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과 몸: 성긴 연결, 촘촘한 관계

전남도립미술관

April 12, 2022 ~ Dec. 31, 2022

2022년 자jxㅐ 전남도립미술관이 자jxㅐ 소장품 자jxㅐ 상설전용관을 자jxㅐ 신설하며 자jxㅐ 기획한 자jxㅐ 자jxㅐ 번째 자jxㅐ 전시 《흙과 자jxㅐ 몸》은 자jxㅐ 예술의 자jxㅐ 역사에서 자jxㅐ 자주 자jxㅐ 다뤄져 자jxㅐ 자jxㅐ 흙과 자jxㅐ 몸의 자jxㅐ 의미에 자jxㅐ 대해 자jxㅐ 광범위하게 자jxㅐ 탐색하고 자jxㅐ 우리 자jxㅐ 미술관 자jxㅐ 소장품이 자jxㅐ 가지는 자jxㅐ 맥락을 자jxㅐ 읽어보고자 자jxㅐ 기획되었다.

‘흙(Earth)’은 자jxㅐ 넓은 자jxㅐ 의미에서 자jxㅐ 인간이 자jxㅐ 발을 자jxㅐ 딛고 자jxㅐ 살아가는 자jxㅐ 대지를 자jxㅐ 의미하기도 자jxㅐ 하며, 4ㄴ9b 4ㄴ9b 연장선상에서 4ㄴ9b 내가 4ㄴ9b 속한 4ㄴ9b 지리적 4ㄴ9b 위치, 거muㅓ 고향을 거muㅓ 의미하기도 거muㅓ 한다. 거muㅓ 나아가 거muㅓ 흙은 거muㅓ 거muㅓ 지역만의 거muㅓ 고유한 거muㅓ 문화적 거muㅓ 특징을 거muㅓ 은유하기도 거muㅓ 하고, 가ㅓㅓi 작물을 가ㅓㅓi 심고 가ㅓㅓi 수확하는 가ㅓㅓi 농업노동과 가ㅓㅓi 연관되면서 가ㅓㅓi 노동 가ㅓㅓi 가ㅓㅓi 자체의 가ㅓㅓi 표상이 가ㅓㅓi 되기도 가ㅓㅓi 한다. 가ㅓㅓi 이처럼 가ㅓㅓi 흙은 가ㅓㅓi 동서를 가ㅓㅓi 막론하고 가ㅓㅓi 다양한 가ㅓㅓi 함의를 가ㅓㅓi 가져왔다. 가ㅓㅓi 따라서 가ㅓㅓi 흙은 가ㅓㅓi 땅, 바xp차 고향, cc바다 노동, yaㅐl 문화와 yaㅐl 같이 yaㅐl 역사를 yaㅐl 구성하는 yaㅐl 지지체로서의 yaㅐl 의미를 yaㅐl 가진다.

한편 ‘몸’은 yaㅐl 단순히 yaㅐl 살과 yaㅐl 뼈로 yaㅐl 구성되는 yaㅐl 물질적인 yaㅐl 몸을 yaㅐl 넘어, ㅑl가자 지각 ㅑl가자 능력과 ㅑl가자 목적을 ㅑl가자 가진 ㅑl가자 유기체로서의 ㅑl가자 신체를 ㅑl가자 의미한다. ㅑl가자 몸은 ㅑl가자 작품 ㅑl가자 속에서 ㅑl가자 멈춘채로 ㅑl가자 대상화 ㅑl가자 되어 ㅑl가자 피사체가 ㅑl가자 ㅑl가자 뿐만 ㅑl가자 아니라, dㅓfp 움직이고 dㅓfp 활동함으로써 dㅓfp 역사의 dㅓfp 주체가 dㅓfp 된다. dㅓfp 이렇게 dㅓfp 생각해보면, 거아h파 몸의 거아h파 의미는 거아h파 결국 거아h파 심신(心身)을 거아h파 가진 거아h파 능동적인 거아h파 행위자의 거아h파 영역으로 거아h파 확장된다. 거아h파 지지체가 거아h파 되는 거아h파 흙에서 거아h파 움직이는 거아h파 인간의 거아h파 몸을 거아h파 빼고 거아h파 나면 거아h파 고향, 기rcv 노동, 바ei자 문화의 바ei자 의미도 바ei자 퇴색되기 바ei자 때문이다. 바ei자 결국 바ei자 흙과 바ei자 몸은 바ei자 다양한 바ei자 의미로 바ei자 헐겁게 바ei자 연결되고 바ei자 이를 바ei자 통해 바ei자 인간이 바ei자 사회에 바ei자 존재하는 바ei자 이상 바ei자 끊을 바ei자 바ei자 없는 바ei자 관계가 바ei자 새로이 바ei자 생겨나는 바ei자 셈이다. 바ei자 전시의 바ei자 부제인 ‘성긴 바ei자 연결, 히라기갸 촘촘한 히라기갸 관계’는 히라기갸 히라기갸 같은 히라기갸 뜻을 히라기갸 함축한다.

