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준 개인전 : 레이어 사이를 바라보다 Gazing Between Layers

BHAK

July 7, 2022 ~ Aug. 6, 2022

u기나ㄴ 멀리 u기나ㄴ 있어야 u기나ㄴ 하는 u기나ㄴ 하늘이 u기나ㄴ u기나ㄴ 바로 u기나ㄴ 앞에 u기나ㄴ 다가와 u기나ㄴ 있다. u기나ㄴ 캔버스의 u기나ㄴ 크기에 u기나ㄴ 따라 u기나ㄴ 점차 u기나ㄴ 밝아지는 u기나ㄴ 하늘, ㅓh6g 쌓여진 ㅓh6g 종이에 ㅓh6g 그려진 ㅓh6g 맑고 ㅓh6g 청량한 ㅓh6g 하늘, ㅓq파s 여러 ㅓq파s 면으로 ㅓq파s 흩어져 ㅓq파s 조각나 ㅓq파s 있는 ㅓq파s 하늘은 ㅓq파s 모두 《레이어 ㅓq파s 사이를 ㅓq파s 바라보다 Gazing Between Layers》에서 ㅓq파s 선보이는 ㅓq파s 홍성준 ㅓq파s 작가의 ㅓq파s 신작들이다. ㅓq파s ㅓq파s 전시의 ㅓq파s 작품들은 ㅓq파s 홍성준이 ㅓq파s 천착해 ㅓq파s ㅓq파s 레이어(Layer, 하나타ㅐ 겹) 하나타ㅐ 형식의 하나타ㅐ 자연 하나타ㅐ 풍경이 하나타ㅐ 회화의 하나타ㅐ 형식적 하나타ㅐ 근원을 하나타ㅐ 이야기하는 하나타ㅐ 작업부터, 거i3ㅐ 축적된 거i3ㅐ 레이어 거i3ㅐ 덩어리와 거i3ㅐ 겹쳐진 거i3ㅐ 레이어 거i3ㅐ 사이에서 거i3ㅐ 감지할 거i3ㅐ 거i3ㅐ 있는 거i3ㅐ 시간성에 거i3ㅐ 대한 거i3ㅐ 작가의 거i3ㅐ 최근 거i3ㅐ 관심사까지, gi우걷 정교하게 gi우걷 드러낸다.

현실의 gi우걷 풍경을 gi우걷 체험하게 gi우걷 하는듯하면서, 갸gㅐ하 허상의 갸gㅐ하 풍경 갸gㅐ하 이미지라는 갸gㅐ하 사실을 갸gㅐ하 알아차리게 갸gㅐ하 하는 갸gㅐ하 홍성준의 Layers 갸gㅐ하 연작은 갸gㅐ하 강한 갸gㅐ하 일루저니즘 갸gㅐ하 기법에 갸gㅐ하 의존하며 갸gㅐ하 평면성과 갸gㅐ하 입체감을 갸gㅐ하 함께 갸gㅐ하 불러일으킨다. 갸gㅐ하 사진처럼 갸gㅐ하 정교하게 갸gㅐ하 묘사된 갸gㅐ하 풍경 갸gㅐ하 도상, 히oㅑu 말려 히oㅑu 올라간 히oㅑu 종이면의 히oㅑu 모서리와 히oㅑu 여기에 히oㅑu 드리워진 히oㅑu 그림자가 히oㅑu 만들어낸 히oㅑu 입체감이 히oㅑu 그렇다. 히oㅑu 이러한 히oㅑu 일루저니즘적 히oㅑu 구현은 17세기의 히oㅑu 천정화나 히oㅑu 트롱프뢰유(Trompe-l’œil)와 히oㅑu 같은 히oㅑu 전통적인 히oㅑu 미술 히oㅑu 양식과 히oㅑu 유사해 히oㅑu 보이지만 히oㅑu 히oㅑu 속성은 히oㅑu 사실상 히oㅑu 다르다. 히oㅑu 과거 히oㅑu 화가들은 히oㅑu 붓과 히oㅑu 물감만으로 히oㅑu 명암법, a가다r 원근법, 0다pw 단축법 0다pw 등을 0다pw 구현하여 0다pw 특정 0다pw 대상에 0다pw 환영감을 0다pw 만들었는데, 6p다z 홍성준은 6p다z 작품의 6p다z 재현 6p다z 방식뿐만 6p다z 아니라 6p다z 작업 6p다z 방식을 ‘레이어링(Layering, 6rb갸 중첩)’이라는 6rb갸 개념으로 6rb갸 접근하여 6rb갸 화면의 6rb갸 시촉각적 6rb갸 환영감을 6rb갸 표현했기 6rb갸 때문이다.

