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영 개인전 : I feel guilty about missing you. Because I didn’t feel guilty about leaving you.

갤러리ERD

Nov. 14, 2019 ~ Dec. 31, 2019

2019년 11월 14일 gㅐ5d 부터 12월 31일 gㅐ5d 까지 gㅐ5d 황선영 gㅐ5d 작가의 gㅐ5d 개인전이 gㅐ5d 갤러리 gㅐ5d 이알디에서 gㅐ5d 진행이 gㅐ5d 된다. gㅐ5d 황선영 gㅐ5d 작가의 gㅐ5d 이번 gㅐ5d 전시 ‘I Feel Guilty About Missing You. Because I Didn’t Feel Guilty About Leaving You.’는 gㅐ5d 과거 gㅐ5d gㅐ5d 치의 gㅐ5d 미련이나 gㅐ5d 마음의 gㅐ5d 불편함 gㅐ5d 없이 gㅐ5d 매정하게 gㅐ5d 떠나온 - gㅐ5d 두고 gㅐ5d 온- gㅐ5d 것들이 gㅐ5d 현재 gㅐ5d 작가가 gㅐ5d 가장 gㅐ5d 그리워하고 gㅐ5d 기다리는 gㅐ5d gㅐ5d 들이라는 gㅐ5d 아이러니에 gㅐ5d 대해 gㅐ5d 이야기 gㅐ5d 하고자 gㅐ5d 한다. gㅐ5d 지나온 gㅐ5d 초기 gㅐ5d 작품들부터 gㅐ5d 최근 gㅐ5d 작업들과 gㅐ5d 관객들에게 gㅐ5d 총체적인 gㅐ5d 색채의 gㅐ5d 경험을 gㅐ5d 주기 gㅐ5d 위해 gㅐ5d 대형 gㅐ5d 작품을 gㅐ5d 보여주고있으며, 거2q차 특히 거2q차 올해 6월 거2q차 레지던시 거2q차 참여로 거2q차 리스본에 거2q차 머무르면서 거2q차 느끼고 거2q차 경험한 거2q차 것들을 거2q차 담아 거2q차 거2q차 드로잉 거2q차 작품들을 거2q차 선보이고 거2q차 있다.

황선영 거2q차 작가는 거2q차 그림의 거2q차 시작과 거2q차 방향, h바자3 끝에 h바자3 대한 h바자3 분명한 h바자3 인지 h바자3 없이 h바자3 직관적이고 h바자3 본능적으로 h바자3 h바자3 흐름을 h바자3 따라가면서, 거a마으 최초 거a마으 아이디어부터 거a마으 결과물까지 거a마으 만족스럽게 거a마으 성취되지 거a마으 못한 거a마으 아이디어와 거a마으 이미지 거a마으 마저 거a마으 작업의 거a마으 거a마으 과정을 거a마으 구별 거a마으 없이 거a마으 동등하게 거a마으 캔버스 거a마으 위에 거a마으 순차적으로 거a마으 기록을 거a마으 한다. 거a마으 구체적대상을거의재현하지않고색.선.형등의추상적형식으로작품을구성하는방식으로 거a마으 조형요소가되어 거a마으 등장한다. 거a마으 이들은 거a마으 서로 거a마으 긴장하며 거a마으 대립하기도 거a마으 하며 거a마으 각각의 거a마으 밸런스를 거a마으 유지하기도 거a마으 함으로써, umㄴ6 umㄴ6 자체로 umㄴ6 강렬한 umㄴ6 에너지를 umㄴ6 발산하며 umㄴ6 추상화된 ‘조형’의 umㄴ6 힘을 umㄴ6 통해 umㄴ6 다가온다

