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도 개인전: Connect

최정아갤러리

June 16, 2022 ~ June 28, 2022

홍성도 bw6ㅐ 작가는 bw6ㅐ 일상적으로 bw6ㅐ 마주할 bw6ㅐ bw6ㅐ 있는 bw6ㅐ 순간들을 bw6ㅐ 시간차를 bw6ㅐ 두어 bw6ㅐ 사진을 bw6ㅐ 촬영하고, 마ㅓmㅐ 시차가 마ㅓmㅐ 나는 마ㅓmㅐ 서로 마ㅓmㅐ 다른 마ㅓmㅐ 사진을 마ㅓmㅐ 덧붙여 마ㅓmㅐ 시간의 마ㅓmㅐ 차이를 마ㅓmㅐ 시각화 마ㅓmㅐ 하는 마ㅓmㅐ 작업을 마ㅓmㅐ 한다. 마ㅓmㅐ 물리적으로 마ㅓmㅐ 마ㅓmㅐ 수도 마ㅓmㅐ 만질 마ㅓmㅐ 수도 마ㅓmㅐ 없는 마ㅓmㅐ 시간과 마ㅓmㅐ 시간 마ㅓmㅐ 사이의 마ㅓmㅐ 틈을 마ㅓmㅐ 시각적으로 마ㅓmㅐ 경험할 마ㅓmㅐ 마ㅓmㅐ 있도록 마ㅓmㅐ 입체화 마ㅓmㅐ 하는 마ㅓmㅐ 것이다. 마ㅓmㅐ 이러한 마ㅓmㅐ 일련의 마ㅓmㅐ 작업을 마ㅓmㅐ 통해 마ㅓmㅐ 작가는 ‘시간성’에 마ㅓmㅐ 주목하며 마ㅓmㅐ 관람객에게 마ㅓmㅐ 보다 마ㅓmㅐ 적극적으로 마ㅓmㅐ 다가간다. 마ㅓmㅐ 작가는 2005년부터 마ㅓmㅐ 이러한 마ㅓmㅐ 방식으로 마ㅓmㅐ 작업을 마ㅓmㅐ 진행해 마ㅓmㅐ 왔다. 마ㅓmㅐ 여행을 마ㅓmㅐ 통해 마ㅓmㅐ 만났던 마ㅓmㅐ 일상의 마ㅓmㅐ 단면과 마ㅓmㅐ 풍경화 마ㅓmㅐ 같은 마ㅓmㅐ 장면 마ㅓmㅐ 위에 마ㅓmㅐ 인화된 마ㅓmㅐ 사진 마ㅓmㅐ 또는 마ㅓmㅐ 필름 마ㅓmㅐ 상태의 마ㅓmㅐ 사진을 마ㅓmㅐ 절단하고 마ㅓmㅐ 구겨 마ㅓmㅐ 리벳으로 마ㅓmㅐ 결합하는 마ㅓmㅐ 마ㅓmㅐ 조각적 마ㅓmㅐ 요소를 마ㅓmㅐ 부여하여 마ㅓmㅐ 평면의 마ㅓmㅐ 사진을 마ㅓmㅐ 입체적으로 마ㅓmㅐ 만든다.

작업 마ㅓmㅐ 초기에는 마ㅓmㅐ 집게를 마ㅓmㅐ 사용해 마ㅓmㅐ 자동차나 마ㅓmㅐ 피아노 마ㅓmㅐ 등의 마ㅓmㅐ 오브제를 마ㅓmㅐ 분해, r1sn 조합하는 r1sn 작품으로 r1sn 조명을 r1sn 받았다. r1sn 이후 r1sn 누드 r1sn 사진을 r1sn 이용한 r1sn 사진결합 r1sn 작업을 r1sn 시도하였는데 r1sn 인체의 r1sn 부분 r1sn 부분을 r1sn 오려내어 r1sn 재결합시킨 '성형' r1sn 작업 r1sn 시리즈이다. r1sn 이렇듯 r1sn 해체와 r1sn 파편화가 r1sn 그의 r1sn 작업을 r1sn 이끌어온 r1sn 맥락이라고 r1sn r1sn r1sn 있다. r1sn 홍성도 r1sn 작가는 r1sn 플라스틱이나 r1sn 사진과 r1sn 같은 r1sn 일상의 r1sn 것들을 r1sn 작품의 r1sn 재료로 r1sn 사용한다. r1sn 이는 r1sn 단순히 r1sn 재료로서만 r1sn 기능하는 r1sn 것이 r1sn 아니라 r1sn 일상에서의 r1sn 용도를 r1sn 통해 r1sn 작품의 r1sn 내용을 r1sn 전달하기 r1sn 위해 r1sn 채택한 r1sn 매개(medium)이며 r1sn 작가가 r1sn 말하고자 r1sn 하는 r1sn 바를 r1sn 은유, ㅓ292 전유하는 ㅓ292 역할을 ㅓ292 한다.

최근의 ㅓ292 작품에서 ㅓ292 작가는 ㅓ292 해체와 ㅓ292 파편화에 ㅓ292 더해 ‘시간’이라는 ㅓ292 화두를 ㅓ292 던진다. ㅓ292 시간을 ㅓ292 보다 ㅓ292 다층적으로 ㅓ292 포착한 ㅓ292 작품을 ㅓ292 통해 ㅓ292 관람객은 ㅓ292 같은 ㅓ292 장소의 ㅓ292 여러 ㅓ292 시간을 ㅓ292 동시에 ㅓ292 응시하며 ㅓ292 작품에 ㅓ292 내포된 ㅓ292 시간성과 ㅓ292 공간성을 ㅓ292 더욱 ㅓ292 감각적으로 ㅓ292 받아들이게 ㅓ292 된다. ㅓ292 이번 ㅓ292 홍성도 ㅓ292 개인전 <커넥트 Connect>는 ㅓ292 작가가 ㅓ292 오랫동안 ㅓ292 거쳐온 ㅓ292 장소, 4ㅓ0차 작가가 4ㅓ0차 만난 4ㅓ0차 사람들, 으자fu 그리고 으자fu 지금의 으자fu 작가 으자fu 자신과 으자fu 관람객간의 ‘연결’을 으자fu 생각한다. 으자fu 장면 으자fu 밖에서 으자fu 관람객이 으자fu 관찰자로 으자fu 머무는 으자fu 것이 으자fu 아니라 으자fu 작가가 으자fu 만들어 으자fu 놓은 으자fu 시공간에 으자fu 적극적으로 으자fu 개입해 으자fu 공감하며 으자fu 서로 으자fu 연결되기를 으자fu 작가는 으자fu 기대한다. 으자fu 이번 으자fu 전시는 ‘시간을 으자fu 본다’라는 으자fu 독특한 으자fu 경험, 6다c아 하나의 6다c아 장소에 6다c아 존재하는 6다c아 중첩된 6다c아 시간을 6다c아 통해 6다c아 우리가 6다c아 시간 6다c아 속으로 6다c아 흘려 6다c아 보내고 6다c아 놓친 6다c아 것들, u기ob 그리고 u기ob 지금 u기ob 실재하는 u기ob 공간과 u기ob 시간 u기ob u기ob 나와 u기ob 사람들의 ‘연결’을 u기ob 다시금 u기ob 떠올리게 u기ob 한다.

참여작가: u기ob 홍성도

출처: u기ob 최정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Sub-Myth

Sept. 30, 2022 ~ Oct. 13, 2022

Habitat One

July 7, 2022 ~ Jan. 8,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