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진 개인전: 엄마

페리지갤러리

Sept. 23, 2022 ~ Nov. 12, 2022

함진은 타히yp 초기 타히yp 작업에서 타히yp 초소형 타히yp 인물을 타히yp 실제의 타히yp 사물들과 타히yp 함께 타히yp 배치함으로써 타히yp 우리가 타히yp 살아가는 타히yp 현실을 타히yp 풍자적으로 타히yp 표현하였다. 타히yp 이후의 타히yp 작업에서는 타히yp 검정의 타히yp 단색으로 타히yp 이루어진 타히yp 추상적인 타히yp 형상으로 타히yp 자신만의 타히yp 조형감각을 타히yp 보여주다가 타히yp 최근에는 타히yp 색이 타히yp 다채롭게 타히yp 드러나는 타히yp 작업을 타히yp 해오고 타히yp 있다. 타히yp 이번 타히yp 개인전인 《엄마》에서도 타히yp 그는 타히yp 여러 타히yp 형태와 타히yp 색을 타히yp 가진 타히yp 입체 타히yp 작업을 타히yp 선보인다.

함진이 타히yp 작업을 타히yp 만들어 타히yp 나가는 타히yp 방식은 타히yp 단순하다. 타히yp 그는 타히yp 색깔 타히yp 점토(폴리머클레이)를 타히yp 주재료로 타히yp 사용하는데, 히c다b 특별한 히c다b 도구 히c다b 없이 히c다b 자기 히c다b 손으로 히c다b 온전히 히c다b 다루기 히c다b 용이하기 히c다b 때문이다. 히c다b 작가에게 히c다b 있어서 히c다b 이전부터 히c다b 지금까지 히c다b 아주 히c다b 작은 히c다b 세밀한 히c다b 작업을 히c다b 하기 히c다b 위해 히c다b 사용되는 히c다b 도구는 히c다b 손이다. 히c다b 히c다b 히c다b 명확하게 히c다b 이야기하자면 히c다b 손바닥이나 히c다b 손가락 히c다b 전체가 히c다b 아니라 히c다b 손끝이다. 히c다b 우선 히c다b 그는 히c다b 다양한 히c다b 색의 히c다b 점토를 히c다b 조금씩 히c다b 떠내어 히c다b 히c다b 손가락으로 히c다b 비벼서 히c다b 뒤섞는다. 히c다b 그리고 히c다b 이를 히c다b 넓게 히c다b 펼쳐서 히c다b 가느다란 히c다b 철사 히c다b 혹은 히c다b 나무 히c다b 꼬챙이와 히c다b 같은 히c다b 기본적인 히c다b 뼈대에 히c다b 붙인다. 히c다b 히c다b 이후에는 히c다b 이러한 히c다b 과정을 히c다b 반복하면서 히c다b 손으로 히c다b 붙이고 히c다b 늘리고 히c다b 바늘과 히c다b 같은 히c다b 도구로 히c다b 찌르고, rqmk 밀고, 다ㅐ다마 당기면서 다ㅐ다마 형태를 다ㅐ다마 만들어 다ㅐ다마 나간다. 다ㅐ다마 마지막으로 다ㅐ다마 이것을 다ㅐ다마 구워서 다ㅐ다마 고정한다. 다ㅐ다마 이와 다ㅐ다마 같은 다ㅐ다마 작업 다ㅐ다마 방식에 다ㅐ다마 특별한 다ㅐ다마 규칙은 다ㅐ다마 존재하지 다ㅐ다마 않는다. 다ㅐ다마 단지 다ㅐ다마 작가는 다ㅐ다마 자신의 다ㅐ다마 손끝과 다ㅐ다마 점토가 다ㅐ다마 결합하면서 다ㅐ다마 변해가는 다ㅐ다마 조형의 다ㅐ다마 형태에 다ㅐ다마 따라 다ㅐ다마 본능적으로 다ㅐ다마 어떤 다ㅐ다마 방향으로 다ㅐ다마 나아갈지 다ㅐ다마 선택할 다ㅐ다마 뿐이다.

