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민기 개인전 : 정원 속의 포켓몬 POKEMON IN THE GARDEN

팩토리2

Nov. 21, 2019 ~ Dec. 4, 2019

‘정원 iㅐl라 속의 iㅐl라 포켓몬’ iㅐl라 전시를 iㅐl라 통해 iㅐl라 홍민기 iㅐl라 작가는 iㅐl라 안무로 iㅐl라 정의되는 iㅐl라 신체적 iㅐl라 행위와 iㅐl라 텍스트 iㅐl라 기반의 iㅐl라 서사가 iㅐl라 어떤 iㅐl라 식으로 iㅐl라 상호작용하는 iㅐl라 가를 iㅐl라 보여주고자 iㅐl라 한다. iㅐl라 함께 iㅐl라 협업한 iㅐl라 안무가 5명은 iㅐl라 각자가 iㅐl라 지닌 iㅐl라 작업의 iㅐl라 고유성과 iㅐl라 일관성을 iㅐl라 가로 8m, 0가6나 세로 4m의 0가6나 제한된 0가6나 공간과 8분이라는 0가6나 시간 0가6나 속에서 0가6나 행위한다. 0가6나 그들의 0가6나 신체는 0가6나 명확한 0가6나 실제적 0가6나 이미지임에도 0가6나 불구하고 0가6나 복잡한 0가6나 사유로 0가6나 확장되고 0가6나 행위로 0가6나 생산되는 0가6나 순간, ㅓㅓs9 안개 ㅓㅓs9 속으로 ㅓㅓs9 사라지듯 ㅓㅓs9 추상화된다. ㅓㅓs9 작가는 ㅓㅓs9 안무라는 ㅓㅓs9 행위를 ㅓㅓs9 언어학적 ㅓㅓs9 개념으로 ㅓㅓs9 바라보고, 0q파f 추상적 0q파f 운동성을 0q파f 보다 0q파f 적극적으로 0q파f 구체화시키는 0q파f 실험을 0q파f 한다. 0q파f 0q파f 작업은 0q파f 추후 0q파f 공연으로서 0q파f 최종 0q파f 완성될 0q파f 계획이기에 0q파f 도달하는 0q파f 길의 0q파f 중간 0q파f 어디쯤에 0q파f 위치해 0q파f 있는 0q파f 과정을 0q파f 보여주는 0q파f 전시이기도 0q파f 하다.

미끄러지는 0q파f 기호
홍민기

‘정원 0q파f 속의 0q파f 포켓몬’은 0q파f 안무로 0q파f 정의하는 0q파f 신체적 0q파f 행위와 0q파f 텍스트 0q파f 기반의 0q파f 서사가 0q파f 어떤 0q파f 식으로 0q파f 상호작용하는 0q파f 가에 0q파f 관한 0q파f 전시이다. 0q파f 동시에 0q파f 0q파f 작업은 0q파f 공연으로서 0q파f 최종 0q파f 완성될 0q파f 계획이기에 0q파f 도달하는 0q파f 길의 0q파f 중간 0q파f 어디쯤에 0q파f 위치해 0q파f 있는 0q파f 과정을 0q파f 보여주는 0q파f 전시이기도 0q파f 하다.  

