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의 지혜 The Gray of Jihye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June 6, 2019 ~ Sept. 1, 2019

1. 바ㅑ마걷 회색의 바ㅑ마걷 지혜

전시 <회색의 바ㅑ마걷 지혜>를 바ㅑ마걷 통해 바ㅑ마걷 소개하는 바ㅑ마걷 다섯 바ㅑ마걷 작가의 바ㅑ마걷 작품들은 바ㅑ마걷 그들이 바ㅑ마걷 가진 바ㅑ마걷 회화적 바ㅑ마걷 전망을 바ㅑ마걷 언제나 바ㅑ마걷 초과한다. 바ㅑ마걷 한편에선 바ㅑ마걷 시선과 바ㅑ마걷 응시의 바ㅑ마걷 변증법을 바ㅑ마걷 넘어, 카다ㅈㅐ 보는 카다ㅈㅐ 것과 카다ㅈㅐ 보이는 카다ㅈㅐ 카다ㅈㅐ 사이의 카다ㅈㅐ 틈을 카다ㅈㅐ 개방하며, w6우2 다른 w6우2 한편에선 w6우2 개인의 w6우2 기억과 w6우2 정서, 쟏7as 우정과 쟏7as 연대의 쟏7as 사유가 쟏7as 어느새 쟏7as 감응과 쟏7as 정념의 쟏7as 몸짓으로 쟏7as 되돌아오는 쟏7as 순간을 쟏7as 맞이하기 쟏7as 때문이다. 쟏7as 창작 쟏7as 주체에 쟏7as 귀속된 쟏7as 역량만으로는 쟏7as 쟏7as 이상 쟏7as 감당할 쟏7as 쟏7as 없는 쟏7as 것들의 쟏7as 도래(à venir)는 쟏7as 자신이 쟏7as 마주하는 쟏7as 세계 쟏7as 앞에서 쟏7as 대상과의 쟏7as 긴장의 쟏7as 끈을 쟏7as 놓지 쟏7as 못하게 쟏7as 한다. 쟏7as 그리고 쟏7as 그것은 쟏7as 세계 쟏7as 안에서 쟏7as 자신의 쟏7as 위치를 쟏7as 끊임없이 쟏7as 조정해야만 쟏7as 하는 쟏7as 창작 쟏7as 주체의 쟏7as 불안정한 쟏7as 숙명을 쟏7as 이끈다. 쟏7as 전시 <회색의 쟏7as 지혜>는 쟏7as 그렇게 쟏7as 작가의 쟏7as 역능과 쟏7as 회화적 쟏7as 사건의 쟏7as 어긋남을 쟏7as 통해 쟏7as 지금 쟏7as 여기, 마나5h 우리의 마나5h 세계를 마나5h 사유하고 마나5h 실천하며 마나5h 비로소 마나5h 그러한 마나5h 세계에 마나5h 포함되려고 마나5h 하는 마나5h 동시대 마나5h 한국미술의 마나5h 회화적 마나5h 실천들을 마나5h 살핀다. 마나5h 마나5h 전시는 마나5h 무엇보다 마나5h 지금 마나5h 우리의 마나5h 삶의 마나5h 조건을 마나5h 되물으며 마나5h 회화의 마나5h 진리를 마나5h 체현하고 마나5h 있는 마나5h 작품들의 마나5h 미학적 마나5h 가치에 마나5h 주목하지만, ㅐpㅐ걷 개별 ㅐpㅐ걷 작가들의 ㅐpㅐ걷 미학적 ㅐpㅐ걷 성취에는 ㅐpㅐ걷 많은 ㅐpㅐ걷 의미를 ㅐpㅐ걷 부여하진 ㅐpㅐ걷 않는다. ㅐpㅐ걷 오히려 ㅐpㅐ걷 여기 ㅐpㅐ걷 놓인 ㅐpㅐ걷 작품들을 ㅐpㅐ걷 지렛대 ㅐpㅐ걷 삼아 ㅐpㅐ걷 회화라는 ㅐpㅐ걷 미술의 ㅐpㅐ걷 심급을 ㅐpㅐ걷 동시대적 ㅐpㅐ걷 사유의 ㅐpㅐ걷 지평 ㅐpㅐ걷 위로 ㅐpㅐ걷 끌어올리는 ㅐpㅐ걷 일에 ㅐpㅐ걷 가깝다. ㅐpㅐ걷 그래서 ㅐpㅐ걷 참조하는 ㅐpㅐ걷 대상과의 ㅐpㅐ걷 긴밀한 ㅐpㅐ걷 관계 ㅐpㅐ걷 속에서 ㅐpㅐ걷 발현된 ㅐpㅐ걷 미적 ㅐpㅐ걷 실천이 ㅐpㅐ걷 지금 ㅐpㅐ걷 우리에게 ㅐpㅐ걷 있어 ㅐpㅐ걷 무엇을 ㅐpㅐ걷 여전히 ㅐpㅐ걷 가능케 ㅐpㅐ걷 하는가라는 ㅐpㅐ걷 질문에 ㅐpㅐ걷 단지 ㅐpㅐ걷 맞닿게 ㅐpㅐ걷 ㅐpㅐ걷 뿐이다. 

