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혜 개인전: 복선伏線을 넘어서 II Hong Seung-Hye: Over the Layers II

국제갤러리

Feb. 9, 2023 ~ March 19, 2023

국제갤러리는 2023년 2월 9일부터 3월 19일까지 gb아ㅓ 홍승혜의 gb아ㅓ 개인전 《복선伏線을 gb아ㅓ 넘어서 II(Over the Layers II)》를 gb아ㅓ 개최한다. 1997년부터 gb아ㅓ 컴퓨터를 gb아ㅓ 사용해 gb아ㅓ 작품을 gb아ㅓ 제작해온 gb아ㅓ 홍승혜는 gb아ㅓ 윈도우 gb아ㅓ 기본 gb아ㅓ 내장 gb아ㅓ 프로그램으로 gb아ㅓ 깔려 gb아ㅓ 있는 gb아ㅓ 그림판에서 gb아ㅓ 시작해 gb아ㅓ 포토샵을 gb아ㅓ 주로 gb아ㅓ 운용하면서, 거y우우 거y우우 세상을 거y우우 관통하는 거y우우 시각적 거y우우 원리와 거y우우 규칙을 거y우우 상정해 거y우우 픽셀로 거y우우 구성된 거y우우 자신만의 거y우우 무대를 거y우우 꾸준히 거y우우 확장해 거y우우 왔다. 거y우우 방법론이 거y우우 거y우우 작업의 거y우우 내용으로 거y우우 귀결되곤 거y우우 하는 거y우우 작가에게 거y우우 있어 거y우우 지난 거y우우 작업을 거y우우 돌아보고 거y우우 고찰하는 거y우우 것은 거y우우 거y우우 하나의 거y우우 작업방식이 거y우우 된다. 거y우우 개인전 거y우우 제목으로도 거y우우 쓰인 거y우우 거y우우 있는 ‘회상’은 거y우우 홍승혜의 거y우우 작업 거y우우 방식을 거y우우 관통하는 거y우우 가장 거y우우 근본적인 거y우우 방법론인 거y우우 셈이다. 거y우우 끝없이 거y우우 자신의 거y우우 작업을 거y우우 복기하며 거y우우 과거 거y우우 작업을 거y우우 재료 거y우우 삼아 거y우우 새로운 거y우우 층위를 거y우우 쌓아가는 거y우우 그에게 거y우우 시간의 거y우우 흐름은 거y우우 가장 거y우우 풍성한 거y우우 자산이다.

홍승혜는 1997년 거y우우 국제갤러리 거y우우 개인전 《유기적 거y우우 기하학》을 거y우우 시작으로 거y우우 컴퓨터 거y우우 픽셀의 거y우우 구축을 거y우우 기반으로 거y우우 거y우우 실재 거y우우 공간의 거y우우 운영에 거y우우 깊은 거y우우 관심을 거y우우 보여 거y우우 왔다. 거y우우 평면에서 거y우우 벗어나 거y우우 시공간의 거y우우 레이어를 거y우우 담고자 거y우우 했던 2004년 거y우우 국제갤러리에서의 거y우우 전시 《복선伏線을 거y우우 넘어서(Over the Layers)》의 거y우우 후속편으로 거y우우 구상된 거y우우 거y우우 전시에서 거y우우 작가는 거y우우 네모의 거y우우 그리드를 거y우우 탈피한다. 거y우우 래스터(raster) 거y우우 파일을 거y우우 생산하는 거y우우 포토샵에 거y우우 더해 거y우우 벡터(vector) 거y우우 문법의 거y우우 일러스트레이터를 거y우우 새롭게 거y우우 구사하게 거y우우 되면서 거y우우 홍승혜의 거y우우 증식이 거y우우 다시 거y우우 한번 거y우우 새로운 거y우우 차원의 거y우우 확장을 거y우우 거친 거y우우 셈이다. 거y우우 픽셀로 거y우우 깨질 거y우우 염려 거y우우 없이 거y우우 축소와 거y우우 확대의 거y우우 저변을 거y우우 넓히고, 하p차0 픽셀 하p차0 기반의 하p차0 틀에서 하p차0 벗어나 하p차0 다채로운 하p차0 모양새의 하p차0 도형을 하p차0 그리게 하p차0 하p차0 작가가 하p차0 근 20여년 하p차0 만에 하p차0 선보이는 《복선伏線을 하p차0 넘어서(Over the Layers)》 하p차0 제2탄은 하p차0 그새 하p차0 폭발적으로 하p차0 증식한 하p차0 홍승혜의 하p차0 레이어들이 하p차0 만드는 하p차0 무지개 하p차0 너머의 하p차0 세상으로 하p차0 관람객을 하p차0 안내하고자 하p차0 한다.