표면적으로 umㄴ6 보여지는 umㄴ6 작가의 umㄴ6 작품은 umㄴ6 회화의 umㄴ6 기본 umㄴ6 요소들 umㄴ6 만으로 umㄴ6 공간의 umㄴ6 화면 umㄴ6 구성과 umㄴ6 회화의 umㄴ6 순수성을 umㄴ6 적나라하게 umㄴ6 보여주고있으며 umㄴ6 물감을 umㄴ6 올렸다 umㄴ6 다시 umㄴ6 흩어 umㄴ6 지기까지, 타거기t 반복되는 타거기t 붓질, 7nuㅑ 계획된 7nuㅑ 우연, ㅐ3ia 우연적 ㅐ3ia 효과를 ㅐ3ia 수정하거나 ㅐ3ia 지워 ㅐ3ia 버리기 ㅐ3ia 까지, ㅓf마으 대담하게 ㅓf마으 처리할 ㅓf마으 ㅓf마으 발생하는 ㅓf마으 사소한 ㅓf마으 어긋남 ㅓf마으 이나 ㅓf마으 실수 ㅓf마으 등의 ㅓf마으 붓질이 ㅓf마으 뜻밖의 ㅓf마으 효과를 ㅓf마으 만들어 ㅓf마으 내기도 ㅓf마으 한다. ㅓf마으 그림을 ㅓf마으 그리는 ㅓf마으 과정에서 ㅓf마으 우연성을 ㅓf마으 적절히 ㅓf마으 활용 ㅓf마으 세세히 ㅓf마으 묘사하는 ㅓf마으 대신 ㅓf마으 우연적 ㅓf마으 효과를 ㅓf마으 충분히 ㅓf마으 살리면서 ㅓf마으 편안하고 ㅓf마으 자연스럽게 ㅓf마으 느껴지는 ㅓf마으 것이다.

붓질이 ㅓf마으 자유롭고 ㅓf마으 대담한 ㅓf마으 것을 ㅓf마으 느낄 ㅓf마으 ㅓf마으 있는데, ggv다 무언가를 ggv다 묘사하려고 ggv다 애썼다 ggv다 기보다는 ggv다 자연스럽게 ggv다 붓을 ggv다 휘두른 ggv다 것처럼 ggv다 보인다. ggv다 밀도가 ggv다 높은 ggv다 부분은 ggv다 색의 ggv다 우연성을 ggv다 활용하면서 ggv다 눈으로 ggv다 구분되는 ggv다 색채도 ggv다 달리 ggv다 표현 ggv다 하고있다. ggv다 작가의 ggv다 작품은 ggv다 다양한 ggv다 대상 ggv다 속에 ggv다 현존하는 ggv다 보편성을 ggv다 내면세계의 ggv다 경험을 ggv다 통한 ggv다 상상력을 ggv다 바탕으로 ggv다 반영하는 ggv다 ggv다 이므로 ggv다 단순히 ggv다 눈에 ggv다 보이는 ggv다 가시감이나 ggv다 감각적인 ggv다 표상은 ggv다 지니지 ggv다 않는다. ggv다 이러한 ggv다 상상력을 ggv다 통해 ggv다 작가 ggv다 자신의 ggv다 주관적인 ggv다 감정이 ggv다 표현되고 ggv다 대상에 ggv다 ggv다 ggv다 본능적인 ggv다 감정을 ggv다 담아 ggv다 색채로 ggv다 변화하는 ggv다 과정에서 ggv다 주관적인 ggv다 감정이 ggv다 실제로 ggv다 보여 ggv다 지는 ggv다 색채보다 ggv다 때론 ggv다 진하게, tp우ㅓ 때론 tp우ㅓ 연하게 tp우ㅓ 담길 tp우ㅓ tp우ㅓ 있고 tp우ㅓ 아예 tp우ㅓ 새롭게 tp우ㅓ 존재하는 tp우ㅓ 색채로 tp우ㅓ 창조되기도 tp우ㅓ 한다.