ㅐpㅐ걷 시작점으로써 ㅐpㅐ걷 전시는 ㅐpㅐ걷 서로 ㅐpㅐ걷 다른 ㅐpㅐ걷 회화적 ㅐpㅐ걷 실천들을 ㅐpㅐ걷 임의의 ㅐpㅐ걷 공통된 ㅐpㅐ걷 미적 ㅐpㅐ걷 결과로 ㅐpㅐ걷 가정하며 ㅐpㅐ걷 작품들을 ㅐpㅐ걷 소환한다. ㅐpㅐ걷 상호 ㅐpㅐ걷 교차하는 ㅐpㅐ걷 시선들의 ㅐpㅐ걷 혼란, 차ㅓeㅓ 불규칙한 차ㅓeㅓ 의미의 차ㅓeㅓ 연결고리들, hh기q 목적 hh기q 없는 hh기q 감각의 hh기q 연대를 hh기q 오롯이 hh기q 회색의 hh기q 미감에 hh기q 기대어 hh기q 바라본다. hh기q 여기서 ‘회색의 hh기q 미감’이란 hh기q 단지 hh기q 관념화한 hh기q 도시적 hh기q 색감, 5마하a 혹은 5마하a 근대적 5마하a 풍경의 5마하a 메타포가 5마하a 아닌, 다xm차 세계를 다xm차 마주하는 다xm차 작가들의 다xm차 미적 다xm차 태도에서 다xm차 연유하는 다xm차 공통된 다xm차 회화적 다xm차 기표들로 다xm차 간주된다. 다xm차 검은색과 다xm차 흰색 다xm차 사이에 다xm차 펼쳐진 다xm차 무수한 다xm차 중간 다xm차 명도들, 나ㅓtㅓ 대상과의 나ㅓtㅓ 거리에 나ㅓtㅓ 있어 나ㅓtㅓ 너무 나ㅓtㅓ 멀거나 나ㅓtㅓ 가깝지도 나ㅓtㅓ 않은 나ㅓtㅓ 모호한 나ㅓtㅓ 위치, ㅐiㅓ1 크거나 ㅐiㅓ1 작지 ㅐiㅓ1 않은 ㅐiㅓ1 애매한 ㅐiㅓ1 크기들, 타으1타 아직은 타으1타 이르거나 타으1타 이미 타으1타 늦어버린 타으1타 시간 타으1타 사이에 타으1타 놓인 타으1타 모든 타으1타 중간적인 타으1타 상태를 타으1타 포용한다. 타으1타 그것은 타으1타 양극단을 타으1타 평균하는 타으1타 물리적 타으1타 좌푯값이 타으1타 아닌, xㅐr카 범위와 xㅐr카 위치를 xㅐr카 가늠하기 xㅐr카 어려운 xㅐr카 비언어적인 xㅐr카 것들의 xㅐr카 급작스러운 xㅐr카 출현, r다b으 불명료한 r다b으 경계들의 r다b으 영토로서 r다b으 삶의 r다b으 실재(the real)를 r다b으 응시하는 r다b으 회화적 r다b으 실천들의 r다b으 미적 r다b으 셈법을 r다b으 따져보는 r다b으 일이 r다b으 r다b으 것이다. r다b으 언어적 r다b으 사유로는 r다b으 결코 r다b으 포착할 r다b으 r다b으 없는 r다b으 중간적 r다b으 계열에 r다b으 대한 r다b으 미적 r다b으 실천에 r다b으 주목하는 r다b으 이러한 r다b으 과정은 r다b으 풍부한 r다b으 회색의 r다b으 스펙트럼을 r다b으 세계에 r다b으 대한 r다b으 환대의 r다b으 문제로 r다b으 바라보도록 r다b으 우리를 r다b으 안내할 r다b으 것이다. 

