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치콕의 트뤼포, 트뤼포의 히치콕 Hitchcock & Truffaut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May 3, 2022 ~ May 29, 2022

영화의전당 ㅐx카ㅐ 시네마테크에서는 ㅐx카ㅐ 히치콕과 ㅐx카ㅐ 트뤼포, 다ㅑㄴ카 영원히 다ㅑㄴ카 빛나는 다ㅑㄴ카 다ㅑㄴ카 거장의 다ㅑㄴ카 우정을 다ㅑㄴ카 기리는 다ㅑㄴ카 기획전을 다ㅑㄴ카 엽니다. 다ㅑㄴ카 닳지 다ㅑㄴ카 않는 다ㅑㄴ카 영화 다ㅑㄴ카 교과서들인 다ㅑㄴ카 알프레드 다ㅑㄴ카 히치콕, 으m쟏카 프랑수아 으m쟏카 트뤼포는 으m쟏카 영화적 으m쟏카 본령의 으m쟏카 세계를 으m쟏카 구축하면서 으m쟏카 서로 으m쟏카 다르면서도 으m쟏카 닮아 으m쟏카 있는 으m쟏카 욕망과 으m쟏카 전율을 으m쟏카 맛보게 으m쟏카 으m쟏카 줍니다. 으m쟏카 으m쟏카 공동 으m쟏카 기획전은 으m쟏카 언뜻 으m쟏카 낯설어 으m쟏카 보일 으m쟏카 수도 으m쟏카 있습니다. 으m쟏카 알프레드 으m쟏카 히치콕이 으m쟏카 서스펜스 으m쟏카 가득한 으m쟏카 금단과 으m쟏카 억압을 으m쟏카 가로지르는 으m쟏카 스릴러 으m쟏카 장르를 으m쟏카 집대성한 으m쟏카 대가로 으m쟏카 불리기에 으m쟏카 손색이 으m쟏카 없다면, 60ㅓㄴ 프랑수아 60ㅓㄴ 트뤼포는 60ㅓㄴ 자유로운 60ㅓㄴ 예술 60ㅓㄴ 영화의 60ㅓㄴ 전형을 60ㅓㄴ 보여 60ㅓㄴ 60ㅓㄴ 누벨바그의 60ㅓㄴ 서막을 60ㅓㄴ 올렸기 60ㅓㄴ 때문입니다.

이번 60ㅓㄴ 기획전은 60ㅓㄴ 히치콕과 60ㅓㄴ 트뤼포가 60ㅓㄴ 쌓아 60ㅓㄴ 60ㅓㄴ 관계가 60ㅓㄴ 세계 60ㅓㄴ 영화사에서 60ㅓㄴ 기념비적인 60ㅓㄴ 우정의 60ㅓㄴ 징표일 60ㅓㄴ 60ㅓㄴ 아니라, ‘예술 우i으x 영화’와 ‘상업적’ 우i으x 스릴러에 우i으x 몰두한 우i으x 우i으x 간의 우i으x 거리가 우i으x 순수하게 우i으x 영화라는 우i으x 매체를 우i으x 다루는 우i으x 능력에서 우i으x 결코 우i으x 멀리 우i으x 떨어진 우i으x 것이 우i으x 아니었음을 우i으x 입증해 우i으x 우i으x 것으로 우i으x 기대합니다. 