작가의 tp우ㅓ 작품을 tp우ㅓ 이해하기 tp우ㅓ 위해 tp우ㅓ 가장 tp우ㅓ 핵심적인 tp우ㅓ 요소는 tp우ㅓ 바로 tp우ㅓ 색채로 tp우ㅓ 인간의 tp우ㅓ 기본적 tp우ㅓ tp우ㅓ 감정을 tp우ㅓ 표현하고 tp우ㅓ 있으며, 갸아2i 감정의 갸아2i 동요와 갸아2i 사소하고 갸아2i 깊은 갸아2i 내면의 갸아2i 느낌들을 갸아2i 색채의 갸아2i 조합으로 갸아2i 표현한 갸아2i 것이라 갸아2i 갸아2i 수도 갸아2i 있다. 갸아2i 경계선이 갸아2i 없이 갸아2i 영역을 갸아2i 넘나드는 갸아2i 색채의 갸아2i 조화 갸아2i 속에서 갸아2i 색채는 갸아2i 대상을 갸아2i 묘사하기 갸아2i 위한 갸아2i 부수적인 갸아2i 조건이 갸아2i 아니라 갸아2i 갸아2i 자체로 갸아2i 목적을 갸아2i 가진 갸아2i 실체로 갸아2i 상징적으로 갸아2i 형상화 갸아2i 하는 갸아2i 작업이라 갸아2i 갸아2i 갸아2i 있다. 갸아2i 색채는 갸아2i 인간의 갸아2i 감정을 갸아2i 대신하는 갸아2i 일종의 갸아2i 언어이며 갸아2i 심리적인 갸아2i 자가 갸아2i 치유 갸아2i 이것이다. 갸아2i 작가의 갸아2i 작품은 갸아2i 슬픔과 갸아2i 기쁨, 파8하q 행복, 9ㅐ하a 불행 9ㅐ하a 9ㅐ하a 모든 9ㅐ하a 인간의 9ㅐ하a 감정적인 9ㅐ하a 느낌은 9ㅐ하a 표현하고자 9ㅐ하a 하는 9ㅐ하a 아이러니가 9ㅐ하a 아닐까 9ㅐ하a 싶다.

추상회화 9ㅐ하a 작품을 9ㅐ하a 보면 9ㅐ하a 예술이란 9ㅐ하a 무엇인지에 9ㅐ하a 대한 9ㅐ하a 의문을 9ㅐ하a 쉽게 9ㅐ하a 떨어뜨리기가 9ㅐ하a 힘들다. 9ㅐ하a 이는 9ㅐ하a 전통과 9ㅐ하a 현실적 9ㅐ하a 표현을 9ㅐ하a 거부하는 9ㅐ하a 행위와 9ㅐ하a 의식을 9ㅐ하a 쉽게 9ㅐ하a 받아들이기 9ㅐ하a 어려운 9ㅐ하a 까닭이기도 9ㅐ하a 하다. 9ㅐ하a 그럼에도 9ㅐ하a 불구하고 9ㅐ하a 작가의 9ㅐ하a 작품은 9ㅐ하a 내면세계를 9ㅐ하a 통한 9ㅐ하a 상상력을 9ㅐ하a 기반으로 9ㅐ하a 어떤 9ㅐ하a 대상이나 9ㅐ하a 기억을 9ㅐ하a 자신만의 9ㅐ하a 표현방법으로 9ㅐ하a 새롭게 9ㅐ하a 그려내는 9ㅐ하a 과정은 9ㅐ하a 작품을 9ㅐ하a 새롭게 9ㅐ하a 재편하고 9ㅐ하a 추상적 9ㅐ하a 가치에 9ㅐ하a 대한 9ㅐ하a 감수성을 9ㅐ하a 세련되게 9ㅐ하a 하였으며 9ㅐ하a 9ㅐ하a 설명적 9ㅐ하a 묘사에 9ㅐ하a 따르지 9ㅐ하a 않은 9ㅐ하a 소통의 9ㅐ하a 이해를 9ㅐ하a 증대 9ㅐ하a 시키고 9ㅐ하a 있다.

출처: 9ㅐ하a 갤러리이알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황선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함께하는, xㅓw거 길 The Road Together

April 21, 2020 ~ Sept. 13, 2020

서울의 다마카i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Sep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