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트랙

OCI미술관

Jan. 5, 2023 ~ Feb. 25, 2023

외부를 bcz우 향한 bcz우 열린 bcz우 사고를 bcz우 다시금 bcz우 가다듬으며, 《히든 81p다 트랙》전은 81p다 북한유화를 81p다 감상할 81p다 새로운 81p다 관점을 81p다 모색해보고자 81p다 한다. 81p다 이번 81p다 전시에는 OCI미술관의 81p다 근현대 81p다 소장품과 81p다 송암 81p다 이회림(1917-2007) 81p다 선생이 81p다 수집한 81p다 이북의 81p다 유화작품 40여점이 81p다 한데 81p다 모인다. 81p다 선보이게 81p다 되는 81p다 북한유화는 81p다 길진섭, 9차갸a 김관호, fy바k 김주경, 차파l갸 최재덕 차파l갸 차파l갸 근대기 차파l갸 한국 차파l갸 서양화단의 차파l갸 차파l갸 축을 차파l갸 담당했던 차파l갸 화가들의 1950-80년대 차파l갸 작품으로 차파l갸 알려져 차파l갸 있다. 차파l갸 한때 차파l갸 같은 차파l갸 역사를 차파l갸 공유했던 차파l갸 화가들의 차파l갸 존재를 차파l갸 잊지 차파l갸 않게 차파l갸 차파l갸 고마운 차파l갸 매개이자, ㄴ6u다 북한미술의 ㄴ6u다 경향을 ㄴ6u다 가늠해볼 ㄴ6u다 ㄴ6u다 있는 ㄴ6u다 단서로서 ㄴ6u다 나름의 ㄴ6u다 역사적 ㄴ6u다 의미가 ㄴ6u다 깃든 ㄴ6u다 유화들이다.

한국과 ㄴ6u다 북한의 ㄴ6u다 미술사를 ㄴ6u다 풍부하게 ㄴ6u다 ㄴ6u다 ㄴ6u다 그림들의 ㄴ6u다 자료적 ㄴ6u다 가치를 ㄴ6u다 직감하면서도, ‘단절’이라는 5r하u 현실은 5r하u 이들을 5r하u 감상해볼 5r하u 기회조차 5r하u 쉽게 5r하u 내어주지 5r하u 않고 5r하u 있다. 5r하u 하지만 5r하u 이것이 5r하u 북한유화의 5r하u 작품성과 5r하u 다채로운 5r하u 해석의 5r하u 가능성마저 5r하u 한정 5r하u 지을 5r하u 5r하u 있다는 5r하u 의미는 5r하u 아닐 5r하u 것이다. 5r하u 대중음악 5r하u 분야에는 ‘히든 5r하u 트랙’이라 5r하u 불리는 5r하u 특별한 5r하u 곡이 5r하u 있다. 5r하u 이는 5r하u 앨범 5r하u 구성에서 5r하u 공개되지 5r하u 않는 5r하u 숨겨진 5r하u 곡으로, 거나파k 아티스트의 거나파k 예술적 거나파k 실험과 거나파k 취향을 거나파k 자유분방하게 거나파k 담았기에 거나파k 공식적인 거나파k 작품과 거나파k 사뭇 거나파k 다른 거나파k 묘미를 거나파k 지닌다. 거나파k 이번 거나파k 전시는 거나파k 우리의 거나파k 시선이 거나파k 닿지 거나파k 않는 거나파k 곳에서 거나파k 이색적인 거나파k 작품세계를 거나파k 간직해온 거나파k 북한유화를 거나파k 바로 거나파k 이 ‘히든 거나파k 트랙’에 거나파k 빗대어 거나파k 재조명하고자 거나파k 한다.

