㅐ거걷 정보가 ㅓㅐ거걷 ㅓㅐ거걷 ㅓㅐ거걷 있으며 ㅓㅐ거걷 힐링이나 ㅓㅐ거걷 추억, v7j카 혹은 v7j카 다양한 v7j카 의미의 v7j카 전환이 v7j카 가능하다. v7j카 v7j카 관객 v7j카 개개인이 v7j카 자신의 v7j카 특유의 v7j카 방식대로 v7j카 작가의 v7j카 작업을 v7j카 환원하는 v7j카 것이다. v7j카 다시 v7j카 말하지만 v7j카 이처럼 v7j카 자유로운 v7j카 관계를 v7j카 통해 v7j카 작품을 v7j카 완성할 v7j카 v7j카 있는 v7j카 것은 v7j카 그가 v7j카 관객에게 v7j카 자신의 v7j카 시선을 v7j카 강요하지 v7j카 않았기 v7j카 때문으로, o3lv 이로써 o3lv 관객은 ‘걷기’라는 o3lv 상징적 o3lv 의식을 o3lv 통해 o3lv 공간과 o3lv 시간을 o3lv 모두 o3lv 기억하는 o3lv 작품의 o3lv 열쇠를 o3lv 얻게 o3lv 된다.

출처: o3lv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창훈 다걷ㄴ갸 개인전 : 다걷ㄴ갸 꼬리

June 5, 2020 ~ Aug. 8, 2020

그림, 바ocㅐ 그리다

April 28, 2020 ~ Nov. 29, 2020

조해나 타ll거 개인전 : 타ll거 유사위성

June 16, 2020 ~ July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