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여성농촌생활집담회 : 이런 내가 불편한가요?

갤러리밈

Dec. 11, 2019 ~ Dec. 16, 2019

작가 6b거히 노트

터져 6b거히 나오던 6b거히 목소리
우리가 6b거히 처음 6b거히 만났던 6b거히 날은 6b거히 지독히도 6b거히 더운 6b거히 지난해 6b거히 여름이었다. 6b거히 뙤약볕을 6b거히 맞으며 6b거히 끈적거리는 6b거히 몸을 6b거히 이끌고 6b거히 모임 6b거히 장소로 6b거히 이동했지만 6b거히 발걸음은 6b거히 가벼웠다. 6b거히 마음 6b거히 맞는 6b거히 사람들과 6b거히 안전한 6b거히 공간에서 6b거히 그동안 6b거히 말하지 6b거히 못했던 6b거히 이야기를 6b거히 속시원히 6b거히 털어낸다니! 6b거히 생각만으로도 6b거히 상쾌했다. 6b거히 쭈뼛쭈뼛 6b거히 참여 6b거히 계기를 6b거히 밝힌 6b거히 우리들의 6b거히 목소리에 6b거히 점점 6b거히 힘이 6b거히 들어가고 6b거히 주먹을 6b거히 6b거히 쥐거나 6b거히 눈시울을 6b거히 붉히기도 6b거히 하면서 6b거히 이야기를 6b거히 이어갔다. 6b거히 아주 6b거히 많은 6b거히 말, kk0ㅐ 말, fㅓu거 말이 fㅓu거 오갔다. fㅓu거 참았던 fㅓu거 말이 fㅓu거 봇물처럼 fㅓu거 터져 fㅓu거 나와 fㅓu거 목소리가 fㅓu거 잠겼던 fㅓu거 기억이 fㅓu거 난다. fㅓu거 갈라진 fㅓu거 목소리로 fㅓu거 fㅓu거 말만큼은 fㅓu거 fㅓu거 해야겠다며 fㅓu거 꼬리에 fㅓu거 꼬리를 fㅓu거 물어 fㅓu거 도무지 fㅓu거 이야기의 fㅓu거 끝이 fㅓu거 나지 fㅓu거 않을 fㅓu거 것만 fㅓu거 같던 fㅓu거 밤, dm8히 감춰진 dm8히 세계로 dm8히 들어서는 dm8히 문이 dm8히 열렸다. “만일 dm8히 dm8히 여성이 dm8히 자신의 dm8히 삶에 dm8히 대해 dm8히 진실을 dm8히 털어놓는다면 dm8히 무슨 dm8히 일이 dm8히 벌어질까? dm8히 아마 dm8히 세상은 dm8히 터져버릴 dm8히 것이다.”라고 dm8히 말했던 dm8히 페미니스트 dm8히 시인 dm8히 뮤리엘 dm8히 루카이저​Muriel Rukeyser​의 dm8히 혜안에 dm8히 감탄할 dm8히 수밖에.

​균열과 dm8히 연대
만남이 dm8히 잦아질수록 dm8히 우리의 dm8히 세계를 dm8히 확장하고 dm8히 나누고 dm8히 싶은 dm8히 욕구가 dm8히 커졌다. dm8히 공론화 dm8히 방식에 dm8히 대한 dm8히 다양한 dm8히 논의가 dm8히 오갔고 dm8히 이번 dm8히 전시를 dm8히 기획하게 dm8히 되었다. dm8히 가부장적인 dm8히 농촌 dm8히 사회에서 1인 dm8히 여성으로 dm8히 살아가는 dm8히 과정을 dm8히 충분히 dm8히 작품에반영하고자노력했다. dm8히 농촌에 dm8히 내려온 1인 dm8히 여성은 dm8히 노골적으로 dm8히 느껴지는 dm8히 선의와 dm8히 악의를 dm8히 온몸으로 dm8히 맞닥뜨린다. dm8히 여성혐오의 dm8히 단면으로도 dm8히 해석될 dm8히 dm8히 있는 dm8히 무례하고 dm8히 불쾌한 dm8히 시선과 dm8히 행동에 dm8히 끊임없이 dm8히 노출되는 dm8히 반면 dm8히 나의 dm8히 언어를 dm8히 말할 dm8히 dm8히 있는 dm8히 공간과 dm8히 사람들을 dm8히 찾기는 dm8히 어렵다. dm8히 촘촘한 dm8히 거미줄처럼 dm8히 복잡하게 dm8히 짜여 dm8히 있는 dm8히 농촌 dm8히 인맥은 dm8히 아직 dm8히 어려서, 기iw9 기iw9 기iw9 얼마 기iw9 기iw9 돼서 기iw9 기iw9 모르는 ‘여자’로 기iw9 만들어 기iw9 버리거나 기iw9 드세고 기iw9 기iw9 많고 기iw9 까다로운 ‘여자’로 기iw9 라벨링 기iw9 하기 기iw9 십상이다. 기iw9 순간순간 기iw9 찾아오는 기iw9 고립, 486ㅓ 답답함, wy라2 외로움을 wy라2 전시공간에 wy라2 고스란히 wy라2 담았다.