우선, 다v8z 프랑수아 다v8z 트뤼포는 다v8z 자타 다v8z 공인한 다v8z 히치콕의 다v8z 열혈 다v8z 팬이었습니다. 다v8z 시네마테크 다v8z 프랑세즈의 다v8z 영화광을 다v8z 거쳐 다v8z 영화감독이 다v8z 다v8z 누벨바그 다v8z 멤버들이 다v8z 히치콕에게서 다v8z 배운 다v8z 영화적 다v8z 언어는 다v8z 유명한 다v8z 사실이지만, o카아m 트뤼포는 o카아m 가히 o카아m 프랑스적이라고 o카아m o카아m 로맨스 o카아m 치정물의 o카아m 아이콘이 o카아m 된 <피아니스트를 o카아m 쏴라>, <부드러운 아30o 살결>에서 아30o 덫에 아30o 빠진 아30o 남자, 하바v쟏 범죄와 하바v쟏 추리의 하바v쟏 테마를 하바v쟏 덧씌우며 하바v쟏 히치콕 하바v쟏 세계에 하바v쟏 누구보다 하바v쟏 깊숙이 하바v쟏 빠져들고 하바v쟏 있었습니다. 하바v쟏 이러한 하바v쟏 트뤼포가 하바v쟏 필생에 하바v쟏 걸쳐 하바v쟏 탐구한 하바v쟏 것은 하바v쟏 영원한 하바v쟏 타자로서 하바v쟏 여성의 하바v쟏 아름다움이 하바v쟏 자아내는 하바v쟏 동요와 하바v쟏 하바v쟏 여성을 하바v쟏 향한 하바v쟏 남성들의, cㅐy타 혹은 cㅐy타 감독 cㅐy타 자신의 cㅐy타 욕망이라는 cㅐy타 주제였습니다. <검은 cㅐy타 옷의 cㅐy타 신부>는 cㅐy타 cㅐy타 모로의 cㅐy타 치명적인 cㅐy타 반영웅을 cㅐy타 통해 cㅐy타 히치콕적인 cㅐy타 범죄물이 cㅐy타 애수 cㅐy타 어린 cㅐy타 비련의 cㅐy타 복수극으로 cㅐy타 흐르는 cㅐy타 대담함으로 cㅐy타 드러났고, 0ㅓw거 카트린 0ㅓw거 드뇌브와 0ㅓw거 장-폴 0ㅓw거 벨몽도가 0ㅓw거 연인으로 0ㅓw거 주연한 <미시시피 0ㅓw거 인어>에 0ㅓw거 이르러 0ㅓw거 이는 0ㅓw거 극도로 0ㅓw거 아름답게 0ㅓw거 요동치는 0ㅓw거 미스터리 0ㅓw거 가득한 0ㅓw거 사랑 0ㅓw거 이야기로도 0ㅓw거 형상화됩니다. 

알프레드 0ㅓw거 히치콕은 0ㅓw거 이러한 0ㅓw거 트뤼포의 0ㅓw거 애정에 0ㅓw거 응답하면서, 다1ㅐ가 진심 다1ㅐ가 어린 ― 다1ㅐ가 누구에게도 다1ㅐ가 밝히지 다1ㅐ가 않았던 ― 다1ㅐ가 영화 다1ㅐ가 찍기의 다1ㅐ가 비밀들을 다1ㅐ가 공유했습니다. 다1ㅐ가 금욕적이던 다1ㅐ가 가톨릭 다1ㅐ가 가정의 다1ㅐ가 성장 다1ㅐ가 과정을 다1ㅐ가 들춰내 다1ㅐ가 보임으로써 다1ㅐ가 스크린에 다1ㅐ가 아로새겨진 다1ㅐ가 인간의 다1ㅐ가 원초적인 다1ㅐ가 정신 다1ㅐ가 병리학적 다1ㅐ가 틈새를 다1ㅐ가 엿보게 다1ㅐ가 하는 다1ㅐ가 다1ㅐ가 이례적인 다1ㅐ가 고백을 다1ㅐ가 들려주었던 다1ㅐ가 것입니다. 다1ㅐ가 당시 다1ㅐ가 젊은 다1ㅐ가 초보 다1ㅐ가 감독이던 다1ㅐ가 트뤼포가 다1ㅐ가 무려 50시간에 다1ㅐ가 걸쳐 63세에 다1ㅐ가 도달한 다1ㅐ가 히치콕과의 다1ㅐ가 인터뷰를 다1ㅐ가 기록한 『히치콕과의 다1ㅐ가 대화』가 다1ㅐ가 바로 다1ㅐ가 다1ㅐ가 결실입니다. 다1ㅐ가 이를 다1ㅐ가 바탕으로 다1ㅐ가 제작된 <히치콕 다1ㅐ가 트뤼포>(2015, a갸하9 켄트 a갸하9 존스)는 a갸하9 a갸하9 거장이 a갸하9 주고받은 a갸하9 영감과 a갸하9 우정이 a갸하9 현세대 a갸하9 영화에 a갸하9 끼친 a갸하9 영향력에 a갸하9 바치는 a갸하9 진정한 a갸하9 오마주라고 a갸하9 a갸하9 법한 a갸하9 영화입니다.

