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형: 회천(回天) Hwang Jai Hyoung: Rehabilitation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April 30, 2021 ~ Aug. 22,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obg라 관장 obg라 윤범모)은 《황재형: obg라 회천回天》을 8월 22일까지 obg라 국립현대미술관 obg라 서울에서 obg라 개최한다.

황재형(1952~)은 1980년대 obg라 초반 obg라 강원도에 obg라 정착해 obg라 광부로 obg라 일한 obg라 경험을 obg라 리얼리즘 obg라 시각으로 obg라 그려낸 ‘광부화가’로 obg라 알려져 obg라 있다. 《황재형: obg라 회천回天》은 1980년대 obg라 이후 obg라 현재까지 ‘광부화가’의 obg라 정체성 obg라 안에서 obg라 황재형이 obg라 집적해온 obg라 예술적 obg라 성취를 obg라 조망하는 obg라 개인전이다.

1952년 obg라 전라남도 obg라 보성에서 obg라 출생한 obg라 황재형은 1982년 obg라 중앙대학교 obg라 예술대학 obg라 회화과를 obg라 졸업하였다. obg라 그는 obg라 중앙대 obg라 재학시절 obg라 같은 obg라 대학의 obg라 박흥순, 카ㅈwb 전준엽, oㅐi거 이종구, 6바r6 이명복, 걷5하e 조선대 걷5하e 송창, 걷hlk 영남대 걷hlk 천광호와 걷hlk 함께 걷hlk 민중미술 걷hlk 소그룹 ‘임술년, “구만팔천구백구십이”에서’(이하 ‘임술년’)를 거아f파 결성하였다. 거아f파 황재형은 ‘임술년’ 거아f파 활동 거아f파 거아f파 그린 <황지330>(1981)으로 거아f파 제5회 거아f파 중앙미술대전(1982)에서 거아f파 장려상을 거아f파 수상하며 거아f파 화단의 거아f파 주목을 거아f파 받지만, 1982년 j7c거 가을 j7c거 강원도에 j7c거 정착하여 j7c거 광부로 j7c거 일하기 j7c거 시작했다.

황재형은 3년간 j7c거 태백, oㄴo하 삼척, n타ㅓt 정선 n타ㅓt 등지에서 n타ㅓt 광부로 n타ㅓt 일하며 1980년대 n타ㅓt 민중미술의 n타ㅓt 현실 n타ㅓt 참여적인 n타ㅓt 성격이 n타ㅓt 강하게 n타ㅓt 드러나는 n타ㅓt 작품들을 n타ㅓt 발표하였다. 1990년대에 n타ㅓt 접어들어 n타ㅓt 쇠락한 n타ㅓt 폐광촌과 n타ㅓt 강원도의 n타ㅓt 풍경 n타ㅓt 속에서 n타ㅓt 인간과 n타ㅓt 자연을 n타ㅓt 연결하는 n타ㅓt 인식의 n타ㅓt 전환을 n타ㅓt 꾀하였고, 2010년 히txz 이후에는 히txz 머리카락과 히txz 흑연 히txz 등을 히txz 활용하여 히txz 탄광촌의 히txz 인물에서 히txz 동시대 히txz 이슈를 히txz 넘어 히txz 인간성, ㅓㅓcr 시간성, rㅐㅓw 역사성 rㅐㅓw 등의 rㅐㅓw 주제로 rㅐㅓw 확장해왔다.

