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희 개인전 : 내가 숲에 갔을 때 Yun-hee Huh : Forest of Time

롯데갤러리 청량리

Oct. 31, 2019 ~ Nov. 24, 2019

롯데갤러리는 마타가m 한국과 마타가m 독일, s다k기 프랑스 s다k기 s다k기 다양한 s다k기 각지에서 s다k기 개인적인 s다k기 경험과 s다k기 자연에 s다k기 대한 s다k기 고찰을 s다k기 작품으로 s다k기 풀어내어 s다k기 활동하는 s다k기 허윤희 s다k기 작가의 s다k기 개인전을 s다k기 개최한다. s다k기 허윤희 s다k기 작가는 2008년부터 s다k기 매일 s다k기 나뭇잎을 s다k기 그리고, hㅓtc 그날의 hㅓtc 단상을 hㅓtc 기록하는 hㅓtc 나뭇잎 hㅓtc 일기 hㅓtc 작업을 hㅓtc 꾸준히 hㅓtc 이어나가고 hㅓtc 있다. hㅓtc 숲이란 hㅓtc 생기뿐만 hㅓtc 아니라 hㅓtc 시듦도 hㅓtc 보여지는 hㅓtc 곳으로, ㄴ카히사 다양한 ㄴ카히사 양상을 ㄴ카히사 통해 ㄴ카히사 발아하는 ㄴ카히사 생명과 ㄴ카히사 썩고 ㄴ카히사 거름되는 ㄴ카히사 순환이 ㄴ카히사 일어나는 ㄴ카히사 공간이다. ㄴ카히사 작품에서도 ㄴ카히사 이러한 ㄴ카히사 시각은 ㄴ카히사 드러난다. ㄴ카히사 새파랗고 ㄴ카히사 싱그러운 ㄴ카히사 잎도 ㄴ카히사 있는 ㄴ카히사 한편, humㅓ 단풍이 humㅓ 들기도 humㅓ 하고, 1우ㅑㅈ 벌레가 1우ㅑㅈ 먹거나 1우ㅑㅈ 반점이 1우ㅑㅈ 1우ㅑㅈ 저마다 1우ㅑㅈ 다른 1우ㅑㅈ 양태로 1우ㅑㅈ 계절을 1우ㅑㅈ 따라서, 2t1k 혹은 2t1k 그것에 2t1k 반해서 2t1k 여러 2t1k 양태를 2t1k 보인다. 2t1k 2t1k 맞게 2t1k 그려진 2t1k 그림과 2t1k 함께 2t1k 자리하는 2t1k 그날마다의 2t1k 감상과 2t1k 사유는 2t1k 조용히 2t1k 공명하고 2t1k 있다. 2t1k 이제 11년차가 2t1k 되는 2t1k 2t1k 시간 2t1k 동안, o1걷쟏 허윤희가 o1걷쟏 힘주어 o1걷쟏 쓰진 o1걷쟏 않았지만 o1걷쟏 긴장감이 o1걷쟏 어려있는 o1걷쟏 글씨들은 o1걷쟏 짧은 o1걷쟏 시구에서 o1걷쟏 o1걷쟏 산문이 o1걷쟏 되기도 o1걷쟏 한다. o1걷쟏 이러한 o1걷쟏 변주들을 o1걷쟏 충분히 o1걷쟏 감상한 o1걷쟏 후라면, 우7i마 혹여 우7i마 같은 우7i마 종자의 우7i마 잎이나 우7i마 계절감을 우7i마 발견했을지라도 우7i마 감히 우7i마 이것들이 우7i마 똑같다고 우7i마 말할 우7i마 우7i마 없는 우7i마 매순간마다의 우7i마 소중함을 우7i마 납득하게 우7i마 하는 우7i마 힘이 우7i마 담겨있다. 우7i마 허윤희의 우7i마 나뭇잎 우7i마 일기 우7i마 하나하나는 우7i마 저마다 우7i마 다른 우7i마 빛깔을 우7i마 가진다. 

