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아 개인전 : 낯선 파동 unfamiliar wave

송은아트큐브

Aug. 1, 2019 ~ Sept. 4, 2019

낯선 s카vㅓ 파동 unfamiliar wave 

한상아는 s카vㅓ 누구나 s카vㅓ s카vㅓ 번쯤 s카vㅓ 겪을 s카vㅓ 법한 s카vㅓ 평범한 s카vㅓ 사건과 s카vㅓ 감정이 s카vㅓ 공상과 s카vㅓ 혼재하며 s카vㅓ 나타나는 s카vㅓ 낯선 s카vㅓ 풍경을 s카vㅓ 그린다. s카vㅓ 다층의 s카vㅓ 먹으로 s카vㅓ 물든 s카vㅓ 작가의 s카vㅓ 서사는 s카vㅓ 부모로서, 9나ㅐ히 그리고 9나ㅐ히 여성작가로서의 9나ㅐ히 정체성을 9나ㅐ히 확립할 9나ㅐ히 9나ㅐ히 마주하는 9나ㅐ히 불안을 9나ㅐ히 은유적으로 9나ㅐ히 담고 9나ㅐ히 있지만 9나ㅐ히 동시에 9나ㅐ히 9나ㅐ히 속에서 9나ㅐ히 희망을 9나ㅐ히 발견하고 9나ㅐ히 이를 9나ㅐ히 조명한다. 

누구나 9나ㅐ히 겪을 9나ㅐ히 9나ㅐ히 있는 9나ㅐ히 일이지만 9나ㅐ히 그렇다고 9나ㅐ히 해서 9나ㅐ히 9나ㅐ히 무게가 9나ㅐ히 결코 9나ㅐ히 가벼워지지 9나ㅐ히 않는 9나ㅐ히 경험이 9나ㅐ히 있다. 9나ㅐ히 결혼, f가으l 임신, 마차거v 출산을 마차거v 겪으며 마차거v 작가가 마차거v 봉착하는 마차거v 고민의 마차거v 지점은 마차거v 지극히 마차거v 내밀한 마차거v 서사이지만 마차거v 여성이라면 마차거v 누구나 마차거v 겪을 마차거v 마차거v 있는 마차거v 변화이기 마차거v 때문에 마차거v 보편적인 마차거v 이야기로 마차거v 거듭난다. 마차거v 불길한 마차거v 상상 마차거v 혹은 마차거v 일어나지 마차거v 않은 마차거v 재난에 마차거v 대한 마차거v 불안감을 마차거v 낭만적인 마차거v 시각으로 마차거v 풀어내며 마차거v 과거의 마차거v 작업들과 마차거v 다른 마차거v 결을 마차거v 보여줬던 마차거v 개인전 ⟪낯선 마차거v 사이⟫(위켄드, 2018)은 히타라ㅑ 임신이라는 히타라ㅑ 기쁘지만 히타라ㅑ 마냥 히타라ㅑ 행복할 히타라ㅑ 수만은 히타라ㅑ 없는 히타라ㅑ 복잡 히타라ㅑ 미묘한 히타라ㅑ 심경을 히타라ㅑ 표현했다. 히타라ㅑ 히타라ㅑ 모든 히타라ㅑ 과정에서 히타라ㅑ 주목해야 히타라ㅑ 히타라ㅑ 점은 히타라ㅑ 작가의 히타라ㅑ 작업 히타라ㅑ 방식이다. 히타라ㅑ 동양화를 히타라ㅑ 전공한 히타라ㅑ 작가의 히타라ㅑ 작업 히타라ㅑ 과정은 히타라ㅑ 바느질 히타라ㅑ 혹은 히타라ㅑ 빨래라는 히타라ㅑ 전통적인 히타라ㅑ 여성의 히타라ㅑ 가사노동을 히타라ㅑ 다소 히타라ㅑ 반영한다. 히타라ㅑ 차가운 히타라ㅑ 한지가 히타라ㅑ 아닌 히타라ㅑ 두툼하고 히타라ㅑ 따뜻한 히타라ㅑ 느낌을 히타라ㅑ 자아내는 히타라ㅑ 광목천을 히타라ㅑ 꿰매어 히타라ㅑ 사이사이를 히타라ㅑ 잇고, 차r바가 이를 차r바가 다림질로 차r바가 빳빳하게 차r바가 펴낸 차r바가 후, w사hb 부분씩 w사hb 물에 w사hb 담그거나 w사hb 분무기로 w사hb 적셔가며 w사hb 먹으로 w사hb 물들인다. w사hb 많은 w사hb 시간을 w사hb 투자해야 w사hb 하는 w사hb 작업과정에서 w사hb 어머니와 w사hb 작가로서의 w사hb 역할을 w사hb 동시에 w사hb 수행하기 w사hb 하기 w사hb 위해 w사hb 작가는 w사hb 먹을 w사hb 올리고 w사hb 마르기를 w사hb 기다리는 w사hb 것만이 w사hb 아닌 w사hb 능동적인 w사hb 작업 w사hb 방식을 w사hb 차용한다. w사hb 천이 w사hb 마를 w사hb 동안 w사hb 완성된 w사hb 이미지를 w사hb 다시 w사hb 가위로 w사hb 오리고 w사hb 작품 w사hb 사이사이 w사hb 꿰매어 w사hb 넣기도 w사hb 하고 w사hb 인형으로 w사hb 구성된 w사hb 모빌을 w사hb 만들며 w사hb 정해진 w사hb 시간 w사hb 안에 w사hb 작업을 w사hb 완수하는 w사hb 방식은 w사hb 작가로서, rn으거 그리고 rn으거 부모로서의 rn으거 정체성을 rn으거 보여준다. 

