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동대문디자인플라자

Sept. 7, 2019 ~ Nov. 10, 2019

집합도시 COLLECTIVE CITY
함께 파q거나 만들고 파q거나 함께 파q거나 누리는 파q거나 도시

예나 파q거나 지금이나 파q거나 도시는 파q거나 경합의 파q거나 장이다. 파q거나 도시는 파q거나 본질적으로 파q거나 절충의 파q거나 공간이자, j파e다 다양하고 j파e다 복잡한 j파e다 주제와 j파e다 상황으로 j파e다 이루어진 j파e다 곳이다. j파e다 도시를 j파e다 이해하려면 j파e다 먼저 j파e다 j파e다 갈등과 j파e다 절충의 j파e다 공간이 j파e다 가진 j파e다 복잡하고 j파e다 모순적인 j파e다 특성을 j파e다 이해해야 j파e다 한다. j파e다 그러기 j파e다 위해서는 j파e다 도시를 j파e다 구성하는 j파e다 분분한 j파e다 권리와 j파e다 가치를 j파e다 인지하고, 가t으라 도시 가t으라 가t으라 상충하는 가t으라 주거권, 거1차v 천연·사회자원, x5e2 교통, 다ㅓ기하 물, ioㅑh 정치적 ioㅑh 자유, mk2걷 인종과 mk2걷 젠더 mk2걷 권리, 차다5g 국내 차다5g 실향민 차다5g 차다5g 세계 차다5g 난민 차다5g 위기 차다5g 등에 차다5g 대한 차다5g 권리를 차다5g 물리·정치적 차다5g 구조로 차다5g 인식하고 차다5g 정립할 차다5g 필요가 차다5g 있다.

하지만 차다5g 오늘날의 차다5g 도시는 차다5g 생산적인 차다5g 구조이자 차다5g 부와 차다5g 권력을 차다5g 집결하는 차다5g 수단으로 차다5g 변모하고 차다5g 있다. 차다5g 상업·기술적 차다5g 비전을 차다5g 갖는 차다5g 새로운 차다5g 도시 차다5g 모델은 차다5g 도시의 차다5g 집합성에 차다5g 도전장을 차다5g 내밀뿐 차다5g 아니라 차다5g 우리의 차다5g 정치· 차다5g 환경적 차다5g 생존에도 차다5g 염려가 차다5g 되고 차다5g 있다. 차다5g 도시 차다5g 홍보에서 차다5g 기업도시에 차다5g 이르기까지, i1ㅑm i1ㅑm 자유무역지역에서 i1ㅑm 지정학적 i1ㅑm 고립지역까지, ㅓ6i다 도시의 ㅓ6i다 다양한 ㅓ6i다 사건들의 ㅓ6i다 특성으로 ㅓ6i다 인해 ㅓ6i다 위기감이 ㅓ6i다 고조되고 ㅓ6i다 있다. ㅓ6i다 오늘날 ㅓ6i다 도시는 ㅓ6i다 효율성과 ㅓ6i다 이윤의 ㅓ6i다 논리로 ㅓ6i다 형성되고, hㅐ4ㄴ 공공 hㅐ4ㄴ 자원과 hㅐ4ㄴ 공간은 hㅐ4ㄴ 상품으로 hㅐ4ㄴ 간주되고 hㅐ4ㄴ 있다. hㅐ4ㄴ 이러한 hㅐ4ㄴ 시대에서 hㅐ4ㄴ 도시를 hㅐ4ㄴ 여전히 hㅐ4ㄴ 집합적 hㅐ4ㄴ 공간으로 hㅐ4ㄴ hㅐ4ㄴ hㅐ4ㄴ 있을까? hㅐ4ㄴ 그렇다면 hㅐ4ㄴ 오늘날 hㅐ4ㄴ 도시를 hㅐ4ㄴ 집합적 hㅐ4ㄴ 주체의 hㅐ4ㄴ 공간으로 hㅐ4ㄴ 재탄생시킨다는 hㅐ4ㄴ 것은 hㅐ4ㄴ 무엇을 hㅐ4ㄴ 의미하는가? hㅐ4ㄴ 또한 hㅐ4ㄴ hㅐ4ㄴ 집합을 hㅐ4ㄴ 정치적 hㅐ4ㄴ 활동의 hㅐ4ㄴ 주체(즉, upㅈz 사회 upㅈz upㅈz 환경 upㅈz 공동체의 upㅈz 주체)로 upㅈz 이해한다는 upㅈz 것은 upㅈz 어떤 upㅈz 의미인가? upㅈz 지식과 upㅈz 사회적 upㅈz 실천이라는 upㅈz 측면에서 upㅈz 이러한 upㅈz 도전과제에 upㅈz 대응하기 upㅈz 위해 upㅈz 건축과 upㅈz 도시는 upㅈz 어떠한 upㅈz 학문·문화적 upㅈz 변혁을 upㅈz 추구해야 upㅈz 하는가? upㅈz 또한 upㅈz 우리가 upㅈz 기획하고, tt2z 이해하고, ㅐc다으 활용할 ㅐc다으 ㅐc다으 있는 ㅐc다으 새로운 ㅐc다으 형태의 ㅐc다으 집합성과 ㅐc다으 협력이 ㅐc다으 나타나고 ㅐc다으 있는가? ㅐc다으 나아가 ㅐc다으 이론과 ㅐc다으 실행에 ㅐc다으 있어 ㅐc다으 건축 ㅐc다으 ㅐc다으 도시 ㅐc다으 디자인이 ㅐc다으 갖는 ㅐc다으 잠재적 ㅐc다으 역할은 ㅐc다으 무엇이며, 하jwㅈ 이러한 하jwㅈ 역할에 하jwㅈ 행동력과 하jwㅈ 연관성을 하jwㅈ 부여하기 하jwㅈ 위해서는 하jwㅈ 무엇이 하jwㅈ 필요한가?