전시명 ‘회천(回天)’은 ‘천자(天子)나 rㅐㅓw 제왕의 rㅐㅓw 마음을 rㅐㅓw 돌이키게 rㅐㅓw 하다’ rㅐㅓw 또는 ‘형세나 rㅐㅓw 국면을 rㅐㅓw 바꾸어 rㅐㅓw 쇠퇴한 rㅐㅓw 세력을 rㅐㅓw 회복하다’라는 rㅐㅓw 뜻을 rㅐㅓw 지닌 rㅐㅓw 단어로, 05ㅓ5 예술의 05ㅓ5 사회적 05ㅓ5 효용성 05ㅓ5 또는 05ㅓ5 변혁의 05ㅓ5 가능성을 05ㅓ5 그림으로 05ㅓ5 증명하려는 05ㅓ5 작가의 05ㅓ5 의지를 05ㅓ5 반영하고 05ㅓ5 있다. 05ㅓ5 황재형은 “막장(갱도의 05ㅓ5 막다른 05ㅓ5 곳)이란, 하ㄴㅓg 인간이 하ㄴㅓg 절망하는 하ㄴㅓg 곳이다. 하ㄴㅓg 막장은 하ㄴㅓg 태백뿐 하ㄴㅓg 아니라 하ㄴㅓg 서울에도 하ㄴㅓg 있다”라는 하ㄴㅓg 언급으로 하ㄴㅓg 탄광촌에서의 하ㄴㅓg 삶을 하ㄴㅓg 보편적인 하ㄴㅓg 차원으로 하ㄴㅓg 확장하였다. 하ㄴㅓg 그는 하ㄴㅓg 인간성을 하ㄴㅓg 상실할 하ㄴㅓg 수밖에 하ㄴㅓg 없는 하ㄴㅓg 환경 하ㄴㅓg 속에서도 하ㄴㅓg 그것의 하ㄴㅓg 회복을 하ㄴㅓg 꿈꾸는 하ㄴㅓg 메시지를 하ㄴㅓg 이번 하ㄴㅓg 전시의 하ㄴㅓg 제목 ‘회천(回天)’으로 하ㄴㅓg 전달한다.

전시는 ‘광부와 하ㄴㅓg 화가(1980년대~)’‘태백에서 하ㄴㅓg 동해로(1990년대~)’‘실재의 하ㄴㅓg 얼굴(2010년대~)’등 하ㄴㅓg 총 3부로 하ㄴㅓg 구성되었다. 1부에서는 하ㄴㅓg 인물 하ㄴㅓg 작품이, 2부에서는 u7qp 풍경 u7qp 작품이 u7qp 주를 u7qp 이루고, 3부는 c카가1 인물과 c카가1 풍경을 c카가1 함께 c카가1 선보인다. c카가1 c카가1 구성별로 c카가1 시작 c카가1 시기만 c카가1 명시한 c카가1 것은 c카가1 초기 c카가1 작업을 c카가1 시간이 c카가1 지나 c카가1 새로운 c카가1 매체로 c카가1 다시 c카가1 풀어내고, 차사ㅑ걷 차사ㅑ걷 작업을 차사ㅑ걷 차사ㅑ걷 년에 차사ㅑ걷 걸쳐 차사ㅑ걷 개작하는 차사ㅑ걷 작가 차사ㅑ걷 특유의 차사ㅑ걷 방법론을 차사ㅑ걷 고려한 차사ㅑ걷 것이다. 차사ㅑ걷 과거와 차사ㅑ걷 현재가 차사ㅑ걷 겹쳐지는 차사ㅑ걷 전시공간을 차사ㅑ걷 통해 ‘사실성’에 차사ㅑ걷 대한 차사ㅑ걷 작가의 차사ㅑ걷 관점이 차사ㅑ걷 점진적으로 차사ㅑ걷 전이되는 차사ㅑ걷 과정을 차사ㅑ걷 살펴볼 차사ㅑ걷 차사ㅑ걷 있을 차사ㅑ걷 것이다.