이번 rn으거 전시 《낯선 rn으거 파동 unfamiliar wave》은 rn으거 같은 rn으거 작업 rn으거 방식으로 rn으거 작가의 rn으거 삶에 rn으거 크나큰 rn으거 파동을 rn으거 rn으거 사건들이 rn으거 은유와 rn으거 공상이 rn으거 혼재된 rn으거 세계에서 rn으거 펼쳐 rn으거 보인다. rn으거 전시장을 rn으거 둘러싼 <낯선 rn으거 파동1>(2019)은 rn으거 작가의 rn으거 초기 rn으거 작업에 rn으거 등장하는 rn으거 이미지를 rn으거 재구성하여 rn으거 작가의 rn으거 삶에 rn으거 파장을 rn으거 주었던 rn으거 사건들, w459 이를 w459 테면 w459 결혼과 w459 출산 w459 그리고 w459 육아를 w459 작가만의 w459 상징적인 w459 기호들로 w459 함축시켜 w459 w459 w459 개의 w459 구성으로 w459 나누어진다. w459 w459 번째는 w459 w459 파동 w459 없이 w459 잔잔하게, fkㅑ자 오롯이 fkㅑ자 혼자였던 fkㅑ자 삶을 fkㅑ자 즐기던 fkㅑ자 시기, goㅓo 결혼과 goㅓo 출산을 goㅓo 거치며 goㅓo 어머니와 goㅓo 작가 goㅓo 본인, 하거ㅐm 그리고 하거ㅐm 작가의 하거ㅐm 자식간의 하거ㅐm 관계를 하거ㅐm 신화적 하거ㅐm 요소를 하거ㅐm 차용하여 하거ㅐm 나타낸다. 하거ㅐm 작가의 하거ㅐm 기억과 하거ㅐm 경험은 하거ㅐm 몸에 하거ㅐm 달라붙어 하거ㅐm 마치 하거ㅐm 무늬와 하거ㅐm 같이 하거ㅐm 피부에 하거ㅐm 스며들며 하거ㅐm 삶의 하거ㅐm 서사 하거ㅐm 속에 하거ㅐm 포함된다. 하거ㅐm 마지막으로 하거ㅐm 마치 하거ㅐm 스스로를 하거ㅐm 태우고 하거ㅐm 희생함으로써 하거ㅐm 주변을 하거ㅐm 환하고 하거ㅐm 따뜻하게 하거ㅐm 하는 하거ㅐm 촛불과 하거ㅐm 같은 하거ㅐm 육아의 하거ㅐm 따뜻한 하거ㅐm 결실로 하거ㅐm 비유된다. 하거ㅐm 서사의 하거ㅐm 끝은 하거ㅐm 사이클은 하거ㅐm 전시장을 하거ㅐm 하거ㅐm 바퀴 하거ㅐm 둘러본 하거ㅐm 관람객이 하거ㅐm 윈도우 하거ㅐm 갤러리에서 <낯선 하거ㅐm 파동2>(2019)를 하거ㅐm 마주했을 하거ㅐm 하거ㅐm 다시 하거ㅐm 시작된다. 하거ㅐm 이렇게 하거ㅐm 작가의 하거ㅐm 자전적 하거ㅐm 이야기는 하거ㅐm 끊임없이 하거ㅐm 반복되는 하거ㅐm 생과 하거ㅐm 사의 하거ㅐm 이야기로 하거ㅐm 확장된다. 하거ㅐm 반대편에 하거ㅐm 설치된 <낯선 하거ㅐm 파장>(2019)은 하거ㅐm 서사의 하거ㅐm 일부분이 하거ㅐm 파편적으로 하거ㅐm 튀어나와 하거ㅐm 전시장에 하거ㅐm 포근함을 하거ㅐm 더한다. 하거ㅐm 짙은 하거ㅐm 먹색의 하거ㅐm 공간에서 하거ㅐm 부유하는 하거ㅐm 추상적인 하거ㅐm 모빌 하거ㅐm 인형은 하거ㅐm 작가의 하거ㅐm 정서를 하거ㅐm 형상화한 하거ㅐm 것으로 하거ㅐm 마치 하거ㅐm 폭신한 하거ㅐm 요람에 하거ㅐm 온듯한 하거ㅐm 따스한 하거ㅐm 감정을 하거ㅐm 자아낸다. 

천차만별의 하거ㅐm 먹의 하거ㅐm 농도를 하거ㅐm 담은 하거ㅐm 한상아의 하거ㅐm 작업은 하거ㅐm 낯선 하거ㅐm 공간을 하거ㅐm 배경으로 하거ㅐm 파악할 하거ㅐm 하거ㅐm 없는 하거ㅐm 낯선 하거ㅐm 무늬로 하거ㅐm 가득 하거ㅐm 하거ㅐm 있다. 하거ㅐm 그것은 하거ㅐm 우리가 하거ㅐm 하거ㅐm 하거ㅐm 없는 하거ㅐm 작가만의 하거ㅐm 기억으로 하거ㅐm 형성된 하거ㅐm 무늬다. 하거ㅐm 우리는 하거ㅐm 각자의 하거ㅐm 경험으로 하거ㅐm 피부에 하거ㅐm 스며든 하거ㅐm 어떠한 하거ㅐm 무늬를 하거ㅐm 품고 하거ㅐm 있을까? / (주)로렌스 하거ㅐm 제프리스 하거ㅐm 정푸르나

출처: 하거ㅐm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상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수민 라sd다 개인전 : Blood in the Gutter

Nov. 13, 2019 ~ Dec. 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