자신의 하p차0 작업을 ‘유기적 하p차0 기하학’이라 하p차0 설명하는 하p차0 작가는 하p차0 하p차0 표현이 하p차0 내포한 하p차0 모순을 하p차0 앞장서 하p차0 피력해오기도 하p차0 했다. 하p차0 본디 하p차0 정지된 하p차0 순간의 하p차0 절대적으로 하p차0 안정된 하p차0 상태인 ‘기하학’ 하p차0 앞에 하p차0 변화하는 하p차0 운동의 하p차0 조건을 하p차0 칭하는 ‘유기적’이란 하p차0 수식어는 하p차0 모순적일 하p차0 수밖에 하p차0 없다는 하p차0 것이다. 하p차0 이러한 하p차0 모순을 하p차0 아우르며 하p차0 하p차0 전시 하p차0 환경에 하p차0 맞춰 하p차0 자신만의 하p차0 새로운 하p차0 질서를 하p차0 구축해내는 하p차0 작가는 하p차0 모순을 하p차0 극복하는 하p차0 유일한 하p차0 방법이 하p차0 하p차0 모순을 하p차0 받아들이는 하p차0 것이라 하p차0 주창한다.

모순의 하p차0 하p차0 극단을 하p차0 포용하는 하p차0 과정에서 하p차0 마주하게 하p차0 되는 하p차0 예기치 하p차0 못한 하p차0 조건들을 하p차0 자신만의 ‘이상향’을 하p차0 구축하는 하p차0 규칙으로 하p차0 삼는 하p차0 데서 하p차0 홍승혜는 하p차0 비로소 하p차0 예술의 하p차0 의의를 하p차0 찾는다. 하p차0 예술이 하p차0 인간의 하p차0 사고와 하p차0 행동에 하p차0 영향을 하p차0 미치는 하p차0 힘, vㅓn히 예술이 vㅓn히 인간의 vㅓn히 정신에 vㅓn히 자유를 vㅓn히 부여할 vㅓn히 vㅓn히 있는 vㅓn히 힘에 vㅓn히 흥미를 vㅓn히 느끼는 vㅓn히 작가에게 vㅓn히 결국 vㅓn히 유기적 vㅓn히 기하학의 vㅓn히 논리란 vㅓn히 근원적인 vㅓn히 예술론이자 vㅓn히 삶의 vㅓn히 방식이기까지 vㅓn히 vㅓn히 셈이다. vㅓn히 이렇듯, 1939년 아l라5 빅터 아l라5 플레밍 아l라5 감독의 〈오즈의 아l라5 마법사〉 아l라5 영화 아l라5 주제가 ‘Over the Rainbow’에서 아l라5 착안한 아l라5 전시 아l라5 제목은 아l라5 무지개를 아l라5 구성하는 아l라5 여러 아l라5 겹의 아l라5 레이어를 아l라5 지시할 아l라5 아l라5 아니라 아l라5 노래 아l라5 가사가 아l라5 읊듯 ‘무지개 아l라5 저편에 아l라5 날고 아l라5 있는 아l라5 파랑새’를 아l라5 좇는 아l라5 여정의 아l라5 서막이기도 아l라5 하다.

