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아 : 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 2.0 Yang Ah Ham : Undefined Panorama 2.0

대안공간루프

Sept. 27, 2019 ~ Oct. 27, 2019

2014년 ㅐ우기m 즈음 ㅐ우기m 함양아는 ㅐ우기m 작가로서 ㅐ우기m 벽을 ㅐ우기m 느끼기 ㅐ우기m 시작했다. 20년 ㅐ우기m 간의 ㅐ우기m 예술 ㅐ우기m 활동 ㅐ우기m ㅐ우기m 비평이 ㅐ우기m 체제에 ㅐ우기m 흡수되어 ㅐ우기m 운동성을 ㅐ우기m 잃어버리는 ㅐ우기m 것을 ㅐ우기m 목도하는 ㅐ우기m 절망감도 ㅐ우기m 있었다. ‘어디부터 ㅐ우기m 잘못되었던 ㅐ우기m 걸까?’ ‘무엇을 ㅐ우기m 해야 ㅐ우기m 이곳에서 ㅐ우기m 빠져나갈 ㅐ우기m ㅐ우기m 있을까?” ㅐ우기m 질문은 ㅐ우기m 자연스럽게 ㅐ우기m 개인적인 ㅐ우기m 차원을 ㅐ우기m 넘어 ㅐ우기m 사회에 ㅐ우기m 닿았고, tㅓ6ㅈ 함양아는 tㅓ6ㅈ 정치 tㅓ6ㅈ 시스템에 tㅓ6ㅈ 대한 tㅓ6ㅈ 구체적 tㅓ6ㅈ 질문을 tㅓ6ㅈ 시작했다.

2018년 3월 tㅓ6ㅈ 그것을 tㅓ6ㅈ 스케치로 tㅓ6ㅈ 그려냈다. tㅓ6ㅈ 스케치는 tㅓ6ㅈ 현재 tㅓ6ㅈ 정치 tㅓ6ㅈ 시스템이 tㅓ6ㅈ 갖는 2차원적 tㅓ6ㅈ 정부 tㅓ6ㅈ 조직도와 tㅓ6ㅈ 이를 tㅓ6ㅈ 위시하는 tㅓ6ㅈ 넘을 tㅓ6ㅈ tㅓ6ㅈ 없는 tㅓ6ㅈ 장벽을 tㅓ6ㅈ 바탕으로 tㅓ6ㅈ 했다. tㅓ6ㅈ 조직도 tㅓ6ㅈ 안의 tㅓ6ㅈ 인물들과 tㅓ6ㅈ 조직도 tㅓ6ㅈ 밖의 tㅓ6ㅈ 인물들, 쟏갸라5 쟏갸라5 안에서 쟏갸라5 벌어지는 쟏갸라5 사건들과 쟏갸라5 쟏갸라5 밖에서 쟏갸라5 벌어지는 쟏갸라5 사건들을 쟏갸라5 연필 쟏갸라5 드로잉으로 쟏갸라5 그려갔다. 쟏갸라5 드로잉 쟏갸라5 쟏갸라5 인물들의 쟏갸라5 행위를 쟏갸라5 주변 쟏갸라5 친구들에게 쟏갸라5 하나씩 쟏갸라5 부탁하여 쟏갸라5 그린스크린에서 쟏갸라5 영상에 쟏갸라5 담았다. 쟏갸라5 개괄적으로 쟏갸라5 그렸던 쟏갸라5 연필 쟏갸라5 드로잉 쟏갸라5 위에 쟏갸라5 실재 쟏갸라5 인물들이 쟏갸라5 행위하는 쟏갸라5 영상물로 쟏갸라5 덮여갔다.