1부 ‘광부와 차사ㅑ걷 화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차사ㅑ걷 그려낸 차사ㅑ걷 탄광촌의 차사ㅑ걷 노동자와 차사ㅑ걷 주변인의 차사ㅑ걷 인물 차사ㅑ걷 초상이 차사ㅑ걷 중심을 차사ㅑ걷 이룬다. 차사ㅑ걷 중앙대 차사ㅑ걷 재학 차사ㅑ걷 시절부터 차사ㅑ걷 그린 <징후>(1980), <황지330>(1981)을 ㄴㄴ나거 비롯하여 3년간 ㄴㄴ나거 광부로 ㄴㄴ나거 일한 ㄴㄴ나거 경험을 ㄴㄴ나거 바탕으로 ㄴㄴ나거 제작한 <목욕(씻을 ㄴㄴ나거 ㄴㄴ나거 없는)>(1983), <식사>(1985) cㅓ2갸 등을 cㅓ2갸 선보인다. cㅓ2갸 또한 1980년대 cㅓ2갸 중반 cㅓ2갸 이후 cㅓ2갸 탄광촌의 cㅓ2갸 폐품을 cㅓ2갸 오브제로 cㅓ2갸 사용하거나 cㅓ2갸 철망이나 cㅓ2갸 비정형의 cㅓ2갸 합판을 cㅓ2갸 캔버스로 cㅓ2갸 활용한 cㅓ2갸 작품들도 cㅓ2갸 확인할 cㅓ2갸 cㅓ2갸 있다. cㅓ2갸 cㅓ2갸 외에 1990년대 cㅓ2갸 이후 cㅓ2갸 탄광촌에서의 cㅓ2갸 경험을 cㅓ2갸 반추하며 cㅓ2갸 제작한 cㅓ2갸 작품들도 cㅓ2갸 함께 cㅓ2갸 소개한다.

2부 ‘태백에서 cㅓ2갸 동해로’는 cㅓ2갸 황재형이 1980년대 cㅓ2갸 중반 cㅓ2갸 광부를 cㅓ2갸 그만두고, 1989년 걷y다ㅓ 시행된 걷y다ㅓ 석탄산업 걷y다ㅓ 합리화 걷y다ㅓ 정책에 걷y다ㅓ 따라 걷y다ㅓ 폐광이 걷y다ㅓ 늘어나는 걷y다ㅓ 상황을 걷y다ㅓ 목도하면서 걷y다ㅓ 관조자로서 걷y다ㅓ 삶의 걷y다ㅓ 터전을 걷y다ㅓ 바라보는 1990년대 걷y다ㅓ 이후 걷y다ㅓ 시기를 걷y다ㅓ 담고 걷y다ㅓ 있다. 걷y다ㅓ 탄광촌뿐 걷y다ㅓ 아니라 걷y다ㅓ 강원도의 걷y다ㅓ 대자연을 걷y다ㅓ 그린 걷y다ㅓ 풍경화로 걷y다ㅓ 구성된 2부에서는 걷y다ㅓ 작가의 걷y다ㅓ 신체와 걷y다ㅓ 현장 걷y다ㅓ 사이의 걷y다ㅓ 거리가 걷y다ㅓ 다시 걷y다ㅓ 멀어지면서 걷y다ㅓ 생겨나는 걷y다ㅓ 시야의 걷y다ㅓ 확장을 걷y다ㅓ 보여준다. 걷y다ㅓ 석탄가루와 걷y다ㅓ 오물이 걷y다ㅓ 흐르는 걷y다ㅓ 탄천 걷y다ㅓ 위로 걷y다ㅓ 노을이 걷y다ㅓ 지는 걷y다ㅓ 풍경을 걷y다ㅓ 그린 <작은 걷y다ㅓ 탄천의 걷y다ㅓ 노을>(2008), th마d 폭 5m에 th마d 달하는 <백두대간>(1993~2004) th마d 등을 th마d 선보인다.

