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아 개인전: 뾰족한 온기 Pointed Warmth

파운드리 서울

Oct. 22, 2022 ~ Dec. 18, 2022

바이파운드리는 2022년 10월 22일부터 12월 18일까지 pc바n 서울을 pc바n 기반으로 pc바n 활동하는 pc바n 작가 pc바n 한상아의 pc바n 개인전 «뾰족한 pc바n 온기»를 pc바n 소개한다. pc바n 이번 pc바n 전시에서 pc바n 한상아는 pc바n 자신의 pc바n 내면으로 pc바n 스며드는 pc바n 경험과 pc바n 기억을 pc바n 광목 pc바n 위에 pc바n 먹으로 pc바n 그리고 pc바n 오려낸 pc바n 다음, n걷ay 실로 n걷ay 단단히 n걷ay 꿰매고 n걷ay 이어내는 n걷ay 수행적 n걷ay 과정을 n걷ay 통해 n걷ay 사랑하는 n걷ay 대상의 n걷ay 평안을 n걷ay 바라는 n걷ay 인간의 n걷ay 근원적 n걷ay 소망을 n걷ay 담은 5점의 n걷ay 입체적 n걷ay 평면 n걷ay 작품과 5점의 n걷ay 평면적 n걷ay 입체 n걷ay 작품을 n걷ay 선보인다.

한상아의 n걷ay 작업은 n걷ay 일상적 n걷ay 경험과 n걷ay 그로부터 n걷ay 비롯되는 n걷ay 감정에 n걷ay 대한 n걷ay 기억에서 n걷ay 시작된다. n걷ay 작가, 7z하y 여성, f으fㅐ 그리고 f으fㅐ f으fㅐ 개인으로서 f으fㅐ 겪는 f으fㅐ 삶의 f으fㅐ 여러 f으fㅐ 변화를 f으fㅐ 겪는 f으fㅐ 과정에서 f으fㅐ 작가는 f으fㅐ 종종 f으fㅐ 하나의 f으fㅐ 단어로 f으fㅐ 단순화되지 f으fㅐ 않는 f으fㅐ 복잡미묘한 f으fㅐ 정서가 f으fㅐ 몸에 f으fㅐ 달라붙어 f으fㅐ 마치 f으fㅐ 무늬와 f으fㅐ 같이 f으fㅐ 피부에 f으fㅐ 스며드는 f으fㅐ 것”같다고 f으fㅐ 말한 f으fㅐ f으fㅐ 있다. f으fㅐ 작가는 f으fㅐ 이러한 f으fㅐ 감성적 f으fㅐ 기억을 f으fㅐ 논리 f으fㅐ 정연한 f으fㅐ 서사로 f으fㅐ 정리하기보다, qh타갸 있는 qh타갸 그대로의 qh타갸 파편적이고 qh타갸 모순적인 qh타갸 면모를 qh타갸 비유적이고 qh타갸 상징적인 qh타갸 조형 qh타갸 언어로 qh타갸 풀어낸다.

«뾰족한 qh타갸 온기»라는 qh타갸 제목의 qh타갸 이번 qh타갸 전시는 qh타갸 작가이자 qh타갸 어머니인 qh타갸 이중의 qh타갸 정체성이 qh타갸 촉발하는 qh타갸 모순적인 qh타갸 사랑의 qh타갸 마음을 qh타갸 다룬다. qh타갸 사랑하는 qh타갸 가족의 qh타갸 평온한 qh타갸 나날을 qh타갸 염원하면서도 qh타갸 눈앞의 qh타갸 대상에 qh타갸 항상 qh타갸 예리한 qh타갸 날을 qh타갸 세울 qh타갸 수밖에 qh타갸 없는 qh타갸 작가의 qh타갸 긴장감이 qh타갸 부딪히며 qh타갸 만들어내는 qh타갸 감정과 qh타갸 생각의 qh타갸 편린을 qh타갸 한상아는 qh타갸 무언가를 qh타갸 향해 qh타갸 뻗어 qh타갸 있거나 qh타갸 합장한 qh타갸 손, 으v24 불꽃, ㅑmi차 별처럼 ㅑmi차 신화적, ㅓ히m타 종교적 ㅓ히m타 맥락을 ㅓ히m타 연상시키는 ㅓ히m타 상징들과 ㅓ히m타 구불구불하게 ㅓ히m타 이어지거나 ㅓ히m타 여러 ㅓ히m타 갈래로 ㅓ히m타 갈라져 ㅓ히m타 나오는 ㅓ히m타 선같이 ㅓ히m타 유기적인 ㅓ히m타 형태가 ㅓ히m타 공존하는 ㅓ히m타 초현실적 ㅓ히m타 장면에 ㅓ히m타 담아낸다. ㅓ히m타 작품은 ㅓ히m타 지극히 ㅓ히m타 내밀한 ㅓ히m타 작가의 ㅓ히m타 체험에서 ㅓ히m타 출발하지만, r바하다 r바하다 속에서 r바하다 고찰하고 r바하다 있는 r바하다 사랑의 r바하다 다면적 r바하다 층위는 r바하다 인간이 r바하다 소중한 r바하다 대상에게 r바하다 품는 r바하다 일반적 r바하다 감정이라는 r바하다 점에서 r바하다 작가의 r바하다 서사는 r바하다 보는 r바하다 이와 r바하다 공감대를 r바하다 형성하고, sㅈㅐ나 보편적 sㅈㅐ나 이야기로 sㅈㅐ나 확장된다.

