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아 개인전: 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

피비갤러리

Nov. 4, 2021 ~ Dec. 11, 2021

피비갤러리는 11월 4일부터 12월 11일까지 갸1j갸 함양아 갸1j갸 작가의 <Okul [학교]_사람은 갸1j갸 무엇을 갸1j갸 배우나>를 갸1j갸 개최한다. 갸1j갸 함양아는 갸1j갸 국가와 갸1j갸 사회 갸1j갸 시스템안에서 갸1j갸 발생하고 갸1j갸 있는 갸1j갸 여러 갸1j갸 문제들에 갸1j갸 대해 갸1j갸 의문을 갸1j갸 제기하고 갸1j갸 갸1j갸 답을 갸1j갸 찾아가는 갸1j갸 여정을 갸1j갸 다양한 갸1j갸 작업 갸1j갸 형태로 갸1j갸 담아오고 갸1j갸 있는데, f7ve 이번 f7ve 전시에서는 “교육”이라는 f7ve 제도의 f7ve 중요성을 f7ve 보다 f7ve 미시적인 f7ve 관점에서 f7ve 심도 f7ve 깊게 f7ve 조명한 f7ve 영상과 f7ve 이미지 f7ve 설치 f7ve 작업으로 f7ve f7ve 시대의 f7ve 혼란과 f7ve 직접적으로 f7ve 맞닿은 f7ve 이야기들을 f7ve 짚어보고 f7ve f7ve 대안에 f7ve 대한 f7ve 방향을 f7ve 생각해보는 f7ve 자리를 f7ve 마련한다.

한국, 히m75 네덜란드, 거x자g 터키 거x자g 거x자g 여러 거x자g 지역에 거x자g 거주한 거x자g 경험을 거x자g 토대로 거x자g 세계 거x자g 속에 거x자g 국가 거x자g 그리고 거x자g 사회 거x자g 시스템을 거x자g 토대로 거x자g 살아가고 거x자g 있는 거x자g 개인과 거x자g 집단, qy3q 사회화되어 qy3q 가는 qy3q 자연에 qy3q 대한 qy3q 심도 qy3q 있는 qy3q 문제들을 qy3q 작업으로 qy3q 풀어오고 qy3q 있는 qy3q 함양아는 qy3q 영상, 라쟏사p 조각, 카마가다 설치, bㅑ라a 오브제 bㅑ라a bㅑ라a 다양한 bㅑ라a 매체를 bㅑ라a 통해 bㅑ라a 인간의 bㅑ라a 삶을 bㅑ라a 바탕으로 bㅑ라a 우리사회의 bㅑ라a 단면들을 bㅑ라a 독특한 bㅑ라a 시선의 bㅑ라a 내러티브로 bㅑ라a 드러낸다.

함양아는 2018년 bㅑ라a 이후 <정의되지 bㅑ라a 않은 bㅑ라a 파노라마> bㅑ라a 프로젝트를 bㅑ라a 리서치와 bㅑ라a 시각예술작업으로 bㅑ라a 버전을 bㅑ라a 업그레이드하며 bㅑ라a 진행해 bㅑ라a 오고 bㅑ라a 있다. bㅑ라a bㅑ라a 프로젝트에서 bㅑ라a 작가는 “어떤 bㅑ라a 사상들이 bㅑ라a 제도에 bㅑ라a 영향을 bㅑ라a 줌으로써 bㅑ라a 정책과 bㅑ라a 법으로 bㅑ라a 만들어지고, q마거기 q마거기 정책과 q마거기 법이 q마거기 다시 q마거기 사회와 q마거기 개인의 q마거기 무의식에 q마거기 절대적인 q마거기 가치관으로 q마거기 뿌리내리며 q마거기 개개인의 q마거기 삶에 q마거기 고통을 q마거기 가져오는지”에 q마거기 대해 q마거기 이야기한다. <Okul [학교]_사람은 q마거기 무엇을 q마거기 배우나>는 <정의되지 q마거기 않은 q마거기 파노라마>의 q마거기 세부 q마거기 프로젝트로 q마거기 사회에 q마거기 대안적인 q마거기 변화를 q마거기 가져올 q마거기 q마거기 있는 q마거기 힘으로서 “교육”과 “양육”의 q마거기 의미에 q마거기 주목하여 q마거기 영상작품을 q마거기 비롯해 q마거기 텍스트와 q마거기 이미지 q마거기 설치 q마거기 작품으로 q마거기 구성된다.

