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과 몸: 성긴 연결, 촘촘한 관계

전남도립미술관

April 12, 2022 ~ Dec. 31, 2022

2022년 다ㅐ히가 전남도립미술관이 다ㅐ히가 소장품 다ㅐ히가 상설전용관을 다ㅐ히가 신설하며 다ㅐ히가 기획한 다ㅐ히가 다ㅐ히가 번째 다ㅐ히가 전시 《흙과 다ㅐ히가 몸》은 다ㅐ히가 예술의 다ㅐ히가 역사에서 다ㅐ히가 자주 다ㅐ히가 다뤄져 다ㅐ히가 다ㅐ히가 흙과 다ㅐ히가 몸의 다ㅐ히가 의미에 다ㅐ히가 대해 다ㅐ히가 광범위하게 다ㅐ히가 탐색하고 다ㅐ히가 우리 다ㅐ히가 미술관 다ㅐ히가 소장품이 다ㅐ히가 가지는 다ㅐ히가 맥락을 다ㅐ히가 읽어보고자 다ㅐ히가 기획되었다.

‘흙(Earth)’은 다ㅐ히가 넓은 다ㅐ히가 의미에서 다ㅐ히가 인간이 다ㅐ히가 발을 다ㅐ히가 딛고 다ㅐ히가 살아가는 다ㅐ히가 대지를 다ㅐ히가 의미하기도 다ㅐ히가 하며, ㅓy라타 ㅓy라타 연장선상에서 ㅓy라타 내가 ㅓy라타 속한 ㅓy라타 지리적 ㅓy라타 위치, 타마마q 고향을 타마마q 의미하기도 타마마q 한다. 타마마q 나아가 타마마q 흙은 타마마q 타마마q 지역만의 타마마q 고유한 타마마q 문화적 타마마q 특징을 타마마q 은유하기도 타마마q 하고, mhnㅐ 작물을 mhnㅐ 심고 mhnㅐ 수확하는 mhnㅐ 농업노동과 mhnㅐ 연관되면서 mhnㅐ 노동 mhnㅐ mhnㅐ 자체의 mhnㅐ 표상이 mhnㅐ 되기도 mhnㅐ 한다. mhnㅐ 이처럼 mhnㅐ 흙은 mhnㅐ 동서를 mhnㅐ 막론하고 mhnㅐ 다양한 mhnㅐ 함의를 mhnㅐ 가져왔다. mhnㅐ 따라서 mhnㅐ 흙은 mhnㅐ 땅, ㅓ걷2ㅐ 고향, 사ㅓ0갸 노동, iti걷 문화와 iti걷 같이 iti걷 역사를 iti걷 구성하는 iti걷 지지체로서의 iti걷 의미를 iti걷 가진다.

한편 ‘몸’은 iti걷 단순히 iti걷 살과 iti걷 뼈로 iti걷 구성되는 iti걷 물질적인 iti걷 몸을 iti걷 넘어, z타i히 지각 z타i히 능력과 z타i히 목적을 z타i히 가진 z타i히 유기체로서의 z타i히 신체를 z타i히 의미한다. z타i히 몸은 z타i히 작품 z타i히 속에서 z타i히 멈춘채로 z타i히 대상화 z타i히 되어 z타i히 피사체가 z타i히 z타i히 뿐만 z타i히 아니라, ㅓtiu 움직이고 ㅓtiu 활동함으로써 ㅓtiu 역사의 ㅓtiu 주체가 ㅓtiu 된다. ㅓtiu 이렇게 ㅓtiu 생각해보면, ㅓ나ㅐ기 몸의 ㅓ나ㅐ기 의미는 ㅓ나ㅐ기 결국 ㅓ나ㅐ기 심신(心身)을 ㅓ나ㅐ기 가진 ㅓ나ㅐ기 능동적인 ㅓ나ㅐ기 행위자의 ㅓ나ㅐ기 영역으로 ㅓ나ㅐ기 확장된다. ㅓ나ㅐ기 지지체가 ㅓ나ㅐ기 되는 ㅓ나ㅐ기 흙에서 ㅓ나ㅐ기 움직이는 ㅓ나ㅐ기 인간의 ㅓ나ㅐ기 몸을 ㅓ나ㅐ기 빼고 ㅓ나ㅐ기 나면 ㅓ나ㅐ기 고향, n마마r 노동, 파q우m 문화의 파q우m 의미도 파q우m 퇴색되기 파q우m 때문이다. 파q우m 결국 파q우m 흙과 파q우m 몸은 파q우m 다양한 파q우m 의미로 파q우m 헐겁게 파q우m 연결되고 파q우m 이를 파q우m 통해 파q우m 인간이 파q우m 사회에 파q우m 존재하는 파q우m 이상 파q우m 끊을 파q우m 파q우m 없는 파q우m 관계가 파q우m 새로이 파q우m 생겨나는 파q우m 셈이다. 파q우m 전시의 파q우m 부제인 ‘성긴 파q우m 연결, 우oup 촘촘한 우oup 관계’는 우oup 우oup 같은 우oup 뜻을 우oup 함축한다.

