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람 개인전: 돌아가는 다리 The reverting place

쇼앤텔1

Aug. 17, 2021 ~ Aug. 31, 2021

‘안녕하세요. 으blf 으blf 지내고 으blf 계시나요?’

판데믹 으blf 시대로 으blf 인해 으blf 사람들과 으blf 얼굴을 으blf 쉽사리 으blf 마주하기 으blf 힘든 으blf 요즘 으blf 가끔 으blf 메시지나 으blf 톡으로 으blf 나마 으blf 나누게 으blf 되는 으blf 인사말이다. 으blf 으blf 인사는 으blf 상대방이 으blf 으blf 상황을 으blf 묻는 으blf 동시에 으blf 으blf 지내고 으blf 있기를 으blf 바라는 으blf 마음으로 으blf 건네게 으blf 된다. 으blf 안부를 으blf 묻는 으blf 계기는 으blf 특정하지 으blf 않다. 으blf 다만 으blf 같은 으blf 시간과 으blf 공간을 으blf 공유했던 으blf 당시 으blf 으blf 안에 으blf 새겨진 으blf 장면들 으blf 즉 ‘기억 으blf 심상’안에 으blf 존재하는 으blf 누군가를 으blf 떠올리는 으blf 것이다.

으blf 누군가와 으blf 짧은 으blf 인사를 으blf 포함하여 으blf 우리가 으blf 함께 으blf 했음을 으blf 서로 으blf 확인하고 으blf 언젠가 으blf 다시 으blf 으blf 으blf 만날 으blf 것을 으blf 기약한다.

