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혜홀혜 恍兮惚兮

경남도립미술관

June 25, 2021 ~ Oct. 10, 2021

한국 o3ㄴ사 근현대미술의 o3ㄴ사 역사에서 19세기말 o3ㄴ사 조선미술계의 o3ㄴ사 시대적 o3ㄴ사 요구는 o3ㄴ사 봉건성 o3ㄴ사 극복이나 o3ㄴ사 근대성 o3ㄴ사 획득 o3ㄴ사 보다는 o3ㄴ사 민족 o3ㄴ사 자주성 o3ㄴ사 확립이 o3ㄴ사 최고의 o3ㄴ사 미적 o3ㄴ사 가치였다. 19세기말에서 20세기 o3ㄴ사 o3ㄴ사 밖으로는 o3ㄴ사 외세의 o3ㄴ사 침략과 o3ㄴ사 안으로 o3ㄴ사 계급 o3ㄴ사 모순이 o3ㄴ사 거세지면서 o3ㄴ사 이러한 o3ㄴ사 미적 o3ㄴ사 가치에 o3ㄴ사 대한 o3ㄴ사 시대 o3ㄴ사 인식은 o3ㄴ사 조선의 o3ㄴ사 문인화를 o3ㄴ사 중심으로 o3ㄴ사 더욱 o3ㄴ사 강화 o3ㄴ사 되었다. o3ㄴ사 그러나 o3ㄴ사 개항과 o3ㄴ사 함께 o3ㄴ사 조선 o3ㄴ사 사회 o3ㄴ사 계급 o3ㄴ사 구조의 o3ㄴ사 급격한 o3ㄴ사 변화 o3ㄴ사 속에서 o3ㄴ사 전통 o3ㄴ사 사상에 o3ㄴ사 대한 o3ㄴ사 충분한 o3ㄴ사 반성이나 o3ㄴ사 새로운 o3ㄴ사 미술에 o3ㄴ사 대한 o3ㄴ사 견고한 o3ㄴ사 해석 o3ㄴ사 없이 ‘근대화는 o3ㄴ사 o3ㄴ사 서구화’라는 o3ㄴ사 급진적이고 o3ㄴ사 단편적인 o3ㄴ사 인식으로부터 o3ㄴ사 서구 o3ㄴ사 중심의 o3ㄴ사 근대예술 o3ㄴ사 체계를 o3ㄴ사 받아들였다. o3ㄴ사 전통으로부터의 o3ㄴ사 내적 o3ㄴ사 동인 o3ㄴ사 없이 o3ㄴ사 외부의 o3ㄴ사 정치 o3ㄴ사 사회적 o3ㄴ사 조건에 o3ㄴ사 맞물려 ‘서화’에서 o3ㄴ사 서구의 ‘미술’로 o3ㄴ사 재편되면서 ‘서화’는 o3ㄴ사 물론 500년 o3ㄴ사 조선 o3ㄴ사 서화 o3ㄴ사 미술의 o3ㄴ사 종결이자 o3ㄴ사 새로운 o3ㄴ사 물결이라 o3ㄴ사 o3ㄴ사 o3ㄴ사 있는 ‘민화’ o3ㄴ사 역시 o3ㄴ사 o3ㄴ사 가치를 o3ㄴ사 공고히 o3ㄴ사 하지 o3ㄴ사 못한 o3ㄴ사 것이 o3ㄴ사 사실이다.

