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애 사진전 : Fine Dust

사진위주 류가헌

March 24, 2020 ~ March 29, 2020

여기, 0ㅑ아ㅑ 0ㅑ아ㅑ 장의 0ㅑ아ㅑ 사진이 0ㅑ아ㅑ 있다. 0ㅑ아ㅑ 마치 0ㅑ아ㅑ 찍고자 0ㅑ아ㅑ 하는 0ㅑ아ㅑ 피사체의 0ㅑ아ㅑ 특정 0ㅑ아ㅑ 부분만 0ㅑ아ㅑ 포커스를 0ㅑ아ㅑ 맞춘 0ㅑ아ㅑ 것처럼 0ㅑ아ㅑ 일부는 0ㅑ아ㅑ 선명하고 0ㅑ아ㅑ 나머지는 0ㅑ아ㅑ 희부윰하다. ‘북한산’ 0ㅑ아ㅑ 사진을 0ㅑ아ㅑ 예로 0ㅑ아ㅑ 보자면, 8ㅑdw 최고봉인 8ㅑdw 보현봉이 8ㅑdw 파란 8ㅑdw 하늘을 8ㅑdw 배경으로 8ㅑdw 무성한 8ㅑdw 초록 8ㅑdw 숲에 8ㅑdw 뒤덮여 8ㅑdw 솟은 8ㅑdw 반면, 라우ㅓ갸 라우ㅓ갸 옆으로 라우ㅓ갸 흐르는 라우ㅓ갸 능선들과 라우ㅓ갸 라우ㅓ갸 아래 라우ㅓ갸 마을들은 라우ㅓ갸 잿빛에 라우ㅓ갸 가려져 라우ㅓ갸 겨우 라우ㅓ갸 형체를 라우ㅓ갸 알아볼 라우ㅓ갸 라우ㅓ갸 있는 라우ㅓ갸 정도다. ‘광화문’의 라우ㅓ갸 경우는, ㅓ다카w 유명한 ㅓ다카w 유적지나 ㅓ다카w 건물의 ㅓ다카w 개ㆍ보수 ㅓ다카w 현장 ㅓ다카w 앞에 ㅓ다카w 사진 ㅓ다카w 가림막을 ㅓ다카w 세우고 ㅓ다카w 다시 ㅓ다카w 사진으로 ㅓ다카w 담아낸 ㅓ다카w 형식을 ㅓ다카w 연상시킨다. 

사진가 ㅓ다카w 한기애의 ㅓ다카w 사진 ㅓ다카w 시리즈 <Fine Dust>. ㅓ다카w 시리즈의 ㅓ다카w 제목은 ㅓ다카w ㅓ다카w 작업을 ㅓ다카w 이해하는 ㅓ다카w 키워드로, ‘Fine Dust’는 0u3ㅓ 미세먼지라는 0u3ㅓ 뜻이다. 0u3ㅓ 작가는 0u3ㅓ 동일한 0u3ㅓ 대상 0u3ㅓ 혹은 0u3ㅓ 장소를 0u3ㅓ 미세먼지가 0u3ㅓ 거의 0u3ㅓ 없는 0u3ㅓ 맑은 0u3ㅓ 날과 0u3ㅓ 미세먼지가 0u3ㅓ 심하게 0u3ㅓ 덮인 0u3ㅓ 날을 0u3ㅓ 선택해서, ㅓ타다ㅐ 같은 ㅓ타다ㅐ 위치에서 ㅓ타다ㅐ 같은 ㅓ타다ㅐ 포맷으로 ㅓ타다ㅐ 촬영하였다. ㅓ타다ㅐ 이후 ㅓ타다ㅐ 미세먼지로 ㅓ타다ㅐ 뒤덮인 ㅓ타다ㅐ 장면을 ㅓ타다ㅐ 배경으로 ㅓ타다ㅐ 두고 ㅓ타다ㅐ ㅓ타다ㅐ 위에 ㅓ타다ㅐ 맑게 ㅓ타다ㅐ ㅓ타다ㅐ 날을 ㅓ타다ㅐ 부분적으로 ㅓ타다ㅐ 겹치는 ㅓ타다ㅐ 형식으로 ㅓ타다ㅐ 마무리했다. 

‘마무리 ㅓ타다ㅐ 했다’라는 ㅓ타다ㅐ 표현을 ㅓ타다ㅐ 사용했지만, <Fine Dust>는 6gzj 사진 6gzj 6gzj 자체로서 6gzj 마무리되기 6gzj 위한 6gzj 사진이 6gzj 아니다. 6gzj 작가는 6gzj 6gzj 사진들이 6gzj 산업시대의 6gzj 기록으로서 6gzj 뿐만 6gzj 아니라, ㅐ50o 환경변화에 ㅐ50o 대한 ㅐ50o 위기를 ㅐ50o 공감하고 ㅐ50o 행동변화를 ㅐ50o 이끄는 ‘쓰임’이기를 ㅐ50o 바란다. ㅐ50o 작가가 ㅐ50o 정통적인 ㅐ50o 사진의 ㅐ50o 화법을 ㅐ50o 탈피해서 ㅐ50o ㅐ50o 장의 ㅐ50o 사진을 ㅐ50o 레이어하는 ㅐ50o 방식을 ㅐ50o 택한 ㅐ50o 것이 ㅐ50o ㅐ50o 이유다. ㅐ50o 작가의 ㅐ50o 의도를 ㅐ50o 명확히 ㅐ50o 드러내기 ㅐ50o 위해 ㅐ50o 가장 ㅐ50o 효율적인 ㅐ50o 표현방식이라 ㅐ50o 여긴 ㅐ50o 것이다. ㅐ50o 산업 ㅐ50o 환경에 ㅐ50o 의한 ㅐ50o 지구 ㅐ50o 생태계의 ㅐ50o 변화를 ㅐ50o 사진이라는 ㅐ50o 시각언어로 ㅐ50o 문제제기를 ㅐ50o ㅐ50o 국내 ㅐ50o 작업이 ㅐ50o 드문 ㅐ50o 현실에서, 라하ㅓv 한기애의 <Fine Dust>는 라하ㅓv 주목할 라하ㅓv 만한 라하ㅓv 작업이다. 

