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기하 Khia Hong: Solo

비트리갤러리 앞

Nov. 24, 2021 ~ Nov. 29, 2021

올해 w갸바ㅓ 혼자서 w갸바ㅓ 가장 w갸바ㅓ 많이 w갸바ㅓ 되뇌인 w갸바ㅓ 말은 ‘나에겐 w갸바ㅓ 아무 w갸바ㅓ 것도 w갸바ㅓ 필요 w갸바ㅓ 없다. w갸바ㅓ 나에겐 w갸바ㅓ 나만 w갸바ㅓ 있으면 w갸바ㅓ 된다’는 w갸바ㅓ 것이다. w갸바ㅓ 돌을 w갸바ㅓ 깎는 w갸바ㅓ 것과 w갸바ㅓ 같이 w갸바ㅓ 무모한 w갸바ㅓ 노동집약적 w갸바ㅓ 일을 w갸바ㅓ 하다 w갸바ㅓ 보면 w갸바ㅓ 패기는 w갸바ㅓ 사라지고 w갸바ㅓ 자기 w갸바ㅓ 연민에 w갸바ㅓ 빠지게 w갸바ㅓ 되곤 w갸바ㅓ 하는데, ㄴz가s 고립되고 ㄴz가s 열악한 ㄴz가s 환경 ㄴz가s 속에서 ㄴz가s 승산 ㄴz가s 없어 ㄴz가s 보이는 ㄴz가s 시간을 ㄴz가s 보내고 ㄴz가s 있는 ㄴz가s ㄴz가s 자신이 ㄴz가s 불쌍해보이기 ㄴz가s 때문이다. ㄴz가s 그럴 ㄴz가s ㄴz가s 마다 ㄴz가s 나에겐 ㄴz가s 내가 ㄴz가s 있다는 ㄴz가s 사실을 ㄴz가s 주문처럼 ㄴz가s 외우며 ㄴz가s 정신을 ㄴz가s 바로 ㄴz가s 잡았다. ㄴz가s ㄴz가s 일은 ㄴz가s 아무도 ㄴz가s 요구하지 ㄴz가s 않았으며 ㄴz가s 오로지 ㄴz가s 스스로가 ㄴz가s 자처한 ㄴz가s 일이기에, wuxr wuxr 내가 wuxr 돌을 wuxr 깎고 wuxr 있는지 wuxr 다시 wuxr wuxr 출발점을 wuxr 들여다보았다. 

나는 wuxr 돌과 wuxr 더욱 wuxr 친해지고 wuxr 싶어 wuxr 시작했다. wuxr 왜냐면 wuxr 돌은 wuxr 무섭기 wuxr 때문이다. wuxr 수만년의 wuxr 시간을 wuxr 담고 wuxr 있는 wuxr 돌의 wuxr 강한 wuxr 에너지는 wuxr 마치 wuxr 범접할 wuxr wuxr 없고 wuxr 도전해서는 wuxr 안되는 wuxr 것으로 wuxr 비춰졌다. wuxr 그래서 wuxr 덤벼보기로 wuxr 했다. wuxr 올해 wuxr 초의 wuxr 개인전을 wuxr 통해 wuxr 던진 wuxr 질문들과 wuxr 그에 wuxr 대해 wuxr 여러 wuxr 사람들과 wuxr 이야기를 wuxr 주고 wuxr 받으며 wuxr wuxr 생각 wuxr wuxr 하나는, ‘할 6ㅈ카ㅑ 6ㅈ카ㅑ 없는 6ㅈ카ㅑ 것’과 ‘해서는 6ㅈ카ㅑ 안되는 6ㅈ카ㅑ 것’들은 6ㅈ카ㅑ 내가 6ㅈ카ㅑ 스스로에게 6ㅈ카ㅑ 부여한 6ㅈ카ㅑ 것이 6ㅈ카ㅑ 아닐까 6ㅈ카ㅑ 하는 6ㅈ카ㅑ 의심이다. 6ㅈ카ㅑ 지금 6ㅈ카ㅑ 6ㅈ카ㅑ 시대에 6ㅈ카ㅑ 크고 6ㅈ카ㅑ 무거운 6ㅈ카ㅑ 조각을 6ㅈ카ㅑ 만드는 6ㅈ카ㅑ 것이 6ㅈ카ㅑ 어렵게 6ㅈ카ㅑ 느껴지지만 6ㅈ카ㅑ 그것이 6ㅈ카ㅑ 과연 6ㅈ카ㅑ 진정 6ㅈ카ㅑ 어려운 6ㅈ카ㅑ 지, 하라2다 얼마나 하라2다 어려운 하라2다 것인지 하라2다 시험해보는 하라2다 것이 하라2다 나의 하라2다 임무이자 하라2다 해결해야 하라2다 하라2다 과제라고 하라2다 여겨졌다.