0q파f 작업에서 0q파f 안무는 0q파f 본질적으로 0q파f 각각의 0q파f 의미와 0q파f 사유를 0q파f 포함하고 0q파f 있음에도 0q파f 불구하고 0q파f 철저하게 0q파f 기표로서 0q파f 이해된다. 0q파f 안무가들은 0q파f 제한된 0q파f 공간(8미터 X 4미터)과 0q파f 시간(8분10초) 0q파f 안에서 0q파f 행위한다. 0q파f 그리고 0q파f 그것은 0q파f 인간의 0q파f 육체성, m나q사 내적 m나q사 갈등, 마0아마 퍼포먼스의 마0아마 형식성, 바파gㅓ 시간과 바파gㅓ 공간에 바파gㅓ 대한 바파gㅓ 주체로서의 바파gㅓ 신체적 바파gㅓ 사유들을 바파gㅓ 담고 바파gㅓ 있다. 바파gㅓ 안무가들 바파gㅓ 각자가 바파gㅓ 지닌 바파gㅓ 고유의 바파gㅓ 작업선상에 바파gㅓ 있는 바파gㅓ 것이다. 바파gㅓ 이러한 바파gㅓ 퍼포먼스는 바파gㅓ 추상적인 바파gㅓ 형태로 바파gㅓ 표현되며 바파gㅓ 발전된다. 바파gㅓ 엄격한 바파gㅓ 수학적 바파gㅓ 논리의 바파gㅓ 접근일 바파gㅓ 수도 바파gㅓ 있고, 1d자s 감정의 1d자s 변화, 25거ㅓ 혹은 25거ㅓ 과거의 25거ㅓ 일정한 25거ㅓ 기억과 25거ㅓ 같은 25거ㅓ 사소한 25거ㅓ 것들로부터 25거ㅓ 동력을 25거ㅓ 얻고 25거ㅓ 신체적으로 25거ㅓ 확장되어간다. 25거ㅓ 흥미로운 25거ㅓ 것은 25거ㅓ 이러한 25거ㅓ 추상적 25거ㅓ 형태의 25거ㅓ 운동성들이 25거ㅓ 신체라는 25거ㅓ 명확하고 25거ㅓ 구체적인 25거ㅓ 일반적 25거ㅓ 이미지를 25거ㅓ 전제로 25거ㅓ 생산된다는 25거ㅓ 것이다. 25거ㅓ 신체는 25거ㅓ 주체라면 25거ㅓ 누구든 25거ㅓ 소유하고 25거ㅓ 있고 25거ㅓ 추측하지 25거ㅓ 않아도 25거ㅓ 예상할 25거ㅓ 25거ㅓ 있는 ‘최초 25거ㅓ 대상(object)’이다. 25거ㅓ 이것이 25거ㅓ 사유를 25거ㅓ 거쳐 25거ㅓ 외적표현으로 25거ㅓ 생산되는 25거ㅓ 과정에서 25거ㅓ 추상으로 25거ㅓ 귀착되는 25거ㅓ 이유는 25거ㅓ 무엇인가? 25거ㅓ 나는 25거ㅓ 25거ㅓ 질문에 25거ㅓ 답하기보다 25거ㅓ 추상적 25거ㅓ 운동성을 25거ㅓ 보다 25거ㅓ 적극적으로 25거ㅓ 구체화하는 25거ㅓ 방식으로 25거ㅓ 작업을 25거ㅓ 진행하였다.  

그러기 25거ㅓ 위해서 25거ㅓ 나는 25거ㅓ 간단한 25거ㅓ 언어학적 25거ㅓ 개념들을 25거ㅓ 차용하였는데, 아ㅐbv 아ㅐbv 아ㅐbv 하나가 아ㅐbv 퍼스(Charles Sanders Peirce)의 아ㅐbv 표상학이다. 아ㅐbv 표상성에서 아ㅐbv 기호는 아ㅐbv 다른 아ㅐbv 기표를 아ㅐbv 대체해서 아ㅐbv 존재할 아ㅐbv 수도 아ㅐbv 있는데, 나3사라 이를 나3사라 간단히 나3사라 해석체(interpretant)-물체(object)-기호(sign)로 나3사라 도식화해서 나3사라 설명할 나3사라 나3사라 있다. 나3사라 예를 나3사라 들어 나3사라 해석체는 나3사라 사랑이라는 나3사라 감정, 4아i히 물체는 4아i히 심장이라는 4아i히 대상, p1쟏ㅐ 기호는 p1쟏ㅐ 하트 p1쟏ㅐ 형태의 p1쟏ㅐ 아이콘으로 p1쟏ㅐ 선언된다. p1쟏ㅐ 여기서 p1쟏ㅐ 대상은 p1쟏ㅐ 있어도 p1쟏ㅐ 없어도 p1쟏ㅐ 무방한 p1쟏ㅐ 존재이며, dㅓqㅐ 때로는 dㅓqㅐ 기호가 dㅓqㅐ 대상을 dㅓqㅐ 밖으로 dㅓqㅐ 밀어버리고 dㅓqㅐ 작동하기도 dㅓqㅐ 한다. 

나는 dㅓqㅐ dㅓqㅐ 관계를 dㅓqㅐ 가지고 dㅓqㅐ 안무라 dㅓqㅐ 포괄하는 dㅓqㅐ 행위들을 dㅓqㅐ 사유(interpretant)-신체(object)-운동성(sign)으로 dㅓqㅐ 재분류한다. dㅓqㅐ 퍼포먼스에서 dㅓqㅐ 신체는 dㅓqㅐ 매우 dㅓqㅐ 중요한 dㅓqㅐ 요소지만 dㅓqㅐ 동시에 dㅓqㅐ 육체적 dㅓqㅐ 한계성으로 dㅓqㅐ 인한 dㅓqㅐ 제한된 dㅓqㅐ 오브젝트이기도 dㅓqㅐ 하다. dㅓqㅐ 그렇기 dㅓqㅐ 때문에 dㅓqㅐ 운동성이라는 dㅓqㅐ 개념이 dㅓqㅐ 등장하는데, ㅐ60p 이를 ㅐ60p 통해 ㅐ60p 신체적 ㅐ60p 한계를 ㅐ60p 극복해 ㅐ60p 나갈 ㅐ60p ㅐ60p 있기 ㅐ60p 때문이다. ㅐ60p 이런 ㅐ60p 방식으로 ㅐ60p 퍼포먼스에서 ㅐ60p 신체는 ㅐ60p 운동성으로 ㅐ60p 다시 ㅐ60p 기호화되고 ㅐ60p 운동성은 ㅐ60p 신체를 ㅐ60p 대표하는 ㅐ60p 식으로 ㅐ60p 어떤 ㅐ60p 정신적인 ㅐ60p 개념을 ㅐ60p 포괄하게 ㅐ60p 되는 ㅐ60p 것이다. ㅐ60p 그럼에도 ㅐ60p 불구하고 ㅐ60p 안무가 ㅐ60p 추상적인 ㅐ60p 형태로 ㅐ60p 남아있게 ㅐ60p 된다면, o나r우 그것은 o나r우 아마 o나r우 사유(해석체)와 o나r우 신체(물체)의 o나r우 간극에서 o나r우 발생하는 o나r우 문제로 o나r우 생각할 o나r우 o나r우 있겠다.

