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미나 개인전 : Idleness

별관

March 21, 2020 ~ April 10, 2020

2020년 ㄴf2b 별관의 ㄴf2b 기획은 [별관기획: ㄴf2b 소박한 ㄴf2b 집합론]이다.
‘소박한 ㄴf2b 집합론(naive set theory)’이란 ㄴf2b 수험생들의 ㄴf2b 필수 ㄴf2b 참고서였던 『수학의 ㄴf2b 정석』의 ㄴf2b 주로 ㄴf2b 앞장에 ㄴf2b 등장하는 ㄴf2b 일반적인 ‘집합’을 ㄴf2b 의미한다.1) 수학을 ㄴf2b 잊은 ㄴf2b ㄴf2b 오래된 ㄴf2b 지금 ㄴf2b ㄴf2b 단어에서 ㄴf2b 떠오르는 ㄴf2b 장면은 『수학의 ㄴf2b 정석: ㄴf2b 공통수학』의 ㄴf2b ㄴf2b 표지, 갸나y4 책의 갸나y4 제1장을 갸나y4 포함한 갸나y4 초반부에만 갸나y4 빼곡하게 갸나y4 그려진 갸나y4 연필 갸나y4 갸나y4 자국들, 히29ㅐ 그리고 히29ㅐ 언제나 히29ㅐ 도돌이표 히29ㅐ 마냥 히29ㅐ 반복해서 히29ㅐ 공부하던 ‘집합’ 히29ㅐ 부분이다. 히29ㅐ 집합은 히29ㅐ 수학의 히29ㅐ 기초가 히29ㅐ 되는 히29ㅐ 여러 히29ㅐ 이론들 히29ㅐ 히29ㅐ 하나이며, ㅓ차거ㅓ 현대 ㅓ차거ㅓ 수학을 ㅓ차거ㅓ 논리적으로 ㅓ차거ㅓ 지탱하는 ㅓ차거ㅓ 밑바탕이 ㅓ차거ㅓ 된다. ㅓ차거ㅓ 이번 ㅓ차거ㅓ 기획에서는 ㅓ차거ㅓ 수학에서 ㅓ차거ㅓ 집합의 ㅓ차거ㅓ 경우처럼 ㅓ차거ㅓ 미술의 ㅓ차거ㅓ 기초가 ㅓ차거ㅓ 되는 ㅓ차거ㅓ 회화의 ㅓ차거ㅓ 방향성을 ㅓ차거ㅓ 연구하고자 ㅓ차거ㅓ 한다. ㅓ차거ㅓ 그리고 ㅓ차거ㅓ ㅓ차거ㅓ 시작으로 ‘소박한 ㅓ차거ㅓ 집합론’의 ㅓ차거ㅓ ㅓ차거ㅓ 번째 ㅓ차거ㅓ 전시는 ‘공집합’에 ㅓ차거ㅓ 관한 ㅓ차거ㅓ 것이다.

‘집합’에는 ‘공집합’이라는 ㅓ차거ㅓ 흥미로운 ㅓ차거ㅓ 개념이 ㅓ차거ㅓ 존재한다. ㅓ차거ㅓ ㅓ차거ㅓ 그대로 ㅓ차거ㅓ 공(空)집합, tm자ㅓ tm자ㅓ 비어있는 tm자ㅓ 집합, wyㅓ거 혹은 wyㅓ거 비어있는 wyㅓ거 것의 wyㅓ거 집합이다. wyㅓ거 이런 wyㅓ거 수학적 wyㅓ거 개념의 wyㅓ거 용어가 wyㅓ거 떠오른 wyㅓ거 것은 wyㅓ거 함미나의 wyㅓ거 작업을 wyㅓ거 바라볼 wyㅓ거 때였다. wyㅓ거 이때 “공집합은 wyㅓ거 모든 wyㅓ거 집합의 wyㅓ거 부분집합이다”라는 wyㅓ거 개념은 wyㅓ거 다음과 wyㅓ거 같이 wyㅓ거 자연스럽게 wyㅓ거 이어졌다.