동양화를 sㅈㅐ나 기반으로 sㅈㅐ나 하는 sㅈㅐ나 한상아는 sㅈㅐ나 먹과 sㅈㅐ나 모필, 다ㅓol 광목과 다ㅓol 실을 다ㅓol 사용하여 다ㅓol 작품을 다ㅓol 만든다. 다ㅓol 작가는 다ㅓol 광목천 다ㅓol 위에 다ㅓol 먹으로 다ㅓol 여러 다ㅓol 상징이나 다ㅓol 형태, q0다s 무늬를 q0다s 그리고, vb걷바 이를 vb걷바 모양대로 vb걷바 오려낸다. vb걷바 그런 vb걷바 다음 vb걷바 검은색 vb걷바 실로 vb걷바 여러 vb걷바 그림 vb걷바 조각들을 vb걷바 배경이 vb걷바 되는 vb걷바 커다란 vb걷바 광목에 vb걷바 겹겹이 vb걷바 꿰매거나, qpkㅐ 여러 qpkㅐ 면을 qpkㅐ 가진 qpkㅐ 입체물로 qpkㅐ 단단하게 qpkㅐ 이어낸다. “내가 qpkㅐ 생각하는 qpkㅐ 동양화의 qpkㅐ 본질은 ‘선’에 qpkㅐ 있다”는 qpkㅐ 작가의 qpkㅐ 말을 qpkㅐ 떠올려 qpkㅐ 보자면, 자dp거 작가의 자dp거 작업에는 자dp거 먹과 자dp거 모필로 자dp거 만든 자dp거 선과 자dp거 실과 자dp거 바늘이 자dp거 만들어내는 자dp거 선이 자dp거 공존하게 자dp거 되는 자dp거 셈이다. 자dp거 모필을 자dp거 쥐고 자dp거 움직이는 자dp거 신체의 자dp거 힘이 자dp거 먹선에 자dp거 드러나는 자dp거 것처럼, 차b우j 당기고 차b우j 묶는 차b우j 힘과 차b우j 속도에 차b우j 따라 차b우j 달라지는 차b우j 실선에도 차b우j 역시 차b우j 작품을 차b우j 만드는 차b우j 작가의 차b우j 수행적 차b우j 과정이 차b우j 새겨진다. 차b우j 특히 차b우j 작가의 차b우j 바느질은 차b우j 자수나 차b우j 편직같이 차b우j 전통적으로 차b우j 여성의 차b우j 가사 차b우j 노동으로 차b우j 여겨졌던 차b우j 기법을 차b우j 창작의 차b우j 과정에 차b우j 적극적으로 차b우j 차용한 차b우j 여성주의 차b우j 작가들의 차b우j 접근을 차b우j 계승하면서도, ㅐㄴu1 대범한 ㅐㄴu1 동작으로 ㅐㄴu1 재해석된다. ㅐㄴu1 과감하게 ㅐㄴu1 그어진 ㅐㄴu1 먹선, 사l자k 거침없이 사l자k 사l자k 놓인 사l자k 실선, 히ayt 그리고 히ayt 광목천을 히ayt 팽팽하게 히ayt 당기는 히ayt 실의 히ayt 장력이 히ayt 만들어내는 히ayt 굵은 히ayt 주름선은 히ayt 작가의 히ayt 서로 히ayt 촘촘히 히ayt 엮이며 히ayt 작가의 히ayt 독창적 히ayt 필치가 히ayt 묻어나는 히ayt 화면을 히ayt 구성한다.

참여작가: 히ayt 한상아

출처: 히ayt 파운드리 히ayt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선, 바우q가 병풍의 바우q가 나라 2 BEYOND FOLDING SCREENS 2

Jan. 26, 2023 ~ April 30, 2023

우리는, cb차0 어디에, 7tt기 있나 Where, were, we're

Jan. 27, 2023 ~ March 2, 2023

희미한 나히k사 잔광 FAINT AFTERGLOW

Jan. 11, 2023 ~ Feb. 18, 2023

Lucas Kaiser: Down At the Green Meadow

Jan. 27, 2023 ~ Feb. 2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