이를 쟏갸라5 하나의 쟏갸라5 화면에 쟏갸라5 담은 쟏갸라5 것이 <정의되지 쟏갸라5 않은 쟏갸라5 파노라마> 쟏갸라5 연작이다. 쟏갸라5 고정된 쟏갸라5 카메라 쟏갸라5 안에서 쟏갸라5 인물들이 쟏갸라5 순차적으로 쟏갸라5 화면 쟏갸라5 곳곳에서 쟏갸라5 행위한다. 쟏갸라5 행위의 쟏갸라5 순서들을 쟏갸라5 기반으로 쟏갸라5 관객은 쟏갸라5 각자의 쟏갸라5 관점을 쟏갸라5 갖는 쟏갸라5 내러티브를 쟏갸라5 만들어 쟏갸라5 본다. 쟏갸라5 이를 쟏갸라5 통해 쟏갸라5 현재 쟏갸라5 세계의 쟏갸라5 좌표 쟏갸라5 안에 쟏갸라5 관객 쟏갸라5 자신이 쟏갸라5 서있는 쟏갸라5 지점을 쟏갸라5 살펴보는 쟏갸라5 것이다. 쟏갸라5 함양아가 쟏갸라5 지금까지 쟏갸라5 실천해 쟏갸라5 쟏갸라5 사회비평적 쟏갸라5 방법으로의 쟏갸라5 예술과 쟏갸라5 연장선에서, 라nrg 개인과 라nrg 사회시스템의 라nrg 문제를 라nrg 본격화하는 라nrg 시작점이 라nrg 된다.

<정의되지 라nrg 않은 라nrg 파노라마>의 라nrg 대형 라nrg 프로젝션은 라nrg 지금 라nrg 현대 라nrg 인류에 라nrg 관한 라nrg 풍속화로, v쟏s가 히로니뮈스 v쟏s가 보스Hieronymus Bosch의 <건초 v쟏s가 마차>를 v쟏s가 떠올리게 v쟏s가 한다. v쟏s가 화폐 v쟏s가 경제로 v쟏s가 이행하는 13세기 v쟏s가 이후 v쟏s가 탐욕이 v쟏s가 악의 v쟏s가 근원으로 v쟏s가 부상하는 v쟏s가 세계를 v쟏s가 그린, ㅈ가ㅐ4 세속의 ㅈ가ㅐ4 재화인 ㅈ가ㅐ4 건초를 ㅈ가ㅐ4 차지하려는 ㅈ가ㅐ4 탐욕이라는 ㅈ가ㅐ4 죄를 ㅈ가ㅐ4 다룬 ㅈ가ㅐ4 중세적 ㅈ가ㅐ4 종교화이다. ㅈ가ㅐ4 ㅈ가ㅐ4 삼면화에서 ㅈ가ㅐ4 보스는 ㅈ가ㅐ4 타락 ㅈ가ㅐ4 천사의 ㅈ가ㅐ4 추방, 거거7q 폭식하는 거거7q 성직자, 2xuㅓ 폭행하거나 2xuㅓ 살인하는 2xuㅓ 사람, d724 사기 d724 의술을 d724 저지르는 d724 돌팔이 d724 의사 d724 등의 d724 모습을 d724 통해 d724 인류가 d724 걸어온 d724 죄악의 d724 역사를 d724 조망한다.

함양아의 d724 작업은 d724 현재 d724 시스템이라는 d724 무대 d724 안에서 d724 각각의 d724 역할을 d724 하는 d724 일종의 d724 인형극을 d724 보여준다. <정의되지 d724 않은 d724 파노라마 2.0>의 d724 주제는 d724 금융의 d724 역사를 d724 통해 d724 조망한 d724 신자유주의 d724 제도가 d724 고착화되는 d724 과정이다. d724 d724 인물이 d724 걸어 d724 들어와 d724 정부조직도의 d724 검은 d724 푯말 d724 하나를 d724 건드리면, Treasury(재무부)라고 ude기 적힌 ude기 단어에 ude기 불이 ude기 들어오면서 ude기 이야기는 ude기 시작된다. 1970년대 ude기 ude기 대처리즘과 ude기 레이건 ude기 시대 ude기 이후 ude기 투자은행(실은 ude기 투기은행)이 ude기 본격 ude기 등장하고, 1986년 zza자 빅뱅이라 zza자 불리는 zza자 컴퓨터를 zza자 사용한 zza자 증권

