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진 개인전 : 술렁이는 낮을 위한 조율

쇼앤텔1

July 30, 2019 ~ Aug. 24, 2019

SHOW
나의 ㅑㅓrr 작업에서 ㅑㅓrr 보이는 ㅑㅓrr 자연 ㅑㅓrr 소재나 ㅑㅓrr 풍경들은 ㅑㅓrr 나의 ㅑㅓrr 작가적 ㅑㅓrr 문제의식과 ㅑㅓrr 상황을 ㅑㅓrr 해결하는 ㅑㅓrr 통로가 ㅑㅓrr 된다. ㅑㅓrr 작업안의 ㅑㅓrr 불완전한 ㅑㅓrr 소재, 타걷i0 연약함의 타걷i0 인상들은 타걷i0 작가적 타걷i0 체험과 타걷i0 방향성을 타걷i0 시각화 타걷i0 타걷i0 것이다.

TELL
​나의 타걷i0 작업은 타걷i0 불완전함을 타걷i0 인식하는 타걷i0 것에서 타걷i0 출발한다.
갑작스러운 타걷i0 사건, 기나다ㅐ 낯선 기나다ㅐ 환경으로의 기나다ㅐ 변화 기나다ㅐ 기나다ㅐ 거기에서 기나다ㅐ 느낀는 기나다ㅐ 불안함에 기나다ㅐ 민감하다. 기나다ㅐ 그것은 기나다ㅐ 반대로 기나다ㅐ 변화하지 기나다ㅐ 않는 기나다ㅐ 것, 아사h히 지속 아사h히 가능한 아사h히 것에 아사h히 대한 아사h히 관심으로 아사h히 연결된다. 아사h히 그래서 아사h히 나는 아사h히 인간의 아사h히 불완전함, 히마7z 불안과 히마7z 같은 히마7z 감정들을 히마7z 이겨 히마7z 내기 히마7z 위한 히마7z 작업을 히마7z 해왔다.
제의적 히마7z 상상력을 히마7z 기반으로 히마7z 하는 히마7z 이번 히마7z 작업 히마7z 역시 히마7z 인간의 히마7z 불완전함을 히마7z 인식하고 히마7z 그것을 히마7z 극복 히마7z 하고자 히마7z 하는 히마7z 의지를 히마7z 담고 히마7z 있다.


술렁이는 히마7z 낮을 히마7z 위한 히마7z 조율

매년 11월이면 히마7z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히마7z 치르는데, 마라ㄴ자 이때 마라ㄴ자 수많은 마라ㄴ자 수험생들의 마라ㄴ자 가족이 마라ㄴ자 각자가 마라ㄴ자 믿는 마라ㄴ자 종교에 마라ㄴ자 따라 마라ㄴ자 교회, ㅓ3히c 절, qal갸 성당 qal갸 등에 qal갸 가서 qal갸 시험을 qal갸 qal갸 치르게 qal갸 해달라고 qal갸 빌고 qal갸 qal갸 기도하는 qal갸 모습을 qal갸 qal갸 qal갸 있다. qal갸 몇몇은 qal갸 절에서 qal갸 백팔배를 qal갸 하고, 쟏h4k 몇몇은 쟏h4k 교회와 쟏h4k 성당에서는 쟏h4k 쟏h4k 쟏h4k 없이 쟏h4k 기도를 쟏h4k 한다. 쟏h4k 모든 쟏h4k 사람이 쟏h4k 자신이 쟏h4k 원하는 쟏h4k 대로, b차아라 계획한 b차아라 대로 b차아라 b차아라 b차아라 있다면 b차아라 좋겠지만, ㅑogc 대부분 ㅑogc 그렇지 ㅑogc 못하다. ㅑogc 입에 ㅑogc ㅑogc 약을 ㅑogc 마셔야 ㅑogc ㅑogc 때도 ㅑogc 있고, lh차마 목표점에 lh차마 도달하기 lh차마 위해 lh차마 lh차마 둘러서 lh차마 가야하는 lh차마 경우도 lh차마 있기 lh차마 때문이다. lh차마 끝이 lh차마 보이지 lh차마 않는 lh차마 지난한 lh차마 고통의 lh차마 시간을 lh차마 견디기 lh차마 위해 lh차마 사람들은 ‘믿음’을 lh차마 가진다. lh차마 현실의 lh차마 제약을 lh차마 뛰어넘는 lh차마 초자연적 lh차마 lh차마 혹은 lh차마 신에 lh차마 관한 lh차마 믿음 lh차마 말이다. 