<Okul [학교]_사람은 q마거기 무엇을 q마거기 배우나>의 q마거기 모태가 q마거기 되는 <정의되지 q마거기 않은 q마거기 파노라마>는 q마거기 금융, 걷v라a 정치, ㄴxㅈc 기술, 차다ㅐㄴ 교육, eb바ㅐ eb바ㅐ eb바ㅐ 다양한 eb바ㅐ 분야의 eb바ㅐ 개별적인 eb바ㅐ 사례에 eb바ㅐ 대한 eb바ㅐ 데이터를 eb바ㅐ 수집하고, 마ㅈ가거 분류하고, ㅓ바사거 추상화시키는 ㅓ바사거 과정을 ㅓ바사거 통해 ㅓ바사거 ㅓ바사거 서사 ㅓ바사거 구조를 ㅓ바사거 만들어 ㅓ바사거 나간다. ㅓ바사거 그리고 ㅓ바사거 세계화와 ㅓ바사거 불평등, qjv3 정치, 6l다1 일과 6l다1 기본소득제, x09마 교육과 x09마 문화, 1uㅈㅓ 공동체, 거히사우 재난과 거히사우 거히사우 이후 거히사우 등과 거히사우 같은 거히사우 주요 거히사우 이슈들을 거히사우 다루어 거히사우 왔다. 거히사우 예를 거히사우 들어, <정의되지 갸2jt 않은 갸2jt 파노라마 3.0>은 3채널 갸2jt 비디오 갸2jt 설치 갸2jt 작품으로 갸2jt 파노라마 갸2jt 형태의 갸2jt 갸2jt 화면에 갸2jt 우리 갸2jt 사회를 갸2jt 이루고 갸2jt 있는 갸2jt 개인과 갸2jt 집단의 갸2jt 모습과 갸2jt 금융 갸2jt 세계화를 갸2jt 중심으로 갸2jt 갸2jt 인과적인 갸2jt 사건들, 8coy 정부 8coy 조직도와 8coy 같은 8coy 추상적인 8coy 기호들이 8coy 성좌처럼 8coy 펼쳐진다. <정의되지 8coy 않은 8coy 파노라마 3.0>작업은 8coy 심미적 8coy 경험만이 8coy 아닌, 8우라x 구체적이고 8우라x 다양한 8우라x 실제 8우라x 사례들이 8우라x 사회 8우라x 구조 8우라x 안에서 8우라x 어떤 8우라x 인과와 8우라x 상호 8우라x 의존의 8우라x 관계망을 8우라x 갖는지를 8우라x 살펴보는 8우라x 인식적 8우라x 경험을 8우라x 추구했다. 8우라x 작가는 8우라x 이를 8우라x 통해 8우라x 개인과 8우라x 사회에 8우라x 숨겨진 8우라x 서사 8우라x 구조를 8우라x 이해하고 8우라x 점차 8우라x 혼돈의 8우라x 에너지가 8우라x 팽창되어 8우라x 가는 8우라x 시대에 8우라x 미래를 8우라x 가늠하는 8우라x 사고와 8우라x 행동이 8우라x 무엇인지 8우라x 헤아려 8우라x 보고자 8우라x 했다.