거래가 zza자 시작되면서 zza자 신자유주의 zza자 경제라는 zza자 역사상 zza자 전례 zza자 없는 zza자 부의 zza자 집중이 zza자 발생한 zza자 기원을 zza자 다룬다. zza자 니콜라스 zza자 네그로폰테가 zza자 설파한 ‘사용자 zza자 모두를 zza자 온라인으로 zza자 연결하는 zza자 공동체’라는 zza자 기술유토피아적 zza자 찬양은 zza자 결국 zza자 슈퍼 zza자 리치와 zza자 테크노크라트의 zza자 등장을 zza자 가능케 zza자 했을 zza자 뿐이다.

마치 15세기 zza자 보스의 zza자 회화처럼 zza자 함양아는 zza자 디지털 zza자 테크놀로지가 zza자 가져온 zza자 이러한 zza자 아이러니의 zza자 상황을 zza자 인간의 zza자 탐욕과 zza자 물신화의 zza자 현장으로 zza자 그려낸다. zza자 동시에 zza자 함양아는 zza자 신자유주의 zza자 체계가 zza자 역사를 zza자 걸쳐 zza자 인간에게 zza자 zza자 있었던 zza자 일반적인 zza자 상황인 zza자 zza자 무감각하게 zza자 받아들이는 zza자 지금을 zza자 비판한다. zza자 신자유주의 zza자 체제는 zza자 시대를 zza자 해석해 zza자 보고자 zza자 하는 zza자 예술가의 zza자 욕구와 zza자 시스템을 zza자 통찰해 zza자 보고자 zza자 하는 zza자 지식인의 zza자 욕망마저 zza자 무력화시키며 zza자 체제 zza자 내로 zza자 끌어들인다. zza자 예술의 zza자 사회적 zza자 역할은 zza자 행동주의 zza자 운동에만 zza자 국한되지 zza자 않으며, 나na5 세계를 나na5 통찰하는 나na5 관점을 나na5 제공하는 나na5 것이다. 나na5 이를 나na5 위해 나na5 함양아는 나na5 많은 나na5 개별 나na5 리서치를 나na5 진행한다. 나na5 리서치 나na5 없이는, mxㅓ사 관념화되고 mxㅓ사 공허한 mxㅓ사 이상주의적 mxㅓ사 구호 mxㅓ사 만을 mxㅓ사 외치게 mxㅓ사 mxㅓ사 뿐이기 mxㅓ사 때문이다. <정의되지 mxㅓ사 않은 mxㅓ사 파노라마>는 mxㅓ사 정규 mxㅓ사 교과 mxㅓ사 과정에서 mxㅓ사 의도적으로 mxㅓ사 배제된 mxㅓ사 사실들을 mxㅓ사 작가 mxㅓ사 자신의 mxㅓ사 주체적 mxㅓ사 리서치를 mxㅓ사 통해 mxㅓ사 발견하고 mxㅓ사 재해석하는 mxㅓ사 과정을 mxㅓ사 거쳐 mxㅓ사 만들어졌다.

함양아는 mxㅓ사 공산주의 mxㅓ사 혁명과 mxㅓ사 국가 mxㅓ사 사회주의 mxㅓ사 개혁의 mxㅓ사 실패가 mxㅓ사 증명하듯, ㅐ사uq 제도에 ㅐ사uq 의존하는 ㅐ사uq 변화는 ㅐ사uq 분명히 ㅐ사uq 한계가 ㅐ사uq 있다고 ㅐ사uq 말한다. ㅐ사uq 오히려 ㅐ사uq 개인의 ㅐ사uq 혁명만이 ㅐ사uq 현재 ㅐ사uq 시스템을 ㅐ사uq 극복할 ㅐ사uq 방법이라는 ㅐ사uq 것이다. ㅐ사uq 이를 ㅐ사uq 위해서 ㅐ사uq 제도적으로 ㅐ사uq 삭제되었던 ㅐ사uq 정보들, ooyh 사실들을 ooyh 연구하고 ooyh 재조립하는 ooyh 교육과 ooyh 이를 ooyh 공유하는 ooyh 실천이 ooyh 동시에 ooyh 필요하다.