이번 lh차마 전시 <술렁이는 lh차마 낮을 lh차마 위한 lh차마 조율>에서 lh차마 작가 lh차마 홍수진은 lh차마 일종의 lh차마 두려움과 lh차마 그것을 lh차마 견디기 lh차마 위한 lh차마 믿음, 0파쟏y 비는 0파쟏y 마음에 0파쟏y 관한 0파쟏y 작업을 0파쟏y 선보인다. 0파쟏y 먼저, p걷ㄴf 마치 p걷ㄴf 기도할 p걷ㄴf p걷ㄴf 손을 p걷ㄴf 모으는 p걷ㄴf p걷ㄴf 같은 p걷ㄴf 자세로 p걷ㄴf p걷ㄴf 손바닥을 p걷ㄴf 마주한다. p걷ㄴf 작가는 p걷ㄴf 물풀을 p걷ㄴf 손바닥에 p걷ㄴf 바르고, stㅐ1 철로 stㅐ1 만들어 stㅐ1 stㅐ1 구조물 stㅐ1 앞뒤로 stㅐ1 손을 stㅐ1 움직이며 stㅐ1 누에고치처럼 stㅐ1 보이는 stㅐ1 stㅐ1 오브제를 stㅐ1 만든다. stㅐ1 손의 stㅐ1 움직임은 stㅐ1 얇은 stㅐ1 실타래와 stㅐ1 같은 stㅐ1 흔적을 stㅐ1 남기며, 기ㅓ라사 홍수진의 기ㅓ라사 시간과 기ㅓ라사 행위는 기ㅓ라사 형상을 기ㅓ라사 가지게 기ㅓ라사 되는 기ㅓ라사 것이다. 기ㅓ라사 특정한 기ㅓ라사 행동을 기ㅓ라사 반복하여 기ㅓ라사 그것을 기ㅓ라사 루틴(routine)으로 기ㅓ라사 만듦으로써, ㄴiㅐg ㄴiㅐg 사람의 ㄴiㅐg 간절한 ㄴiㅐg 마음을 ㄴiㅐg 표출하는 ㄴiㅐg 셈이다. ㄴiㅐg 절이나 ㄴiㅐg 기도가 ㄴiㅐg 아무런 ㄴiㅐg 흔적을 ㄴiㅐg 남기지 ㄴiㅐg 않는 ㄴiㅐg 정신적인 ㄴiㅐg 영역에서 ㄴiㅐg 이루어지는 ㄴiㅐg 믿음의 ㄴiㅐg 표출이라면, ㅓetq 홍수진의 ㅓetq 작업은 ㅓetq ㅓetq 같은 ㅓetq 비는 ㅓetq 마음에 ㅓetq 물체의 ㅓetq 성질을 ㅓetq 부여한 ㅓetq 것에 ㅓetq 다름 ㅓetq 아니다.  

전시장 ㅓetq 안쪽에 ㅓetq 있는 ㅓetq 보랏빛 ㅓetq 계단을 ㅓetq 가득 ㅓetq 메운 ㅓetq ㅓetq 오브제들은 ㅓetq 가까이에서 ㅓetq 보면 ㅓetq 작은 ㅓetq 외부 ㅓetq 자극에도 ㅓetq 부서질 ㅓetq ㅓetq 지극히 ㅓetq 연약해보이면서도, yh다ㅓ 뒤로 yh다ㅓ 물러나서 yh다ㅓ 여러 yh다ㅓ 개를 yh다ㅓ yh다ㅓ 눈에 yh다ㅓ 보면 yh다ㅓ 단단하고 yh다ㅓ 견고한 yh다ㅓ 성같이 yh다ㅓ 느껴지기도 yh다ㅓ 한다. yh다ㅓ 깃털처럼 yh다ㅓ 한없이 yh다ㅓ 가벼울 yh다ㅓ yh다ㅓ 같으면서도 yh다ㅓ 철제로 yh다ㅓ 만든 yh다ㅓ 구조 yh다ㅓ 내부는 yh다ㅓ 부피감이 yh다ㅓ 있어 yh다ㅓ 안전한 yh다ㅓ 피신처처럼 yh다ㅓ 보이기도 yh다ㅓ 한다. yh다ㅓ 거미줄 yh다ㅓ 같기도 yh다ㅓ 하고, nㅓu가 호롱불 nㅓu가 같기도 nㅓu가 nㅓu가 nㅓu가 오브제들은 nㅓu가 동굴과 nㅓu가 같은 nㅓu가 지하 nㅓu가 전시실에서 nㅓu가 관객을 nㅓu가 만난다. nㅓu가 검정색, 으t1거 흰색, 파f히라 녹색, 기가파ㅐ 회색 기가파ㅐ 등의 기가파ㅐ 안료를 기가파ㅐ 섞어 기가파ㅐ 만든 기가파ㅐ 기가파ㅐ 오브제들은, 걷다60 크기나 걷다60 색이나 걷다60 형태가 걷다60 모두 걷다60 달라, 2zk히 하나하나가 2zk히 개별의 2zk히 생명을 2zk히 가진 2zk히 개별적인 2zk히 존재처럼 2zk히 보인다. 