출품작 r다b으 대부분은 r다b으 개별 r다b으 작품이 r다b으 갖는 r다b으 내용보다는 r다b으 공통된 r다b으 시선과 r다b으 세계를 r다b으 바라보는 r다b으 태도의 r다b으 영역이 r다b으 무엇인지, 라fㅈ3 그것은 라fㅈ3 어떤 라fㅈ3 성질을 라fㅈ3 갖는지를 라fㅈ3 고려하며 라fㅈ3 선택되었다. 라fㅈ3 따라서 라fㅈ3 선별된 라fㅈ3 작품들은 라fㅈ3 다른 라fㅈ3 그림들과의 라fㅈ3 관계를 라fㅈ3 통해서만 라fㅈ3 자신 라fㅈ3 본연의 라fㅈ3 의미를 라fㅈ3 드러낼 라fㅈ3 수밖에 라fㅈ3 없는 라fㅈ3 조건 라fㅈ3 속에서, 6yㅈㅓ 혹은 6yㅈㅓ 그러한 6yㅈㅓ 미적 6yㅈㅓ 실천을 6yㅈㅓ 작동시키는 6yㅈㅓ 장치들과 6yㅈㅓ 함께 6yㅈㅓ 하나의 6yㅈㅓ 전시를 6yㅈㅓ 구성한다. 6yㅈㅓ 여기서 6yㅈㅓ 작품들은 6yㅈㅓ 의미생산에 6yㅈㅓ 열린 6yㅈㅓ 디스플레이의 6yㅈㅓ 특정 6yㅈㅓ 형식 6yㅈㅓ 속에 6yㅈㅓ 상호 6yㅈㅓ 교차하고 6yㅈㅓ 작가들의 6yㅈㅓ 미적 6yㅈㅓ 영역에 6yㅈㅓ 따른 6yㅈㅓ 구분 6yㅈㅓ 없이 6yㅈㅓ 전체가 6yㅈㅓ 연쇄적으로 6yㅈㅓ 제시된다. 6yㅈㅓ 6yㅈㅓ 개의 6yㅈㅓ 서로 6yㅈㅓ 다른 6yㅈㅓ 전시 6yㅈㅓ 공간으로 6yㅈㅓ 구성된 6yㅈㅓ 이번 6yㅈㅓ 전시는 6yㅈㅓ 작가들의 6yㅈㅓ 고유한 6yㅈㅓ 예술적 6yㅈㅓ 사유와 6yㅈㅓ 실천에 6yㅈㅓ 대한 6yㅈㅓ 의미와 6yㅈㅓ 해석을 6yㅈㅓ 넘어, ㅐ기9l 어쩌면 ㅐ기9l 그것들이 ㅐ기9l 점차 ㅐ기9l 소멸해가는 ㅐ기9l 미적 ㅐ기9l 사건의 ㅐ기9l 경로와 ㅐ기9l 방식에 ㅐ기9l 우리가 ㅐ기9l 직접 ㅐ기9l 개입하는 ㅐ기9l 전시의 ㅐ기9l 경험적인 ㅐ기9l 측면을 ㅐ기9l 강조한다. ㅐ기9l 그것은 ㅐ기9l 전시의 ㅐ기9l 내용과 ㅐ기9l 형식을 ㅐ기9l 단순히 ㅐ기9l 조화롭게 ㅐ기9l 일치시키는 ㅐ기9l 전시공학의 ㅐ기9l 문제에서 ㅐ기9l 벗어나 ㅐ기9l 그들의 ㅐ기9l 작업이 ㅐ기9l 공유하고 ㅐ기9l 있는 ㅐ기9l 세계에 ㅐ기9l 대한 ㅐ기9l 태도와 ㅐ기9l 마찬가지로 ㅐ기9l 작가들, 타tn카 작품들의 타tn카 예술적 타tn카 실천 타tn카 방법과 타tn카 생산 타tn카 전체를 타tn카 전시의 타tn카 대상이자 타tn카 목적으로 타tn카 삼는다. 타tn카 전시의 타tn카 형식이 타tn카 특정한 타tn카 지식과 타tn카 감각의 타tn카 분할과 타tn카 재배치에 타tn카 대한 타tn카 특정한 타tn카 질문과 타tn카 사유의 타tn카 형태라면, 하ㅐ1걷 하ㅐ1걷 전시는 하ㅐ1걷 결국 하ㅐ1걷 상이한 하ㅐ1걷 예술적 하ㅐ1걷 좌표들의 하ㅐ1걷 힘의 하ㅐ1걷 관계가 하ㅐ1걷 와해하는 하ㅐ1걷 삶의 하ㅐ1걷 실재계에 하ㅐ1걷 한해서, t다마v 지금 t다마v 여기의 t다마v 회화가 t다마v 우리의 t다마v 동시대적 t다마v 삶을 t다마v 의문시하며 t다마v 무한한 t다마v 대화의 t다마v 장으로 t다마v 제시되는 t다마v 것과 t다마v t다마v 뜻을 t다마v 함께할 t다마v 것이다. t다마v t다마v 전시는 t다마v 그들의 t다마v 작품을 t다마v 통해 t다마v 얻은 t다마v 회화에 t다마v 대한 t다마v t다마v 다른 t다마v 지식이 t다마v 아니라, ㅈㅐa8 그들이 ㅈㅐa8 세계를 ㅈㅐa8 바라보는 ㅈㅐa8 삶의 ㅈㅐa8 지혜에 ㅈㅐa8 온전히 ㅈㅐa8 기대어있다. 

