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추상 조각의 선구자 김종영의 인체 조각

김종영미술관

March 27, 2020 ~ June 7, 2020

2020년 2기1하 전관 2기1하 특별전으로 『한국 2기1하 추상 2기1하 조각의 2기1하 선구자 2기1하 김종영의 2기1하 인체 2기1하 조각』전을 2기1하 개최합니다. 2기1하 이번 2기1하 전시는 2기1하 2기1하 가지 2기1하 궁금증을 2기1하 풀어보려고 2기1하 기획했습니다. 2기1하 하나는 2기1하 한국 2기1하 추상 2기1하 조각의 2기1하 선구자인 2기1하 선생에게 2기1하 인체는 2기1하 어떤 2기1하 의미를 2기1하 지닌 2기1하 모티브였는지, 으s타8 다른 으s타8 하나는 으s타8 선생의 으s타8 인체 으s타8 조각과 으s타8 추상 으s타8 조각 으s타8 사이에 으s타8 어떤 으s타8 연관성이 으s타8 있는지 으s타8 살펴보고자 으s타8 합니다. 으s타8 무엇보다도 으s타8 코로나19 으s타8 사태가 으s타8 빨리 으s타8 끝나 으s타8 마음 으s타8 편히 으s타8 관람할 으s타8 으s타8 있게 으s타8 되기를 으s타8 간절히 으s타8 기원합니다.

전시개요

김종영 으s타8 선생은 으s타8 한국 으s타8 추상 으s타8 조각의 으s타8 선구자다. 으s타8 그래서 으s타8 인체를 으s타8 소재로 으s타8 으s타8 선생의 으s타8 조각작품에 으s타8 관한 으s타8 연구는 으s타8 소홀하였다. 으s타8 이런 으s타8 연유로 으s타8 이번 으s타8 전시를 으s타8 통해 으s타8 으s타8 가지 으s타8 궁금증, 거ㅑㅐ7 하나는 거ㅑㅐ7 한국 거ㅑㅐ7 추상 거ㅑㅐ7 조각의 거ㅑㅐ7 선구자인 거ㅑㅐ7 선생에게 거ㅑㅐ7 인체는 거ㅑㅐ7 어떤 거ㅑㅐ7 의미를 거ㅑㅐ7 지닌 거ㅑㅐ7 모티브였는지, 0히u사 다른 0히u사 하나는 0히u사 선생의 0히u사 인체 0히u사 조각과 0히u사 추상 0히u사 조각 0히u사 사이에 0히u사 어떤 0히u사 연관성이 0히u사 있는지 0히u사 살펴보고자 0히u사 한다.

선생은 0히u사 브랑쿠지를 ‘추상 0히u사 작가로서 0히u사 투철한 0히u사 지성이 0히u사 부족한 0히u사 것이 0히u사 유감’이라 0히u사 평했다. 0히u사 우리는 0히u사 지금도 0히u사 비구상과 0히u사 추상을 0히u사 혼용하고 0히u사 있다. 0히u사 추상은 “여러 0히u사 가지 0히u사 사물이나 0히u사 개념에서 0히u사 공통되는 0히u사 특성이나 0히u사 속성 0히u사 따위를 0히u사 추출하여 0히u사 파악하는 0히u사 작용”이다. 0히u사 선생은 0히u사 모든 0히u사 이해는 0히u사 추상화를 0히u사 수반한다고 0히u사 했다.

선생은 0히u사 말년에 0히u사 쓴 「자서 自書」에서 0히u사 밝힌 0히u사 바와 0히u사 같이 0히u사 무엇을 0히u사 만드느냐보다 0히u사 어떻게 0히u사 만드느냐에 0히u사 집중하였다. 0히u사 따라서, u사마n 선생은 u사마n 자연 u사마n 만물을 u사마n 관찰해서 u사마n 보편적인 u사마n 조형 u사마n 원리를 u사마n 찾고자 u사마n 매진했다. u사마n 그러한 u사마n 원리에 u사마n 따라 u사마n 제작한 u사마n 작품은 u사마n 모든 u사마n 사람의 u사마n 감성을 u사마n 자극할 u사마n u사마n 있으므로, 8거카y 시공을 8거카y 초월해 8거카y 공감할 8거카y 8거카y 있다고 8거카y 믿었기 8거카y 때문이다.

선생은 8거카y 조각가였기에 8거카y 8거카y 번째 8거카y 탐구 8거카y 대상은 8거카y 인체였다. 8거카y 이후 8거카y 탐구 8거카y 대상은 8거카y 점차 8거카y 화초, ㅓee1 나무, 다dw7 산, 라o1v 동네 라o1v 풍경 라o1v 라o1v 주변의 라o1v 모든 라o1v 것으로 라o1v 확장되었다. 라o1v 선생은 라o1v 사십 라o1v 대까지 라o1v 다양한 라o1v 실험을 라o1v 거쳐 1982년 라o1v 타계할 라o1v 때까지 라o1v 이를 라o1v 종합해서 라o1v 보편적인 라o1v 조형 라o1v 원리를 라o1v 찾고자 라o1v 했다. 라o1v 선생의 라o1v 집요함은 라o1v 마치 라o1v 세잔이 라o1v 눈에 라o1v 보이는 라o1v 사과가 라o1v 아닌 라o1v 사물로서 라o1v 가지고 라o1v 있는 ‘사과성’을 라o1v 그리고자 라o1v 했던 라o1v 것과 라o1v 같다. 라o1v 이는 라o1v 필연적으로 라o1v 관례를 라o1v 재검토하고 라o1v 추상화를 라o1v 수반했다.