역사를 우oup 구성하는 우oup 지지체로서의 우oup 흙과 우oup 행위하는 우oup 주체로서의 우oup 몸, e4카d e4카d 둘이 e4카d 어떻게 e4카d 관계 e4카d 맺고 e4카d 작품으로 e4카d 구현되었는지 e4카d 미술관이 e4카d 그간 e4카d 수집해온 e4카d 소장품을 e4카d 통해 e4카d 알아보고자 e4카d 전시를 e4카d 구성했다. e4카d e4카d 전시에서는 e4카d 환희로 e4카d 대변되는 e4카d 노동하는 e4카d 주체로서의 e4카d 몸, t5가가 t5가가 과정에서 t5가가 소외되고 t5가가 고통받는 t5가가 몸, 히9k걷 또는 히9k걷 문화적 히9k걷 인식의 히9k걷 매개체로서의 히9k걷 히9k걷 히9k걷 우리 히9k걷 몸이 히9k걷 어떻게 히9k걷 다양한 히9k걷 형태로 히9k걷 표현되었는지 히9k걷 감상할 히9k걷 히9k걷 있을 히9k걷 것이다. 히9k걷 나아가 히9k걷 신체가 히9k걷 땅과 히9k걷 관계맺는 히9k걷 양상을 히9k걷 통해 히9k걷 히9k걷 성김과 히9k걷 단단함에 히9k걷 대해 히9k걷 다시 히9k걷 히9k걷 히9k걷 생각해 히9k걷 히9k걷 히9k걷 있는 히9k걷 계기가 히9k걷 히9k걷 것을 히9k걷 기대한다.

전남도립미술관은 히9k걷 전남지역 히9k걷 출신 히9k걷 작가들의 히9k걷 작품 히9k걷 외에도 히9k걷 전남에서 히9k걷 머물렀던 히9k걷 작가들의 히9k걷 작품, 우k거6 전남의 우k거6 풍광을 우k거6 담은 우k거6 작품, c우hs 미술사적으로 c우hs 중요한 c우hs 의의를 c우hs 가지는 c우hs 근현대 c우hs 시기 c우hs 작품들과 c우hs 동시대 c우hs 미술의 c우hs 현황을 c우hs c우hs c우hs 있는 c우hs 작품들을 c우hs 지속적으로 c우hs 수집하고 c우hs 있다. c우hs 소장품 c우hs 상설전용관을 c우hs 통해 c우hs 미술관이 c우hs 지금까지 c우hs 수집해 c우hs c우hs 소장품을 c우hs 소개뿐만 c우hs 아니라, 거ㅐm라 공공기관으로서 거ㅐm라 소장품 거ㅐm라 수집이 거ㅐm라 나아가야 거ㅐm라 거ㅐm라 방향을 거ㅐm라 모색하고 거ㅐm라 거ㅐm라 연구현황을 거ㅐm라 관람객들과 거ㅐm라 공유하고자 거ㅐm라 한다.

참여작가: 거ㅐm라 최영림, 으1iq 박수룡, 4a거ㅓ 문복철, 파우d2 김재형, 파3jv 윤명로, pzvi 강요배, shw자 김진열, htzf 정승주, ㅈ파하r 정나영, 1라으히 김창열, ㅈ카ㅐt 김호원, w바1l 이종구, 바l타6 오승우, 32ㅑ가 송현숙, 거31r 이명호

출처: 거31r 전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이삭 가가0사 개인전: Rock & Roll

Nov. 24, 2022 ~ Jan. 28, 2023

찬란하게 ㅐ나ck 울리는

Oct. 14, 2022 ~ Dec. 9, 2022

양승욱 갸0a5 개인전: 갸0a5 유랑극단

Oct. 26, 2022 ~ Dec. 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