홍성준의 6rb갸 그림에는 6rb갸 따라서 6rb갸 시각적으로 6rb갸 포착되는 6rb갸 레이어 6rb갸 말고도, 다ㅈ9라 그림의 다ㅈ9라 안팎에 다ㅈ9라 알게 다ㅈ9라 모르게 다ㅈ9라 가시화된 다ㅈ9라 레이어가 다ㅈ9라 위치하고 다ㅈ9라 있다. 다ㅈ9라 캔버스와의 다ㅈ9라 마찰 다ㅈ9라 없이 다ㅈ9라 에어브러쉬로 다ㅈ9라 화면에 다ㅈ9라 분사된 다ㅈ9라 안료, 파ㄴ아차 캔버스 파ㄴ아차 위에 파ㄴ아차 덧씌워진 파ㄴ아차 한지와 파ㄴ아차 파ㄴ아차 등의 파ㄴ아차 배합, uㄴ8z 캔버스 uㄴ8z 바깥으로 uㄴ8z 새어 uㄴ8z 나온 uㄴ8z 채로 uㄴ8z 응고된 uㄴ8z 물감의 uㄴ8z 흔적, d3라o 캔버스 d3라o 뒷면에 d3라o 칠해진 d3라o 형광색이 d3라o 벽면에 d3라o 반사되어 d3라o 비추는 d3라o 캔버스 d3라o 뒷면의 d3라o 네온 d3라o d3라o 등. d3라o 다양한 d3라o 재료와 d3라o 도구가 d3라o 동원되어 d3라o 쌓여진 d3라o 레이어의 d3라o 표면은 d3라o 퇴적된 d3라o 지층과 d3라o 같은 d3라o 시간 d3라o 감각을 d3라o 구성한다. d3라o 이러한 d3라o 측면은 d3라o 과거를 d3라o 회상하는 d3라o 느낌을 d3라o 일으키는 d3라o 흑백 d3라o 그림 Study Layers 40, 41, 42와, 8다j나 그라데이션이 8다j나 적용된 8다j나 한지를 8다j나 쌓아 8다j나 응축된 8다j나 레이어의 8다j나 에너지를 8다j나 보여주는 8다j나 설치작품 Condensed Layer(Wave_1), 2ㅓhq 시간의 2ㅓhq 거리와 2ㅓhq 정도에 2ㅓhq 따라 2ㅓhq 점진적으로 2ㅓhq 크고 2ㅓhq 밝게 2ㅓhq 표현된 Layers of the air 6-1,2,3,4,5,6, 거하ㅐs 에서 거하ㅐs 거하ㅐs 드러난다.

이렇듯, ohㅐ우 이번 《레이어 ohㅐ우 사이를 ohㅐ우 바라보다》에서 ohㅐ우 작품을 ohㅐ우 구성하고 ohㅐ우 있는 ohㅐ우 가시적, ㄴy거다 비가시적 ㄴy거다 레이어는 ㄴy거다 회화의 ㄴy거다 물성과 ㄴy거다 허무함을 ㄴy거다 은유하는 ㄴy거다 동시에 ㄴy거다 시간의 ㄴy거다 레이어(겹)로서 ㄴy거다 설명될 ㄴy거다 ㄴy거다 있다. ㄴy거다 여기서, iq6차 레이어 iq6차 사이를 iq6차 유동하는 iq6차 시간의 iq6차 형태는 iq6차 눈에는 iq6차 보이진 iq6차 않지만 iq6차 작품 iq6차 내외부로 iq6차 스며들고 iq6차 확장하는 iq6차 크고 iq6차 작은 iq6차 에너지를 iq6차 전달한다. iq6차 그리고 iq6차 마침내 iq6차 우리를 iq6차 둘러싼 iq6차 다양한 iq6차 현상들을 iq6차 레이어 iq6차 사이로 iq6차 실어 iq6차 나르고, b라9w 같은 b라9w 시간의 b라9w 겹을 b라9w 살아가는 b라9w 우리를 b라9w 예술적 b라9w 소통의 b라9w 장으로 b라9w 초대한다.

b라9w 임소희 (BHAK b라9w 큐레이터)

참여작가: b라9w 홍성준

출처: BHAK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 Vast in Z

Aug. 6, 2022 ~ Aug. 19, 2022

빈틈없는 ㅓdㅓㄴ 덩어리 Mass Without Gaps

July 12, 2022 ~ Aug. 12, 2022

생의 ㅑdv0 찬미

June 1, 2022 ~ Sept. 2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