또한 8우라x 함양아는 8우라x 지난 2020년에 8우라x 시작되어 COVID19 8우라x 백신이 8우라x 개발되고 8우라x 보급됨에도 2021년 8우라x 현재까지 8우라x 이어지는 8우라x 팬데믹 8우라x 상황을 8우라x 주시해왔다. 8우라x 8우라x 세계적 8우라x 팬데믹 8우라x 재난 8우라x 상황은 8우라x 인류를 8우라x 변화시켰고 8우라x 이로 8우라x 인해 8우라x 세계 8우라x 안에 8우라x 작동하던 8우라x 시계가 8우라x 멈췄다. 8우라x 생존이 8우라x 달린 8우라x 극심한 8우라x 상황에서 8우라x 세대갈등, j거iv 인종갈등, ㅓ5ㅓ4 계급갈등, 2자라q 국가간 2자라q 갈등 2자라q 등이 2자라q 첨예화되었고, ㅓtv8 경험해보지 ㅓtv8 못한 ㅓtv8 동시다발적 ㅓtv8 위기상황 ㅓtv8 이후는 ㅓtv8 우리 ㅓtv8 모두에게 ㅓtv8 이전의 ㅓtv8 세계로 ㅓtv8 돌아갈 ㅓtv8 ㅓtv8 없을 ㅓtv8 것이라 ㅓtv8 예상케 ㅓtv8 한다. ㅓtv8 이전의 ㅓtv8 모습으로 ㅓtv8 돌아갈 ㅓtv8 ㅓtv8 없다면 ㅓtv8 새롭게 ㅓtv8 대두될 ㅓtv8 세계는 ㅓtv8 어떤 ㅓtv8 모습을 ㅓtv8 ㅓtv8 것인가? ㅓtv8 팬데믹 ㅓtv8 이후 ㅓtv8 미래의 ㅓtv8 사회, 4히f3 또는 4히f3 4히f3 미래의 4히f3 사회가 4히f3 어떤 4히f3 모습으로 4히f3 변화할 4히f3 것인지에 4히f3 대해 4히f3 다양한 4히f3 전망이 4히f3 나오는 4히f3 가운데 4히f3 노동시장과 4히f3 함께 “교육제도의 4히f3 변화”는 4히f3 4히f3 중에서도 4히f3 주요 4히f3 쟁점으로 4히f3 떠오르고 4히f3 있다. 4히f3 그리고 4히f3 과거에는 4히f3 점차적으로 4히f3 일어나던 4히f3 사회, nlㅐf 정치, ㅓ0걷ㄴ 경제, a아다카 문화를 a아다카 포괄하는 a아다카 시대적 a아다카 변화가 a아다카 급속도로 a아다카 가속화되며 a아다카 펼쳐지고 a아다카 있는 a아다카 a아다카 시점에서 a아다카 작가는 “교육”이라는 a아다카 사회제도에 a아다카 주목하게 a아다카 된다.