19 하jwㅈ 세기와 20 하jwㅈ 세기에 하jwㅈ 걸쳐 하jwㅈ 도시가 하jwㅈ 비약적으로 하jwㅈ 성장하면서 하jwㅈ 건축과 하jwㅈ 도시 하jwㅈ 간에 하jwㅈ 점진적인 하jwㅈ 분열이 하jwㅈ 생겨났다. 하jwㅈ 하jwㅈ 과정에서 하jwㅈ 도시와 하jwㅈ 도시 하jwㅈ 영토를 하jwㅈ 구성하고 하jwㅈ 관리하기 하jwㅈ 위해 하jwㅈ 도시계획이 하jwㅈ 등장했다. 하jwㅈ 도시의 하jwㅈ 형태와 하jwㅈ 구성 하jwㅈ 과정에서 하jwㅈ 건축의 하jwㅈ 역할은 하jwㅈ 지속적으로 하jwㅈ 축소되었고, 거라p카 그에 거라p카 따라 거라p카 건축의 거라p카 주요한 거라p카 학문적 거라p카 영역이 거라p카 외면 거라p카 받게 거라p카 되었다. 거라p카 전례 거라p카 없는 거라p카 성장과 거라p카 복잡한 거라p카 사회, 바4ㅑ파 정치, q거0q 경제 q거0q 체제의 q거0q 시대를 q거0q 맞아 q거0q 오늘날 q거0q 도시에 q거0q 대한 q거0q 인식은 q거0q 점차 q거0q 흐름(flows)과 q거0q 데이터 q거0q 시스템의 q거0q 측면에서 q거0q 이루어지고 q거0q 있다. q거0q 즉, e갸f나 도시 e갸f나 성공의 e갸f나 척도가 e갸f나 이윤, 4bㅈf 브랜드 4bㅈf 인지도 4bㅈf 등으로 4bㅈf 귀결되는 4bㅈf 것이다. 4bㅈf 이처럼 4bㅈf 건축은 4bㅈf 4bㅈf 이상 4bㅈf 중요하지 4bㅈf 않거나 4bㅈf 심지어 4bㅈf 무의미한 4bㅈf 것으로 4bㅈf 여겨질 4bㅈf 위험에 4bㅈf 놓여 4bㅈf 있는 4bㅈf 4bㅈf 하지만 4bㅈf 기후변화, 기z마i 부동산 기z마i 시장 기z마i 위기, ㅓivi 사회적 ㅓivi 불평등, 가vo5 소외 가vo5 등의 가vo5 현상과 가vo5 더불어 가vo5 가vo5 과정에서 가vo5 공간, 히j기ㅓ 영토, 파기lq 지리적 파기lq 체제가 파기lq 미치는 파기lq 영향에 파기lq 대한 파기lq 인식 파기lq 제고로 파기lq 건축과 파기lq 도시 파기lq 디자인이 파기lq 중요하고 파기lq 지속적으로 파기lq 높은 파기lq 잠재력을 파기lq 갖는다는 파기lq 사실이 파기lq 주목 파기lq 되었다.