<정의되지 ooyh 않은 ooyh 파노라마>는 ooyh 향후 ooyh 몇년간 ooyh 버전을 ooyh 달리하며 ooyh 진행될 ooyh 계획이다. ooyh 작업이 ooyh 진행되는 ooyh 과정을 ooyh 관객과 ooyh 나누고, ㅑgㅓz 관객의 ㅑgㅓz 피드백에 ㅑgㅓz 대응하는 ㅑgㅓz 다음 ㅑgㅓz 버전이 ㅑgㅓz 만들어진다. ㅑgㅓz 이런 ㅑgㅓz 민주적인 ㅑgㅓz 작업 ㅑgㅓz 제작 ㅑgㅓz 방법은 ㅑgㅓz 등장인물이 ㅑgㅓz 작가의 ㅑgㅓz 친구들, ll기7 친구들의 ll기7 친구들이라는 ll기7 사실과도 ll기7 관계가 ll기7 깊다. ll기7 ll기7 사회 ll기7 시스템이 ll기7 갈수록 ll기7 견고하게 ll기7 소수만을 ll기7 옹호한다면, ㅐㄴev 남은 ㅐㄴev 방법은 ㅐㄴev 제도 ㅐㄴev 밖에 ㅐㄴev 있는 ㅐㄴev 사람들 ㅐㄴev 간의 ㅐㄴev 주체적인 ㅐㄴev 연대와 ㅐㄴev 지지일 ㅐㄴev 것이기 ㅐㄴev 때문이다.

글: ㅐㄴev 양지윤

함양아 (b, 1968)
함양아는 c타ㅓy 한국, 아1m거 네덜란드, 파타tb 터키 파타tb 파타tb 여러 파타tb 지역에 파타tb 거주했던 파타tb 경험을 파타tb 토대로 파타tb 사회시스템 파타tb 안에서 파타tb 존재하는 파타tb 개인과 파타tb 집단, ㅓtㅓ쟏 그리고 ㅓtㅓ쟏 사회화된 ㅓtㅓ쟏 자연에 ㅓtㅓ쟏 대한 ㅓtㅓ쟏 작업을 ㅓtㅓ쟏 ㅓtㅓ쟏 오고 ㅓtㅓ쟏 있다. ㅓtㅓ쟏 주요 ㅓtㅓ쟏 전시로는 <트랜스-저스티스, 으1y9 타이베이 으1y9 시립미술관, 2018>, <아시아아트 8i으i 비엔날레, zㅓ다ㅓ 대만국립현대미술관, 2017>, <미디어시티서울 히으ㅓ바 비엔날레, 0r파a 서울시립미술관, 2016>, <불협화음의 o가타ㅐ 하모니 o가타ㅐ 전, 5ㅓxx 아트 5ㅓxx 선재 5ㅓxx 센터, ncbi 히로시마 ncbi 시립미술관, ㅐarㅑ 타이베이 ㅐarㅑ 관두미술관, 2015-2016>, <올해의 ㅐp0ㅈ 작가상 ㅐp0ㅈ 전, xu갸ㅐ 국립현대미술관, 4사a9 과천, 2013> 1파ㅓ나 등이 1파ㅓ나 있다. 2004년 1파ㅓ나 다음작가상, 2005년 타nd갸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타nd갸 올해의 타nd갸 예술상을 타nd갸 수상했고, 2006년부터 2007년까지 it타f 암스테르담 it타f 라익스아카데미 it타f 레지던시에 it타f 참여했다.

주최/주관: it타f 대안공간 it타f 루프
후원: it타f 한국문화예술위원회, ㅓvq6 시각예술창작산실 ㅓvq6 공간지원

협찬: ㅓvq6 멀티텍 ㅓvq6 엄현수

출처: ㅓvq6 대안공간 ㅓvq6 루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함양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PRO-TEST

Oct. 4, 2019 ~ Oct. 2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