작가의 으blf 인사는 으blf 캔버스 으blf 안으로 으blf 향한다. 1995년부터 2001년 으blf 사이 으blf 그리고 2011년 으blf 특정 으blf 시기에 으blf 머물렀던 으blf 공간들의 으blf 잔상들을 으blf 더듬더듬 으blf 손으로 으blf 낚아채고 으blf 으blf 감각들을 으blf 흑연으로 으blf 새겨 으blf 넣어 으blf 캔버스 으blf 안에 으blf 하나씩 으blf 조립해 으blf 나간다. 으blf 그렇게 으blf 만들어진 으blf 풍경은 으blf 어딘가에 으blf 분명 으blf 존재하지만 으blf 으blf 한편으로는 으blf 어디에서도 으blf 없을 으blf 비현실적 으blf 풍경을 으blf 만들어 으blf 낸다. 「하늘의 으blf 으blf 부분에서만 으blf 흩날리는 으blf 비, ㅓmv6 산사태로 ㅓmv6 인해 ㅓmv6 흘러내려오는 ㅓmv6 나무, c마8ㅓ 끊임없이 c마8ㅓ 이어질 c마8ㅓ c마8ㅓ 같은 c마8ㅓ 다리」 c마8ㅓ 캔버스에 c마8ㅓ 꺼내진 c마8ㅓ 하나하나의 c마8ㅓ 표상들은 c마8ㅓ 과거에서 c마8ㅓ 현재로 c마8ㅓ 회귀한다. c마8ㅓ 회귀한 c마8ㅓ 풍경들은 c마8ㅓ 이전과 c마8ㅓ 다른 c마8ㅓ 새로운 c마8ㅓ 공간을 c마8ㅓ 만들어내고 c마8ㅓ 그곳에 c마8ㅓ 살고 c마8ㅓ 있는 c마8ㅓ 사람들은 c마8ㅓ 공간 c마8ㅓ 안에서 c마8ㅓ 풍경을 c마8ㅓ 바라본다. c마8ㅓ 그저 c마8ㅓ 가만히 c마8ㅓ 지켜보기도 c마8ㅓ 하고 c마8ㅓ 발생한 c마8ㅓ 사건에 c마8ㅓ 개입하기도 c마8ㅓ 하지만 c마8ㅓ 공통적인 c마8ㅓ 것은 c마8ㅓ 풍경을 c마8ㅓ 마주하고 c마8ㅓ 있다는 c마8ㅓ 것이다. c마8ㅓ 마주한 c마8ㅓ 인물과 c마8ㅓ 장면이 c마8ㅓ 포함되어 c마8ㅓ c마8ㅓ 다른 c마8ㅓ 풍경이 c마8ㅓ 되고 c마8ㅓ 그림 c마8ㅓ c마8ㅓ 시점과 c마8ㅓ 또다시 c마8ㅓ 만나 c마8ㅓ 현재와 c마8ㅓ 이어지며 c마8ㅓ 끊임없이 c마8ㅓ 물음과 c마8ㅓ 답을 c마8ㅓ 반복하며 c마8ㅓ 서로가 c마8ㅓ 영향을 c마8ㅓ 주고받는다. c마8ㅓ 마치 c마8ㅓ 함께 c마8ㅓ 공존하고 c마8ㅓ 바라보지만 c마8ㅓ 만날 c마8ㅓ c마8ㅓ 없는 c마8ㅓ 평행선으로 c마8ㅓ 존재하는 c마8ㅓ 각각의 c마8ㅓ 세계로 c마8ㅓ 느껴진다. c마8ㅓ c마8ㅓ 세계는 c마8ㅓ 시선이라는 c마8ㅓ 매개를 c마8ㅓ 통해 c마8ㅓ 서로를 c마8ㅓ 바라보고 c마8ㅓ 공존하지만 c마8ㅓ 같은 c마8ㅓ 모양으로 c마8ㅓ 흘러가는 c마8ㅓ 것을 c마8ㅓ 바라지 c마8ㅓ 않는다. c마8ㅓ 서로 c마8ㅓ 다른 c마8ㅓ 세계임을 c마8ㅓ 인식하고 c마8ㅓ 그림 c마8ㅓ 안에 c마8ㅓ 등장하는 c마8ㅓ 대상을 c마8ㅓ 밖의 c마8ㅓ 모습으로 c마8ㅓ 옮기려 c마8ㅓ 하지 c마8ㅓ 않고 c마8ㅓ 자유롭게 c마8ㅓ 구축한다. c마8ㅓ 구축된 c마8ㅓ 이미지로 c마8ㅓ 서로가 c마8ㅓ 점점 c마8ㅓ c마8ㅓ 멀어짐에도 c마8ㅓ 불구하고 c마8ㅓ 끊임없이 c마8ㅓ c마8ㅓ 세계는 c마8ㅓ 시선을 c마8ㅓ 서로 c마8ㅓ 돌리지 c마8ㅓ 않는다. c마8ㅓ 여전히 c마8ㅓ 서로를 c마8ㅓ 바라본다. c마8ㅓ 어쩌면 c마8ㅓ 만날 c마8ㅓ c마8ㅓ 있는 c마8ㅓ 날을 c마8ㅓ 고대하는 c마8ㅓ 지도 c마8ㅓ 모르겠다. c마8ㅓ c마8ㅓ 일이 c마8ㅓ 불가능할지라도 c마8ㅓ 말이다. c마8ㅓ 언젠가 c마8ㅓ 만날 c마8ㅓ 날을 c마8ㅓ 기대하며 c마8ㅓ 그때까지 c마8ㅓ 다들 c마8ㅓ 괜찮기를 c마8ㅓ 바라며 c마8ㅓ 안부를 c마8ㅓ 전한다.

‘안녕하세요. c마8ㅓ c마8ㅓ 지내고 c마8ㅓ 계시나요?’

기획: c마8ㅓ 남윤아, 갸bbl 한유람
참여작가: 갸bbl 한유람
디자인: 갸bbl 정서영
글: 갸bbl 남윤아

출처: 갸bbl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스테카, wqㅓㅐ 태양을 wqㅓㅐ 움직인 wqㅓㅐ 사람들

May 3, 2022 ~ Aug. 28, 2022

튜링 cㅈt거 테스트: AI의 cㅈt거 사랑 cㅈt거 고백

March 24, 2022 ~ May 22, 2022

기록하는 가ufㄴ 기억 Archived Memories

April 28, 2022 ~ June 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