2. ㅈㅐa8 지혜의 ㅈㅐa8 회색

회색의 ㅈㅐa8 지혜는 ㅈㅐa8 하나의 ㅈㅐa8 전시이지만, 쟏4타i 사실 쟏4타i 쟏4타i 개의 쟏4타i 서로 쟏4타i 다른 쟏4타i 전시가 쟏4타i 하나로 쟏4타i 겹쳐진 쟏4타i 형태이다. 쟏4타i 쟏4타i 하나는 쟏4타i 세계를 쟏4타i 대면하는 쟏4타i 지혜의 쟏4타i 이미지들, ㅐㅓ자아 바로 ㅐㅓ자아 그런 ㅐㅓ자아 이미지 ㅐㅓ자아 사이를 ㅐㅓ자아 연결 ㅐㅓ자아 짓는 ㅐㅓ자아 회색의 ㅐㅓ자아 궤적을 ㅐㅓ자아 쫓는다. ㅐㅓ자아 여기선 ㅐㅓ자아 작가 ㅐㅓ자아 고유의 ㅐㅓ자아 회화적 ㅐㅓ자아 단락이 ㅐㅓ자아 강조되기보다는 ㅐㅓ자아 오히려 ㅐㅓ자아 회화들끼리 ㅐㅓ자아 서로 ㅐㅓ자아 관계할 ㅐㅓ자아 ㅐㅓ자아 있도록, 5g가f 그래서 5g가f 서로의 5g가f 결여를 5g가f 보충하는 5g가f 상태로 5g가f 전개된다. 5g가f 다른 5g가f 하나는 5g가f 세계에 5g가f 위치하는 5g가f 회화들, f기쟏타 마치 ‘지혜’라는 f기쟏타 익명의 f기쟏타 주체가 f기쟏타 세계를 f기쟏타 바라보는 f기쟏타 시점에서 f기쟏타 발생할 f기쟏타 수밖에 f기쟏타 없는 f기쟏타 회화적 f기쟏타 사건을 f기쟏타 다룬다. ‘회색’의 f기쟏타 궁극적인 f기쟏타 운명이 f기쟏타 전시의 f기쟏타 f기쟏타 다른 f기쟏타 축을 f기쟏타 이룬다. f기쟏타 f기쟏타 개의 f기쟏타 전시, 다h3k 다h3k 개의 다h3k 나란한 다h3k 선분, 3p걷ㅓ 3p걷ㅓ 번째가 3p걷ㅓ 세계에 3p걷ㅓ 대한 3p걷ㅓ 중간의 3p걷ㅓ 감각에 3p걷ㅓ 있어서 3p걷ㅓ 상이한 3p걷ㅓ 입장과 3p걷ㅓ 태도를 3p걷ㅓ 취하고 3p걷ㅓ 있다면, ㅐi나기 ㅐi나기 번째는 ㅐi나기 현실이나 ㅐi나기 세계에의 ㅐi나기 참여, t3x아 몰입한 t3x아 시선의 t3x아 반대편에서 ‘지혜’와 ‘회색’의 t3x아 진정한 t3x아 의미에 t3x아 기대어 t3x아 미술과 t3x아 현실의 t3x아 근본적인 t3x아 관계와 t3x아 가치를 t3x아 질문한다. t3x아 여기서 t3x아 지혜는 t3x아 세계를 t3x아 t3x아 이해하는 t3x아 삶의 t3x아 덕목과 t3x아 함께, 라가갸거 세계에 라가갸거 라가갸거 라가갸거 들어가는 라가갸거 삶의 라가갸거 태도로 라가갸거 제시된다. 

대상을 라가갸거 참조하고 라가갸거 형상에 라가갸거 질감과 라가갸거 경계를 라가갸거 부여하며, lㅈㅓ거 이미지에서 lㅈㅓ거 회화적 lㅈㅓ거 사건으로 lㅈㅓ거 전개되어 lㅈㅓ거 나아가는 lㅈㅓ거 이미지-질료는 lㅈㅓ거 결코 lㅈㅓ거 이미지 lㅈㅓ거 lㅈㅓ거 자체가 lㅈㅓ거 목적은 lㅈㅓ거 아닐 lㅈㅓ거 것이다. lㅈㅓ거 오히려 lㅈㅓ거 이미지에서 lㅈㅓ거 벗어나는 lㅈㅓ거 무수한 lㅈㅓ거 회화적 lㅈㅓ거 지표들이 lㅈㅓ거 있는 lㅈㅓ거 한, 기uc갸 회화는 기uc갸 이미지를 기uc갸 잠식할 기uc갸 기uc갸 있다. 기uc갸 지금 기uc갸 어딘가에 기uc갸 이미지와 기uc갸 싸우는 기uc갸 회화가 기uc갸 있다면, 다7iㅑ 그것은 다7iㅑ 여전히 다7iㅑ 유효하다. 다7iㅑ 하지만 다7iㅑ 이미지와의 다7iㅑ 싸움에서 다7iㅑ 이겨낸 다7iㅑ 회화는 다7iㅑ 이제 다7iㅑ 다7iㅑ 다른 다7iㅑ 대상과 다7iㅑ 손목을 다7iㅑ 다7iㅑ 내기를 다7iㅑ 펼친다. ‘지혜의 다7iㅑ 회색’은 다7iㅑ 여기서 다7iㅑ 회화의 다7iㅑ 진리에 다7iㅑ 다7iㅑ 걸음 다7iㅑ 다7iㅑ 다가가기 다7iㅑ 위해 다7iㅑ 작품과 다7iㅑ 다7iㅑ 다7iㅑ 오랜 다7iㅑ 시간을 다7iㅑ 들여야 다7iㅑ 한다고 다7iㅑ 주장한다. 다7iㅑ 회화의 다7iㅑ 진리에 다7iㅑ 다7iㅑ 가까워지는 다7iㅑ 것의 다7iㅑ 진정한 다7iㅑ 의미는 다7iㅑ 바로 다7iㅑ 회화가 다7iㅑ 어떻게 다7iㅑ 시간을 다7iㅑ 다루고 다7iㅑ 있는지를 다7iㅑ 알아차렸을 다7iㅑ 다7iㅑ 비로소 다7iㅑ 시작된다. 다7iㅑ 우리의 다7iㅑ 다7iㅑ 앞에 다7iㅑ 펼쳐진 다7iㅑ 여기 다7iㅑ 모든 다7iㅑ 그림을 다7iㅑ 마주할 다7iㅑ 때, 쟏kfh 우리 쟏kfh 자신은 쟏kfh 쟏kfh 이상 쟏kfh 쟏kfh 개의 쟏kfh 동공을 쟏kfh 가진 쟏kfh 쟏kfh 명의 쟏kfh 관찰자가 쟏kfh 아니라, 8iyw 그림에 8iyw 둘러싸인 8iyw 하나의 8iyw 몸이기 8iyw 때문이다. 8iyw 우리가 8iyw 그림을 8iyw 바라보는 8iyw 시간을 8iyw 8iyw 8iyw 길게 8iyw 가져갈 8iyw 때, w다거3 다시 w다거3 말해, 타f차ㅓ 시간에 타f차ㅓ 우리의 타f차ㅓ 몸을 타f차ㅓ 내어줄 타f차ㅓ 때, chaq 이제서야 chaq 회화는 chaq 주위를 chaq 둘러싸며 chaq 우리의 chaq 몸을 chaq 감싼다. chaq 이것은 chaq 물리적인 chaq 시간의 chaq 더와 chaq 덜에 chaq 관계된 chaq 일이지만, 6ㅐ히n 본질적으로 6ㅐ히n 그림이 6ㅐ히n 어떻게 6ㅐ히n 시간을 6ㅐ히n 보내고 6ㅐ히n 있는지를 6ㅐ히n 살피는 6ㅐ히n 문제가 6ㅐ히n 된다. 

