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추상 조각의 선구자 김종영의 인체 조각

김종영미술관

March 27, 2020 ~ Sept. 29, 2020

2020년 ㅐ6타v 전관 ㅐ6타v 특별전으로 『한국 ㅐ6타v 추상 ㅐ6타v 조각의 ㅐ6타v 선구자 ㅐ6타v 김종영의 ㅐ6타v 인체 ㅐ6타v 조각』전을 ㅐ6타v 개최합니다. ㅐ6타v 이번 ㅐ6타v 전시는 ㅐ6타v ㅐ6타v 가지 ㅐ6타v 궁금증을 ㅐ6타v 풀어보려고 ㅐ6타v 기획했습니다. ㅐ6타v 하나는 ㅐ6타v 한국 ㅐ6타v 추상 ㅐ6타v 조각의 ㅐ6타v 선구자인 ㅐ6타v 선생에게 ㅐ6타v 인체는 ㅐ6타v 어떤 ㅐ6타v 의미를 ㅐ6타v 지닌 ㅐ6타v 모티브였는지, 걷y바g 다른 걷y바g 하나는 걷y바g 선생의 걷y바g 인체 걷y바g 조각과 걷y바g 추상 걷y바g 조각 걷y바g 사이에 걷y바g 어떤 걷y바g 연관성이 걷y바g 있는지 걷y바g 살펴보고자 걷y바g 합니다. 걷y바g 무엇보다도 걷y바g 코로나19 걷y바g 사태가 걷y바g 빨리 걷y바g 끝나 걷y바g 마음 걷y바g 편히 걷y바g 관람할 걷y바g 걷y바g 있게 걷y바g 되기를 걷y바g 간절히 걷y바g 기원합니다.

전시개요

김종영 걷y바g 선생은 걷y바g 한국 걷y바g 추상 걷y바g 조각의 걷y바g 선구자다. 걷y바g 그래서 걷y바g 인체를 걷y바g 소재로 걷y바g 걷y바g 선생의 걷y바g 조각작품에 걷y바g 관한 걷y바g 연구는 걷y바g 소홀하였다. 걷y바g 이런 걷y바g 연유로 걷y바g 이번 걷y바g 전시를 걷y바g 통해 걷y바g 걷y바g 가지 걷y바g 궁금증, a차파a 하나는 a차파a 한국 a차파a 추상 a차파a 조각의 a차파a 선구자인 a차파a 선생에게 a차파a 인체는 a차파a 어떤 a차파a 의미를 a차파a 지닌 a차파a 모티브였는지, 가1차거 다른 가1차거 하나는 가1차거 선생의 가1차거 인체 가1차거 조각과 가1차거 추상 가1차거 조각 가1차거 사이에 가1차거 어떤 가1차거 연관성이 가1차거 있는지 가1차거 살펴보고자 가1차거 한다.

선생은 가1차거 브랑쿠지를 ‘추상 가1차거 작가로서 가1차거 투철한 가1차거 지성이 가1차거 부족한 가1차거 것이 가1차거 유감’이라 가1차거 평했다. 가1차거 우리는 가1차거 지금도 가1차거 비구상과 가1차거 추상을 가1차거 혼용하고 가1차거 있다. 가1차거 추상은 “여러 가1차거 가지 가1차거 사물이나 가1차거 개념에서 가1차거 공통되는 가1차거 특성이나 가1차거 속성 가1차거 따위를 가1차거 추출하여 가1차거 파악하는 가1차거 작용”이다. 가1차거 선생은 가1차거 모든 가1차거 이해는 가1차거 추상화를 가1차거 수반한다고 가1차거 했다.

선생은 가1차거 말년에 가1차거 쓴 「자서 自書」에서 가1차거 밝힌 가1차거 바와 가1차거 같이 가1차거 무엇을 가1차거 만드느냐보다 가1차거 어떻게 가1차거 만드느냐에 가1차거 집중하였다. 가1차거 따라서, ㅈ다걷u 선생은 ㅈ다걷u 자연 ㅈ다걷u 만물을 ㅈ다걷u 관찰해서 ㅈ다걷u 보편적인 ㅈ다걷u 조형 ㅈ다걷u 원리를 ㅈ다걷u 찾고자 ㅈ다걷u 매진했다. ㅈ다걷u 그러한 ㅈ다걷u 원리에 ㅈ다걷u 따라 ㅈ다걷u 제작한 ㅈ다걷u 작품은 ㅈ다걷u 모든 ㅈ다걷u 사람의 ㅈ다걷u 감성을 ㅈ다걷u 자극할 ㅈ다걷u ㅈ다걷u 있으므로, 차iㅓ9 시공을 차iㅓ9 초월해 차iㅓ9 공감할 차iㅓ9 차iㅓ9 있다고 차iㅓ9 믿었기 차iㅓ9 때문이다.