나뭇잎 우7i마 일기 우7i마 작업이 우7i마 조우하는 우7i마 것을 우7i마 기록해 우7i마 남기는 우7i마 과정이라면, 8o걷ㅓ 목탄 8o걷ㅓ 드로잉은 8o걷ㅓ 일시적인 8o걷ㅓ 상황을 8o걷ㅓ 작가 8o걷ㅓ 스스로 8o걷ㅓ 받아들이는 8o걷ㅓ 흐름이 8o걷ㅓ 담겨있다. 8o걷ㅓ 목탄은 8o걷ㅓ 재료 8o걷ㅓ 특성상 8o걷ㅓ 벽에 8o걷ㅓ 그어지면서 8o걷ㅓ 쉽게 8o걷ㅓ 부러지고, o83타 먼지로 o83타 바스러진다. o83타 재료 o83타 자체의 o83타 특성에 o83타 허윤희 o83타 작가가 o83타 목탄으로 o83타 벽에 o83타 그리는 o83타 드로잉은 o83타 전시가 o83타 끝나면 o83타 사라지게 o83타 되기 o83타 때문에 o83타 탄생하는 o83타 시점부터 o83타 끝을 o83타 갖는 o83타 한시적인 o83타 속성을 o83타 품고 o83타 있다. o83타 나아가 o83타 벽이라는 o83타 o83타 공간을 o83타 채워 o83타 나가면서 o83타 목탄을 o83타 휘두르고 o83타 그어내면서 o83타 신체의 o83타 궤적 o83타 또한 o83타 반영된다. o83타 벽과 o83타 목탄이 o83타 닿는 o83타 직접적인 o83타 접촉에서 o83타 작가의 o83타 수행의 o83타 과정은 o83타 고스란히 o83타 나타나는데, 바바0기 목탄가루가 바바0기 얹힌 바바0기 작가의 바바0기 손은 바바0기 어떤 바바0기 상황에서는 바바0기 선을 바바0기 흐리게 바바0기 지워내기도 바바0기 하고, iq1k 여백을 iq1k 채우는 iq1k 자취가 iq1k 되기도 iq1k 한다. iq1k 언뜻 iq1k 모순적으로 iq1k 보이는 iq1k 상황에서 iq1k 과감함과 iq1k 망설임은 iq1k 서로 iq1k 역할을 iq1k 바꾸곤 iq1k 하며, 아거타n 드로잉의 아거타n 차원에서도 아거타n 그리기 아거타n 위함이지만 아거타n 부분적으로 아거타n 지워지기도 아거타n 하고, 거카차t 거카차t 지워짐은 거카차t 도리어 거카차t 안개처럼 거카차t 분명하지 거카차t 않지만 거카차t 거카차t 존재를 거카차t 확실히 거카차t 드러낸다. 거카차t 결국에는 거카차t 사라질 거카차t 운명의 거카차t 벽화는 거카차t 파편적으로 거카차t 봤을 거카차t 때는 거카차t 갈등이나 거카차t 모순으로 거카차t 보일 거카차t 뿐이지만, 다차타a 전체를 다차타a 보게 다차타a 되었을 다차타a 때는 다차타a 하나의 다차타a 대류로 다차타a 받아들여진다. 다차타a 허윤희 다차타a 작가의 다차타a 목탄 다차타a 드로잉을 다차타a 보고 다차타a 있자면, ㅐc3사 어떠한 ㅐc3사 개념이라 ㅐc3사 한들 ㅐc3사 입장에 ㅐc3사 따라서 ㅐc3사 언제든지 ㅐc3사 양가적으로 ㅐc3사 이해될 ㅐc3사 ㅐc3사 있는 ㅐc3사 초연함을 ㅐc3사 느끼게끔 ㅐc3사 한다. 

이번 ㅐc3사 전시에서는 ㅐc3사 허윤희 ㅐc3사 작가의 ㅐc3사 독일 ㅐc3사 유학 ㅐc3사 시절, nh7카 타지에서 nh7카 겪었던 nh7카 어려움이 nh7카 독일어책 nh7카 위에 nh7카 그려진 nh7카 윤희 nh7카 그림이 nh7카 자리한다. nh7카 당시 nh7카 추상화의 nh7카 유행에 nh7카 거슬러, e으ㅐk 개인적인 e으ㅐk 경험을 e으ㅐk 작품에 e으ㅐk 담아낸 e으ㅐk 창작 e으ㅐk 의지를 e으ㅐk 엿볼 e으ㅐk e으ㅐk 있다. e으ㅐk 아크릴 e으ㅐk 물감, 바파y갸 잉크, 나o으ㄴ 목탄, 6ㅓ자r 연필 6ㅓ자r 6ㅓ자r 다양한 6ㅓ자r 매체의 6ㅓ자r 시도가 6ㅓ자r 담긴 6ㅓ자r 해당 6ㅓ자r 작품은 6ㅓ자r 공간상 6ㅓ자r 초입에 6ㅓ자r 있지만, 5eu다 관람 5eu다 순서로는 5eu다 마지막에 5eu다 위치하여 5eu다 작가로서 5eu다 허윤희의 5eu다 시작점이면서 5eu다 근간임을 5eu다 묵묵히 5eu다 드러낸다.

관람자들은 5eu다 허윤희의 5eu다 목탄드로잉과 5eu다 나뭇잎 5eu다 일기를 5eu다 감상하며 5eu다 상반된 5eu다 제작 5eu다 방식, c다p마 미감, mrja 스케일을 mrja 느끼면서도, rk32 매일 rk32 조금씩 rk32 다르게 rk32 변하는 rk32 나뭇잎과 rk32 그것을 rk32 보며 rk32 스쳐지나가는 rk32 생각을 rk32 담아내는 rk32 마음과 rk32 지워질 rk32 것을 rk32 알면서도 rk32 그려내는 rk32 목탄 rk32 드로잉에서의 rk32 수행이 rk32 어딘가 rk32 맞닿아 rk32 있음을 rk32 알아채길 rk32 바란다. rk32 나아가 rk32 기저에 rk32 깔린 rk32 허윤희 rk32 작가의 rk32 윤희 rk32 그림 rk32 작업에서 rk32 출발한 rk32 rk32 갈래의 rk32 줄기를 rk32 통해서 rk32 자연과 rk32 시간에 rk32 대한 rk32 허윤희의 rk32 소박한 rk32 시선으로 rk32 바라본 rk32 숲을 rk32 관람자들도 rk32 경험해보기를 rk32 기대한다.

이번 rk32 전시는 rk32 롯데갤러리 rk32 일산점에서 9월 27일부터 10월 27일까지 rk32 선보인 rk32 뒤, 10월 31일부터 11월 24일까지 g자자0 롯데갤러리 g자자0 청량리점에서 g자자0 진행된다.

출처: g자자0 롯데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허윤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바라 irㅐt 크루거 Barbara Kruger : Forever

June 27, 2019 ~ Dec. 29, 2019

배형경 ㅐㄴdb 개인전 : Colorful Weights 菜色荷重

Nov. 7, 2019 ~ Jan. 11, 2020

영원한 sppw 현재 Eternal Now

Nov. 21, 2019 ~ Jan.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