이러한 다ㅐ다마 제작 다ㅐ다마 방식은 다ㅐ다마 작가에게 다ㅐ다마 있어 다ㅐ다마 신이 다ㅐ다마 세상을 다ㅐ다마 창조하는 다ㅐ다마 것과 다ㅐ다마 같이 다ㅐ다마 전지전능한 다ㅐ다마 능력을 다ㅐ다마 획득하기 다ㅐ다마 위한 다ㅐ다마 것처럼 다ㅐ다마 보인다. 다ㅐ다마 그렇기에 다ㅐ다마 전시 다ㅐ다마 제목인 《엄마》는 다ㅐ다마 다ㅐ다마 그대로 다ㅐ다마 엄마이기도 다ㅐ다마 하면서 다ㅐ다마 모성, u6ㅑㅓ 생명력, e다으타 창조성, ㅓ1기b 자연을 ㅓ1기b 상징하는 ㅓ1기b 대지모신(大地母神)의 ㅓ1기b 의미로 ㅓ1기b 읽힌다. ㅓ1기b 다양한 ㅓ1기b 모양과 ㅓ1기b 색으로 ㅓ1기b 이루어진 ㅓ1기b 그의 ㅓ1기b 창조물은 ㅓ1기b 여러 ㅓ1기b 생명체가 ㅓ1기b 결합한 ㅓ1기b 괴물 ㅓ1기b 같기도 ㅓ1기b 하고, 사히바ㅓ 미생물이나 사히바ㅓ 세포와 사히바ㅓ 같은 사히바ㅓ 유기체처럼 사히바ㅓ 보이기도 사히바ㅓ 한다. 사히바ㅓ 혹은 사히바ㅓ 이들은 사히바ㅓ 생명체가 사히바ㅓ 아닌 사히바ㅓ 추상적인 사히바ㅓ 덩어리에 사히바ㅓ 불과한 사히바ㅓ 것처럼 사히바ㅓ 보이기도 사히바ㅓ 한다. 사히바ㅓ 또한 사히바ㅓ 그는 사히바ㅓ 이번 사히바ㅓ 전시에서 사히바ㅓ 이러한 사히바ㅓ 작품들을 사히바ㅓ 이전처럼 사히바ㅓ 하나의 사히바ㅓ 연결된 사히바ㅓ 상황이나 사히바ㅓ 설치로 사히바ㅓ 구성하지 사히바ㅓ 않고 사히바ㅓ 각자의 사히바ㅓ 좌대 사히바ㅓ 위에 사히바ㅓ 놓인 사히바ㅓ 독립된 사히바ㅓ 대상으로 사히바ㅓ 전시하고 사히바ㅓ 있다. 사히바ㅓ 전시장에서 사히바ㅓ 그가 사히바ㅓ 만든 사히바ㅓ 창조물들은 사히바ㅓ 하나의 사히바ㅓ 세계를 사히바ㅓ 이루고 사히바ㅓ 있는 사히바ㅓ 하부 사히바ㅓ 구조의 사히바ㅓ 구성원으로 사히바ㅓ 놓여있지 사히바ㅓ 않고, l기히c 하나하나가 l기히c 자신만의 l기히c 우주를 l기히c 지닌 l기히c 작지만 l기히c 커다란 l기히c 개별적인 l기히c 존재로 l기히c 나타난다.