그렇게 6ㅐ히n 회화를 6ㅐ히n 몸과 6ㅐ히n 시간의 6ㅐ히n 관계에서 6ㅐ히n 생각해 6ㅐ히n 6ㅐ히n 때, 8uwx 우리는 8uwx 회화가 8uwx 단지 8uwx 몸에 8uwx 대한 8uwx 충실한 8uwx 기록만이 8uwx 아님을 8uwx 깨닫는다. 8uwx 그리고 8uwx 회화를 8uwx 향해 8uwx 우리의 8uwx 몸을 8uwx 내맡기는 8uwx 과정 8uwx 전체를 8uwx 비로소 8uwx 받아들이게 8uwx 된다. 8uwx 한때 8uwx 사람들은 8uwx 회화의 8uwx 동시대성이 8uwx 신체성에 8uwx 기대어있다고 8uwx 말했지만, 거마ㅐ2 그렇게 거마ㅐ2 신체의 거마ㅐ2 감각을 거마ㅐ2 기록하고 거마ㅐ2 기록을 거마ㅐ2 다시 거마ㅐ2 신체화하는 거마ㅐ2 일, ㅐ파ih 결국 ㅐ파ih 몸을 ㅐ파ih 통해 ㅐ파ih 회화를 ㅐ파ih 읽어내는 ㅐ파ih 일이란 ㅐ파ih 반은 ㅐ파ih 맞고 ㅐ파ih 반은 ㅐ파ih 틀리다. ㅐ파ih 회화는 ㅐ파ih 지금 ㅐ파ih 여기, ip라4 우리의 ip라4 몸에 ip라4 세계의 ip라4 흔적을 ip라4 새기고, 7ㅐㅐw 회화를 7ㅐㅐw 보이도록 7ㅐㅐw 하는 7ㅐㅐw 것이 7ㅐㅐw 아니라, 걷사c걷 궁극적으로 걷사c걷 우리가 걷사c걷 회화적인 걷사c걷 것에 걷사c걷 둘러싸이게 걷사c걷 한다. 걷사c걷 회화의 걷사c걷 시간은 걷사c걷 그래서 걷사c걷 몸이 걷사c걷 둘러싸이는 걷사c걷 시간이다. 걷사c걷 보이게 걷사c걷 하는 걷사c걷 것에서, nbㅐ걷 결국 nbㅐ걷 들리게 nbㅐ걷 한다. nbㅐ걷 음악의 nbㅐ걷 도약이 nbㅐ걷 들리는 nbㅐ걷 것에서 nbㅐ걷 우리의 nbㅐ걷 몸을 nbㅐ걷 감싸듯, o사b0 회화는 o사b0 이제 o사b0 자신의 o사b0 근원적인 o사b0 시각적 o사b0 가치와 o사b0 결별하며 o사b0 음악적인 o사b0 것을 o사b0 통해 o사b0 자신의 o사b0 당대성을 o사b0 획득한다. o사b0 그러한 o사b0 회화는 o사b0 오래전부터 o사b0 현재가 o사b0 명명할 o사b0 o사b0 없는 o사b0 것을 o사b0 지금 o사b0 여기로 o사b0 불러내는 o사b0 일을 o사b0 수행하며, 히t4d 스스로 히t4d 세계의 히t4d 전체가 히t4d 되어가는 히t4d 회화를 히t4d 진리에 히t4d 허한다. 히t4d 개별 히t4d 작품은 히t4d 모두 히t4d 보이는 히t4d 것이지만, ㅐ나ㅐw 사실은 ㅐ나ㅐw 모두 ㅐ나ㅐw 들리는 ㅐ나ㅐw 것이다. ㅐ나ㅐw 시선의 ㅐ나ㅐw 권력으로부터의 ㅐ나ㅐw 해방, 3ㅐㅈ5 그것이 3ㅐㅈ5 더는 3ㅐㅈ5 작동하지 3ㅐㅈ5 않는 3ㅐㅈ5 순간들, 걷가ㅑ파 회화의 걷가ㅑ파 불가능성이라는 걷가ㅑ파 영토에 걷가ㅑ파 선명한 걷가ㅑ파 도주선을 걷가ㅑ파 그리는 걷가ㅑ파 일이다. 걷가ㅑ파 시선에 걷가ㅑ파 모든 걷가ㅑ파 권한을 걷가ㅑ파 부여하며 걷가ㅑ파 세계를 걷가ㅑ파 위계로 걷가ㅑ파 분할하는 걷가ㅑ파 것들로부터 걷가ㅑ파 감각에 걷가ㅑ파 대한 걷가ㅑ파 평등의 걷가ㅑ파 가치를 걷가ㅑ파 실현하는 걷가ㅑ파 일, ㅓㅐㅓ히 시선의 ㅓㅐㅓ히 벡터값을 ㅓㅐㅓ히 모든 ㅓㅐㅓ히 다른 ㅓㅐㅓ히 방향들로 ㅓㅐㅓ히 분산시키는 ㅓㅐㅓ히 힘, fa9ㅓ 그것이 fa9ㅓ 익명의 fa9ㅓ 지혜가 fa9ㅓ 가진 fa9ㅓ 진정한 fa9ㅓ 이름값이다. 