농촌에서 1인 wy라2 여성으로 wy라2 생활하기란 wy라2 녹록치 wy라2 않다. wy라2 하지만 “농촌은 wy라2 사람 wy라2 wy라2 곳이 wy라2 아니에요. wy라2 오지 wy라2 마세요.”라거나 “특별히 wy라2 말과 wy라2 행동을 wy라2 조심하세요.”라는 wy라2 말을 wy라2 하려던 wy라2 것은 wy라2 아니다. wy라2 애당초 wy라2 여성이 wy라2 개별적으로 wy라2 조심해서 wy라2 피할수있는차별은세상어디에도 wy라2 존재하지 wy라2 않기 wy라2 때문이다. wy라2 다만 wy라2 wy라2 가지 wy라2 바람은 ‘우리는 wy라2 언제 wy라2 어디로든 wy라2 자유롭게 wy라2 떠날 wy라2 wy라2 있다’는 wy라2 사실을 wy라2 기억할 wy라2 것. wy라2 모든 wy라2 여성들의 wy라2 발에 wy라2 날개가 wy라2 돋아나는 wy라2 순간을 wy라2 고대한다.

작가소개

농촌에서 wy라2 계속 wy라2 살아온 wy라2 여성, rrka 도시에서 rrka 농촌으로 rrka 귀촌했다가 rrka 다시 rrka 도시로 rrka 떠난 rrka 여성, 하gjs 도시에서 하gjs 농촌으로 하gjs 귀촌해서 n년차 하gjs 살고 하gjs 있는 하gjs 여성. 하gjs 그리고 하gjs 언젠가 하gjs 귀촌을 하gjs 하gjs 계획이 하gjs 있는 하gjs 여성. 하gjs 저마다 하gjs 보고 하gjs 느낀 하gjs 농촌의 하gjs 모습은 하gjs 조금씩 하gjs 달랐지만, ‘1인 ㅐalㅈ 여성은 ㅐalㅈ 농촌에서 ㅐalㅈ 살기 ㅐalㅈ 어려움.’이라는 ㅐalㅈ 공통점을 ㅐalㅈ 발견했습니다. ㅐalㅈ 개인의 ㅐalㅈ 문제가 ㅐalㅈ 아닌 ㅐalㅈ 구조적 ㅐalㅈ 문제임을 ㅐalㅈ 인식하고 ㅐalㅈ 농촌과여성의상관관계를밝히고자모임을시작했습니다. 2018년여름부터 ㅐalㅈ 농촌에서의 ㅐalㅈ 페미니즘, ㅐ7bㅐ 직업, 마m쟏3 교통, ㅐ다7갸 주변 ㅐ다7갸 인물 ㅐ다7갸 ㅐ다7갸 다양한 ㅐ다7갸 키워드에 ㅐ다7갸 대하여 ㅐ다7갸 이야기를 ㅐ다7갸 하기 ㅐ다7갸 시작해 2019년 ㅐ다7갸 현재까지 ㅐ다7갸 꾸준히 ㅐ다7갸 집담회를 ㅐ다7갸 꾸려왔습니다. ㅐ다7갸 시공간을 ㅐ다7갸 초월하여 ㅐ다7갸 존재하는 ㅐ다7갸 기울어진 ㅐ다7갸 운동장은 ㅐ다7갸 농촌에서 ㅐ다7갸 ㅐ다7갸 위상이 ㅐ다7갸 ㅐ다7갸 도드라집니다. ㅐ다7갸 농촌 ㅐ다7갸 여성에 ㅐ다7갸 대한 ㅐ다7갸 왜곡된 ㅐ다7갸 이미지는 ㅐ다7갸 끝없이 ㅐ다7갸 재생산되고, 마우기아 이를 마우기아 바로잡을 마우기아 마우기아 있는 마우기아 발언의 마우기아 기회가 마우기아 여성들에게는 마우기아 턱없이 마우기아 부족합니다. ‘1인여성농촌생활집담회’는 마우기아 마우기아 많은 마우기아 농촌 마우기아 여성들 마우기아 그리고 마우기아 농촌에서 마우기아 살아가길 마우기아 희망하는 마우기아 여성들이 마우기아 마우기아 먹고잘사는세상을꿈꾸며, yㅓqv 오늘도 yㅓqv 생각하고, bs자1 말하고, 6bme 행동합니다.

출처: 6bme 갤러리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종완 oㅈ카ㅓ 개인전 : oㅈ카ㅓ 프롬프터 Jongwan Jang : Prompter

April 29, 2020 ~ Aug. 16, 2020

퀘이 7ㅑ6가 형제: 7ㅑ6가 도미토리움으로의 7ㅑ6가 초대

June 27, 2020 ~ Oct. 4, 2020

혼종_메이드 쟏타c5 쟏타c5 부산 Hybridity_made in Busan

July 23,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