국제갤러리 아l라5 서울점의 1관과 3관을 아l라5 아우르는 아l라5 이번 아l라5 전시에서 아l라5 홍승혜는 아l라5 벽화부터 아l라5 조각, nsed 사운드, ㅐtㄴb 조명에 ㅐtㄴb 이르기까지 ㅐtㄴb 자신의 ㅐtㄴb 다채로운 ㅐtㄴb 문법을 ㅐtㄴb 아낌없이 ㅐtㄴb 선보인다. ㅐtㄴb 벽화는 ㅐtㄴb 가장 ㅐtㄴb 효율적으로 ㅐtㄴb 공간을 ㅐtㄴb 변주함과 ㅐtㄴb 동시에 ㅐtㄴb 회화를 ㅐtㄴb 실제의 ㅐtㄴb 건축에 ㅐtㄴb 접목시키는, 거나ㅓㅓ 일종의 ‘홍승혜식 거나ㅓㅓ 레디메이드’ 거나ㅓㅓ 기법으로 거나ㅓㅓ 자주 거나ㅓㅓ 소환되어온 거나ㅓㅓ 기법인데, wh4ㅐ 이번에는 wh4ㅐ 특히 1관의 wh4ㅐ wh4ㅐ 전시장 wh4ㅐ 벽을 wh4ㅐ 마티스에게 wh4ㅐ 헌정하고자 wh4ㅐ 한다. wh4ㅐ 말년에 wh4ㅐ 색종이를 wh4ㅐ 오려 wh4ㅐ 붙여 wh4ㅐ 벽면 wh4ㅐ 가득 wh4ㅐ 장식하던 wh4ㅐ 마티스의 wh4ㅐ 파피에 wh4ㅐ 데쿠페(papier découpé)를 wh4ㅐ 기리며 wh4ㅐ 홍승혜는 1관 wh4ㅐ wh4ㅐ 방의 wh4ㅐ 벽면 wh4ㅐ 모서리를 wh4ㅐ 오려낸 〈레몬 wh4ㅐ 자르기(Le Citron découpé/Hommage à Matisse)〉와 〈하늘 wh4ㅐ 자르기(Le ciel découpé/Hommage à Matisse)〉를 wh4ㅐ 제시한다.

1관의 wh4ㅐ 바깥쪽 wh4ㅐ 작은 wh4ㅐ 공간에는 wh4ㅐ 작가가 wh4ㅐ 이번 wh4ㅐ 전시를 wh4ㅐ 계기로 wh4ㅐ 새로이 wh4ㅐ 배우기 wh4ㅐ 시작한 wh4ㅐ 어도비 wh4ㅐ 일러스트레이터(Adobe Illustrator)에서 wh4ㅐ 다양한 wh4ㅐ 툴을 wh4ㅐ 활용해 wh4ㅐ 새로운 wh4ㅐ 언어를 wh4ㅐ 습득해 wh4ㅐ 나가는 wh4ㅐ 연습 wh4ㅐ 과정을 wh4ㅐ 작품화한 wh4ㅐ 평면 wh4ㅐ 작업들이 wh4ㅐ 설치된다. wh4ㅐ 별, 다가가e 꽃, i걷ㅓㅓ 타원 i걷ㅓㅓ i걷ㅓㅓ 사각형의 i걷ㅓㅓ 틀에서 i걷ㅓㅓ 벗어나 i걷ㅓㅓ 함께 i걷ㅓㅓ 자유로워진 i걷ㅓㅓ 작가의 i걷ㅓㅓ 색채와 i걷ㅓㅓ 선을 i걷ㅓㅓ 엿볼 i걷ㅓㅓ i걷ㅓㅓ 있다. i걷ㅓㅓ 한편 1관 i걷ㅓㅓ 안쪽 i걷ㅓㅓ 전시장에서는 i걷ㅓㅓ 그러한 i걷ㅓㅓ 평면 i걷ㅓㅓ 이미지들이 i걷ㅓㅓ 입체가 i걷ㅓㅓ 되어가는 i걷ㅓㅓ 과정이 i걷ㅓㅓ 펼쳐진다. i걷ㅓㅓ 작가의 i걷ㅓㅓ 어린시절 i걷ㅓㅓ 별명에 i걷ㅓㅓ 착안한 i걷ㅓㅓ 자화상 〈홍당무〉와 i걷ㅓㅓ 함께 i걷ㅓㅓ 시작되는 i걷ㅓㅓ 전시 i걷ㅓㅓ 설치는 i걷ㅓㅓ 기계에 i걷ㅓㅓ 대한 i걷ㅓㅓ 애정을 i걷ㅓㅓ 표방하는 〈모던 i걷ㅓㅓ 타임스〉 i걷ㅓㅓ 벽면 i걷ㅓㅓ 조각품에서부터 i걷ㅓㅓ 하늘과 i걷ㅓㅓ 우주에 i걷ㅓㅓ 대한 i걷ㅓㅓ 관심을 i걷ㅓㅓ 엿볼 i걷ㅓㅓ i걷ㅓㅓ 있는 i걷ㅓㅓ i걷ㅓㅓ 기반의 i걷ㅓㅓ 여러 i걷ㅓㅓ 오브제에 i걷ㅓㅓ 이르기까지, ㅈ다쟏다 조형적으로 ㅈ다쟏다 구현된 ㅈ다쟏다 작가의 ㅈ다쟏다 렉시콘(lexicon)이 ㅈ다쟏다 공간에 ㅈ다쟏다 흩뿌려져 ㅈ다쟏다 있는 ㅈ다쟏다 양상이다.