양육과 a아다카 교육의 a아다카 문제는 a아다카 많은 a아다카 사회에서 a아다카 보편적인 a아다카 제도의 a아다카 영역으로 a아다카 여겨지지만 a아다카 실제로 a아다카 a아다카 개인이나 a아다카 가정의 a아다카 모습은 a아다카 a아다카 인구 a아다카 수만큼 a아다카 다양할 a아다카 것이다. a아다카 역사적으로 a아다카 아이들이 a아다카 어떻게 a아다카 생각하는지는 a아다카 어른이 a아다카 자신의 a아다카 유년시절을 a아다카 뒤돌아보며 a아다카 기록하는 a아다카 것이 a아다카 대부분이고 a아다카 아이 a아다카 스스로 a아다카 생각을 a아다카 남기는 a아다카 것은 a아다카 드물고, u0dㅐ 그렇기에 u0dㅐ 아이들이 u0dㅐ 성장해가면서 u0dㅐ 무엇을 u0dㅐ 어떻게 u0dㅐ 느끼고 u0dㅐ 배우는지, o6다라 무엇을 o6다라 두려워하고 o6다라 고통을 o6다라 느끼는지 o6다라 알기 o6다라 힘들다고 o6다라 작가는 o6다라 말한다. o6다라 이번 <Okul [학교]_사람은 o6다라 무엇을 o6다라 배우나> o6다라 전시를 o6다라 통해 o6다라 어린이부터 o6다라 청소년과 o6다라 청년, ㅓkㅐm 어른에 ㅓkㅐm 이르기까지 ㅓkㅐm 개인들의 ㅓkㅐm 이야기를 ㅓkㅐm 들으며 ㅓkㅐm 어떤 ㅓkㅐm 목적과 ㅓkㅐm 기능을 ㅓkㅐm 위해 ㅓkㅐm 단순하게 ㅓkㅐm 제도화되어버린 ‘돌봄’과 “배움”이라는 ㅓkㅐm 개념을 ㅓkㅐm 다시 ㅓkㅐm 감정과 ㅓkㅐm 정서의 ㅓkㅐm 차원으로 ㅓkㅐm 되돌려 ㅓkㅐm 생각해보고자 ㅓkㅐm 한다. ㅓkㅐm 또 “특정 ㅓkㅐm 사회의 ㅓkㅐm 행위”가 ㅓkㅐm 다른 ㅓkㅐm 사회에서 ㅓkㅐm 어떻게 ㅓkㅐm 비춰지는지를 ㅓkㅐm 살펴보고 ㅓkㅐm 문화적 ㅓkㅐm 차이를 ㅓkㅐm 느껴 ㅓkㅐm 봄으로써 ㅓkㅐm 다양성을 ㅓkㅐm 향한 ㅓkㅐm ㅓkㅐm 걸음을 ㅓkㅐm 내딛고자 ㅓkㅐm 한다. ㅓkㅐm 양육과 ㅓkㅐm 교육의 ㅓkㅐm 형태가 ㅓkㅐm 산업사회 ㅓkㅐm 이전과 ㅓkㅐm 이후에 ㅓkㅐm 달라진 ㅓkㅐm 것처럼, 카m0ㅈ 디지털 카m0ㅈ 사회에 카m0ㅈ 접어들면서 카m0ㅈ 카m0ㅈ 사회의 카m0ㅈ 구성원을 카m0ㅈ 키우기 카m0ㅈ 위해 카m0ㅈ 다른 카m0ㅈ 형태의 카m0ㅈ 양육과 카m0ㅈ 교육이 카m0ㅈ 필요한 카m0ㅈ 것은 카m0ㅈ 필연적이라 카m0ㅈ 카m0ㅈ 카m0ㅈ 있다. 카m0ㅈ 작가는 카m0ㅈ 여러 카m0ㅈ 형식의 카m0ㅈ 인터뷰를 카m0ㅈ 진행하며 카m0ㅈ 각기 카m0ㅈ 다른 카m0ㅈ 사회 카m0ㅈ 구성원들이 카m0ㅈ 느끼는 카m0ㅈ 현재의 카m0ㅈ 교육 카m0ㅈ 시스템을 카m0ㅈ 오롯이 카m0ㅈ 전하는 카m0ㅈ 한편 카m0ㅈ 미래가 카m0ㅈ 가져가야 카m0ㅈ 카m0ㅈ 교육의 카m0ㅈ 모습은 카m0ㅈ 무엇인지 카m0ㅈ 카m0ㅈ 상황을 카m0ㅈ 살아가는 카m0ㅈ 하나의 카m0ㅈ 개인으로서 카m0ㅈ 질문을 카m0ㅈ 던지며 카m0ㅈ 우리가 카m0ㅈ 나아가야 카m0ㅈ 카m0ㅈ 방향을 카m0ㅈ 끊임없이 카m0ㅈ 고심하도록 카m0ㅈ 이끈다.

피비갤러리는 카m0ㅈ 이번 카m0ㅈ 전시를 카m0ㅈ 통해 카m0ㅈ 우리 카m0ㅈ 모두가 카m0ㅈ 한번쯤은 카m0ㅈ 생각해 카m0ㅈ 보아야 카m0ㅈ 카m0ㅈ 사회적 카m0ㅈ 문제들 카m0ㅈ 그리고 카m0ㅈ 카m0ㅈ 해결책에 카m0ㅈ 대해 카m0ㅈ 함께 카m0ㅈ 집중해 카m0ㅈ 보는 카m0ㅈ 시간을 카m0ㅈ 가져 카m0ㅈ 보길 카m0ㅈ 기대한다. 카m0ㅈ 함양아의 카m0ㅈ 작업은 2020년 카m0ㅈ 시작된 COVID19라는 카m0ㅈ 카m0ㅈ 누구도 카m0ㅈ 예상치 카m0ㅈ 못한 카m0ㅈ 세계적 카m0ㅈ 재난 카m0ㅈ 상황의 카m0ㅈ 현재진행적 카m0ㅈ 모습과 카m0ㅈ 위기 카m0ㅈ 속에 카m0ㅈ 사회와 카m0ㅈ 개인의 카m0ㅈ 생존을 카m0ㅈ 위한 카m0ㅈ 대안이라는 카m0ㅈ 문제를 카m0ㅈ 깊이 카m0ㅈ 있게 카m0ㅈ 짚어볼 카m0ㅈ 카m0ㅈ 있는 카m0ㅈ 사고의 카m0ㅈ 틀을 카m0ㅈ 마련해준다. 카m0ㅈ 특히 카m0ㅈ 우리 카m0ㅈ 사회가 카m0ㅈ 직면한 카m0ㅈ 현실 카m0ㅈ 안에서 카m0ㅈ 교육의 카m0ㅈ 힘, 아eco 나아가 아eco 교육이 아eco 나아가야 아eco 방향에 아eco 대해 아eco 모색을 아eco 해보는 아eco 의미 아eco 있는 아eco 자리가 아eco 되길 아eco 바란다.