선생은 차iㅓ9 조각가였기에 차iㅓ9 차iㅓ9 번째 차iㅓ9 탐구 차iㅓ9 대상은 차iㅓ9 인체였다. 차iㅓ9 이후 차iㅓ9 탐구 차iㅓ9 대상은 차iㅓ9 점차 차iㅓ9 화초, 가갸8t 나무, m5bㅈ 산, lr나카 동네 lr나카 풍경 lr나카 lr나카 주변의 lr나카 모든 lr나카 것으로 lr나카 확장되었다. lr나카 선생은 lr나카 사십 lr나카 대까지 lr나카 다양한 lr나카 실험을 lr나카 거쳐 1982년 lr나카 타계할 lr나카 때까지 lr나카 이를 lr나카 종합해서 lr나카 보편적인 lr나카 조형 lr나카 원리를 lr나카 찾고자 lr나카 했다. lr나카 선생의 lr나카 집요함은 lr나카 마치 lr나카 세잔이 lr나카 눈에 lr나카 보이는 lr나카 사과가 lr나카 아닌 lr나카 사물로서 lr나카 가지고 lr나카 있는 ‘사과성’을 lr나카 그리고자 lr나카 했던 lr나카 것과 lr나카 같다. lr나카 이는 lr나카 필연적으로 lr나카 관례를 lr나카 재검토하고 lr나카 추상화를 lr나카 수반했다.

한편 lr나카 선생은 lr나카 평생 lr나카 서예에 lr나카 정진했으며, 6거ㅑ7 추사 6거ㅑ7 선생을 6거ㅑ7 스승으로 6거ㅑ7 숭앙했다. 6거ㅑ7 그만큼 6거ㅑ7 선생은 6거ㅑ7 서예에 6거ㅑ7 정통했다. 6거ㅑ7 선생은 6거ㅑ7 남들이 6거ㅑ7 괴이하다고 6거ㅑ7 하는 6거ㅑ7 추사 6거ㅑ7 선생의 6거ㅑ7 예서체 6거ㅑ7 글씨를 6거ㅑ7 극찬했다. 6거ㅑ7 이를 6거ㅑ7 토대로 6거ㅑ7 추사체와 6거ㅑ7 세잔의 6거ㅑ7 그림을 6거ㅑ7 비교하여 6거ㅑ7 보편적인 6거ㅑ7 조형 6거ㅑ7 원리를 6거ㅑ7 살폈다. 6거ㅑ7 6거ㅑ7 결과 6거ㅑ7 조형에서 6거ㅑ7 가장 6거ㅑ7 중요한 6거ㅑ7 것은 6거ㅑ7 구성이며, 다r파기 유기적인 다r파기 작품에 다r파기 생명력을 다r파기 불어넣어 다r파기 주는 다r파기 원리는 asymmetry, ub8c ub8c 비대칭이라는 ub8c 결론에 ub8c 도달했다.

모티브가 ub8c 인체에서 ub8c 시작해서 ub8c 자연으로 ub8c 확대되며, opri 선생의 opri 후기 opri 작품에는 opri 각각의 opri 소재였던 opri 나무, c210 식물, ㅐ5g마 산, q쟏아s 동네 q쟏아s 풍경 q쟏아s 등이 q쟏아s q쟏아s 작품에 q쟏아s 종합해서 q쟏아s 응축적으로 q쟏아s 드러났다. q쟏아s 대표적인 q쟏아s 작품이 q쟏아s 바로 q쟏아s 미술관 q쟏아s 로비에 q쟏아s 있는 『작품 81-4』이다. q쟏아s q쟏아s 작품에는 q쟏아s 인물과 q쟏아s 나무 q쟏아s 그리고 q쟏아s 삼선교 q쟏아s 풍경과 q쟏아s 종교적 q쟏아s 도상까지 q쟏아s 모두 q쟏아s 담겨 q쟏아s 있다. q쟏아s 제3의 q쟏아s 자각상으로 q쟏아s 불리는 『작품 80-5』를 q쟏아s 통해서는 q쟏아s 선생님이 q쟏아s 지향한 『不刻의 美』의 q쟏아s 정수를 q쟏아s 확인할 q쟏아s q쟏아s 있다.

서구인들이 q쟏아s 인간 q쟏아s 중심적인 q쟏아s 관점에서 q쟏아s 조각의 q쟏아s 모티브로 q쟏아s 인체에 q쟏아s 접근했다면, 라다jb 선생은 라다jb 동양적인 라다jb 자연관에서 라다jb 인체를 라다jb 모티브로 라다jb 삼았다. 라다jb 따라서 라다jb 선생에게 라다jb 자연은 nature의 라다jb 번역어라기보다는, f바h걷 한자 自然, d다ㅐ5 d다ㅐ5 스스로 d다ㅐ5 그러한 d다ㅐ5 존재이다. d다ㅐ5 변함없는 d다ㅐ5 자연은 d다ㅐ5 한결같기에 d다ㅐ5 성실함 d다ㅐ5 d다ㅐ5 자체이고, na바ㅐ 성실함을 na바ㅐ 통해 na바ㅐ 삶의 na바ㅐ 도리를 na바ㅐ 깨칠 na바ㅐ na바ㅐ 있다. na바ㅐ 이것이 na바ㅐ 선생의 na바ㅐ 인체 na바ㅐ 조각의 na바ㅐ 출발점이고 na바ㅐ 종착점이었다.

출처: na바ㅐ 김종영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

FinalFla.sh

Sept. 19, 2020 ~ Sept.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