돌을 하라2다 깎으며 하라2다 상상을 하라2다 했다. 하라2다 따스한 하라2다 햇살, kqbb 끝없이 kqbb 펼쳐진 kqbb 잔디밭, l쟏tn 완벽히 l쟏tn 수평이 l쟏tn 맞는 l쟏tn 바닥면, ㅑd사4 해가 ㅑd사4 위치한 ㅑd사4 각도에 ㅑd사4 따라 ㅑd사4 서서히 ㅑd사4 바뀌는 ㅑd사4 양감을 ㅑd사4 섬세하게 ㅑd사4 보여주는 ㅑd사4 ㅑd사4 뚫린 ㅑd사4 하늘, p가ㅓ파 그리고 p가ㅓ파 작품을 p가ㅓ파 즐길 p가ㅓ파 p가ㅓ파 있는 p가ㅓ파 유동인구가 p가ㅓ파 많은 p가ㅓ파 완벽한 p가ㅓ파 공간에 p가ㅓ파 놓인 p가ㅓ파 나의 p가ㅓ파 돌의 p가ㅓ파 모습. p가ㅓ파 그러나 p가ㅓ파 상상에만 p가ㅓ파 그칠 p가ㅓ파 p가ㅓ파 그런 p가ㅓ파 공간은 p가ㅓ파 지금 p가ㅓ파 나에게 p가ㅓ파 현실이 p가ㅓ파 p가ㅓ파 p가ㅓ파 없다. p가ㅓ파 p가ㅓ파 사실을 p가ㅓ파 자각할 p가ㅓ파 p가ㅓ파 마다 p가ㅓ파 근심과 p가ㅓ파 분노가 p가ㅓ파 휩쓸곤 p가ㅓ파 했지만, tq1p 어느 tq1p tq1p 문득 tq1p 생각이 tq1p 들었다. tq1p 그런 ‘이상’이 tq1p 있기 tq1p 때문에 tq1p 내가 tq1p 하는 tq1p 행위가 tq1p 의미가 tq1p 있는 tq1p 것이지, 히bz아 히bz아 이상이 히bz아 벌써 히bz아 나에게 히bz아 현실이 히bz아 되어버린다면 히bz아 이건 히bz아 너무나도 히bz아 재미 히bz아 없는 히bz아 일이 히bz아 되어버리는 히bz아 히bz아 아닐까. 히bz아 아직 히bz아 나에게 히bz아 석조를 히bz아 한다는 히bz아 행위는 히bz아 도전이자 히bz아 저항이며, 4차30 4차30 어려움들을 4차30 극복하고 4차30 대안을 4차30 고안해내는 4차30 과정 4차30 자체가 4차30 있기에 4차30 나의 4차30 조각은 4차30 저만의 4차30 가치를 4차30 말할 4차30 4차30 있다.

돌을 4차30 통해 4차30 나는 4차30 나의 4차30 한계에 4차30 도전하는 4차30 4차30 자신을 4차30 만났고, ㅓlz자 이를 ㅓlz자 통해 ㅓlz자 나는 ㅓlz자 어느 ㅓlz자 ㅓlz자 보다 ㅓlz자 단단해진 ㅓlz자 내면을 ㅓlz자 얻었다. ㅓlz자 조각이 ㅓlz자 무엇인지, qy우아 qy우아 조각을 qy우아 어디서 qy우아 만들지, 다라가가 다라가가 작업을 다라가가 언제 다라가가 어디서 다라가가 선보일지는 다라가가 나를 다라가가 제일 다라가가 다라가가 아는 다라가가 다라가가 안에서 다라가가 답을 다라가가 찾을 다라가가 다라가가 있으며 다라가가 내가 다라가가 스스로 다라가가 만들어가야 다라가가 한다. 다라가가 나의 다라가가 돌조각들도 다라가가 나의 다라가가 그런 다라가가 자신감과 다라가가 오만함을 다라가가 투영하듯 다라가가 모두 다라가가 허리를 다라가가 꼿꼿히 다라가가 펴고 다라가가 다라가가 키로 다라가가 아래를 다라가가 내려다보고 다라가가 있었다. 다라가가 그런 다라가가 돌들을 다라가가 보며 다라가가 깨달은 다라가가 것은 다라가가 이제 다라가가 나에게 다라가가 다음 다라가가 단계는 다라가가 나의 다라가가 단단한 다라가가 껍질을 다라가가 내리치고 다라가가 깨부시는 다라가가 일이란 다라가가 것이다.

기간: 2021. 11. 24. 2pm - 11. 29. 12pm (닫는 다라가가 시간 다라가가 없음 No closing hours)
장소: 다라가가 서울시 다라가가 마포구 다라가가 와우산로 94, ㅐ차b거 비트리 ㅐ차b거 갤러리 ㅐ차b거
참여작가: ㅐ차b거 홍기하
문의: khiahong@gmail.com

*해가 ㅐ차b거 지면 ㅐ차b거 관람이 ㅐ차b거 어려울 ㅐ차b거 ㅐ차b거 있습니다. The works on display may be difficult to see after sunset.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따르고 ㅈㅑua 통하다, 72tㅓ 고려주자高麗注子

Aug. 3, 2021 ~ Dec.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