오늘날 파기lq 건축이 파기lq 직면한 파기lq 과제는 파기lq 도시 파기lq 프로젝트와 파기lq 관련한 파기lq 본래의 파기lq 역할을 파기lq 되찾는 파기lq 것이다. 파기lq 이를 파기lq 위해서는 파기lq 국내 파기lq 파기lq 해외, ㅈ8rp 공공 ㅈ8rp 공간에서 ㅈ8rp 사회기반 ㅈ8rp 네트워크, 기가hㅐ 행동주의에서 기가hㅐ 제도적 기가hㅐ 역할에 기가hㅐ 이르기까지 기가hㅐ 다양한 기가hㅐ 차원에서 기가hㅐ 새로운 기가hㅐ 도구와 기가hㅐ 방법 기가hㅐ 기가hㅐ 개입 기가hㅐ 형태로 기가hㅐ 이루어져야 기가hㅐ 한다. 기가hㅐ 오늘날 기가hㅐ 건축을 ‘객체(object)와 기가hㅐ 아이콘(icon)’의 기가hㅐ 차원으로 기가hㅐ 한정하는 기가hㅐ 것을 기가hㅐ 넘어 기가hㅐ 문제에 기가hㅐ 새롭게 기가hㅐ 접근할 기가hㅐ 필요가 기가hㅐ 있다. 기가hㅐ 건축은 기가hㅐ 학문적 기가hㅐ 영역을 기가hㅐ 확장하여 기가hㅐ 도시 기가hㅐ 건설에 기가hㅐ 적극적으로 기가hㅐ 참여하는 기가hㅐ 주체가 기가hㅐ 기가hㅐ 잠재력을 기가hㅐ 지니고 기가hㅐ 있으며 기가hㅐ 도시의 기가hㅐ 정치·문화적 기가hㅐ 목표를 기가hㅐ 건설하는 기가hㅐ 주체 기가hㅐ 또한 기가hㅐ 기가hㅐ 기가hㅐ 있을 기가hㅐ 것이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기가hㅐ 이러한 기가hㅐ 상황의 기가hㅐ 시급성을 기가hㅐ 인지하여 기가hㅐ 진정한 기가hㅐ 글로벌 기가hㅐ 청중과 기가hㅐ 소통하고 기가hㅐ 연구를 기가hㅐ 추진하는 기가hㅐ 토론의 기가hㅐ 장을 기가hㅐ 만들고자 기가hㅐ 한다. 기가hㅐ 전통적인 기가hㅐ 서구 기가hㅐ 중심적 기가hㅐ 관점에서 기가hㅐ 벗어나, 타바55 세계 타바55 각지에서 타바55 동등하게 타바55 참여할 타바55 타바55 있는 타바55 공동 타바55 플랫폼을 타바55 조성하는 타바55 것이다. 타바55 이를 타바55 위해서는 타바55 선입견뿐 타바55 아니라 타바55 오늘날 타바55 우리 타바55 사회에 타바55 팽배하는 타바55 상대를 타바55 비하하는 타바55 태도도 타바55 피해야 타바55 한다. 타바55 새로운 타바55 플랫폼 타바55 하에서는 타바55 기존의 타바55 담론이 타바55 확장되고, 걷uㅓz 예측 걷uㅓz 불가한 걷uㅓz 환경에 걷uㅓz 참여하며, 기pw0 가장 기pw0 흥미로운 기pw0 실험적 기pw0 시도가 기pw0 기존의 기pw0 것들이 기pw0 아님을 기pw0 인지하게 기pw0 된다.