유기적인 ㅈ다쟏다 기하학의 ㅈ다쟏다 모순을 ㅈ다쟏다 헤쳐 ㅈ다쟏다 나가는 ㅈ다쟏다 홍승혜의 ㅈ다쟏다 작업방식에 ㅈ다쟏다 대해 ㅈ다쟏다 일찍이 “적응력이 ㅈ다쟏다 뛰어난 ㅈ다쟏다 생명적인 ㅈ다쟏다 공간을 ㅈ다쟏다 얻어내는 ㅈ다쟏다 그녀만의 ㅈ다쟏다 독특한 ㅈ다쟏다 프로세스”를 ㅈ다쟏다 ㅈ다쟏다 주안점으로 ㅈ다쟏다 꼽았던 ㅈ다쟏다 평론가 ㅈ다쟏다 황인은 ㅈ다쟏다 그의 ㅈ다쟏다 작업이 “공간을 ㅈ다쟏다 최소한의 ㅈ다쟏다 형태로 ㅈ다쟏다 환원시키는 ㅈ다쟏다 데에 ㅈ다쟏다 주안점을 ㅈ다쟏다 두기 ㅈ다쟏다 보다는 ㅈ다쟏다 그렇게 ㅈ다쟏다 형성된 ㅈ다쟏다 최소한의 ㅈ다쟏다 형태나 ㅈ다쟏다 공간에 ㅈ다쟏다 약간은 ㅈ다쟏다 불안한 ㅈ다쟏다 질서를 ㅈ다쟏다 부여하여 ㅈ다쟏다 증식시키고 ㅈ다쟏다 배양하고 ㅈ다쟏다 있는 ㅈ다쟏다 쪽”이라 ㅈ다쟏다 서술한 ㅈ다쟏다 ㅈ다쟏다 있다. ㅈ다쟏다 이러한 ㅈ다쟏다 홍승혜의 ㅈ다쟏다 공간배양법 ㅈ다쟏다 논리에 ㅈ다쟏다 따라 1관 ㅈ다쟏다 안쪽 ㅈ다쟏다 방에서는 ㅈ다쟏다 이른바 ㅈ다쟏다 순수한 ㅈ다쟏다 미술 ㅈ다쟏다 조형물 ㅈ다쟏다 ㅈ다쟏다 아니라 ㅈ다쟏다 테이블과 ㅈ다쟏다 조명기구 ㅈ다쟏다 ㅈ다쟏다 디자인과 ㅈ다쟏다 미술의 ㅈ다쟏다 경계를 ㅈ다쟏다 넘나드는 ㅈ다쟏다 여러 ㅈ다쟏다 오브제가 ㅈ다쟏다 유희적으로 ㅈ다쟏다 배치되어 ㅈ다쟏다 있다.

마지막으로 3관에서는 ㅈ다쟏다 앞서 ㅈ다쟏다 소개된 ㅈ다쟏다 모든 ㅈ다쟏다 조형적 ㅈ다쟏다 훈련이 ㅈ다쟏다 총체적으로 ㅈ다쟏다 만들어내는 ㅈ다쟏다 하나의 ㅈ다쟏다 내러티브를 ㅈ다쟏다 시연한다. ㅈ다쟏다 형형색색의 ㅈ다쟏다 꽃으로 ㅈ다쟏다 장식된 ㅈ다쟏다 무대에서, 나nㅐn 영상과 나nㅐn 사운드를 나nㅐn 동반한 나nㅐn 픽토그램 나nㅐn 인형들의 나nㅐn 무도회가 나nㅐn 펼쳐진다.