작가소개

함양아는 1968년생으로 아eco 서울대학교와 아eco 동대학원에서 아eco 회화와 아eco 미술이론을 아eco 전공하고 아eco 뉴욕대학교에서 아eco 미디어 아eco 아트를 아eco 전공하였으며 아eco 현재 아eco 서울과 아eco 암스테르담에서 아eco 활동하고 아eco 있다.

함양아는 아eco 수년간 아eco 개인의 아eco 삶과 아eco 사회 아eco 시스템에 아eco 대한 아eco 연속적인 아eco 프로젝트인 〈형용사적 아eco 삶:넌센스 아eco 팩토리〉(아트선재센터, ㅑp우4 서울, 2010), 〈트랜짓 0c다e 라이프〉(금호미술관, 카du아 서울, 2005), 〈드림…인 ex1갸 라이프〉(인사미술공간, l하마c 서울, 2004)를 거9나f 진행하였으며 2019년부터 거9나f 신자본주의 거9나f 사회의 거9나f 풍속도인 <정의되지 거9나f 않은 거9나f 파노라마>(대안공간 거9나f 루프, 2019) ㅓㅓㅈㅓ 연작을 ㅓㅓㅈㅓ 선보이고 ㅓㅓㅈㅓ 있다. ㅓㅓㅈㅓ 그룹전으로 〈불협화음의 ㅓㅓㅈㅓ 하모니〉(아트선재센터, 사우0우 서울, 2015 / 바ㅓk거 히로시마 MOCA, kㅓq나 히로시마, 2015), 〈소통의 1갸u우 기술: 1갸u우 앙리 1갸u우 살라, ㅓihm 함양아, a차자v 필립 a차자v 페라노, zㅓ마n 호르헤 zㅓ마n 파르도〉(국립현대미술관 zㅓ마n 덕수궁, pgy타 서울, 2011), 거쟏우ㅈ 광주 거쟏우ㅈ 비엔날레(2010), ㅓwmh 상하이 ㅓwmh 비엔날레(2008), 바jr라 부산 바jr라 비엔날레(2006) 바jr라 바jr라 국내외 바jr라 주요 바jr라 미술관과 바jr라 비엔날레에 바jr라 참여하였다. 바jr라 올해의 바jr라 예술상(아르코, 2005), 8k카5 에르메스 8k카5 재단 8k카5 미술상 8k카5 후보 (2008)에 8k카5 선정되었고 8k카5 네덜란드, i나gu 터키, s아나y 한국의 s아나y 동료 s아나y 작가들과 s아나y 아티스트 s아나y 이니시에이티브 s아나y 프로젝트 〈be mobile in immobility〉(DEPO, 다ㅓ파카 이스탄불, 2011 / ㅓfi바 토탈미술관, wpfc 서울, 2011)를 gi거2 공동 gi거2 기획하였다. 2006년에서 2007년까지 gi거2 라익스아카데미 gi거2 레지던시에 gi거2 참여하였으며 2013년 gi거2 국립현대미술관 gi거2 올해의 gi거2 작가상 gi거2 후보에 gi거2 선정되어 〈넌센스 gi거2 팩토리〉 gi거2 프로젝트(국립현대미술관, 라0ㅈㅈ 과천, 2013)를 plm거 선보인 plm거 plm거 있다.

출처: plm거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세마 걷쟏하ㅓ 러닝 걷쟏하ㅓ 스테이션: 걷쟏하ㅓ 전환

Jan. 15, 2022 ~ Feb. 20, 2022

백제인, z3다9 돌을治石 z3다9 다스리다

Dec. 21, 2021 ~ May 8, 2022

이내말삼 자바ㄴ9 드러보소, 거y거a 내방가사

Dec. 23, 2021 ~ April 1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