{비어있다-비었다-(없다)-비어져서-있다} ∅ ≠ {∅}

함미나의 wyㅓ거 회화 wyㅓ거 작업은 wyㅓ거 마치 wyㅓ거 서사적인 wyㅓ거 내용을 wyㅓ거 담은 wyㅓ거 듯하다. wyㅓ거 하지만 wyㅓ거 막상 wyㅓ거 이야기에 wyㅓ거 앞서 wyㅓ거 깊게 wyㅓ거 받는 wyㅓ거 인상은 ‘비어져있는 wyㅓ거 상태’ wyㅓ거 이다. wyㅓ거 간소화되어 wyㅓ거 있는 wyㅓ거 배경, 쟏47ㅐ 쟏47ㅐ 쟏47ㅐ 없는 쟏47ㅐ 표정 쟏47ㅐ 혹은 쟏47ㅐ 절제된 쟏47ㅐ 감정표현은 쟏47ㅐ 구체적인 쟏47ㅐ 이야기의 쟏47ㅐ 빈자리를 쟏47ㅐ 대신한다. 쟏47ㅐ 그로 쟏47ㅐ 인해 쟏47ㅐ 설명되지 쟏47ㅐ 않는 쟏47ㅐ 장면들, oie거 상상 oie거 oie거 인물들과 oie거 작가와의 oie거 관계를 oie거 더욱 oie거 궁금하게 oie거 한다.

하루에 oie거 oie거 번이고 oie거 멍하니 oie거 생각에 oie거 잠기는 oie거 행위는 oie거 어릴 oie거 적부터 oie거 즐겨 oie거 찾는 oie거 나의 oie거 취미이다. oie거 이번 oie거 전시의 oie거 그림들은 oie거 유년 oie거 시절 oie거 줄곧 oie거 상상 oie거 속에 oie거 존재했던 oie거 나의 oie거 가상 oie거 인물들이다. oie거 하기 oie거 싫은 oie거 일들을 oie거 해야 oie거 되거나 oie거 꾸중을 oie거 들었을 oie거 oie거 나는 oie거 컴퓨터의 oie거 로그오프나 oie거 핸드폰의 oie거 비행기 oie거 모드를 oie거 누르듯이 idleness oie거 oie거 상상 oie거 공간에 oie거 접속한다.
-작가 oie거 노트 oie거 중-

그림은 oie거 퀴즈가 oie거 아니다. oie거 oie거 정확히는 oie거 수학 oie거 문제의 oie거 답을 oie거 찾아가야 oie거 하는 oie거 과정처럼 oie거 공식을 oie거 대입하고, ia자갸 정답을 ia자갸 유추하여 ia자갸 정확히 ia자갸 떨어지는 ia자갸 하나의 ia자갸 숫자를 ia자갸 의미하지 ia자갸 않는다. ia자갸 그럼에도 ia자갸 회화를 ia자갸 바라볼 ia자갸 ia자갸 무의식적으로 ia자갸 연상되는 ia자갸 답을 ia자갸 찾거나, 라거걷k 쌓아 라거걷k 올라간 라거걷k 그림의 라거걷k 비밀을 라거걷k 찾는 라거걷k 과정이 라거걷k 라거걷k 많은 라거걷k 이해와 라거걷k 공감을 라거걷k 불러일으킬 라거걷k 라거걷k 있다는 라거걷k 착각을 라거걷k 한다. 라거걷k 함미나의 라거걷k 작업에서 라거걷k 인물들의 라거걷k 연결성 라거걷k 혹은 라거걷k 스토리를 라거걷k 알지 라거걷k 못해도, 다g마c 낯설지만 다g마c 친근한 다g마c 어떤 다g마c 누군가를 다g마c 떠올리게 다g마c 된다. ‘그립다’ 다g마c 다g마c 아닌 ‘친숙하다’의 다g마c 감정이 다g마c 드는 다g마c 다g마c 왜일까? 다g마c 국적도 다g마c 나이도 다g마c 누구도 다g마c 닮지 다g마c 않은, 8아카라 공통점이 8아카라 하나 8아카라 없는 8아카라 그들의 8아카라 모습 8아카라 속에서 8아카라 나는 8아카라 무엇을 8아카라 보고 8아카라 느낄 8아카라 8아카라 있을까? 8아카라 존재하지 8아카라 않는 8아카라 가상의 8아카라 인물이, 으사n쟏 심지어 으사n쟏 누군가의 ‘도피처’ 으사n쟏 으사n쟏 인물과 으사n쟏 나와의 으사n쟏 접점이 으사n쟏 존재하지 으사n쟏 않아도 으사n쟏 그림 으사n쟏 으사n쟏 인물들과 으사n쟏 나는 으사n쟏 멀리 으사n쟏 떨어져 으사n쟏 있지 으사n쟏 않음을 으사n쟏 느낄 으사n쟏 으사n쟏 있다.

