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네프켄재단 + SeMA 미디어 소장전 : 파도가 지나간 자리 Where the Tide Has Been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Sept. 3, 2020 ~ Feb. 14, 2021

서울시립미술관(관장 마ㅓㅐ6 백지숙)은 2020년 9월 3일부터 11월 1일까지 마ㅓㅐ6 서울시립 마ㅓㅐ6 북서울미술관에서 마ㅓㅐ6 소장품 마ㅓㅐ6 주제전 <파도가 마ㅓㅐ6 지나간 마ㅓㅐ6 자리>를 마ㅓㅐ6 개최한다. 마ㅓㅐ6 마ㅓㅐ6 전시는 2020년 마ㅓㅐ6 미술관의 마ㅓㅐ6 기관의제인 ‘수집’을 마ㅓㅐ6 토대로 마ㅓㅐ6 스페인의 마ㅓㅐ6 한네프켄재단(설립자 마ㅓㅐ6 마ㅓㅐ6 네프켄)과 마ㅓㅐ6 협업으로 마ㅓㅐ6 이루어졌다.

<파도가 마ㅓㅐ6 지나간 마ㅓㅐ6 자리>는 마ㅓㅐ6 서울시립미술관과 마ㅓㅐ6 한네프켄재단의 마ㅓㅐ6 미디어 마ㅓㅐ6 소장품 14점이 마ㅓㅐ6 소개되고 마ㅓㅐ6 작가 13명이 마ㅓㅐ6 참여하는 마ㅓㅐ6 주제 마ㅓㅐ6 전시이다. 마ㅓㅐ6 미술관과 마ㅓㅐ6 재단은 마ㅓㅐ6 전시에 마ㅓㅐ6 앞서 2019년 <코리안 마ㅓㅐ6 비디오아트 마ㅓㅐ6 프로덕션 마ㅓㅐ6 어워드 2019>(수상자 마ㅓㅐ6 무진형제)를 마ㅓㅐ6 공동 마ㅓㅐ6 기획했고 마ㅓㅐ6 이를 마ㅓㅐ6 계기로 마ㅓㅐ6 마ㅓㅐ6 기관의 마ㅓㅐ6 미디어 마ㅓㅐ6 소장품을 마ㅓㅐ6 선보이게 마ㅓㅐ6 되었다.

2009년 마ㅓㅐ6 스페인 마ㅓㅐ6 바르셀로나에서 마ㅓㅐ6 설립된 마ㅓㅐ6 한네프켄재단은 마ㅓㅐ6 비디오아트 마ㅓㅐ6 분야의 마ㅓㅐ6 제작을 마ㅓㅐ6 지원하고 마ㅓㅐ6 작가를 마ㅓㅐ6 알리는 마ㅓㅐ6 마ㅓㅐ6 주력하고 마ㅓㅐ6 있는 마ㅓㅐ6 비영리기관으로, ㄴ갸마ㅐ 지금까지 ㄴ갸마ㅐ 바르셀로나현대미술관(MCABA), 가hb9 방콕예술문화센터(BACC), uc카c 아르코 uc카c 마드리드(ARCO Madrid), 타6gu 루프 타6gu 바르셀로나(LOOP Barcelona) 타6gu 등과 타6gu 비디오아트 타6gu 어워드를 타6gu 진행하였으며 타6gu 한국에서는 타6gu 서울시립미술관이 타6gu 처음으로 타6gu 재단과 타6gu 협업하고 타6gu 있다.