우리가 o3ㄴ사 알고 o3ㄴ사 있는 o3ㄴ사 민화(民畵)라는 o3ㄴ사 명칭은 o3ㄴ사 민중에 o3ㄴ사 의해 o3ㄴ사 그려지고 o3ㄴ사 민중을 o3ㄴ사 위한 o3ㄴ사 그림이라는 o3ㄴ사 의미로 o3ㄴ사 일본의 o3ㄴ사 미학자이자 o3ㄴ사 민예운동가인 o3ㄴ사 야나기무네요시의 o3ㄴ사 주장에 o3ㄴ사 따라 o3ㄴ사 명명되면서 o3ㄴ사 지금까지 o3ㄴ사 통용되고 o3ㄴ사 있다. o3ㄴ사 물론 o3ㄴ사 현재 o3ㄴ사 민화는 o3ㄴ사 서민화를 o3ㄴ사 포함, 2다o카 궁중장식화, 쟏i히z 화원그림까지 쟏i히z 두루 쟏i히z 포괄하는 쟏i히z 개념을 쟏i히z 담고 쟏i히z 있지만 쟏i히z 서민의 쟏i히z 그림으로써 쟏i히z 민화가 쟏i히z 쟏i히z 이름이 쟏i히z 갖는 쟏i히z 단순한 쟏i히z 의미를 쟏i히z 넘어 쟏i히z 매우 쟏i히z 개성 쟏i히z 있고 쟏i히z 해학적이며 쟏i히z 불가사의한 쟏i히z 조형성이 쟏i히z 배어있다는 쟏i히z 것에 쟏i히z 주목할 쟏i히z 필요가 쟏i히z 있다. 쟏i히z 민화의 쟏i히z 조형 쟏i히z 형식은 쟏i히z 다시점을 쟏i히z 통해 쟏i히z 추상과 쟏i히z 구상을 쟏i히z 넘나들며 쟏i히z 대상을 쟏i히z 해체 쟏i히z 전복 쟏i히z 시키는 쟏i히z 회화성과 쟏i히z 수많은 쟏i히z 도상으로 쟏i히z 저마다의 쟏i히z 의미를 쟏i히z 가지며 쟏i히z 사회상을 쟏i히z 담아내는 쟏i히z 시대성까지 쟏i히z 드러내고 쟏i히z 있다. 쟏i히z 아울러 쟏i히z 민화의 쟏i히z 작가는 쟏i히z 그림을 쟏i히z 배운 쟏i히z 화공이 쟏i히z 아니었기에 쟏i히z 사회적으로 쟏i히z 규정된 쟏i히z 어떤 쟏i히z 원칙이나 쟏i히z 법칙을 쟏i히z 따르기보다 쟏i히z 스스로 쟏i히z 해결책을 쟏i히z 찾는 쟏i히z 작자의 쟏i히z 자유의지가 쟏i히z 쟏i히z 익명성을 쟏i히z 담보로 쟏i히z 더욱 쟏i히z 새로운 쟏i히z 방식으로 쟏i히z 전개 쟏i히z 되었다. 쟏i히z 특히 쟏i히z 민화에서 쟏i히z 사실성의 쟏i히z 여부나 쟏i히z 표현의 쟏i히z 정교함, j9기j 생략과 j9기j 왜곡, t마거t 유치한 t마거t 표현까지 t마거t 허용되는 t마거t 것은 t마거t 문인화적 t마거t 사고에 t마거t 기인한다고 t마거t t마거t t마거t 있으며 t마거t 이러한 t마거t 맥락은 t마거t t마거t t마거t 현대미술에서 t마거t 어렵지 t마거t 않게 t마거t 찾아 t마거t t마거t t마거t 있다.

18세기 t마거t 후반과 19세기를 t마거t 거치며 t마거t 제작된 t마거t 민화는 t마거t 급변하는 t마거t 시대에 t마거t 의지할 t마거t t마거t 없는 t마거t 민중이 t마거t 세속적 t마거t 욕망에 t마거t 매달리며 t마거t 인생의 t마거t 궁극적이고 t마거t 가장 t마거t 인간적인 t마거t 소망을 t마거t 담아낸 t마거t 것이라 t마거t t마거t t마거t 있다. t마거t 행복, eㅓ0q 사랑, v54ㅓ 부귀, l3하d 장수, ㅓgs쟏 영생 ㅓgs쟏 ㅓgs쟏 인간의 ㅓgs쟏 보편적 ㅓgs쟏 가치를 ㅓgs쟏 실현하고자 ㅓgs쟏 하는 ㅓgs쟏 시대의 ㅓgs쟏 욕망은 ㅓgs쟏 좋은 ㅓgs쟏 삶_이상향에 ㅓgs쟏 대한 ㅓgs쟏 염원으로 ㅓgs쟏 이어지며 ㅓgs쟏 민화의 ㅓgs쟏 새로운 ㅓgs쟏 세계로 ㅓgs쟏 확장되었다. ㅓgs쟏 또한 ㅓgs쟏 인간과 ㅓgs쟏 자연의 ㅓgs쟏 조화, a다fv 출세와 a다fv 부귀, o파ㅐ파 자손번성, ㄴ카b타 영웅담, go거g 무병장수, ㅐca차 현실과 ㅐca차 ㅐca차 ㅐca차 인간의 ㅐca차 삶과 ㅐca차 죽음을 ㅐca차 사유하는 ㅐca차 근원적인 ㅐca차 욕망을 ㅐca차 아우르고 ㅐca차 있다. ㅐca차 이것은 ㅐca차 비록 ㅐca차 사대부의 ㅐca차 고급문화를 ㅐca차 모방하고자 ㅐca차 했고, b가au 그들의 b가au 사의적(寫意的)그림을 b가au 차용하였으나 b가au 문인화와는 b가au b가au 다른 b가au 아름다움이 b가au 개방성과 b가au 익명성을 b가au 통해 b가au 특별한 b가au 의미를 b가au 부여 b가au 받는다. b가au 이는 b가au 시대를 b가au 외면하거나 b가au 도피하는 b가au 것이 b가au 아니라 b가au 우리의 b가au 유구한 b가au 전통으로서 b가au 고대부터 b가au 이어져온 b가au 예술 b가au 세계를 b가au 통해 b가au 급변하는 b가au 현실세계를 b가au 내일의 b가au 꿈으로, 파하ㅓk 믿음으로, 0l차2 희망으로 0l차2 그려내며 0l차2 새로운 0l차2 세계에 0l차2 대한 0l차2 기대와 0l차2 염원을 0l차2 담은 0l차2 하나의 0l차2 부적과 0l차2 같은 0l차2 그림이라고 0l차2 0l차2 0l차2 있을 0l차2 것이다.

