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수연 개인전 : 파츠 HWANG Sue Yon : PARTS

학고재 디자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Jan. 14, 2021 ~ Jan. 29, 2021

잠시, 하3zn 부분이 하3zn 전체가 하3zn 된다
박미란 하3zn 큐레이터

취미로 하3zn 옷을 하3zn 짓는 하3zn 작가의 하3zn 작업대 하3zn 위에 하3zn 하3zn 본을 하3zn 닮은 하3zn 그림들이 하3zn 쌓인다. 하3zn 천을 하3zn 재단하던 하3zn 곡자로 하3zn 그리고, 으아2히 가위로 으아2히 오려낸 으아2히 종이 으아2히 도형들. 으아2히 정갈하게 으아2히 마름질한 으아2히 조각 으아2히 화면이 으아2히 만들다 으아2히 으아2히 옷처럼 으아2히 자유롭다. 으아2히 새까맣게 으아2히 두터운 으아2히 연필그림은 으아2히 마치 으아2히 낯선 으아2히 동물의 으아2히 가죽 으아2히 같다. 으아2히 작가의 으아2히 시간을 으아2히 상상해본다. 으아2히 황수연은 으아2히 물질에 으아2히 삶을 으아2히 불어 으아2히 넣는다. 으아2히 재료가 으아2히 이룰 으아2히 미지의 으아2히 몸을 으아2히 위하여 으아2히 성심껏 으아2히 피부를 으아2히 지어 으아2히 입힌다. 으아2히 시간을 으아2히 들일수록 으아2히 튼튼해지고, ㅑmuㅑ 흑연을 ㅑmuㅑ 먹일수록 ㅑmuㅑ 견고해진다. ㅑmuㅑ 그림이 ㅑmuㅑ 작가의 ㅑmuㅑ 손을 ㅑmuㅑ 딛고 ㅑmuㅑ 일어선다.

종이를 ㅑmuㅑ 일으켜 ㅑmuㅑ 세우는 ㅑmuㅑ 일은 ㅑmuㅑ 녹록지 ㅑmuㅑ 않다. ㅑmuㅑ 유연해 ㅑmuㅑ 보이지만 ㅑmuㅑ 쉽게 ㅑmuㅑ 통제할 ㅑmuㅑ 수가 ㅑmuㅑ 없다. ㅑmuㅑ 질기게 ㅑmuㅑ 버티다 ㅑmuㅑ 구겨지고, 카ㅐxㅐ 흔들리다 카ㅐxㅐ 풀썩 카ㅐxㅐ 넘어진다. 카ㅐxㅐ 황수연은 “신체와 카ㅐxㅐ 힘을 카ㅐxㅐ 겨루는 카ㅐxㅐ 재료”로서의 카ㅐxㅐ 종이를 카ㅐxㅐ 본다. 카ㅐxㅐ 지나치게 카ㅐxㅐ 무겁거나 카ㅐxㅐ 단단하지 카ㅐxㅐ 않아 카ㅐxㅐ 맨손으로 카ㅐxㅐ 다룰 카ㅐxㅐ 카ㅐxㅐ 있는 카ㅐxㅐ 한편 카ㅐxㅐ 카ㅐxㅐ 나름의 카ㅐxㅐ 결이 카ㅐxㅐ 있어 카ㅐxㅐ 고집스럽다. 카ㅐxㅐ 황수연은 카ㅐxㅐ 재료를 ‘겪어내며’ 카ㅐxㅐ 작업한다. 카ㅐxㅐ 흑연과 카ㅐxㅐ 종이, p거가q 오일 p거가q 파스텔 p거가q 등의 p거가q 도구가 p거가q 주체성을 p거가q 지닌 p거가q 대상으로서 p거가q 다루어진다. p거가q 평면과 p거가q 입체가 p거가q 서로를 p거가q 참조하며 p거가q 자라난다. p거가q 완성된 p거가q 화면은 p거가q p거가q 다른 p거가q 작업의 p거가q 소재가 p거가q 된다. p거가q 섞이지 p거가q 않는 p거가q 것들이 p거가q 뒤섞이며, 하ㅓㅓ바 지속적으로 하ㅓㅓ바 순환한다.