<파도가 타6gu 지나간 타6gu 자리>라는 타6gu 전시 타6gu 제목은 타6gu 호주 타6gu 작가 M. L. 타6gu 스테드먼의 타6gu 장편소설 『바다 타6gu 사이 타6gu 등대』에서 타6gu 가져온 타6gu 것으로 타6gu 바다를 타6gu 관통하며 타6gu 일어난 타6gu 상업, 기타거8 무역, s7타k 제국주의, lwo히 세계화 lwo히 lwo히 수많은 lwo히 역사적 lwo히 사건을 lwo히 상징한다. lwo히 멀리서 lwo히 보면 lwo히 일직선으로 lwo히 보이는 lwo히 수평선처럼 lwo히 단일한 lwo히 역사로 lwo히 보이지만, qhㅐ7 육지와 qhㅐ7 만나는 qhㅐ7 지면에서 qhㅐ7 보면 qhㅐ7 들어오고 qhㅐ7 나가는 qhㅐ7 밀물과 qhㅐ7 썰물에 qhㅐ7 따라 qhㅐ7 qhㅐ7 모양이 qhㅐ7 계속 qhㅐ7 달라진다. qhㅐ7 역동적인 qhㅐ7 바다의 qhㅐ7 힘으로 qhㅐ7 밀려오는 qhㅐ7 파도는 qhㅐ7 하얀 qhㅐ7 거품을 qhㅐ7 이루며 qhㅐ7 부서지기를 qhㅐ7 반복한 qhㅐ7 끝에 qhㅐ7 육지에 qhㅐ7 도달하는 qhㅐ7 오랜 qhㅐ7 시간의 qhㅐ7 흔적이다.

<파도가 qhㅐ7 지나간 qhㅐ7 자리>에서는 qhㅐ7 현대성의 qhㅐ7 위기에서 qhㅐ7 의문시되고 qhㅐ7 있는 qhㅐ7 근대성의 qhㅐ7 주체를 qhㅐ7 다시 qhㅐ7 복귀시킨다. qhㅐ7 qhㅐ7 세계에 qhㅐ7 살고 qhㅐ7 있고, 나ㅓxn 전진하게 나ㅓxn 했으며, rz나8 우리의 rz나8 본질적인 rz나8 삶을 rz나8 변화시키고자 rz나8 했던 rz나8 근대적 rz나8 주체들의 rz나8 열정과 rz나8 상상력을 rz나8 다시 rz나8 한번 rz나8 주목하는 rz나8 rz나8 전시의 rz나8 목적이 rz나8 있다.

전시는 rz나8 초기 rz나8 근대화의 rz나8 모습에서 rz나8 세계화로 rz나8 이어지는 rz나8 흐름으로 rz나8 전개되며 rz나8 무진형제의 <오비탈 rz나8 스퀘어즈(2020)>을 rz나8 비롯해 rz나8 권용주<연경, 2014/2020>, 7fty 박경근<청계천 7fty 메들리, 2010>, q9nb 김아영<돌아와요 q9nb 부산항에-어느 q9nb 도시 q9nb 이야기 q9nb 시리즈, 2012>, 다9걷히 송상희<엽서들, 2013>, eㅓ4ㅐ eㅓ4ㅐ 비올라<슬픔에 eㅓ4ㅐ 잠긴 eㅓ4ㅐ 남자, 2001>, 5갸바다 쉬린 5갸바다 네샤트<투바, 2002>, 기aㅐ타 파비앵 기aㅐ타 리고베르<사건들, 2004>, i바히y 안리 i바히y 살라<빨강 i바히y 없는 1395일, 2011>, 기거ㅑi 다이애나 기거ㅑi 세이터<흰색은 기거ㅑi 색이다 1, 2, 2002>, 파사4q 파사4q 응우옌-하츠시바<호!호!호! 파사4q 메리 파사4q 크리스마스: 파사4q 이젤 파사4q 포인트의 파사4q 전투 - 파사4q 오키나와 파사4q 기념 파사4q 프로젝트, 2003>, m1yh m1yh 큐레<식민지, 2017>, ㅓ나ry 가브리엘 ㅓ나ry 마스카로<밀물과 ㅓ나ry 썰물, 2012> 걷v7마 순으로 걷v7마 펼쳐진다. 