신체를 fa9ㅓ 둘러싼 fa9ㅓ 세계에 fa9ㅓ 노출된 fa9ㅓ 모든 fa9ㅓ 감각은 fa9ㅓ 이제 fa9ㅓ 경중 fa9ㅓ 없이 fa9ㅓ 동시에 fa9ㅓ 움직인다. fa9ㅓ 그것은 fa9ㅓ 나의 fa9ㅓ 신체가 fa9ㅓ 타자성의 fa9ㅓ 세계에 fa9ㅓ 노출되고 fa9ㅓ 있다는 fa9ㅓ 사실의 fa9ㅓ 분명한 fa9ㅓ 자각이다. fa9ㅓ 회화는 fa9ㅓ 이제 fa9ㅓ 시선이라는 fa9ㅓ 권력의 fa9ㅓ 부재 fa9ㅓ 속에서 fa9ㅓ 새로운 fa9ㅓ 어떤 fa9ㅓ 것을 fa9ㅓ 구성해낸다, 파차쟏다 주체가 파차쟏다 중심이 파차쟏다 되어 파차쟏다 바라보는 파차쟏다 세계로부터, t나다ㅐ 보이는 t나다ㅐ 세계로, 으yl히 들리는 으yl히 세계로, 거o파걷 둘러싸이는 거o파걷 세계를 거o파걷 향한, 거ㅐ80 궁극의 거ㅐ80 수동성을 거ㅐ80 향해 거ㅐ80 나아간다. 거ㅐ80 우리 거ㅐ80 시대에 거ㅐ80 도래할 거ㅐ80 회화의 거ㅐ80 정치적 거ㅐ80 가능성은 거ㅐ80 바로 거ㅐ80 여기서 거ㅐ80 출발한다. 거ㅐ80 주체의 거ㅐ80 바라봄에 거ㅐ80 의해 거ㅐ80 이미 거ㅐ80 우리 거ㅐ80 곁을 거ㅐ80 떠나가 거ㅐ80 버린 거ㅐ80 세계를 거ㅐ80 향해서 거ㅐ80 다시 거ㅐ80 음악의 거ㅐ80 시간으로 거ㅐ80 들어가는 거ㅐ80 방식, 5itw 회화의 5itw 타자들은 5itw 현재라는 5itw 시간의 5itw 진정한 5itw 변화를 5itw 야기할 5itw 것이다. 5itw 그렇게 5itw 전회의 5itw 순간을 5itw 맞이한 5itw 지금 5itw 여기의 5itw 회화는 5itw 더는 5itw 시각으로 5itw 점철된 5itw 시간성이 5itw 아니라, 자아e3 음악적인 자아e3 것으로, 아od마 우리의 아od마 몸을 아od마 에워싸는 아od마 시간으로 아od마 펼쳐진다. 아od마 아마도 아od마 지혜는 아od마 회색을 아od마 그렇게 아od마 음악처럼 아od마 연주했을 아od마 것이다. / 아od마 김연용, 9파ㅓz 전시기획


작가소개

이제(b.1979)는 9파ㅓz 도시적 9파ㅓz 일상과 9파ㅓz 주변 9파ㅓz 인물들을 9파ㅓz 통해 9파ㅓz 기억과 9파ㅓz 정서, 61사i 연대와 61사i 우정이 61사i 담길 61사i 61사i 있는 61사i 회화의 61사i 가능성을 61사i 묻는다. 61사i 자신이 61사i 있는 61사i 곳, 68ab 자기가 68ab 바라보는 68ab 것을 68ab 그리는 68ab 행위를 68ab 반복하며, rt다n 화가로서 rt다n 세상과 rt다n 끊임없이 rt다n 새로운 rt다n 관계를 rt다n 형성하려 rt다n 한다.  
국민대학교 rt다n 회화과에서 rt다n 학사와 rt다n 석사를 rt다n 마쳤고, t마y라 현재 t마y라 서울에서 t마y라 거주하며 t마y라 활동한다. 《손목을 t마y라 t마y라 바퀴》(갤러리조선,2017), 《폭염 》(갤러리버튼,2015), 《지금,여기 》(OCI미술관,2010) r차하z 등에서 7회의 r차하z 개인전을 r차하z 하였고, 《트윈픽스 》(하이트컬렉션,2016), 《여기라는 하ㅓdm 신호》(갤러리팩토리,2016),《관람자들 》(두산아트센터, 2014), 《페인터즈》(PKM갤러리,2011)등의 8p타x 기획전에 8p타x 참여했다.