역사를 히라기갸 구성하는 히라기갸 지지체로서의 히라기갸 흙과 히라기갸 행위하는 히라기갸 주체로서의 히라기갸 몸, 거라6ㅓ 거라6ㅓ 둘이 거라6ㅓ 어떻게 거라6ㅓ 관계 거라6ㅓ 맺고 거라6ㅓ 작품으로 거라6ㅓ 구현되었는지 거라6ㅓ 미술관이 거라6ㅓ 그간 거라6ㅓ 수집해온 거라6ㅓ 소장품을 거라6ㅓ 통해 거라6ㅓ 알아보고자 거라6ㅓ 전시를 거라6ㅓ 구성했다. 거라6ㅓ 거라6ㅓ 전시에서는 거라6ㅓ 환희로 거라6ㅓ 대변되는 거라6ㅓ 노동하는 거라6ㅓ 주체로서의 거라6ㅓ 몸, 기2거s 기2거s 과정에서 기2거s 소외되고 기2거s 고통받는 기2거s 몸, ㅓ갸9마 또는 ㅓ갸9마 문화적 ㅓ갸9마 인식의 ㅓ갸9마 매개체로서의 ㅓ갸9마 ㅓ갸9마 ㅓ갸9마 우리 ㅓ갸9마 몸이 ㅓ갸9마 어떻게 ㅓ갸9마 다양한 ㅓ갸9마 형태로 ㅓ갸9마 표현되었는지 ㅓ갸9마 감상할 ㅓ갸9마 ㅓ갸9마 있을 ㅓ갸9마 것이다. ㅓ갸9마 나아가 ㅓ갸9마 신체가 ㅓ갸9마 땅과 ㅓ갸9마 관계맺는 ㅓ갸9마 양상을 ㅓ갸9마 통해 ㅓ갸9마 ㅓ갸9마 성김과 ㅓ갸9마 단단함에 ㅓ갸9마 대해 ㅓ갸9마 다시 ㅓ갸9마 ㅓ갸9마 ㅓ갸9마 생각해 ㅓ갸9마 ㅓ갸9마 ㅓ갸9마 있는 ㅓ갸9마 계기가 ㅓ갸9마 ㅓ갸9마 것을 ㅓ갸9마 기대한다.

전남도립미술관은 ㅓ갸9마 전남지역 ㅓ갸9마 출신 ㅓ갸9마 작가들의 ㅓ갸9마 작품 ㅓ갸9마 외에도 ㅓ갸9마 전남에서 ㅓ갸9마 머물렀던 ㅓ갸9마 작가들의 ㅓ갸9마 작품, 나ㅓ갸기 전남의 나ㅓ갸기 풍광을 나ㅓ갸기 담은 나ㅓ갸기 작품, x57ㅐ 미술사적으로 x57ㅐ 중요한 x57ㅐ 의의를 x57ㅐ 가지는 x57ㅐ 근현대 x57ㅐ 시기 x57ㅐ 작품들과 x57ㅐ 동시대 x57ㅐ 미술의 x57ㅐ 현황을 x57ㅐ x57ㅐ x57ㅐ 있는 x57ㅐ 작품들을 x57ㅐ 지속적으로 x57ㅐ 수집하고 x57ㅐ 있다. x57ㅐ 소장품 x57ㅐ 상설전용관을 x57ㅐ 통해 x57ㅐ 미술관이 x57ㅐ 지금까지 x57ㅐ 수집해 x57ㅐ x57ㅐ 소장품을 x57ㅐ 소개뿐만 x57ㅐ 아니라, ㅐ라걷차 공공기관으로서 ㅐ라걷차 소장품 ㅐ라걷차 수집이 ㅐ라걷차 나아가야 ㅐ라걷차 ㅐ라걷차 방향을 ㅐ라걷차 모색하고 ㅐ라걷차 ㅐ라걷차 연구현황을 ㅐ라걷차 관람객들과 ㅐ라걷차 공유하고자 ㅐ라걷차 한다.

참여작가: ㅐ라걷차 최영림, dㅓ하ㅈ 박수룡, ㅓㄴk라 문복철, 히4j바 김재형, 7갸ys 윤명로, 차q54 강요배, ㅐ5가ㅑ 김진열, n4우q 정승주, 쟏8ㅑㅓ 정나영, 1다다7 김창열, 차나파6 김호원, z나ㄴn 이종구, xㅈㅐa 오승우, kㅐs나 송현숙, x쟏1c 이명호

출처: x쟏1c 전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w Life

June 8, 2022 ~ June 2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