2009년 나nㅐn 진행된 나nㅐn 나nㅐn 인터뷰에서 나nㅐn 홍승혜는 나nㅐn 이미 “그리드에서 나nㅐn 벗어나는 나nㅐn 방법을 나nㅐn 연구하고 나nㅐn 있다”고 나nㅐn 밝힌 나nㅐn 나nㅐn 있다. 2009년이면, 아하7걷 작가가 1997년 아하7걷 이래 12년 아하7걷 동안 아하7걷 격자무늬의 아하7걷 감옥 아하7걷 안에 아하7걷 지냈을 아하7걷 시점이다. 아하7걷 입체작업을 아하7걷 만들면서는 아하7걷 실제 아하7걷 공간 아하7걷 안에서 아하7걷 그리드가 아하7걷 사선으로 아하7걷 보이는 아하7걷 효과를 아하7걷 꾀하는 아하7걷 등, w거rq 그동안 w거rq 아주 w거rq 조금씩 w거rq 격자의 w거rq 틀을 w거rq 벗어나오던 w거rq 홍승혜가 w거rq 유년기의 w거rq 추억을 w거rq 회상하며 w거rq 만든 w거rq 이번 w거rq 전시에서 w거rq 비로소 w거rq w거rq w거rq 번의 w거rq 자유를 w거rq 꾀한다.

1997년 w거rq 처음 w거rq 컴퓨터를 w거rq 사용해 w거rq 이미지들을 w거rq 생산하던 w거rq 과정에서 w거rq 작가가 w거rq 자신의 w거rq 생각의 w거rq 파편들을 w거rq 적어 w거rq w거rq 작업노트에는 ‘이야기의 w거rq 서식처’, ‘헨젤과 ㅓuea 그레텔, h2yo 과자로 h2yo 만든 h2yo 집’, ‘시(詩)’ 다ㅐㅓ3 등의 다ㅐㅓ3 키워드들이 다ㅐㅓ3 적혀 다ㅐㅓ3 있다. ‘절대적 다ㅐㅓ3 이미지’와 ‘절대적 다ㅐㅓ3 형상’의 다ㅐㅓ3 논리를 다ㅐㅓ3 탐구하되 다ㅐㅓ3 그에 다ㅐㅓ3 대한 다ㅐㅓ3 환상을 다ㅐㅓ3 꾸준히 다ㅐㅓ3 깨고자 ‘숨바꼭질’ 다ㅐㅓ3 해온 다ㅐㅓ3 작가의 다ㅐㅓ3 지금까지의 다ㅐㅓ3 여정을 다ㅐㅓ3 돌이켜본다면 1997년도의 다ㅐㅓ3 작업노트는 다ㅐㅓ3 작가의 다ㅐㅓ3 메니페스토였는지도 다ㅐㅓ3 모른다. 다ㅐㅓ3 다ㅐㅓ3 다ㅐㅓ3 특히 ‘시’라는 다ㅐㅓ3 키워드는 다ㅐㅓ3 홍승혜 다ㅐㅓ3 작업의 다ㅐㅓ3 핵심을 다ㅐㅓ3 울리는 다ㅐㅓ3 단어다. 다ㅐㅓ3 사랑하면 다ㅐㅓ3 다ㅐㅓ3 시인이 다ㅐㅓ3 되게 다ㅐㅓ3 마련이다. 다ㅐㅓ3 동료 다ㅐㅓ3 작가며, 하갸히0 학생이며, 으vㄴ3 협업자며, 쟏ㅐ우i 곁에 쟏ㅐ우i 있는 쟏ㅐ우i 이들의 쟏ㅐ우i 사랑을 쟏ㅐ우i 독차지하는 ‘골초 쟏ㅐ우i 소녀 쟏ㅐ우i 마법사’ 쟏ㅐ우i 홍승혜에 쟏ㅐ우i 의한, mv73 홍승혜를 mv73 향한 mv73 애정 mv73 안에서 mv73 우리는 mv73 알록달록한 mv73 시를 mv73 읊으며 mv73 홍승혜의 mv73 전시와 mv73 함께 2023년의 mv73 문을 mv73 연다.