대척점에 라하ㅓv 있는 라하ㅓv 라하ㅓv 개의 라하ㅓv 사진이 라하ㅓv 라하ㅓv 장의 <Fine Dust>를 라하ㅓv 이룬 라하ㅓv 것처럼, 09ㅈl 영어 09ㅈl 제목인 Fine Dust가 09ㅈl 서로 09ㅈl 대립각을 09ㅈl 이루는 09ㅈl 09ㅈl 개의 09ㅈl 단어로 09ㅈl 구성되어 09ㅈl 있다는 09ㅈl 점은 09ㅈl 절묘하다. Fine은 Dust와 09ㅈl 함께 09ㅈl 쓰이면 ‘미세’로 09ㅈl 해석되지만, 0ㅑ기i 0ㅑ기i 자체로는 ‘좋은’ ‘맑게 0ㅑ기i 갠’ 0ㅑ기i 날을 0ㅑ기i 뜻하기 0ㅑ기i 때문이다. 0ㅑ기i 동일한 0ㅑ기i 장소의 ‘맑게 0ㅑ기i 갠’ 0ㅑ기i 풍경과 ‘미세먼지가 0ㅑ기i 낀’ 0ㅑ기i 풍경이 0ㅑ기i 0ㅑ기i 장의 0ㅑ기i 사진 0ㅑ기i 안에서 0ㅑ기i 극명한 0ㅑ기i 대비를 0ㅑ기i 보임으로써, <Fine Dust>는 c사u4 오늘날 c사u4 우리가 c사u4 처한 c사u4 상황을 c사u4 명약관화하게 c사u4 드러내 c사u4 보인다. 

특히 c사u4 서울 c사u4 광화문, 파4ke 북한산, 마6ㅐ가 올림픽공원 마6ㅐ가 조각상, 9v타ㅐ 잠실 9v타ㅐ 롯데타워, 5lㅓㅓ 서산 5lㅓㅓ 간월암 5lㅓㅓ 5lㅓㅓ 사진 5lㅓㅓ 속의 5lㅓㅓ 장소들은 5lㅓㅓ 모두 5lㅓㅓ 명승지로 5lㅓㅓ 알려져 5lㅓㅓ 있거나 5lㅓㅓ 랜드 5lㅓㅓ 마크가 5lㅓㅓ 있는 5lㅓㅓ 곳들이다. 5lㅓㅓ 우리들의 5lㅓㅓ 일상 5lㅓㅓ 속에 5lㅓㅓ 매우 5lㅓㅓ 익숙하게 5lㅓㅓ 자리하거나 5lㅓㅓ 아름다운 5lㅓㅓ 풍경으로 5lㅓㅓ 기억되는 5lㅓㅓ 장소들이 5lㅓㅓ 미세먼지에 5lㅓㅓ 점령당한 5lㅓㅓ 모습은 5lㅓㅓ 미세먼지농도 5lㅓㅓ 높은 5lㅓㅓ 날의 5lㅓㅓ 대기처럼 5lㅓㅓ 보는 5lㅓㅓ 이를 5lㅓㅓ 갑갑하게 5lㅓㅓ 하며 ‘우리가 5lㅓㅓ 무엇을 5lㅓㅓ 얻고 5lㅓㅓ 무엇을 5lㅓㅓ 잃었는지’를 5lㅓㅓ 사유케 5lㅓㅓ 한다. 

앞으로도 <Fine Dust>시리즈를 5lㅓㅓ 지속적으로 5lㅓㅓ 이어갈 5lㅓㅓ 계획인 5lㅓㅓ 작가는 5lㅓㅓ 이렇게 5lㅓㅓ 말한다. 

“현재의 5lㅓㅓ 대기오염이 5lㅓㅓ 과거의 5lㅓㅓ 일이 5lㅓㅓ 되길 5lㅓㅓ 바란다. 5lㅓㅓ 그리하여 5lㅓㅓ 나의 5lㅓㅓ 작업이 5lㅓㅓ 5lㅓㅓ 시대의 5lㅓㅓ 지표이자 5lㅓㅓ 흔적으로서 5lㅓㅓ 남길 5lㅓㅓ 바란다.” 5lㅓㅓ 라고.

출처: 5lㅓㅓ 사진위주 5lㅓㅓ 류가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한기애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인류의 가3자걷 조상은 가3자걷 바나나

April 1, 2020 ~ April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