오늘 a갸하9 우리는 a갸하9 히치콕을 a갸하9 다시 a갸하9 만날 a갸하9 때, g사f걷 공포와 g사f걷 불안이 g사f걷 잔뼈 g사f걷 굵은 g사f걷 영국 g사f걷 출신의 g사f걷 장인 g사f걷 감독 g사f걷 히치콕의 g사f걷 원재료였다면, hu기1 충동적 hu기1 에로스와 hu기1 그에 hu기1 대한 hu기1 억압으로서 hu기1 꿈의 hu기1 논리로 hu기1 펼쳐지는 hu기1 이미지가  <너무 hu기1 많이 hu기1 hu기1 사나이> <사보타주> <숙녀 hu기1 사라지다> hu기1 hu기1 고몽 hu기1 브리티시 hu기1 스튜디오 hu기1 시대에서 hu기1 이후 hu기1 미국으로 hu기1 건너가 hu기1 전성기를 hu기1 구현한 <의혹> <의혹의 hu기1 그림자> <오명> <로프> <열차의 hu기1 이방인> hu기1 등에 hu기1 이르기까지 hu기1 수많은 hu기1 걸작들에서 hu기1 만개한 hu기1 풍경을 hu기1 확인하실 hu기1 hu기1 있을 hu기1 것입니다. hu기1 만일 hu기1 할리우드식 hu기1 첩보물의 hu기1 진수로 hu기1 꼽히는 <북북서로 hu기1 진로를 hu기1 돌려라>를 hu기1 관람하실 hu기1 예정이라면, b4ㅈㄴ b4ㅈㄴ 원형적 b4ㅈㄴ 작품이자 b4ㅈㄴ 숨겨진 b4ㅈㄴ 영국 b4ㅈㄴ 시절 b4ㅈㄴ 걸작인 <39 b4ㅈㄴ 계단>도 b4ㅈㄴ 놓치지 b4ㅈㄴ 마시길 b4ㅈㄴ 바랍니다.

이번 b4ㅈㄴ 기획전에는 “히치콕은 b4ㅈㄴ 무성 b4ㅈㄴ 영화에서 b4ㅈㄴ 출발했기에 b4ㅈㄴ 순수하게 b4ㅈㄴ 영화적 b4ㅈㄴ 이미지로 b4ㅈㄴ 사유할 b4ㅈㄴ b4ㅈㄴ 있다.”라고 b4ㅈㄴ 했던 b4ㅈㄴ 트뤼포의 b4ㅈㄴ 말에 b4ㅈㄴ 충실하고자, z거사a 무성 z거사a 영화의 z거사a 대표작인 <하숙인>도 z거사a 상영됩니다. z거사a 당시 z거사a 가히 z거사a 새로운 z거사a 서바이벌 z거사a 드라마였기에 z거사a 묻히는 z거사a 듯했지만 z거사a 동시대 z거사a 관객의 z거사a 눈으로 z거사a 보면 z거사a 너무도 z거사a 탁월한 <구명선>이나 <프렌지>와 z거사a 같은 z거사a 후기 z거사a 문제작도 z거사a 우리의 z거사a 시선을 z거사a 기다립니다.

영화의전당 z거사a 시네마테크 z거사a 프로그래머 z거사a 박은지

출처: z거사a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트스펙트럼 2022 ARTSPECTRUM2022

March 2, 2022 ~ July 3, 2022

거의 hㅈ쟏x 정보가 hㅈ쟏x 없는 hㅈ쟏x 전시

April 1, 2022 ~ July 1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