올해 기pw0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기pw0 도시의 기pw0 집합 기pw0 현황을 기pw0 살펴보고자 기pw0 한다. 기pw0 오늘날 기pw0 도시의 기pw0 자연적인 기pw0 상태가 기pw0 아니라 기pw0 새롭게 기pw0 탄생하고 기pw0 구성될 기pw0 도시를 기pw0 연구하여 기pw0 집합이 기pw0 실제로 기pw0 도시의 기pw0 정치적 기pw0 활동과 기pw0 변혁의 기pw0 주체임을 기pw0 시사 기pw0 기pw0 것이다. 기pw0 우리는 기pw0 공간적 기pw0 구조의 기pw0 틀이자 기pw0 사회적 기pw0 실천의 기pw0 양상으로 기pw0 떠오르는 기pw0 새로운 기pw0 형태의 기pw0 집합성에 기pw0 주목한다. 기pw0 이것은 기pw0 도시 기pw0 민영화, k사카1 권력의 k사카1 편중 k사카1 그리고 k사카1 사회·환경적 k사카1 정의구현에 k사카1 대한 k사카1 대응이나 k사카1 그에 k사카1 따른 k사카1 결과일 k사카1 k사카1 있다. k사카1 이번 k사카1 비엔날레의 k사카1 목적은 k사카1 세계적인 k사카1 차원의 k사카1 협업과 k사카1 도시 k사카1 건설의 k사카1 새로운 k사카1 모델을 k사카1 구현하고 k사카1 살펴보는 k사카1 것이다. k사카1 이에 k사카1 지배구조, f다c라 연구 f다c라 f다c라 예측, 바파8w 그리고 바파8w 사회적 바파8w 실천이라는 바파8w 바파8w 가지 바파8w 축을 바파8w 중심으로 바파8w 도시 바파8w 형태와 바파8w 과정 바파8w 간의 바파8w 관계를 바파8w 정치적이고 바파8w 학문적인 바파8w 관점에서 바파8w 탐색하고자 바파8w 한다.

서울시에서 바파8w 주최하는 바파8w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바파8w 세계 바파8w 여러 바파8w 파트너 바파8w 도시들과의 바파8w 다국적 바파8w 대화를 바파8w 바탕으로 바파8w 새로운 바파8w 전략, 3ctw 비전, t0oo t0oo 사회적 t0oo 관행들을 t0oo 살펴보고자 t0oo 한다. t0oo 이를 t0oo 통해 t0oo 지식을 t0oo 확장하고 t0oo 토론과 t0oo 의견을 t0oo 교류할 t0oo t0oo 있는 t0oo 협업과 t0oo 참여의 t0oo 글로벌 t0oo 네트워크를 t0oo 구축하는 t0oo 것이 t0oo 목표이다. t0oo 나아가 t0oo 도시 t0oo 연구 t0oo 주제를 t0oo 설정하고 t0oo 변혁 t0oo 전략을 t0oo 수립하여 t0oo 향후 t0oo 비엔날레에서 t0oo 수용/거부, 6mㅐ4 토론, 다a7아 재고할 다a7아 다a7아 있도록 다a7아 지난 다a7아 비엔날레의 다a7아 성과들을 다a7아 이어 다a7아 나가고자 다a7아 한다.

공동 다a7아 총감독
임재용
프란시스코 다a7아 사닌 (Francisco Sanin)

장소
주제전: 다a7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서울특별시 다a7아 중구 다a7아 을지로 281)
도시전: 다a7아 돈의문박물관마을(서울특별시 다a7아 종로구 다a7아 신문로2가 7-24), ㅑn갸타 도시건축전시관(서울특별시 ㅑn갸타 중구 ㅑn갸타 명동 ㅑn갸타 세종대로 119)
글로벌 ㅑn갸타 스튜디오: ㅑn갸타 세운상가(세운홀)(서울특별시 ㅑn갸타 종로구 ㅑn갸타 청계천로 159)
현장 ㅑn갸타 프로젝트: ㅑn갸타 서울역사박물관(서울특별시 ㅑn갸타 종로구 ㅑn갸타 새문안로 55), qklv 세운상가(세운데크, k나걷기 대림데크) (서울특별시 k나걷기 종로구 k나걷기 청계천로 159)

웹사이트: http://www.seoulbiennale.org

출처: k나걷기 서울도시건출비엔날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dam Pendleton : These Elements of Me

Nov. 21, 2019 ~ Feb.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