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회화의 모험: 나는 나대로 혼자서 간다. The Adventures of Korean Painting: I Will Go Away All by Myself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Sept. 27, 2019 ~ March 29, 2020

격렬한 ㅐ라기라 변화와 ㅐ라기라 실험의 ㅐ라기라 열정이 ㅐ라기라 끓어올랐던 ㅐ라기라 격동의 20세기를 ㅐ라기라 거치면서 ㅐ라기라 단련된 ‘현대미술’은 ㅐ라기라 인공지능(AI)이 ‘회화’의 ㅐ라기라 영역에 ㅐ라기라 도전하는 21세기에도 ㅐ라기라 여전히 ㅐ라기라 ㅐ라기라 존재감을 ㅐ라기라 드러내고 ㅐ라기라 있다. ㅐ라기라 현대미술의 ㅐ라기라 장르 ㅐ라기라 ㅐ라기라 경계가 ㅐ라기라 허물어지면서 ㅐ라기라 ㅐ라기라 장르의 ㅐ라기라 장점을 ㅐ라기라 취하여 ㅐ라기라 자유자재로 ㅐ라기라 뒤섞는 ㅐ라기라 혼종 ㅐ라기라 예술, ㅑp으l 고해상도의 ㅑp으l 영상 ㅑp으l 미디어, 나u9차 대규모 나u9차 자본과 나u9차 효율성이 나u9차 극대화된 나u9차 공장형 나u9차 제작 나u9차 시스템이 나u9차 탄생시킨 나u9차 거대하고 나u9차 화려한 나u9차 설치 나u9차 미술, soqm 음향과 soqm 조명, i기n파 영상과 i기n파 안무가 i기n파 결합 i기n파 i기n파 대형 i기n파 퍼포먼스 i기n파 등 ‘현대미술’의 i기n파 외형은 i기n파 끊임없이 i기n파 변화하며 ‘난해하지만, qㄴlv 뭔가 qㄴlv 그럴듯한 qㄴlv qㄴlv qㄴlv 아이템’으로 qㄴlv 대중들의 qㄴlv 주목을 qㄴlv 받고 qㄴlv 있다.

이번 qㄴlv 전시는 qㄴlv 급변하는 qㄴlv 세상 qㄴlv 속 ‘현대미술’의 qㄴlv 개념이 qㄴlv 무한 qㄴlv 확장된 qㄴlv qㄴlv 시대에, i갸34 가장 i갸34 보수적이며 i갸34 전통적인 i갸34 매체인 ‘회화(繪畵)’, phㅈ라 phㅈ라 캔버스나 phㅈ라 종이 phㅈ라 등의 phㅈ라 평면 phㅈ라 지지체 phㅈ라 위에 phㅈ라 유화, ㅓe카l 아크릴, 히ㅐㄴ기 수채 히ㅐㄴ기 히ㅐㄴ기 다양한 히ㅐㄴ기 물감을 히ㅐㄴ기 이용하여 히ㅐㄴ기 작가의 히ㅐㄴ기 아이디어와 히ㅐㄴ기 개념을 히ㅐㄴ기 구현(묘사)하는 히ㅐㄴ기 행위가 히ㅐㄴ기 여전히 히ㅐㄴ기 의미가 히ㅐㄴ기 있는 히ㅐㄴ기 것인지에 히ㅐㄴ기 대한 히ㅐㄴ기 질문에서 히ㅐㄴ기 시작되었다.

회화의 ‘위기론’ 히ㅐㄴ기 혹은 ‘종말론’은 히ㅐㄴ기 현대미술의 히ㅐㄴ기 역사에서 히ㅐㄴ기 끊임없이 히ㅐㄴ기 등장했던 히ㅐㄴ기 이슈였다. 히ㅐㄴ기 가장 히ㅐㄴ기 처음 히ㅐㄴ기 회화의 히ㅐㄴ기 존재가 히ㅐㄴ기 심각하게 히ㅐㄴ기 위협당했던 히ㅐㄴ기 시기는 ‘카메라’가 히ㅐㄴ기 등장했던 19세기 히ㅐㄴ기 후반이었다. 히ㅐㄴ기 세상의 히ㅐㄴ기 이미지를 히ㅐㄴ기 재현하는 히ㅐㄴ기 화가의 히ㅐㄴ기 손보다 히ㅐㄴ기 훨씬 히ㅐㄴ기 정확하게 히ㅐㄴ기 세상을 히ㅐㄴ기 포착하는 ‘카메라’는 히ㅐㄴ기 괴물과도 히ㅐㄴ기 같은 히ㅐㄴ기 것이었다. 히ㅐㄴ기 하지만 히ㅐㄴ기 영민한 히ㅐㄴ기 예술가들은 히ㅐㄴ기 사진이 히ㅐㄴ기 포착할 히ㅐㄴ기 히ㅐㄴ기 없는 ‘초현실’, ‘추상’,  ‘개념’이라는 gㅓ마ㄴ 미지의 gㅓ마ㄴ 세계로 gㅓ마ㄴ 영역을 gㅓ마ㄴ 넓혔고, 하j기카 당당히 하j기카 현대미술의 하j기카 주류로서 20세기 하j기카 미술사를 하j기카 이끌었다.