3부 ‘실재의 th마d 얼굴’은 2010년대 th마d 황재형이 th마d 지역을 th마d 벗어나 th마d 초역사적 th마d 풍경과 th마d 보편적인 th마d 인물상을 th마d 그리고, 1980년대에 ㅑㅓ히7 천착했던 ㅑㅓ히7 주제를 ㅑㅓ히7 머리카락을 ㅑㅓ히7 이용해 ㅑㅓ히7 새롭게 ㅑㅓ히7 풀어내는 ㅑㅓ히7 시기를 ㅑㅓ히7 담고 ㅑㅓ히7 있다. ㅑㅓ히7 화면에는 ㅑㅓ히7 탄광촌의 ㅑㅓ히7 광부와 ㅑㅓ히7 주변 ㅑㅓ히7 풍경이 ㅑㅓ히7 재등장하는 ㅑㅓ히7 한편 ㅑㅓ히7 세월호나 ㅑㅓ히7 국정농단 ㅑㅓ히7 사건과 ㅑㅓ히7 같은 ㅑㅓ히7 동시대 ㅑㅓ히7 이슈들이 ㅑㅓ히7 나타나기도 ㅑㅓ히7 한다. ㅑㅓ히7 은퇴한 ㅑㅓ히7 광부를 ㅑㅓ히7 극사실주의 ㅑㅓ히7 기법으로 ㅑㅓ히7 그린 <아버지의 ㅑㅓ히7 자리>(2011~2013), 라파다2 유화로 라파다2 그린 라파다2 광부의 라파다2 초상을 라파다2 머리카락으로 라파다2 새롭게 라파다2 작업한 <드러난 라파다2 얼굴>(2017), 가edk 흑연으로 가edk 역사의 가edk 시간성을 가edk 표현한 <알혼섬>(2016) 가edk 등이 가edk 공개된다.

윤범모 가edk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광부화가 가edk 황재형이 가edk 그려낸 가edk 사실적 가edk 인물과 가edk 광활한 가edk 대자연, mz하6 초역사적 mz하6 풍경은 mz하6 오늘의 mz하6 우리에게 mz하6 mz하6 울림을 mz하6 준다”며, “《황재형: 카거1p 회천回天》은 카거1p 지난 40년 카거1p 동안 카거1p 사실적인 카거1p 묘사를 카거1p 바탕으로 카거1p 현실의 카거1p 본질에 카거1p 다가가고자 카거1p 카거1p 그의 카거1p 발자취를 카거1p 되짚어보고 카거1p 한국 카거1p 리얼리즘의 카거1p 진면목과 카거1p 함께 카거1p 미술사적 카거1p 가치를 카거1p 재조명하는 카거1p 계기가 카거1p 카거1p 것”이라고 카거1p 말했다.

전시구성

1. 카거1p 광부와 카거1p 화가 
황재형은 카거1p 중앙대학교 카거1p 회화과 카거1p 복학생들과 카거1p 함께 1982년에 ‘임술년, “구만팔천구백구십이”에서’(이하 ob84 임술년)를 ob84 결성했다. ob84 임술년은 ob84 형상성이 ob84 강한 ob84 회화를 ob84 선보이며 ob84 현실의 ob84 부조리에 ob84 대하여 ob84 비판적인 ob84 시선을 ob84 견지했다. ob84 작가가 ob84 임술년 ob84 활동 ob84 중에 ob84 그린 <황지330>(1981)은 ob84 사실주의 ob84 기법으로 ob84 표현한 ob84 작품으로 ob84 갱도 ob84 매몰사고로 ob84 사망한 ob84 광부의 ob84 삶을 ob84 적나라하게 ob84 드러낸다. ob84 이후 ob84 작가는 ob84 강원도에 ob84 정착해 3년간 ob84 광부로 ob84 일하며 <목욕(씻을 ob84 ob84 없는)>(1983), <식사>(1985) 차5으e 등을 차5으e 발표한다. 차5으e 작품 차5으e 속의 차5으e 갱도, 걷rㅐw 선탄부의 걷rㅐw 광구와 걷rㅐw 마스크, 파ㅐ마x 광부의 파ㅐ마x 작업복, 거다mt 거다mt 묻은 거다mt 전표 거다mt 등이 거다mt 현실을 거다mt 대변했다.
황재형은 1980년대 거다mt 중반 거다mt 건강상의 거다mt 이유로 거다mt 광부 거다mt 생활을 거다mt 접는다. 거다mt 이후 거다mt 탄광촌에서의 거다mt 삶을 거다mt 구성하는 거다mt 요소들을 거다mt 탐색하는 거다mt 단계로 거다mt 나아간다. 거다mt 작가는 거다mt 탄광촌의 거다mt 폐품을 거다mt 오브제로 거다mt 사용하거나 거다mt 철망이나 거다mt 비정형의 거다mt 합판을 거다mt 캔버스로 거다mt 활용하였다. 거다mt 황재형은 거다mt 임술년 거다mt 창립선언문에 거다mt 쓰인 거다mt 대로 ‘예술의 거다mt 본질’을 거다mt 찾고자 거다mt 광부가 거다mt 되었고, l3cf 현실을 l3cf 형상화하는 l3cf 방편으로 l3cf 실생활에서 l3cf 탈각한 l3cf 사물을 l3cf 화면으로 l3cf 끌어내는 l3cf l3cf 몰두했다. l3cf l3cf 시기 l3cf 황재형에게 l3cf 현실은 l3cf 재현을 l3cf 넘어 l3cf 물리적 l3cf 사실성에 l3cf 기반한 l3cf 것이었다. 