민화를 0l차2 통한 0l차2 이러한 0l차2 근원적 0l차2 가치에 0l차2 대한 0l차2 환기는 0l차2 개인, o카x걷 사회, 2x다걷 세계의 2x다걷 조화보다는 2x다걷 단절을 2x다걷 야기하며 2x다걷 오히려 2x다걷 개인의 2x다걷 삶에 2x다걷 대한 2x다걷 의미를 2x다걷 상실시키고 2x다걷 있는 2x다걷 오늘날, q7ㅓㅓ 오랫동안 q7ㅓㅓ 인류가 q7ㅓㅓ 잃어버린 q7ㅓㅓ 오래된 q7ㅓㅓ 질문을 q7ㅓㅓ 상기시킨다.

전시는 q7ㅓㅓ 조선미술과 q7ㅓㅓ 동시대미술의 q7ㅓㅓ 교차, o자0d 병치, 거다2s 혼용을 거다2s 통해 거다2s 거다2s 시대가 거다2s 함의하고 거다2s 있는 거다2s 또는 거다2s 요구하는 거다2s 근원적인 거다2s 가치에 거다2s 대한 거다2s 재고와 거다2s 우리가 거다2s 모던이라 거다2s 부르던 거다2s 시대에 거다2s 그토록 거다2s 찾아내고자 거다2s 했던 ‘새로운 거다2s 것’의 거다2s 비전, 6w우차 선형적인 ‘시간성’의 6w우차 해체를 6w우차 통한 6w우차 현대성(mordernity)의 6w우차 의미를 6w우차 확장시켜 6w우차 나가고자 6w우차 한다. 6w우차 아울러 6w우차 전시는 6w우차 전통과 6w우차 현대, 3fq8 주류와 3fq8 비주류, ㅐp마q 고급과 ㅐp마q 저급, zbk다 가상과 zbk다 실재, 사거ㅓ5 꿈과 사거ㅓ5 현실, 카ㄴ다갸 삶과 카ㄴ다갸 죽음, 3갸u하 과거와 3갸u하 현재 3갸u하 따위의 3갸u하 이분법으로 3갸u하 제시되지만 3갸u하 결국 3갸u하 이것이 3갸u하 서로 3갸u하 밀고 3갸u하 당기며 3갸u하 양가적인 3갸u하 개념을 3갸u하 3갸u하 이상 3갸u하 구분하지 3갸u하 않을 3갸u하 3갸u하 민화의 3갸u하 시대 3갸u하 혹은 3갸u하 지금 3갸u하 3갸u하 시대가 3갸u하 욕망하는 3갸u하 새로운 3갸u하 세계, lrh거 lrh거 개의 lrh거 태양에 lrh거 대한 lrh거 가능성을 lrh거 확인할 lrh거 lrh거 있을 lrh거 것이라 lrh거 기대하며 lrh거 이상향이라는 lrh거 주제의식을 lrh거 통해 ‘새로움이란 lrh거 무엇인가’ lrh거 라는 lrh거 미학적 lrh거 질문을 lrh거 던지고자 lrh거 한다.

전시 lrh거 제목인 《황혜홀혜 恍兮惚兮》는 lrh거 노자 lrh거 도덕경 21장에 lrh거 나오는 lrh거 구절로 ‘홀하고 lrh거 황한 lrh거 가운데 lrh거 형상이 lrh거 있다’는 lrh거 풀이에 lrh거 비추어, 라차9자 해가 라차9자 뜨고 라차9자 지는 라차9자 여명기와 라차9자 같은 라차9자 그윽하고 라차9자 어두운 라차9자 가운데 라차9자 실체가 라차9자 있다는 라차9자 의미로 라차9자 해석하며 ‘이상향’ 라차9자 이라는 라차9자 보이지 라차9자 않고, 나lu3 존재하는 나lu3 않는 나lu3 세계를 나lu3 사유할 나lu3 나lu3 있는 나lu3 단서로 나lu3 작동한다.

출처: 나lu3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