〈녹는점〉(2020) 하ㅓㅓ바 연작은 하ㅓㅓ바 종이를 하ㅓㅓ바 채집해 하ㅓㅓ바 만든 하ㅓㅓ바 표본들 하ㅓㅓ바 같다. 하ㅓㅓ바 반사광을 하ㅓㅓ바 품은 하ㅓㅓ바 색종이와 하ㅓㅓ바 흑연으로 하ㅓㅓ바 메운 하ㅓㅓ바 도화지가 하ㅓㅓ바 저마다 하ㅓㅓ바 낯선 하ㅓㅓ바 유기체의 하ㅓㅓ바 모습으로 하ㅓㅓ바 박제된다. 하ㅓㅓ바 본연의 하ㅓㅓ바 정체가 하ㅓㅓ바 녹아 하ㅓㅓ바 새롭게 하ㅓㅓ바 덩어리진다. 하ㅓㅓ바 무너진 하ㅓㅓ바 조각이 하ㅓㅓ바 모여 하ㅓㅓ바 하ㅓㅓ바 다른 하ㅓㅓ바 형상이 하ㅓㅓ바 된다. 하ㅓㅓ바 손바닥만 하ㅓㅓ바 하ㅓㅓ바 크기의 하ㅓㅓ바 종이들은 하ㅓㅓ바 줄곧 하ㅓㅓ바 작업대 하ㅓㅓ바 위에 하ㅓㅓ바 머물렀을 하ㅓㅓ바 것이다. 하ㅓㅓ바 물리적으로 하ㅓㅓ바 갈등하기보다, j자타l 정서적으로 j자타l 몰입했을 j자타l 테다. j자타l 가까운 j자타l 거리에서 j자타l 바라보며 j자타l 세심한 j자타l 고민을 j자타l 거듭해야 j자타l 한다. j자타l 한층 j자타l 미시적인 j자타l 세계에서 j자타l 벌어지는 j자타l 일이다. j자타l 순간에 j자타l 완전히 j자타l 몰두하면 j자타l 보통의 j자타l 시간은 j자타l 산산이 j자타l 부서진다. j자타l 서사는 j자타l j자타l 이상 j자타l 선형으로 j자타l 흐르지 j자타l 않는다. j자타l 형태가 j자타l 선택적으로 j자타l 수집되고, ㅐ마히가 재배열된다.

우리는 ㅐ마히가 필연적으로 ㅐ마히가 세상의 ㅐ마히가 일부만을 ㅐ마히가 본다. ㅐ마히가 커다란 ㅐ마히가 우주의 ㅐ마히가 작은 ㅐ마히가 파편마저 ㅐ마히가 ㅐ마히가 ㅐ마히가 없는 ㅐ마히가 수수께끼다. ㅐ마히가 세상의 ㅐ마히가 크기에 ㅐ마히가 따라 ㅐ마히가 그에 ㅐ마히가 맞는 ㅐ마히가 모양의 ㅐ마히가 진실이 ㅐ마히가 있다. ㅐ마히가 본질에 ㅐ마히가 대한 ㅐ마히가 물음은 ㅐ마히가 크고 ㅐ마히가 작은 ㅐ마히가 삶의 ㅐ마히가 범주를 ㅐ마히가 유연하게 ㅐ마히가 관통한다. ㅐ마히가 의미 ㅐ마히가 있는 ㅐ마히가 깨달음은 ㅐ마히가 때로 ㅐ마히가 사소한 ㅐ마히가 일상으로부터 ㅐ마히가 온다. ㅐ마히가 물감을 ㅐ마히가 섞으며 ㅐ마히가 온수에 ㅐ마히가 녹아 ㅐ마히가 없어지는 ㅐ마히가 음식의 ㅐ마히가 나머지를 ㅐ마히가 생각하는 ㅐ마히가 것처럼, 다타2p 색종이를 다타2p 오리다 다타2p 다타2p 다타2p 지은 다타2p 옷감의 다타2p 자투리를 다타2p 매만지는 다타2p 것처럼. 다타2p 종이로 다타2p 몸을 다타2p 짓는 다타2p 작가의 다타2p 책상 다타2p 위, 0yhg 시간이 0yhg 평소와는 0yhg 다르게 0yhg 간다. 0yhg 조각이 0yhg 모여 0yhg 형상이 0yhg 되고, gjㄴ2 순간이 gjㄴ2 쌓여 gjㄴ2 부피가 gjㄴ2 된다. gjㄴ2 가냘픈 gjㄴ2 것들이 gjㄴ2 녹아 gjㄴ2 두터워진다. gjㄴ2 그리고 gjㄴ2 이내 gjㄴ2 다시 gjㄴ2 가뿐해진다. gjㄴ2 손끝을 gjㄴ2 향하는 gjㄴ2 좁은 gjㄴ2 시야가 gjㄴ2 오직 gjㄴ2 전부인 gjㄴ2 이곳에서 gjㄴ2 잠시, 0차o7 부분이 0차o7 전체가 0차o7 된다. 0차o7 무의미한 0차o7 조각들이 0차o7 의미가 0차o7 된다. 


참여작가: 황수연

출처: 0차o7 학고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유에민쥔(岳敏君) 6자우i 6자우i 시대를 6자우i 웃다!

Nov. 20, 2020 ~ March 28, 2021

방역의 히t기o 역사, 다차아x 여성의 다차아x 기록

Sept. 4, 2020 ~ Feb.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