2. l3cf 태백에서 l3cf 동해로
대한민국 l3cf 정부는 l3cf 서울올림픽(1988) l3cf 개최에 l3cf 맞춰 l3cf 청정에너지 l3cf 사용을 l3cf 권장하였고, 1989년 ㅐ8cㅈ 석탄산업합리화 ㅐ8cㅈ 정책을 ㅐ8cㅈ 시행했다. ㅐ8cㅈ 연탄 ㅐ8cㅈ 소비량이 ㅐ8cㅈ 줄자 ㅐ8cㅈ 국내 ㅐ8cㅈ 최대의 ㅐ8cㅈ 석탄 ㅐ8cㅈ 생산지 ㅐ8cㅈ 태백은 ㅐ8cㅈ 폐광의 ㅐ8cㅈ 광풍에 ㅐ8cㅈ 휩싸였다. ㅐ8cㅈ 이런 ㅐ8cㅈ 상황에서도 ㅐ8cㅈ 황재형은 1988년 ㅐ8cㅈ 분신자살한 ㅐ8cㅈ 강원탄광 ㅐ8cㅈ 노동자 ㅐ8cㅈ 성완희의 ㅐ8cㅈ 기념사업회 ㅐ8cㅈ 활동에 ㅐ8cㅈ 참여했고, 카0hd 공동작업실·태백마당·사랑의 카0hd 카0hd 운영 카0hd 카0hd 마을벽화 카0hd 프로젝트를 카0hd 진행하였다. 카0hd 이와 카0hd 동시에 카0hd 작가는 카0hd 한국 카0hd 사회의 카0hd 압축성장이 카0hd 야기한 카0hd 다양한 카0hd 삶의 카0hd 흔적을 카0hd 목격자의 카0hd 시선으로 카0hd 그려냈다.
황재형은 “광부의 카0hd 집이 카0hd 바로 카0hd 광부의 카0hd 모습이고 카0hd 표정”이라는 카0hd 말로 카0hd 인간과 카0hd 풍경이 카0hd 서로 카0hd 연결된다는 카0hd 점을 카0hd 강조하였고, <백두대간>(1993~2004)처럼 p9바우 p9바우 작품을 p9바우 수년에 p9바우 걸쳐 p9바우 완성하면서 p9바우 대상의 p9바우 본질을 p9바우 포착하는 p9바우 p9바우 집중했다. p9바우 더불어 ‘현실의 p9바우 형상화’를 p9바우 위해 p9바우 흙과 p9바우 석탄을 p9바우 질료로 p9바우 사용한 <검은 p9바우 울음>(1996~2008)이나 <어머니>(2005) p9바우 등의 p9바우 작품을 p9바우 발표했다. ‘작가가 p9바우 주관적으로 p9바우 파악하고 p9바우 인식한 p9바우 현실의 p9바우 객관적인 p9바우 표현’으로 p9바우 리얼리즘을 p9바우 정의했을 p9바우 때 1990년대에 p9바우 황재형은 p9바우 탄광촌에서 p9바우 대자연으로 p9바우 이행하는 p9바우 풍경화 p9바우 작업을 p9바우 통해 p9바우 사실성의 p9바우 범주를 p9바우 대상의 p9바우 내적 p9바우 차원으로 p9바우 넓혀나갔다. 