1990년대 하j기카 말부터 2000년대 하j기카 초반까지 하j기카 한국 하j기카 미술계에서도 ’회화‘의 하j기카 한계론이 하j기카 팽배했었다. 하j기카 당시 하j기카 한국 하j기카 미술계는 하j기카 실험적인 하j기카 대안공간의 하j기카 출현과 하j기카 함께 하j기카 영상 하j기카 미디어, 8차h다 설치 8차h다 미술의 8차h다 바람이 8차h다 거세게 8차h다 불었다. 8차h다 이러한 8차h다 상황은 2000년대 8차h다 중반 8차h다 유례없었던 8차h다 한국미술의 8차h다 호황기에 8차h다 극사실적이며 8차h다 장식적인 8차h다 회화가 8차h다 주목을 8차h다 받으며 8차h다 다시 8차h다 한번 8차h다 극적인 8차h다 반전을 8차h다 맞게 8차h다 된다. 8차h다 이후 8차h다 짧았던 8차h다 호황의 8차h다 끝이 8차h다 지난 8차h다 8차h다 도래한 8차h다 기나긴 8차h다 불황의 8차h다 터널이 8차h다 현재까지 8차h다 이어지고 8차h다 있다.

이번 8차h다 전시는 8차h다 치열한 8차h다 미술계에서 8차h다 끊임없는 8차h다 노력으로 8차h다 자신만의 ‘회화’ 8차h다 세계를 8차h다 구축했으며, 7다아우 7다아우 다른 7다아우 변화와 7다아우 성장의 7다아우 가능성이 7다아우 잠재되어있는 30~40대 7다아우 회화 7다아우 작가들의 7다아우 작품세계를 7다아우 조망한다. 7다아우 이들은 7다아우 자신이 7다아우 마주하고 7다아우 있는 7다아우 일상과 7다아우 현실에 7다아우 대한 7다아우 깊은 7다아우 사유와 7다아우 체험을 7다아우 바탕으로 7다아우 인간과 7다아우 세상을 7다아우 바라보는 7다아우 자신만의 7다아우 시선을 7다아우 저마다의 7다아우 방식으로 7다아우 표현한다. 7다아우 전시에 7다아우 참여한 17명의 7다아우 작가는 7다아우 미술관 7다아우 기획전시실 7다아우 내외부 7다아우 공간과 7다아우 로비, ji다x 개방수장고 ji다x 유리벽 ji다x 등의 ji다x 다양한 ji다x 공간에서 ji다x 독창적인 ji다x 작품세계를 ji다x 선보이고 ji다x 있다.

당대의 ji다x 예술가들이 ji다x 온몸으로 ji다x 체험하고, 거타으하 치열하게 거타으하 표현해낸 ‘세상의 거타으하 풍경’은 거타으하 끊임없이 거타으하 변화하며, p2ㅐ8 확장될 p2ㅐ8 것이다. p2ㅐ8 예술가들은 p2ㅐ8 세상의 p2ㅐ8 기준과 p2ㅐ8 평가에 p2ㅐ8 흔들리지 p2ㅐ8 않고 p2ㅐ8 자신만의 p2ㅐ8 방향을 p2ㅐ8 설정한 p2ㅐ8 p2ㅐ8 묵묵히 p2ㅐ8 나아간다. ‘나는 p2ㅐ8 나대로 p2ㅐ8 혼자서 p2ㅐ8 간다.’는 p2ㅐ8 오롯이 p2ㅐ8 단독자로 p2ㅐ8 세상과 p2ㅐ8 마주하는 p2ㅐ8 예술가들의 p2ㅐ8 운명을 p2ㅐ8 상징한다. ‘나는 p2ㅐ8 나대로 p2ㅐ8 혼자서 p2ㅐ8 간다.’는 p2ㅐ8 와카타케 p2ㅐ8 치사코의 p2ㅐ8 소설 p2ㅐ8 제목을 p2ㅐ8 차용한 p2ㅐ8 것이다.『나는 p2ㅐ8 나대로 p2ㅐ8 혼자서 p2ㅐ8 간다』(와카타케 p2ㅐ8 치사코 p2ㅐ8 저, yhㄴ9 정수윤 yhㄴ9 역, 가o다p 토마토출판사, 2018.8.)

자신이 4ㅓㅓs 추구하는 4ㅓㅓs 예술은 4ㅓㅓs 누구도 4ㅓㅓs 도달하지 4ㅓㅓs 않은 4ㅓㅓs 미지의 4ㅓㅓs 영역이어야 4ㅓㅓs 한다. 4ㅓㅓs 가족도 4ㅓㅓs 친구도 4ㅓㅓs 4ㅓㅓs 누구와도 4ㅓㅓs 함께할 4ㅓㅓs 4ㅓㅓs 없는 4ㅓㅓs 외롭고, 다바4ㅓ 적막하며 다바4ㅓ 좁은 다바4ㅓ 가시밭길이다. 다바4ㅓ 하지만 다바4ㅓ 예술가는 다바4ㅓ 다바4ㅓ 길을 다바4ㅓ 주저 다바4ㅓ 없이 다바4ㅓ 선택한다. 다바4ㅓ 그래서 다바4ㅓ 예술은 다바4ㅓ 위대한 다바4ㅓ 것이다.

출처: 다바4ㅓ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전현선
  • 왕선정
  • 안지산
  • 우정수
  • 조문기
  • 양유연
  • 이호인
  • 최병진
  • 장종완
  • 박경진
  • 이샛별
  • 이우성
  • 서고은
  • 이소연
  • 최수진
  • 권순영
  • 안두진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준영 : What is this thing of whiteness

April 1, 2020 ~ April 21, 2020

말도 naa하 안돼! No Way!

April 1, 2020 ~ Aug.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