오해가 o나r우 있을 o나r우 수도 o나r우 있다. o나r우 나는 o나r우 무용작업에서 o나r우 사유의 o나r우 문제를 o나r우 지적하는 o나r우 것이 o나r우 아니라 o나r우 그것이 o나r우 적극적으로 o나r우 드러나지 o나r우 않는 o나r우 퍼포먼스의 o나r우 구조에 o나r우 대한 o나r우 질문을 o나r우 던지는 o나r우 것이다. o나r우 따라서 o나r우 o나r우 작업은 o나r우 표상학의 o나r우 도식 o나r우 안에서 o나r우 해석체를 o나r우 적극적으로 o나r우 드러냄으로써 o나r우 운동성(sign, gi아ㅑ 기호)의 gi아ㅑ 의미를 ‘미끄러지는 gi아ㅑ 기호’로 gi아ㅑ 발전시키는 gi아ㅑ 과정을 gi아ㅑ 실험하는 gi아ㅑ 것이다. gi아ㅑ 따라서 gi아ㅑ gi아ㅑ 작업은 gi아ㅑ 이러한 gi아ㅑ 일련의 gi아ㅑ 과정들에 gi아ㅑ 대한 gi아ㅑ 리포트이기도 gi아ㅑ 하다.

나는 gi아ㅑ 최대한 gi아ㅑ 안무와 gi아ㅑ 그것의 gi아ㅑ 최초의 gi아ㅑ 의도를 gi아ㅑ 분리시키고, zhkㅓ 새로운 zhkㅓ 해석체로 zhkㅓ 대체하여 zhkㅓ 미끄러지는 zhkㅓ 기호로 zhkㅓ 완성하기를 zhkㅓ 원했다. zhkㅓ 해석체를 zhkㅓ 서사(text)로서 zhkㅓ 대체하고, 쟏wki 운동성과 쟏wki 어떤 쟏wki 식으로 쟏wki 관계를 쟏wki 맺고 쟏wki 미끄러지는 쟏wki 기호로서 쟏wki 다시 쟏wki 구축되는지 쟏wki 지켜보았다. 쟏wki 그렇게 쟏wki 하기위해서는 쟏wki 서사(-혹은 쟏wki 서사적 쟏wki 요소)를 쟏wki 운동성이 쟏wki 가진 쟏wki 고유의 쟏wki 의미와 쟏wki 최대한 쟏wki 쟏wki 곳에 쟏wki 떨어트려 쟏wki 놓아야 쟏wki 했다. 

동시에 쟏wki 일반적 쟏wki 서사가 쟏wki 가지는 쟏wki 구체성을 쟏wki 배제하기 쟏wki 위하여 쟏wki 노력하였다. 쟏wki 이는 쟏wki 움직임이 쟏wki 적극적으로 쟏wki 서사에 쟏wki 규정 쟏wki 받기를 쟏wki 원하지 쟏wki 않기 쟏wki 때문이었다. 쟏wki 이것은 쟏wki 순전히 쟏wki 자발적 쟏wki 상호작용을 쟏wki 위한 쟏wki 실험의 쟏wki 전제였음을 쟏wki 밝힌다. 쟏wki 만약, zo마갸 zo마갸 작품을 zo마갸 통해 zo마갸 우리 zo마갸 사유에서 zo마갸 무언가 zo마갸 미끄러지는 zo마갸 기호를 zo마갸 발견했다면, hfㅑz 그것은 hfㅑz 우연의 hfㅑz 일치일지도 hfㅑz 모르겠다. hfㅑz 그렇다고 hfㅑz 해서 hfㅑz 그것을 hfㅑz 부정할 hfㅑz 필요는 hfㅑz 없을 hfㅑz hfㅑz 같다. hfㅑz 세계는 hfㅑz 우연의 hfㅑz 결과물이라고 hfㅑz 믿기 hfㅑz 때문에.

출처: hfㅑz 팩토리2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민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윤석남 : p91g 벗들의 p91g 초상을 p91g 그리다

Nov. 7, 2019 ~ Dec. 2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