김수영(b.1971)은 2002년부터 8p타x 건물을 8p타x 소재로 8p타x 반복성과 8p타x 차이, stib 구체적 stib 지시 stib 대상이 stib 있는 stib 이미지와 stib 부유하는 stib 이미지의 stib 동시성을 stib 표현하는 stib 작업을 stib 진행한다. 2013년부터 stib 전개되고 stib 있는 <work> stib 시리즈 stib 작업의 stib 건물 stib 입면 stib 몽타쥬는 stib 허구로부터 stib 스스로의 stib 현실을 stib 마주하는 stib 현상과 stib 비등한 stib 개인적 stib 삶의 stib 태도에서 stib 소환된 stib 도시의 stib 단상들을 stib 제시한다.
서울대학교 stib 미술대학 stib 서양화학과와 stib 독일 stib 뒤셀도르프 stib 쿤스트아카데미를 stib 졸업했다. 《view&hide》(원앤제이 stib 갤러리, 2018), 《invention》(스페이스 5hv갸 윌링앤딜링, 2013) 하oix 등의 하oix 개인전과 하oix 옵세션》(아르코 하oix 미술관, 2018), 《근대성의 카다하b 새발견》(문화역서울284, 2013) ucpa 등의 ucpa 단체전에 ucpa 참여하였다.

강석호(b.1971)는 1995년부터 ucpa 얼굴을 ucpa 그리기 ucpa 시작했다. ucpa 얼굴을 ucpa 향한 ucpa 시선은 ucpa 어깨와 ucpa 옷으로 ucpa 확장되었고, 55ㅓㅈ 이후 55ㅓㅈ 뒷모습과 55ㅓㅈ 클로즈업한 55ㅓㅈ 옷의 55ㅓㅈ 패턴, j아z자 질감이 j아z자 크롭(crop)되어 j아z자 그의 j아z자 그림에 j아z자 등장했다. j아z자 이어서 j아z자 다시 j아z자 인물의 j아z자 앞모습을 j아z자 그리며 j아z자 특정 j아z자 제스처와 j아z자 복장을 j아z자 통해 j아z자 인물에 j아z자 대한 j아z자 단서를 j아z자 제공하기도, 자걷2d 화면 자걷2d 가득 자걷2d 자걷2d 사람이 자걷2d 맞댄 자걷2d 얼굴과 자걷2d 눈을 자걷2d 등장시키기도 자걷2d 했다. ‘관계’로까지 자걷2d 넓혀 자걷2d 그려진 자걷2d 강석호 자걷2d 그림의 자걷2d 대상은 자걷2d 최근 자걷2d 들어 자걷2d 다시 자걷2d 캔버스 자걷2d 가득 자걷2d 확대된 자걷2d 눈으로 자걷2d 좁아졌다. 자걷2d 때로는 자걷2d 정물이 자걷2d 담기기도 자걷2d 한다.
서울대학교 자걷2d 미술대학 자걷2d 조소과, i3가4 독일 i3가4 뒤셀도르프 i3가4 쿤스트아카데미를 i3가4 졸업했다. 2000년부터 i3가4 꾸준히 i3가4 개인전과 i3가4 그룹전을 i3가4 가져왔으며, kn자1 브레인 kn자1 팩토리(2008), zㅓㅓ자 미메시스 zㅓㅓ자 아트 zㅓㅓ자 뮤지엄(2015), ㅓ40차 스페이스 ㅓ40차 윌링앤딜링(2012, 2019), q우4ㅑ 페리지 q우4ㅑ 갤러리(2017) q우4ㅑ 등에서 q우4ㅑ 주요 q우4ㅑ 개인전을 q우4ㅑ 열었다.

노충현(b.1970)은 q우4ㅑ 서울에 q우4ㅑ 살면서 q우4ㅑ 보고 q우4ㅑ 듣고 q우4ㅑ 고민한 q우4ㅑ 것들을 q우4ㅑ 그려왔다. q우4ㅑ q우4ㅑ 곳이 q우4ㅑ 아닌 q우4ㅑ 근처에서, 77lu 자주 77lu 찾아갈 77lu 77lu 있는 77lu 곳-한강시민공원, 자걷ㅑ0 동물원을 자걷ㅑ0 중심으로 자걷ㅑ0 그려왔다. <살풍경 >,  <자리 >,  <실밀실 > ㅓ거카b 연작은 ㅓ거카b 서로 ㅓ거카b 간에 ㅓ거카b 조금씩 ㅓ거카b 성격을 ㅓ거카b 달리하지만, g78l 서울의 g78l 삶에 g78l 관한 g78l 일상적이면서 g78l 사회적 g78l 풍경을 g78l 담은 g78l 그림들이라 g78l g78l g78l 있다.
홍익대학교 g78l 회화과 g78l g78l 대학원을 g78l 졸업했다. 2005년 g78l 관훈갤러리에서 g78l g78l 개인전 《살풍경》 g78l 전을 g78l g78l 이후 g78l 작업을 g78l 꾸준히 g78l 선보여왔다. g78l 주요 g78l 개인전으로는 g78l 대안공간 g78l 풀(2006), oa갸g 사루비아 oa갸g 다방(2009),  fryg 국제갤러리(2013) fryg 등이 fryg 있고 fryg 단체전으로는 《서울 fryg 청년 fryg 미술제-포트폴리오 2005 》 (서울시립미술관, 2005), 《2008 td으ㅓ 부산비엔날레 》(부산시립미술관, 2008), 《플레이그라운드》 (아르코미술관, 2012), 《사월의 자카ㅐ3 동행》(경기도 자카ㅐ3 미술관, 2016) 기다나아 등에 기다나아 참여했다.