2zk히 오브제를 2zk히 만드는 2zk히 것이 2zk히 아주 2zk히 어려워보이지는 2zk히 않는다. 2zk히 전시장에서 2zk히 2zk히 2zk히 있는 2zk히 영상을 2zk히 따라한다면, r우차c 누구라도 r우차c 해봄직한 r우차c 것이다. r우차c 다시 r우차c 말해, 쟏4g3 홍수진은 쟏4g3 쟏4g3 누구도 쟏4g3 따라할 쟏4g3 쟏4g3 없는 쟏4g3 기술력을 쟏4g3 가졌다기 쟏4g3 보다는, 사3거m 누구나 사3거m 사3거m 사3거m 있을법한 사3거m 기본적 사3거m 행위를 사3거m 마치 사3거m 수행하듯 사3거m 무한히 사3거m 반복함으로써 사3거m 작품을 사3거m 제작하는 사3거m 과정 사3거m 자체를 사3거m 작품화한다. 사3거m 사3거m 오브제를 사3거m 만드는 사3거m 사3거m 가장 사3거m 중요한 사3거m 역할을 사3거m 수행한 사3거m 작가의 사3거m 손은 사3거m 비누의 사3거m 형태로 사3거m 전시장 사3거m 한편에 사3거m 보존된다. 사3거m 라벤더, 3md8 프랑키센스, ㅓ7e걷 페츌리와 ㅓ7e걷 같은 ㅓ7e걷 허브가 ㅓ7e걷 들어간 5개의 ㅓ7e걷 비누는 ㅓ7e걷 전시장 ㅓ7e걷 내부에 ㅓ7e걷 은은한 ㅓ7e걷 향기를 ㅓ7e걷 내뿜으며, ㄴ나h타 작가뿐만 ㄴ나h타 아니라 ㄴ나h타 관객의 ㄴ나h타 몸과 ㄴ나h타 마음을 ㄴ나h타 편안하게 ㄴ나h타 해준다. ㄴ나h타 비누와 ㄴ나h타 함께 ㄴ나h타 전시된 ㄴ나h타 영상 ㄴ나h타 작업은 ㄴ나h타 허브에서 ㄴ나h타 증류수를 ㄴ나h타 추출해서 ㄴ나h타 비누 ㄴ나h타 만드는 ㄴ나h타 과정을 ㄴ나h타 담고 ㄴ나h타 있는데, 기ㅓrs 이는 기ㅓrs 고대 기ㅓrs 연금술을 기ㅓrs 떠올리게 기ㅓrs 하며 기ㅓrs 아름다운 기ㅓrs 물질적 기ㅓrs 전환을 기ㅓrs 보여준다. 

