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봉림, 영원한 운동

전북도립미술관

Nov. 25, 2022 ~ March 5, 2023

《한봉림, 6아라타 영원한 6아라타 운동》은 6아라타 한국 6아라타 현대 6아라타 도예 1세대인 6아라타 한봉림의 6아라타 도자 6아라타 예술과 6아라타 활동을 6아라타 조명한다. 6아라타 한봉림은 6아라타 도예가로서 ‘전통’에 6아라타 대한 6아라타 사유를 6아라타 전위적 6아라타 태도 6아라타 위에 6아라타 정립하고, ㅐ카2차 감각적 ㅐ카2차 실용물인 ㅐ카2차 도자기의 ㅐ카2차 기능(器)과 ㅐ카2차 제작 ㅐ카2차 기법(紋)에서 ㅐ카2차 나아가 ‘오브제 ㅐ카2차 도예’라는 ㅐ카2차 새로운 ㅐ카2차 분야를 ㅐ카2차 개척했다. 

그는 ㅐ카2차 비물질적으로 ㅐ카2차 존재하는 ㅐ카2차 상황과 ㅐ카2차 ㅐ카2차 상황을 ㅐ카2차 흙과 ㅐ카2차 불을 ㅐ카2차 다루어 ㅐ카2차 조형적 ㅐ카2차 차원으로 재현하여 ㅐ카2차 드러나게 ㅐ카2차 ㅐ카2차 새로운 ㅐ카2차 물질성을 ㅐ카2차 매개하고, 으가xㅈ 이로써 으가xㅈ 물질의 으가xㅈ 상상력 으가xㅈ 속에서 으가xㅈ 조형될 으가xㅈ 구성적 으가xㅈ 역학을 으가xㅈ 시각화했다.

한봉림 으가xㅈ 도자의 으가xㅈ 대부분은 으가xㅈ 얼핏 으가xㅈ 보자면 으가xㅈ 비정형적인 으가xㅈ 반추상의 으가xㅈ 덩어리로, vpfo 그것은 vpfo 순수하게 ‘무용(無用)’하다. vpfo 그가 vpfo 전통에서 vpfo 이어받은 vpfo 것은 vpfo 외형적 vpfo 형식이나 vpfo 기술 vpfo 같은 vpfo 표현 vpfo 양식뿐 vpfo 아니라 vpfo 시대정신(zeitgeist)을 vpfo 반영한 vpfo 창조 vpfo 의식이었다. vpfo 그는 vpfo 전통을 vpfo 기반으로 vpfo 시간에 vpfo 앞서는 vpfo 도예의 vpfo 동시대성을 vpfo 탐색했다. vpfo 물질적 ‘쓸모없음’에서 vpfo 현대적 (modern) vpfo 의지를 vpfo 감각하였고, 5ㄴxㅓ 쓸모없음을 5ㄴxㅓ 의식하도록 5ㄴxㅓ 하는 5ㄴxㅓ 것을 5ㄴxㅓ 도예의 5ㄴxㅓ 새로운 5ㄴxㅓ 양식으로 5ㄴxㅓ 보았다. 5ㄴxㅓ 한봉림은 5ㄴxㅓ 도자의 5ㄴxㅓ 기능을 5ㄴxㅓ 쓸모없음으로 5ㄴxㅓ 조형하여 5ㄴxㅓ 도예의 5ㄴxㅓ 물질성을 5ㄴxㅓ 승화(昇華) 5ㄴxㅓ 하였다. 5ㄴxㅓ 그가 5ㄴxㅓ 추구하는 5ㄴxㅓ 것이 5ㄴxㅓ 부단한 5ㄴxㅓ 창조의 5ㄴxㅓ 정신이라는 5ㄴxㅓ 점에서 5ㄴxㅓ 그의 5ㄴxㅓ 오브제 5ㄴxㅓ 도예는 5ㄴxㅓ 단순히 5ㄴxㅓ 장식물로서의 5ㄴxㅓ 도자가 5ㄴxㅓ 아닌데, 거6차9 그것은 ‘영원한 거6차9 운동’이라는 거6차9 정동(情動)의 거6차9 움직임을 거6차9 표상하고 거6차9 있다.