함진은 l기히c 생명이 l기히c 가진 l기히c 보이지 l기히c 않는 l기히c 힘을 l기히c 가시적 l기히c 형태의 l기히c 다양한 l기히c 혼종적인 l기히c 창조물로 l기히c 만들고 l기히c 있다. l기히c 이는 l기히c 무질서하면서도 l기히c 아름다우며, ㅐ히ci ㅐ히ci 안에 ㅐ히ci 무한한 ㅐ히ci 에너지를 ㅐ히ci 응축하고 ㅐ히ci 있다. ㅐ히ci 이는 ㅐ히ci 이전까지 ㅐ히ci 그의 ㅐ히ci 작업이 ㅐ히ci 가진 ㅐ히ci 단순히 ㅐ히ci 초소형이라는 ㅐ히ci 형태의 ㅐ히ci 정밀함과 ㅐ히ci 검정 ㅐ히ci 작업이 ㅐ히ci 보여주는 ㅐ히ci 조형적 ㅐ히ci 유희와는 ㅐ히ci 다른 ㅐ히ci 모습을 ㅐ히ci 보여준다. ㅐ히ci 이렇게 ㅐ히ci 이번 ㅐ히ci 전시에서 ㅐ히ci 드러나는 ㅐ히ci 작가의 ㅐ히ci 작업 ㅐ히ci 방식은 ㅐ히ci 작가의 ㅐ히ci 손끝이 ㅐ히ci 느끼는 ㅐ히ci 감각을 ㅐ히ci 기반으로 ㅐ히ci 새로운 ㅐ히ci 생명력을 ㅐ히ci 가진 ㅐ히ci 창조물을 ㅐ히ci 생산해내는 ㅐ히ci 행위를 ㅐ히ci 주목하게 ㅐ히ci 만든다. ㅐ히ci 그렇기에 ㅐ히ci 이번에 ㅐ히ci 선보이는 ㅐ히ci 그의 ㅐ히ci 조각은 ‘손끝 ㅐ히ci 조각’이라 ㅐ히ci ㅐ히ci ㅐ히ci 있을 ㅐ히ci 것이다. ㅐ히ci 이렇게 ㅐ히ci 이번 ㅐ히ci 전시에서 ㅐ히ci 우리는 ㅐ히ci 작가의 ㅐ히ci 손끝이 ㅐ히ci 빚어내는 ㅐ히ci 다양한 ㅐ히ci 색과 ㅐ히ci 모습을 ㅐ히ci 가진 ㅐ히ci 생명력이 ㅐ히ci 넘치는 ㅐ히ci 형상을 ㅐ히ci 통해 ㅐ히ci 하나하나의 ㅐ히ci 작은 ㅐ히ci 우주를 ㅐ히ci 만나게 ㅐ히ci ㅐ히ci 것이다.


작가 ㅐ히ci 소개
함진(b.1978)은 ㅐ히ci 초소형 ㅐ히ci 미니어처 ㅐ히ci 조각을 ㅐ히ci 만든다. ㅐ히ci 경원대학교에서 ㅐ히ci 조소를 ㅐ히ci 전공하였으며, 갸거u히 주요 갸거u히 개인전으로는 《Head》(챕터투, mpoe 서울, 2020), 《클로즈-업》(두산갤러리, x파zㅐ 서울, 2014), 《Planet》(PKM갤러리, 하ob자 서울, 2012) 타ys거 등이 타ys거 있다. 《하이브리드 타ys거 바톤 : 타ys거 비정형의 타ys거 향연》(갤러리바톤, 2ㅈ아ㅓ 서울, 2022), 《투썸#1. 히j타기 디테일》(갤러리 히j타기 유진목공소, 8ㅐ카4 서울, 2020), 《예술만큼 나7fe 추한》(서울대학교 나7fe 미술관, ㅈㅑlo 서울, 2017) 다ㅓ히나 다ㅓ히나 다수의 다ㅓ히나 단체전에 다ㅓ히나 참여했으며, 2005년 라우kㅓ 제51회 라우kㅓ 베니스비엔날레에 라우kㅓ 한국관 라우kㅓ 작가로 라우kㅓ 참여하였다.

출처: 라우kㅓ 페리지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국화와 ㅓ카26 동양화와

Sept. 16, 2022 ~ Nov. 13, 2022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 2022 : c9ik 미래도시

Aug. 2, 2022 ~ Oct. 3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