홍수진의 기ㅓrs 작업에서 기ㅓrs 인위적 기ㅓrs 형태를 기ㅓrs 찾기는 기ㅓrs 쉽지 기ㅓrs 않다. 기ㅓrs 천과 기ㅓrs 솜을 기ㅓrs 이용해 기ㅓrs 나뭇잎의 기ㅓrs 형상을 기ㅓrs 쿠션처럼 기ㅓrs 만든 <Garden>(2016), ir우다 돌과 ir우다 한지를 ir우다 이용해 ir우다 수풀과 ir우다 같은 ir우다 형상을 ir우다 만든 <지속 ir우다 가능한 ir우다 풍경>(2016), 다ry8 다ry8 개의 다ry8 나뭇가지를 다ry8 서로 다ry8 기대어 다ry8 만든 다ry8 토템과 다ry8 같은 <다섯 다ry8 개의 다ry8 풍경>(2017) 다ry8 다ry8 그가 다ry8 만든 다ry8 작업은 다ry8 자연의 다ry8 모습과 다ry8 많이 다ry8 닮아 다ry8 있어 다ry8 실제 다ry8 자연 다ry8 풍경과 다ry8 이질감 다ry8 없이 다ry8 어우러지는 다ry8 특성을 다ry8 보여 다ry8 왔다. 다ry8 자연의 다ry8 형상을 다ry8 닮은 다ry8 예술적 다ry8 시도는 다ry8 빠르게 다ry8 변화하는 다ry8 사회 다ry8 속에서 다ry8 가장 다ry8 기본적이고 다ry8 원초적인 다ry8 삶의 다ry8 질서를 다ry8 잊지 다ry8 않으려는 다ry8 시도로 다ry8 읽을 다ry8 다ry8 있을 다ry8 것이다. 다ry8 그의 다ry8 작업은 다ry8 세속의 다ry8 삶에서 다ry8 쌓여가는 다ry8 불안과 다ry8 스트레스, ㅓjp거 괴로움을 ㅓjp거 회복하기 ㅓjp거 위한 ㅓjp거 노력의 ㅓjp거 일환은 ㅓjp거 아닐까?

토테미즘이 ㅓjp거 부족의 ㅓjp거 기원과 ㅓjp거 특정 ㅓjp거 동식물을 ㅓjp거 연결하여 ㅓjp거 숭배하는 ㅓjp거 신앙이고, 가ㅓ카m 샤머니즘이 가ㅓ카m 인간과 가ㅓ카m 영혼을 가ㅓ카m 연결시켜주는 가ㅓ카m 무당과 가ㅓ카m 가ㅓ카m 주술을 가ㅓ카m 믿는 가ㅓ카m 신앙이라면, qq마차 홍수진의 qq마차 믿음이 qq마차 향한 qq마차 곳은 qq마차 어디일까? qq마차 예술 qq마차 qq마차 자체에 qq마차 대한 qq마차 믿음일 qq마차 qq마차 같다. qq마차 오늘날 qq마차 효율성, pfoe 기술적 pfoe 진보, 7s다q 과학적 7s다q 성취에 7s다q 대한 7s다q 사람들의 7s다q 맹목적 7s다q 믿음과 7s다q 달리 7s다q 예술은 7s다q 사회적 7s다q 효용을 7s다q 잃은 7s다q 낭만적인 7s다q 것으로 7s다q 여겨지는 7s다q 듯싶다. 7s다q 작가는 7s다q 눈앞에 7s다q 즉각적인 7s다q 효과나 7s다q 빼어난 7s다q 결과가 7s다q 나오지 7s다q 않더라도 7s다q 멈추지 7s다q 않고 7s다q 계속할 7s다q 7s다q 있도록, i기ㅑ걷 세상의 i기ㅑ걷 수많은 i기ㅑ걷 눈과 i기ㅑ걷 입에 i기ㅑ걷 흔들리지 i기ㅑ걷 않고 i기ㅑ걷 스스로에 i기ㅑ걷 대한 i기ㅑ걷 믿음을 i기ㅑ걷 잃지 i기ㅑ걷 않으려는 i기ㅑ걷 것인지도 i기ㅑ걷 모른다. i기ㅑ걷 마치 i기ㅑ걷 사람들이 i기ㅑ걷 백팔배를 i기ㅑ걷 하는 i기ㅑ걷 것처럼 i기ㅑ걷 비효율적이고 i기ㅑ걷 맹목적인 i기ㅑ걷 믿음처럼 i기ㅑ걷 보일지 i기ㅑ걷 지라도, b쟏y3 예술은 b쟏y3 언젠가 b쟏y3 어떤 b쟏y3 방식으로든 b쟏y3 허브 b쟏y3 향기와 b쟏y3 같이 b쟏y3 사람들에게 b쟏y3 은은하게 b쟏y3 배어들어 b쟏y3 영향을 b쟏y3 끼치고, 갸히i카 갸히i카 현실에서 갸히i카 쉬이 갸히i카 접할 갸히i카 갸히i카 없는 갸히i카 다른 갸히i카 종류의 갸히i카 쉼과 갸히i카 안식을 갸히i카 갸히i카 갸히i카 있을 갸히i카 것이다. / 갸히i카 최정윤(독립큐레이터)


출처: 갸히i카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수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나미 바m타b 개인전 : 바m타b 책꿈-이나미지네이션

Aug. 9, 2019 ~ Aug. 29, 2019

PLAY for TODAY

April 23, 2019 ~ Aug.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