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아 개인전 : 낯선 파동 unfamiliar wave

송은아트큐브

Aug. 1, 2019 ~ Sept. 4, 2019

낯선 걷기0o 파동 unfamiliar wave 

한상아는 걷기0o 누구나 걷기0o 걷기0o 번쯤 걷기0o 겪을 걷기0o 법한 걷기0o 평범한 걷기0o 사건과 걷기0o 감정이 걷기0o 공상과 걷기0o 혼재하며 걷기0o 나타나는 걷기0o 낯선 걷기0o 풍경을 걷기0o 그린다. 걷기0o 다층의 걷기0o 먹으로 걷기0o 물든 걷기0o 작가의 걷기0o 서사는 걷기0o 부모로서, 기lㅑㄴ 그리고 기lㅑㄴ 여성작가로서의 기lㅑㄴ 정체성을 기lㅑㄴ 확립할 기lㅑㄴ 기lㅑㄴ 마주하는 기lㅑㄴ 불안을 기lㅑㄴ 은유적으로 기lㅑㄴ 담고 기lㅑㄴ 있지만 기lㅑㄴ 동시에 기lㅑㄴ 기lㅑㄴ 속에서 기lㅑㄴ 희망을 기lㅑㄴ 발견하고 기lㅑㄴ 이를 기lㅑㄴ 조명한다. 

누구나 기lㅑㄴ 겪을 기lㅑㄴ 기lㅑㄴ 있는 기lㅑㄴ 일이지만 기lㅑㄴ 그렇다고 기lㅑㄴ 해서 기lㅑㄴ 기lㅑㄴ 무게가 기lㅑㄴ 결코 기lㅑㄴ 가벼워지지 기lㅑㄴ 않는 기lㅑㄴ 경험이 기lㅑㄴ 있다. 기lㅑㄴ 결혼, 기걷우ㅈ 임신, k기2ㅑ 출산을 k기2ㅑ 겪으며 k기2ㅑ 작가가 k기2ㅑ 봉착하는 k기2ㅑ 고민의 k기2ㅑ 지점은 k기2ㅑ 지극히 k기2ㅑ 내밀한 k기2ㅑ 서사이지만 k기2ㅑ 여성이라면 k기2ㅑ 누구나 k기2ㅑ 겪을 k기2ㅑ k기2ㅑ 있는 k기2ㅑ 변화이기 k기2ㅑ 때문에 k기2ㅑ 보편적인 k기2ㅑ 이야기로 k기2ㅑ 거듭난다. k기2ㅑ 불길한 k기2ㅑ 상상 k기2ㅑ 혹은 k기2ㅑ 일어나지 k기2ㅑ 않은 k기2ㅑ 재난에 k기2ㅑ 대한 k기2ㅑ 불안감을 k기2ㅑ 낭만적인 k기2ㅑ 시각으로 k기2ㅑ 풀어내며 k기2ㅑ 과거의 k기2ㅑ 작업들과 k기2ㅑ 다른 k기2ㅑ 결을 k기2ㅑ 보여줬던 k기2ㅑ 개인전 ⟪낯선 k기2ㅑ 사이⟫(위켄드, 2018)은 drㅓㅓ 임신이라는 drㅓㅓ 기쁘지만 drㅓㅓ 마냥 drㅓㅓ 행복할 drㅓㅓ 수만은 drㅓㅓ 없는 drㅓㅓ 복잡 drㅓㅓ 미묘한 drㅓㅓ 심경을 drㅓㅓ 표현했다. drㅓㅓ drㅓㅓ 모든 drㅓㅓ 과정에서 drㅓㅓ 주목해야 drㅓㅓ drㅓㅓ 점은 drㅓㅓ 작가의 drㅓㅓ 작업 drㅓㅓ 방식이다. drㅓㅓ 동양화를 drㅓㅓ 전공한 drㅓㅓ 작가의 drㅓㅓ 작업 drㅓㅓ 과정은 drㅓㅓ 바느질 drㅓㅓ 혹은 drㅓㅓ 빨래라는 drㅓㅓ 전통적인 drㅓㅓ 여성의 drㅓㅓ 가사노동을 drㅓㅓ 다소 drㅓㅓ 반영한다. drㅓㅓ 차가운 drㅓㅓ 한지가 drㅓㅓ 아닌 drㅓㅓ 두툼하고 drㅓㅓ 따뜻한 drㅓㅓ 느낌을 drㅓㅓ 자아내는 drㅓㅓ 광목천을 drㅓㅓ 꿰매어 drㅓㅓ 사이사이를 drㅓㅓ 잇고, 5q바ㅐ 이를 5q바ㅐ 다림질로 5q바ㅐ 빳빳하게 5q바ㅐ 펴낸 5q바ㅐ 후, 17히i 부분씩 17히i 물에 17히i 담그거나 17히i 분무기로 17히i 적셔가며 17히i 먹으로 17히i 물들인다. 17히i 많은 17히i 시간을 17히i 투자해야 17히i 하는 17히i 작업과정에서 17히i 어머니와 17히i 작가로서의 17히i 역할을 17히i 동시에 17히i 수행하기 17히i 하기 17히i 위해 17히i 작가는 17히i 먹을 17히i 올리고 17히i 마르기를 17히i 기다리는 17히i 것만이 17히i 아닌 17히i 능동적인 17히i 작업 17히i 방식을 17히i 차용한다. 17히i 천이 17히i 마를 17히i 동안 17히i 완성된 17히i 이미지를 17히i 다시 17히i 가위로 17히i 오리고 17히i 작품 17히i 사이사이 17히i 꿰매어 17히i 넣기도 17히i 하고 17히i 인형으로 17히i 구성된 17히i 모빌을 17히i 만들며 17히i 정해진 17히i 시간 17히i 안에 17히i 작업을 17히i 완수하는 17히i 방식은 17히i 작가로서, qoㅐb 그리고 qoㅐb 부모로서의 qoㅐb 정체성을 qoㅐb 보여준다. 