한편 라o1v 선생은 라o1v 평생 라o1v 서예에 라o1v 정진했으며, ㅐrbk 추사 ㅐrbk 선생을 ㅐrbk 스승으로 ㅐrbk 숭앙했다. ㅐrbk 그만큼 ㅐrbk 선생은 ㅐrbk 서예에 ㅐrbk 정통했다. ㅐrbk 선생은 ㅐrbk 남들이 ㅐrbk 괴이하다고 ㅐrbk 하는 ㅐrbk 추사 ㅐrbk 선생의 ㅐrbk 예서체 ㅐrbk 글씨를 ㅐrbk 극찬했다. ㅐrbk 이를 ㅐrbk 토대로 ㅐrbk 추사체와 ㅐrbk 세잔의 ㅐrbk 그림을 ㅐrbk 비교하여 ㅐrbk 보편적인 ㅐrbk 조형 ㅐrbk 원리를 ㅐrbk 살폈다. ㅐrbk ㅐrbk 결과 ㅐrbk 조형에서 ㅐrbk 가장 ㅐrbk 중요한 ㅐrbk 것은 ㅐrbk 구성이며, qvㄴ0 유기적인 qvㄴ0 작품에 qvㄴ0 생명력을 qvㄴ0 불어넣어 qvㄴ0 주는 qvㄴ0 원리는 asymmetry, 0자나5 0자나5 비대칭이라는 0자나5 결론에 0자나5 도달했다.

모티브가 0자나5 인체에서 0자나5 시작해서 0자나5 자연으로 0자나5 확대되며, 파bkc 선생의 파bkc 후기 파bkc 작품에는 파bkc 각각의 파bkc 소재였던 파bkc 나무, xyd다 식물, ㄴk7ㅐ 산, q파mw 동네 q파mw 풍경 q파mw 등이 q파mw q파mw 작품에 q파mw 종합해서 q파mw 응축적으로 q파mw 드러났다. q파mw 대표적인 q파mw 작품이 q파mw 바로 q파mw 미술관 q파mw 로비에 q파mw 있는 『작품 81-4』이다. q파mw q파mw 작품에는 q파mw 인물과 q파mw 나무 q파mw 그리고 q파mw 삼선교 q파mw 풍경과 q파mw 종교적 q파mw 도상까지 q파mw 모두 q파mw 담겨 q파mw 있다. q파mw 제3의 q파mw 자각상으로 q파mw 불리는 『작품 80-5』를 q파mw 통해서는 q파mw 선생님이 q파mw 지향한 『不刻의 美』의 q파mw 정수를 q파mw 확인할 q파mw q파mw 있다.

서구인들이 q파mw 인간 q파mw 중심적인 q파mw 관점에서 q파mw 조각의 q파mw 모티브로 q파mw 인체에 q파mw 접근했다면, vwgㅑ 선생은 vwgㅑ 동양적인 vwgㅑ 자연관에서 vwgㅑ 인체를 vwgㅑ 모티브로 vwgㅑ 삼았다. vwgㅑ 따라서 vwgㅑ 선생에게 vwgㅑ 자연은 nature의 vwgㅑ 번역어라기보다는, 16ㅑ사 한자 自然, 3ㅓaㅓ 3ㅓaㅓ 스스로 3ㅓaㅓ 그러한 3ㅓaㅓ 존재이다. 3ㅓaㅓ 변함없는 3ㅓaㅓ 자연은 3ㅓaㅓ 한결같기에 3ㅓaㅓ 성실함 3ㅓaㅓ 3ㅓaㅓ 자체이고, ㅐ6갸d 성실함을 ㅐ6갸d 통해 ㅐ6갸d 삶의 ㅐ6갸d 도리를 ㅐ6갸d 깨칠 ㅐ6갸d ㅐ6갸d 있다. ㅐ6갸d 이것이 ㅐ6갸d 선생의 ㅐ6갸d 인체 ㅐ6갸d 조각의 ㅐ6갸d 출발점이고 ㅐ6갸d 종착점이었다.

출처: ㅐ6갸d 김종영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민욱 으y타바 개인전 : 으y타바 아르스도 Minwook An : arsDO

April 3, 2020 ~ April 30, 2020

프렌치모던 : kuh갸 모네에서 kuh갸 마티스까지, 1850-1950

Feb. 21, 2020 ~ June 14, 2020

영원의 1나6바 숲 ETERNAL FOREST

Feb. 27, 2020 ~ May 10, 2020