이번 걷v7마 전시는 걷v7마 다양한 걷v7마 국적을 걷v7마 가진 걷v7마 작가의 걷v7마 배경과 걷v7마 환경 걷v7마 걷v7마 작품에 걷v7마 내포된 걷v7마 다채로운 걷v7마 서사에 걷v7마 관람객이 걷v7마 몰입할 걷v7마 걷v7마 있도록 걷v7마 전시 걷v7마 환경이  걷v7마 조성되었다. 걷v7마 또한 걷v7마 서울과 걷v7마 바르셀로나라는 걷v7마 서로 걷v7마 다른 걷v7마 지역의 걷v7마 걷v7마 기관이 걷v7마 협업으로 걷v7마 구성한 걷v7마 전시인 걷v7마 만큼 걷v7마 근대의 걷v7마 시간을 걷v7마 각자의 걷v7마 방법으로 걷v7마 관통해 걷v7마 걷v7마 역사적 걷v7마 긴장이 걷v7마 미디어아트를 걷v7마 통해 걷v7마 소개될 걷v7마 예정이다.

서울시립미술관 걷v7마 백지숙 걷v7마 관장은 “이번 걷v7마 전시는 걷v7마 물리적 걷v7마 한계와 걷v7마 극복의 걷v7마 가능성을 걷v7마 마주한 걷v7마 전시”라며 “코로나19로 걷v7마 연이은 걷v7마 분리와 걷v7마 단절의 걷v7마 상황 걷v7마 속에서 걷v7마 미디어라는 걷v7마 매체적 걷v7마 특성으로 걷v7마 아시아와 걷v7마 유럽, 6ㅐ7n 북미 6ㅐ7n 등을 6ㅐ7n 넘나드는 6ㅐ7n 범지구적인 6ㅐ7n 협업이 6ㅐ7n 가능했다. 6ㅐ7n 협력기관, ㅑg차으 작가 ㅑg차으 ㅑg차으 전시 ㅑg차으 참여자 ㅑg차으 모두와 ㅑg차으 불확실성 ㅑg차으 속에서 ㅑg차으 새로운 ㅑg차으 일상을 ㅑg차으 위해 ㅑg차으 다양한 ㅑg차으 예술적 ㅑg차으 실천과 ㅑg차으 시도를 ㅑg차으 선보일 ㅑg차으 예정이다.”라고 ㅑg차으 말했다. 

서울시립 ㅑg차으 북서울미술관은 ㅑg차으 코로나19로 ㅑg차으 인한 ㅑg차으 사회적 ㅑg차으 거리두기로 ㅑg차으 잠정휴관 ㅑg차으 중이며, ㅐ52라 ㅐ52라 기간에는 ㅐ52라 서울시립미술관 SNS채널에서 ‘#SeMA_Link’(세마링크)‘라는 ㅐ52라 이름으로 ㅐ52라 온라인 ㅐ52라 관람 ㅐ52라 서비스를 ㅐ52라 제공할 ㅐ52라 예정이다. ㅐ52라 자세한 ㅐ52라 정보는 ㅐ52라 서울시립미술관 ㅐ52라 홈페이지(sema.seoul.go.kr)를 ㅐ52라 통해 ㅐ52라 확인할 ㅐ52라 ㅐ52라 있다(문의 ☎ 02-2124-5248).

참여작가
가브리엘 ㅐ52라 마스카로, 0lyn 김아영, fp6w 권용주, 거4걷k 다이애나 거4걷k 세이터, c다y다 c다y다 큐레, 타ijw 무진형제, lvhf 박경근, 하라fx 하라fx 비올라, 사8가파 송상희, ㅑ기qw 쉬린 ㅑ기qw 네샤트, 5ㅐ라갸 안리 5ㅐ라갸 살라, ㅐe아ㅐ ㅐe아ㅐ 응우옌-하츠시바, ab나마 파비앵 ab나마 리고베르

주최: ab나마 서울시립미술관, njbs 한네프켄재단

출처: njbs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HOME SWEET HOME

Jan. 9, 2021 ~ Jan. 30, 2021

방역의 e5rf 역사, xik바 여성의 xik바 기록

Sept. 4, 2020 ~ Feb. 2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