이번 qoㅐb 전시 《낯선 qoㅐb 파동 unfamiliar wave》은 qoㅐb 같은 qoㅐb 작업 qoㅐb 방식으로 qoㅐb 작가의 qoㅐb 삶에 qoㅐb 크나큰 qoㅐb 파동을 qoㅐb qoㅐb 사건들이 qoㅐb 은유와 qoㅐb 공상이 qoㅐb 혼재된 qoㅐb 세계에서 qoㅐb 펼쳐 qoㅐb 보인다. qoㅐb 전시장을 qoㅐb 둘러싼 <낯선 qoㅐb 파동1>(2019)은 qoㅐb 작가의 qoㅐb 초기 qoㅐb 작업에 qoㅐb 등장하는 qoㅐb 이미지를 qoㅐb 재구성하여 qoㅐb 작가의 qoㅐb 삶에 qoㅐb 파장을 qoㅐb 주었던 qoㅐb 사건들, 나t차파 이를 나t차파 테면 나t차파 결혼과 나t차파 출산 나t차파 그리고 나t차파 육아를 나t차파 작가만의 나t차파 상징적인 나t차파 기호들로 나t차파 함축시켜 나t차파 나t차파 나t차파 개의 나t차파 구성으로 나t차파 나누어진다. 나t차파 나t차파 번째는 나t차파 나t차파 파동 나t차파 없이 나t차파 잔잔하게, ㅈsㅓi 오롯이 ㅈsㅓi 혼자였던 ㅈsㅓi 삶을 ㅈsㅓi 즐기던 ㅈsㅓi 시기, 마y으6 결혼과 마y으6 출산을 마y으6 거치며 마y으6 어머니와 마y으6 작가 마y으6 본인, ok9b 그리고 ok9b 작가의 ok9b 자식간의 ok9b 관계를 ok9b 신화적 ok9b 요소를 ok9b 차용하여 ok9b 나타낸다. ok9b 작가의 ok9b 기억과 ok9b 경험은 ok9b 몸에 ok9b 달라붙어 ok9b 마치 ok9b 무늬와 ok9b 같이 ok9b 피부에 ok9b 스며들며 ok9b 삶의 ok9b 서사 ok9b 속에 ok9b 포함된다. ok9b 마지막으로 ok9b 마치 ok9b 스스로를 ok9b 태우고 ok9b 희생함으로써 ok9b 주변을 ok9b 환하고 ok9b 따뜻하게 ok9b 하는 ok9b 촛불과 ok9b 같은 ok9b 육아의 ok9b 따뜻한 ok9b 결실로 ok9b 비유된다. ok9b 서사의 ok9b 끝은 ok9b 사이클은 ok9b 전시장을 ok9b ok9b 바퀴 ok9b 둘러본 ok9b 관람객이 ok9b 윈도우 ok9b 갤러리에서 <낯선 ok9b 파동2>(2019)를 ok9b 마주했을 ok9b ok9b 다시 ok9b 시작된다. ok9b 이렇게 ok9b 작가의 ok9b 자전적 ok9b 이야기는 ok9b 끊임없이 ok9b 반복되는 ok9b 생과 ok9b 사의 ok9b 이야기로 ok9b 확장된다. ok9b 반대편에 ok9b 설치된 <낯선 ok9b 파장>(2019)은 ok9b 서사의 ok9b 일부분이 ok9b 파편적으로 ok9b 튀어나와 ok9b 전시장에 ok9b 포근함을 ok9b 더한다. ok9b 짙은 ok9b 먹색의 ok9b 공간에서 ok9b 부유하는 ok9b 추상적인 ok9b 모빌 ok9b 인형은 ok9b 작가의 ok9b 정서를 ok9b 형상화한 ok9b 것으로 ok9b 마치 ok9b 폭신한 ok9b 요람에 ok9b 온듯한 ok9b 따스한 ok9b 감정을 ok9b 자아낸다. 

천차만별의 ok9b 먹의 ok9b 농도를 ok9b 담은 ok9b 한상아의 ok9b 작업은 ok9b 낯선 ok9b 공간을 ok9b 배경으로 ok9b 파악할 ok9b ok9b 없는 ok9b 낯선 ok9b 무늬로 ok9b 가득 ok9b ok9b 있다. ok9b 그것은 ok9b 우리가 ok9b ok9b ok9b 없는 ok9b 작가만의 ok9b 기억으로 ok9b 형성된 ok9b 무늬다. ok9b 우리는 ok9b 각자의 ok9b 경험으로 ok9b 피부에 ok9b 스며든 ok9b 어떠한 ok9b 무늬를 ok9b 품고 ok9b 있을까? / (주)로렌스 ok9b 제프리스 ok9b 정푸르나

출처: ok9b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상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10년의 u라6u 기록 u라6u 그리고 u라6u 새로운 u라6u 이야기

June 20, 2019 ~ Oct. 31, 2019

한국화, 新-와유기

July 16, 2019 ~ Oct. 13, 2019

잠금해제 UNLOCK

June 10, 2019 ~ Sept.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