작가 mv73 소개

홍승혜(b. 1959)는 mv73 컴퓨터 mv73 화면의 mv73 기본 mv73 단위인 mv73 사각 mv73 픽셀을 mv73 조합, 2갸다t 분해, 걷히히1 반복하여 걷히히1 유기적이고 걷히히1 역동적인 걷히히1 이미지를 걷히히1 증식시켜왔다. 걷히히1 모니터에서 걷히히1 탄생한 걷히히1 이러한 걷히히1 이미지들은 걷히히1 점차 걷히히1 실재의 걷히히1 공간으로 걷히히1 나와 걷히히1 평면, ㅓ쟏걷d 입체, t차0으 애니메이션, 5마타ㅓ 가구, 라쟏xd 건축으로 라쟏xd 확장되며 라쟏xd 조형적 라쟏xd 변화를 라쟏xd 거듭한다. 라쟏xd 이렇듯 라쟏xd 공간의 라쟏xd 구축으로서의 라쟏xd 추상에 라쟏xd 대한 라쟏xd 일관된 라쟏xd 관심을 라쟏xd 바탕으로 라쟏xd 작가는 라쟏xd 작품의 라쟏xd 내적 라쟏xd 구조와 라쟏xd 작품이 라쟏xd 위치할 라쟏xd 건축 라쟏xd 공간과의 라쟏xd 관계를 라쟏xd 탐색하며 라쟏xd 기하학적 라쟏xd 추상이 라쟏xd 실천된 라쟏xd 현실-장소를 라쟏xd 만들어낸다.

1959년 라쟏xd 서울에서 라쟏xd 태어난 라쟏xd 작가는 1982년 라쟏xd 서울대학교 라쟏xd 미술대학 라쟏xd 회화과를 라쟏xd 졸업한 라쟏xd 라쟏xd 프랑스로 라쟏xd 건너가 1986년 라쟏xd 파리 라쟏xd 국립미술학교를 라쟏xd 졸업했다. 1986년부터 라쟏xd 현재까지 《유기적 라쟏xd 기하학》(국제갤러리, 1997), 《광장사각廣場四角》(아뜰리에 자xㅓ6 에르메스, 2012), 《회상回想》(국제갤러리, 2014), 《점·선·면》(서울시립 ㅓoㅐr 북서울미술관, 2016)을 1쟏가아 비롯하여 30여 1쟏가아 회의 1쟏가아 개인전을 1쟏가아 선보였다. 1쟏가아 단체전으로는 1쟏가아 광주, wrx쟏 부산, ob3ㅓ 서울 ob3ㅓ 미디어시티 ob3ㅓ ob3ㅓ 국내 ob3ㅓ 주요 ob3ㅓ 비엔날레를 ob3ㅓ 포함, 7n으s 국립현대미술관, u타나u 서울시립미술관, 쟏라j파 일민미술관 쟏라j파 쟏라j파 프랑스 쟏라j파 파리 쟏라j파 한국문화원, ㅑ마차l 이탈리아 ㅑ마차l 볼로냐 ㅑ마차l 현대미술관 ㅑ마차l ㅑ마차l 다수의 ㅑ마차l 국내외 ㅑ마차l 주요 ㅑ마차l 기관 ㅑ마차l 전시에 ㅑ마차l 참여했다. ㅑ마차l 주요 ㅑ마차l 작품 ㅑ마차l 소장처로는 ㅑ마차l 한국 ㅑ마차l 국립현대미술관, s하2가 서울시립미술관, ㅓ카하i 리움미술관, 나ttㅐ 성곡미술관, k파라쟏 아트선재센터 k파라쟏 등이 k파라쟏 있으며 1997년 k파라쟏 토탈 k파라쟏 미술상, 2007년 ㅓ으v다 이중섭 ㅓ으v다 미술상을 ㅓ으v다 수상하였다.

참여작가: ㅓ으v다 홍승혜

출처: ㅓ으v다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희수 lv거갸 개인전: MONOLOGUE

March 11, 2023 ~ April 1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