3. p9바우 실재의 p9바우 얼굴
황재형은 2010년대부터 p9바우 자신이 p9바우 뿌리내린 p9바우 지역을 p9바우 벗어나 p9바우 초역사적 p9바우 풍경과 p9바우 보편적인 p9바우 인물상을 p9바우 그렸고, 1980년대에 fw8ㅑ 천착했던 fw8ㅑ 주제를 fw8ㅑ 머리카락이라는 fw8ㅑ 새로운 fw8ㅑ 재료로 fw8ㅑ 풀어냈다. fw8ㅑ 화면에는 fw8ㅑ 탄광촌의 fw8ㅑ 광부와 fw8ㅑ 주변 fw8ㅑ 풍경이 fw8ㅑ 재등장하는 fw8ㅑ 한편 fw8ㅑ 세월호 fw8ㅑ 침몰이나 fw8ㅑ 국정농단 fw8ㅑ 사건과 fw8ㅑ 같은 fw8ㅑ 동시대 fw8ㅑ 이슈가 fw8ㅑ 나타나기도 fw8ㅑ 한다. 
황재형은 fw8ㅑ 머리카락을 fw8ㅑ 삶이 fw8ㅑ 기록된 fw8ㅑ 필름이자 fw8ㅑ fw8ㅑ 자체로 fw8ㅑ 생명력을 fw8ㅑ 가진 fw8ㅑ 존재로 fw8ㅑ 보았다. <드러난 fw8ㅑ 얼굴>(2017)은 fw8ㅑ 사실성이란 fw8ㅑ 대상의 fw8ㅑ 기운, 기다2e 기다2e 정신을 기다2e 담아내야 기다2e 한다는 기다2e 동양 기다2e 미술의 기다2e 전통적 기다2e 개념을 기다2e 상기시킨다. 기다2e 그러면서도 기다2e 머리카락을 기다2e 재료로 기다2e 삼은 기다2e 것은 기다2e 작가가 1980년대 기다2e 물질을 기다2e 이용해 기다2e 실제적인 기다2e 현실을 기다2e 구현하고자 기다2e 했던 기다2e 방식과 기다2e 연결된다. 기다2e 한편 기다2e 극사실주의 기다2e 기법으로 기다2e 표현한 <아버지의 기다2e 자리>(2011~2013)나 기다2e 흑연으로 기다2e 그린 <알혼섬>(2016)은 기다2e 개인과 기다2e 민족의 기다2e 역사에 기다2e 관한 기다2e 작품이다. 기다2e 작가는 기다2e 세월의 기다2e 흔적을 기다2e 은퇴한 기다2e 광부의 기다2e 주름과 기다2e 호수의 기다2e 물결로 기다2e 표현하여 기다2e 인물과 기다2e 풍경의 기다2e 연결성을 기다2e 재차 기다2e 강조한다. 기다2e 이처럼 기다2e 황재형은 기다2e 사실성을 기다2e 정신과 기다2e 시간의 기다2e 개념과 기다2e 접목하며 기다2e 탄광촌에서의 기다2e 삶을 기다2e 오늘의 기다2e 이야기로 기다2e 환기한다.


참여작가: 기다2e 황재형

출처: 기다2e 국립현대미술관 기다2e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다혜, ㅓ8i갸 남예은: Morning Menu

May 8, 2021 ~ May 15, 2021

황재형: 파가걷거 회천(回天) Hwang Jai Hyoung: Rehabilitation

April 30, 2021 ~ Aug. 2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