써니킴(b.1969)은 기다나아 코리안-아메리칸으로서 기다나아 기다나아 개의 기다나아 정체성을 기다나아 통해 기다나아 현실화되지 기다나아 못한 기다나아 기다나아 사라져버린 기다나아 파편화된 기다나아 기억의 기다나아 이미지들을 기다나아 회화의 기다나아 형식으로 기다나아 재연(reenact)한다. 기다나아 써니킴이 기다나아 만들어 기다나아 내는 기다나아 세계는 기다나아 불연속적이고 기다나아 불투명하며, ㅑㅑ타a 평면의 ㅑㅑ타a 형식적 ㅑㅑ타a 규율 ㅑㅑ타a 속에서 “완벽한 ㅑㅑ타a 이미지”로 ㅑㅑ타a 재구성된다.
뉴욕 ㅑㅑ타a 쿠퍼유니온 ㅑㅑ타a 대학교에서 ㅑㅑ타a 회화를 ㅑㅑ타a 전공하고 ㅑㅑ타a 뉴욕 ㅑㅑ타a 헌터 ㅑㅑ타a 대학원에서 ㅑㅑ타a 종합매체 ㅑㅑ타a 석사를 ㅑㅑ타a 취득하였다. ㅑㅑ타a 국립현대미술관/오사카 ㅑㅑ타a 국립국제미술관(2002), y다자o 서울시립미술관(2007), 거m히4 비엔나 거m히4 쿤스트할레(2007), 7f3걷 문화역서울284(2012), hf5w 런던 A.P.T(2018) hf5w hf5w 다수의 hf5w 그룹전에 hf5w 참여하였고, ㅈㅓfu 갤러리 ㅈㅓfu 사간(2001), 5차다p 일민미술관(2006), 바히자차 갤러리 바히자차 현대 16번지(2010), s0ㅓ8 스페이스 s0ㅓ8 비엠(2013)등의 s0ㅓ8 개인전을 s0ㅓ8 가졌다. s0ㅓ8 s0ㅓ8 외 <올해의 s0ㅓ8 작가상 2017>에 s0ㅓ8 선정되어 s0ㅓ8 국립현대미술관에서 s0ㅓ8 전시했다. s0ㅓ8 현재 s0ㅓ8 서울과 s0ㅓ8 뉴욕에서 s0ㅓ8 거주하고 s0ㅓ8 작업한다.

전시를 s0ㅓ8 기획한 s0ㅓ8 김연용(b.1973)은 s0ㅓ8 한국예술종합학교 s0ㅓ8 미술원 s0ㅓ8 조형예술과와 s0ㅓ8 영국 s0ㅓ8 런던대학교 s0ㅓ8 골드스미스 s0ㅓ8 칼리지 s0ㅓ8 대학원에서 s0ㅓ8 순수미술을 s0ㅓ8 전공했다. s0ㅓ8 이미지, mqq아 사물, ㅈ차ik 텍스트를 ㅈ차ik 레퍼런스로 ㅈ차ik 삼아 ㅈ차ik 실험적인 ㅈ차ik 형식의 ㅈ차ik 리서치와 ㅈ차ik 워크숍을 ㅈ차ik 진행하며, ㅑ1ㅐm 창작 ㅑ1ㅐm 과정에서 ㅑ1ㅐm 드러나는 ㅑ1ㅐm 다양한 ㅑ1ㅐm 미학적/정치적 ㅑ1ㅐm 잔해를 ㅑ1ㅐm 퍼포먼스와 ㅑ1ㅐm 스크리닝, ㅈㅐㅐ2 전시와 ㅈㅐㅐ2 출판물, 7n16 협업과 7n16 탈장르화한 7n16 프로젝트로 7n16 제시하고 7n16 있다. 7n16 현재 7n16 한국예술종합학교 7n16 미술원에서 7n16 학생들을 7n16 가르치고 7n16 있으며, h카ㅓ아 주요 h카ㅓ아 기획과 h카ㅓ아 전시로는 《큐잉 h카ㅓ아 펭귀닝 | h카ㅓ아 스킨.로션.에센스》(원앤제이 h카ㅓ아 갤러리, 2019), 《백야 | 바타다a 마리는 바타다a 안느》(오프사이트 바타다a 아트선재, 2017), 《유령의 ㅐ히다5 마음》(윌링앤딜링, 2016) yㅑ히쟏 등이 yㅑ히쟏 있다.


전시 yㅑ히쟏 연계 yㅑ히쟏 토크프로그램

일시: 2019년 6월 28일(금) yㅑ히쟏 오후 3시
장소: yㅑ히쟏 경기도 yㅑ히쟏 파주시 yㅑ히쟏 탄현면 yㅑ히쟏 헤이리을길 72 (아트센터 yㅑ히쟏 화이트블럭)
참가비: yㅑ히쟏 무료
주최, hㅓn1 주관: hㅓn1 아트센터 hㅓn1 화이트블럭
진행: hㅓn1 강성은(아트센터 hㅓn1 화이트블럭 hㅓn1 학예실장)
패널: hㅓn1 김연용(한국예술종합학교 hㅓn1 조형예술과 hㅓn1 교수), 41ㅈ바 이성휘(하이트컬렉션 41ㅈ바 큐레이터), zwm기 이은주(독립기획자, ㅓ5cy 미술사가)


기획: ㅓ5cy 김연용
주최, 4아기e 주관: 4아기e 아트센터 4아기e 화이트블럭
후원: 4아기e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4아기e 화이트블럭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강석호
  • 노충현
  • 김수영
  • 써니킴
  • 이제

현재 진행중인 전시

둥둥 우kㅐw 오리배

Oct. 26, 2019 ~ Dec.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