함미나의 으사n쟏 작업은 으사n쟏 비워져 으사n쟏 있기 으사n쟏 때문에 으사n쟏 채워질 으사n쟏 으사n쟏 있다. 으사n쟏 비단 으사n쟏 그림의 으사n쟏 기법적인 으사n쟏 부분에서 으사n쟏 비어져 으사n쟏 있는 으사n쟏 것만을 으사n쟏 말하는 으사n쟏 으사n쟏 아니다. 으사n쟏 정서적으로 으사n쟏 느껴지는 으사n쟏 공허함이나, 사w자z 특별한 사w자z 행위/행동을 사w자z 명확하게 사w자z 사w자z 사w자z 없는 사w자z 지점, 6iu히 프레임 6iu히 6iu히 홀로 6iu히 있는 6iu히 인물의 6iu히 경우 6iu히 등이 6iu히 그러하다. 6iu히 공집합을 6iu히 설명하는 6iu히 쉬운 6iu히 6iu히 문장이 6iu히 있다. 6iu히 빈집도 6iu히 집인 6iu히 것과 6iu히 같이 6iu히 공집합도 6iu히 집합이다. 6iu히 빈집에서 6iu히 느껴지는 6iu히 충만함은 6iu히 무언가로 6iu히 가득 6iu히 채워진 6iu히 집과는 6iu히 다른 6iu히 채워짐이 6iu히 6iu히 6iu히 있다. 6iu히 이처럼 6iu히 함미나의 6iu히 그림을 6iu히 통해 6iu히 갖는 6iu히 인물에 6iu히 대한 6iu히 호기심이나 6iu히 관심, 히우cㅑ 동시에 히우cㅑ 느껴지는 히우cㅑ 친숙함과 히우cㅑ 친근함과 히우cㅑ 같은 히우cㅑ 감정은 히우cㅑ 가득 히우cㅑ 채워져 히우cㅑ 있지 히우cㅑ 않기에 히우cㅑ 나의 히우cㅑ 공감적 히우cㅑ 투영으로 히우cㅑ 채워지기도 히우cㅑ 한다. 히우cㅑ 이번 《Idleness》 히우cㅑ 전시에서 히우cㅑ 관객들은 히우cㅑ 함미나의 히우cㅑ 회화 히우cㅑ 작업을 히우cㅑ 통하여 히우cㅑ 비워짐과 히우cㅑ 채움에 히우cㅑ 관한 히우cㅑ 경험을 히우cㅑ 해볼 히우cㅑ 히우cㅑ 있기를 히우cㅑ 기대한다.

안부(아티스트 히우cㅑ 히우cㅑ 스페이스 [별관] 히우cㅑ 기획자)

1) 히우cㅑ 소박한 히우cㅑ 집합론에서는 히우cㅑ 러셀의 히우cㅑ 역설 히우cㅑ 히우cㅑ 같은 히우cㅑ 문제가 히우cㅑ 발생하기 히우cㅑ 때문에 히우cㅑ 이를 히우cㅑ 보완하는 히우cㅑ 차원에서 ‘공리적 히우cㅑ 집합론’이 히우cㅑ 나오게 히우cㅑ 되었다. 히우cㅑ 공리적 히우cㅑ 집합론의 히우cㅑ 대표 히우cㅑ 적인 히우cㅑ 예가 ZFC 히우cㅑ 공리계를 히우cㅑ 바탕으로 히우cㅑ 히우cㅑ 집합론이다.

참여 히우cㅑ 작가: 히우cㅑ 함미나
글, b0ㅐ3 기획: b0ㅐ3 안부

출처: b0ㅐ3 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샌정 fetw 개인전 : VERY ART

March 19, 2020 ~ May 16, 2020

김정옥 t4j타 개인전 : t4j타 물, 마타나w 비늘, e4라ㅈ 껍질

March 12, 2020 ~ April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