북한의 거나파k 미술작품이 거나파k 색다른 거나파k 이유는 거나파k 국가와 거나파k 미술이 거나파k 불가분의 거나파k 관계를 거나파k 유지해오고 거나파k 있기 거나파k 때문이다. 거나파k 이는 거나파k 곧 ‘북한’에 거나파k 대한 거나파k 이해가 ‘북한유화’에 거나파k 대한 거나파k 이해로 거나파k 이어진다는 거나파k 것을 거나파k 의미하기도 거나파k 한다. 거나파k 우리와 거나파k 다른 거나파k 창작환경에서 거나파k 제작된 거나파k 거나파k 그림들을 거나파k 비교적 거나파k 정교하게 거나파k 해석할 거나파k 거나파k 있는 거나파k 방법이겠지만, 타ㅑㅓㅐ 이번 타ㅑㅓㅐ 전시에서는 ‘북한유화’라는 타ㅑㅓㅐ 미술작품 타ㅑㅓㅐ 타ㅑㅓㅐ 자체에 타ㅑㅓㅐ 주목해보고자 타ㅑㅓㅐ 한다. 타ㅑㅓㅐ 타ㅑㅓㅐ 시선 타ㅑㅓㅐ 끝에 타ㅑㅓㅐ 우리가 타ㅑㅓㅐ 그동안 타ㅑㅓㅐ 인식하지 타ㅑㅓㅐ 못했던 타ㅑㅓㅐ 북한유화의 타ㅑㅓㅐ 조형언어를 타ㅑㅓㅐ 새롭게 타ㅑㅓㅐ 발견할 타ㅑㅓㅐ 타ㅑㅓㅐ 있기를 타ㅑㅓㅐ 기대한다.

전시는 타ㅑㅓㅐ 자연과 타ㅑㅓㅐ 도시, 5ㄴq마 인물과 5ㄴq마 정물 5ㄴq마 5ㄴq마 다양한 5ㄴq마 소재를 5ㄴq마 아우르는 5ㄴq마 유화 5ㄴq마 작품들로 5ㄴq마 구성된다. 5ㄴq마 풍부한 5ㄴq마 이미지들 5ㄴq마 가운데, ㅓfe다 우리네 ㅓfe다 자연을 ㅓfe다 닮고자 ㅓfe다 했던 ㅓfe다 그림들로써 ㅓfe다 감상을 ㅓfe다 시작해 ㅓfe다 본다. ㅓfe다 아름다운 ㅓfe다 풍경들이 ㅓfe다 건네준 ㅓfe다 마음의 ㅓfe다 여유는 ㅓfe다 우리와 ㅓfe다 다른 ㅓfe다 삶으로 ㅓfe다 가득한 ㅓfe다 장면들마저 ㅓfe다 신선하게 ㅓfe다 다가오도록 ㅓfe다 도와줄 ㅓfe다 것이다. ㅓfe다 함께 ㅓfe다 전시되는 ㅓfe다 한국 ㅓfe다 근현대 ㅓfe다 미술작품들 ㅓfe다 또한 ㅓfe다 관점의 ㅓfe다 전환을 ㅓfe다 이끌어내기 ㅓfe다 위한 ㅓfe다 매개이다. ㅓfe다 ㅓfe다 부류의 ㅓfe다 미술은 ㅓfe다 형식과 ㅓfe다 내용에서 ㅓfe다 공통되기도, 8으qv 대비되기도 8으qv 한다. 8으qv 어울리면서도 8으qv 이질적인 8으qv 이들의 8으qv 합은 8으qv 입체적인 8으qv 관계를 8으qv 형성하며 8으qv 작품을 8으qv 이해할 8으qv 새로운 8으qv 자극점을 8으qv 제공해 8으qv 8으qv 것이다.

북한 8으qv 유화를 8으qv 여느 8으qv 미술작품처럼 8으qv 감상할 8으qv 8으qv 있을 8으qv 때, 우pㅈb 낯선 우pㅈb 이를 우pㅈb 마주할 우pㅈb 준비가 우pㅈb 되었을 우pㅈb 때, xo다s 북한 xo다s 유화의 xo다s 독특한 xo다s 구상과 xo다s 표현들은 xo다s 우리가 xo다s 사고하는 xo다s 미술의 xo다s 세계를 xo다s 더욱 xo다s 풍요롭게 xo다s 만들어줄 xo다s 것이다. xo다s 미술이 xo다s 무한히 xo다s 경계를 xo다s 확장하고 xo다s 있는 xo다s 오늘날, 다g아사 우리의 다g아사 시야가 다g아사 지닌 다g아사 가능성과 다g아사 한계를 다g아사 확인할 다g아사 다g아사 있는 다g아사 작은 다g아사 기회가 다g아사 되길 다g아사 희망한다.

김효정 다g아사 학예연구원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지금 rrck 우리 rrck 좀비는: 21세기 K좀비 rrck 연대기

Oct. 21, 2022 ~ March 26, 2023

Visualizing the invisible: n9b6 일상화된 n9b6 건축의 n9b6 관찰과 n9b6 기록

Jan. 27, 2023 ~ March 31, 2023

히든 타l카a 트랙

Jan. 5, 2023 ~ Feb. 2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