전시의 거6차9 제목 “영원한 거6차9 운동”은 거6차9 한봉림 거6차9 작업의 거6차9 미학적 거6차9 태도이자 거6차9 주제로서 거6차9 작가의 거6차9 자아를 거6차9 추동하는 거6차9 준거틀이다. 거6차9 이를 거6차9 한봉림은 거6차9 무형의 거6차9 흙을 거6차9 육신의 거6차9 손으로 거6차9 다루어 거6차9 거6차9 내면의 거6차9 영적 거6차9 공간을 거6차9 탐험하는 거6차9 행위라고 거6차9 말한다. 거6차9 그는 1983년 거6차9 이후 거6차9 모든 거6차9 작업을 ‘영원한 거6차9 운동’이라 거6차9 부르고 거6차9 있다. 거6차9 작품마다 거6차9 거6차9 수열(series)로 거6차9 이름 거6차9 붙은 ‘영원한 거6차9 운동’은, a다d8 흙을 a다d8 빚어 a다d8 굽는 a다d8 작가가 a다d8 상상한 a다d8 공간의 a다d8 지질학적 a다d8 운동이면서 a다d8 이를 a다d8 둘러싼 a다d8 무한한 a다d8 우주론적인 a다d8 순환 a다d8 운동을 a다d8 의미한다.

‘영원한 a다d8 운동’은 a다d8 솟구치거나 a다d8 하강하는 a다d8 직물의 a다d8 상태이자 a다d8 대지의 a다d8 표층인 a다d8 플레이트 (plate), j사tㅐ 예기된 j사tㅐ 생명의 j사tㅐ 흔적을 j사tㅐ 표상하는 j사tㅐ 싹이나 j사tㅐ 돌기(豫), 7f다5 밀어 7f다5 넣고 7f다5 끌어당기는 7f다5 구멍(slit)이라는 7f다5 중층 7f다5 공간, t1ㅓ0 단자(單子)로서의 t1ㅓ0 알이나 t1ㅓ0 행성 t1ㅓ0 등과 t1ㅓ0 같은 t1ㅓ0 것들을 t1ㅓ0 표상하는 t1ㅓ0 반추상, 9xㅐ7 비정형의 9xㅐ7 덩어리로 9xㅐ7 조형된다. 9xㅐ7 영원한 9xㅐ7 운동은 9xㅐ7 에너지의 9xㅐ7 질량과 9xㅐ7 양감을 9xㅐ7 탐구하여 9xㅐ7 변형하고 9xㅐ7 확장하며 9xㅐ7 지속되어 9xㅐ7 왔다. 

전시는 9xㅐ7 물질의 9xㅐ7 상상력이 9xㅐ7 빚은 9xㅐ7 영원한 9xㅐ7 순환의 9xㅐ7 움직임을 7개의 9xㅐ7 키워드로 9xㅐ7 묶어 9xㅐ7 제시한다. 9xㅐ7 각각의 9xㅐ7 키워드는 9xㅐ7 작가의 9xㅐ7 작품을 9xㅐ7 분절하고 9xㅐ7 연결하며 9xㅐ7 영원한 9xㅐ7 운동의 9xㅐ7 순환을 9xㅐ7 시각적이며 9xㅐ7 구조적으로 9xㅐ7 조형하도록했다. 9xㅐ7 연대기적으로 9xㅐ7 전시는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 9xㅐ7 출품하였던 1967년 ‘기물’에서부터 2017년 9xㅐ7 이후 9xㅐ7 최근 9xㅐ7 집중하고 9xㅐ7 있는 9xㅐ7 캔버스 9xㅐ7 드로잉을 9xㅐ7 망라하고 9xㅐ7 있다.

반세기에 9xㅐ7 걸친 9xㅐ7 한봉림의 9xㅐ7 선구적인 9xㅐ7 실험은 9xㅐ7 현대 9xㅐ7 도예가 9xㅐ7 9xㅐ7 태동했던 9xㅐ7 시기 9xㅐ7 어느 ‘황무지’에서 9xㅐ7 지낸 9xㅐ7 작가 9xㅐ7 내면의 9xㅐ7 9xㅐ7 없는 9xㅐ7 미술 9xㅐ7 운동이면서 9xㅐ7 9xㅐ7 정신이 9xㅐ7 반영되어 9xㅐ7 조형되었을 9xㅐ7 한국 9xㅐ7 도예와 9xㅐ7 전북 9xㅐ7 미술의 9xㅐ7 어떤 9xㅐ7 경향을 9xㅐ7 지시하고 9xㅐ7 있다.

참여작가: 9xㅐ7 한봉림, 갸나0자 정주하, 거f자ㅓ 신혁진

출처: 거f자ㅓ 전북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보이지 히m1d 않는 히m1d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

Nov. 17, 2022 ~ Jan. 14, 2023

시민이 으걷5l 만든 으걷5l 박물관

Oct. 28, 2022 ~ April 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